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손작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21-06-08
    방문 : 8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istory_30207
    작성자 : 손작
    추천 : 1
    조회수 : 354
    IP : 220.121.***.193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10/07 20:36:46
    http://todayhumor.com/?history_30207 모바일
    42.바흐(1685-1750) <바흐 이전의 침묵>
    옵션
    • 창작글
    <p class="1" style="background:#ffffff;"> <br></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음악의 아버지 바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는 바로크 음악 시대의 대표적 작곡가로</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음악의 아버지라고 불린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로크 음악에 대해서는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40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비발디 참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그럼 왜 음악의 아버지인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첫째</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로크 시대 음악의 표준과 틀을 잡아 놓았기 때문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둘째</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그간 악기가 노래 반주의 역할만 하던 것을 음악의 독립된 주인공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대부분 궁중에 소속된 음악가일</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때 바흐는 교회에 속한 음악가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자녀가 많았던 그는 교회 음악을 작곡하며 여러 레슨까지 해가며 돈을 벌어야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그리하여 바흐는 생전에 잘 알려지지 않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음악가로 기른 아들과 후대에 의해 알려지게 되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완벽하게 바흐가 알려진 것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1829</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년 멘델스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1809-1847)</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에 의해 바흐의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마태 수난곡</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이 초연되면서 알려지게 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이후 모차르트</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베토벤 등이 바흐의 팬이 되면서</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의 가치가 부상하게 되는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가 사망한 년도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175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년을 바로크 시대의 끝이라고 말하는 만큼 그는 음악 사조의 거대한 랜드마크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weight:bold;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weight:bold;color:#0059ff;">바흐 이전의 침묵</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weight:bold;color:#0059ff;">>(2007</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weight:bold;color:#0059ff;">년 영화</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weight:bold;color:#0059ff;">)</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이 영화는 바흐가 직접 주인공으로 나오는 극영화는 아니라 바흐의 음악에 대한 이야기들을 다양한 시선으로 담아낸 다큐 영화라고 보면 되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그리하여 출연자들도 다양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피아노 조율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의 음악을 하모니카로 연주하는 트럭운전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분장을 한 라이프치히의 투어 가이드 등</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영화 참 순박하고 소박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p><p></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먼저 말했듯</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바흐는 멘델스존에 의해 발굴되다시피 했는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영화 중에 피드백 되며 에피소드가 구성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멘델스존이 푸줏간에서 고기를 싸준 종이를 펴 본 즉 악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나중에 알고 보니 그것이 바흐의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마태수난곡</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악보였던 것</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이미지와 심오한 음악의 만남으로 우리나라 전주 영화제에서도 상영된 바 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 </span> </p> <p style="background:#ffffff;"> <span lang="en-us" style="color:#0059ff;"></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color:#0059ff;">즐감</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color:#0059ff;">//</span> </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10/07 21:32:12  58.122.***.89  3줄요약  7026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
    니콜라이 2세(1868년생, 1894~1917 재위) <<마틸다> 창작글 손작 21/11/11 19:54 67 0
    56
    루이 16세(1754년생, 1774~1792 재위) <<마리 앙투아네트> 창작글 손작 21/11/11 19:52 59 0
    55
    요제프 2세(1741년생, 1765~1790 재위) <<마리 앙투아네트> 창작글 손작 21/11/11 19:49 49 0
    54
    (49) 마리아 테레지아(1740~1780 재위) <마리 앙투와네트> 손작 21/11/10 08:00 95 0
    53
    (47) 루이 15세(1715 ∼ 1774 재위) <마리 앙투와네트> 창작글 손작 21/11/09 21:21 138 1
    52
    (11)카를 마르텔(717-741 봉직) <레드 베드> 창작글 손작 21/11/07 16:21 59 0
    51
    53. 베토벤(1770-1827) <불멸의 연인> 창작글 손작 21/10/17 17:42 61 0
    50
    50. 예카테리나 2세(1762~1796 재위) <진홍의 여왕> [1] 창작글 손작 21/10/14 21:53 88 1
    49
    49. 모차르트(1756-1791) <아마데우스> 창작글 손작 21/10/14 21:44 50 0
    48
    48. 괴테(1749-1832) <괴테> 창작글 손작 21/10/13 21:16 49 0
    47
    47. 고야(1746-1828) <고야의 유령> 창작글 손작 21/10/12 20:34 55 0
    46
    46. 하이든(1732-1809) <에로이카> 손작 21/10/11 22:50 43 0
    45
    45. 펠리페 5세(1700-1746 재위) <파리넬리> 창작글 손작 21/10/10 17:28 57 1
    44
    44. 앤 여왕(1707~1714 재위) <더 페이버릿-여왕의 여자> 창작글 손작 21/10/09 16:12 70 0
    43
    43. 헨델(1685-1759) <파리넬리> 창작글 손작 21/10/08 16:57 65 0
    42.바흐(1685-1750) <바흐 이전의 침묵> 창작글 손작 21/10/07 20:36 59 1
    41
    41. 피터 대제 (1682~1725 재위) <피터 대제> 창작글 손작 21/10/07 18:13 60 0
    40
    40 비발디(1678-1741) <비발디> 창작글 손작 21/10/04 15:47 71 0
    39
    39 루이 14세(1643~1715 재위) <왕의 춤> 창작글 손작 21/10/04 15:47 81 0
    38
    38 라신(1639-1699) <페드라> 창작글 손작 21/10/03 16:16 83 0
    37
    37. 베르메르(1632-1675)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손작 21/10/02 17:18 69 0
    36
    36. 몰리에르(1622-1673) <왕의 춤> 창작글 손작 21/09/30 15:29 74 0
    35
    35. 렘브란트(1606-1669) <렘브란트> 손작 21/09/29 13:37 81 0
    34
    34. 아르테미시아(1593-1656) <아르테미시아> 창작글 손작 21/09/28 13:21 63 0
    33
    33 앙리 4세(1589~1610년 재위) <여왕 마고> 창작글 손작 21/09/27 21:59 118 0
    32
    32. 루벤스(1577-1640) <플란다스의 개> 손작 21/09/27 21:54 67 0
    31
    31. 카라바조(1573-1610) <카라밧지오> 창작글 손작 21/09/26 19:18 80 1
    30
    30. 셰익스피어(1564-1616) <오델로> 손작 21/09/23 11:19 63 1
    29
    29 엘리자베스 1세(1558~1603 재위) <골든 에이지> [1] 창작글 손작 21/09/18 17:49 104 1
    28
    28 펠리페 2세(1556~1598 재위) <엘리자베스> 창작글 손작 21/09/18 17:49 82 2
    [1] [2]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