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손작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21-06-08
    방문 : 8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istory_30200
    작성자 : 손작
    추천 : 0
    조회수 : 404
    IP : 220.121.***.193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09/29 13:37:37
    http://todayhumor.com/?history_30200 모바일
    35. 렘브란트(1606-1669) <렘브란트>

    <네덜란드 황금시대의 화가>

    네덜란드의 화가 렘브란트 역시 카라바조로부터 시작된 바로크 미술 분야에서 대가이며, '네덜란드 황금시대'를 대표하는 화가이다. 네덜란드의 황금시대는 네덜란드가 에스파니아와 싸워 독립한 이후를 말한다.

     

    <네덜란드의 독립 역사>

    잠깐 독립 과정을 정리하고 가자. 16세기 중반, 네덜란드는 스페인(에스파냐)의 속령이었다. 그러다가 이 지역에 종교개혁의 바람을 타고 신교도가 많아졌다. 이에 무적함대의 가톨릭 수호자 펠리페 2(28 펠리페 2세 참조)가 나서 신교도를 탄압하기 시작했다.

     

    세금까지 무거워지자 시민들이 들고 일어나고, 그것이 독립전쟁으로 커진다. 급기야 스페인이 1588년 칼레해전에서 엘리자베스에 패한다(칼레 해전에 관해서는 엘리자베스 1세 참조). 그리고 1598년 펠리페 2세가 사망. 그의 후계자인 펠리페 3세 때 휴전조약. 그리고 독일 30년 전쟁을 종결시키는 1648년의 베스트팔렌조약에서 완전 독립 승인.

     

    하여간 네덜란드 독립전쟁은 영국의 청교도혁명, 미국의 독립전쟁, 프랑스의 대혁명보다도 빠른 시민 혁명이었다는 점에서 큰 사건이었다.

     

    <코주부 같은 바로크 화가>

    독립한 네덜란드는 북부를 중심으로 부유한 나라가 되며, 북부의 것이 카톨릭 신앙권인 남쪽의 플랑드르에도 영향을 주어 새로운 화가 렘브란트를 탄생시킨다. 바로크 화가 중에서도 그가 각별히 평가 받는 것은 대단히 풍속적인 소재를 다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그의 대표작 <야경>(1642)과 한잔 한 코주부 같은 그의 여러 자화상을 보면 감이 잡힌다. 카라바조, 아르테미시아, 루벤스의 경우 모두 암울하거나 압도적인 소재들 아니었던가.

     

    다른 바로크 화가들처럼 렘브란트의 작품에서도 키아로스쿠로 기법이 단연 눈에 띈다. 특히나 렘브란트는 빛의 화가로 얘기되는데, 렘브란트의 빛은 자연광 즉 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쏟아지는 태양 빛의 스포트라이트 효과라서, 자유자재로 여러 방향에서 쏘는 카라바조의 것과는 다르다.

     

    가족이 먼저 세상을 뜨는 등, 렘브란트의 삶은 가난하고 끝까지 고단했지만 그는 갈수록 정열적으로 그렸고, 특히나 끊임없이 자화상을 남겼다. 그래서였던지 서양 미술사에서 가장 많은 자화상을 남긴 화가로 얘기된다.

     

    <네덜란드의 화가들>

    네덜란드의 유명 화가들은 대단히 인간적인 화가라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나올 <진주 목걸이를 한 소녀>의 요하네스 베르메르 그리고 우리의 고흐가 또 있다. 그러고 보면 정말 네덜란드는 조용히 대가들을 보유한 나라이지 않은가. 프랑스, 독일만 대단한 것이 아니다. 특히나 그림에 있어서는 대선배들이 쫙 포진해 있는 곳이 네덜란드이다.

     

    <렘브란트> (1936년 영화)

    이 영화는 유튜브에 두 편이나 올라와 있다. 영어 자막이 되어 있으니 내용 이해는 가능하다. 옛날 영화라 촬영장은 모두 세트로 되어 있는데, 마치 연극 무대 같은 세트가 오히려 렘브란트의 키아로스쿠로 기법을 위해 헌사한 것처럼 보인다.

     

    아련한 아내 사스키아까지 폐결핵으로 세상을 뜬다, 친구들도 다 떠나고 파산한다. 만날 술이지만 그래도 그의 자화상 작업은 이어진다. 자화상을 그리고 있는 작업실 작은 창으로, 찢고 들어오는 듯한 햇빛을 마지막으로 영화가 끝난다.

     

    그의 자화상과 똑같은 코큰 모습의 분장 그리고 약간 어설퍼 보이는 인간적인 모습의 렘브란트 연기가 흐뭇하다. 이 영화 초반에 작품 <야경>를 그리는 장면, 완성하며 마지막으로 1642년이라는 글씨를 써넣는 친절한 장면까지 볼 수 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7
    니콜라이 2세(1868년생, 1894~1917 재위) <<마틸다> 창작글 손작 21/11/11 19:54 67 0
    56
    루이 16세(1754년생, 1774~1792 재위) <<마리 앙투아네트> 창작글 손작 21/11/11 19:52 59 0
    55
    요제프 2세(1741년생, 1765~1790 재위) <<마리 앙투아네트> 창작글 손작 21/11/11 19:49 49 0
    54
    (49) 마리아 테레지아(1740~1780 재위) <마리 앙투와네트> 손작 21/11/10 08:00 95 0
    53
    (47) 루이 15세(1715 ∼ 1774 재위) <마리 앙투와네트> 창작글 손작 21/11/09 21:21 138 1
    52
    (11)카를 마르텔(717-741 봉직) <레드 베드> 창작글 손작 21/11/07 16:21 59 0
    51
    53. 베토벤(1770-1827) <불멸의 연인> 창작글 손작 21/10/17 17:42 61 0
    50
    50. 예카테리나 2세(1762~1796 재위) <진홍의 여왕> [1] 창작글 손작 21/10/14 21:53 88 1
    49
    49. 모차르트(1756-1791) <아마데우스> 창작글 손작 21/10/14 21:44 50 0
    48
    48. 괴테(1749-1832) <괴테> 창작글 손작 21/10/13 21:16 49 0
    47
    47. 고야(1746-1828) <고야의 유령> 창작글 손작 21/10/12 20:34 55 0
    46
    46. 하이든(1732-1809) <에로이카> 손작 21/10/11 22:50 43 0
    45
    45. 펠리페 5세(1700-1746 재위) <파리넬리> 창작글 손작 21/10/10 17:28 57 1
    44
    44. 앤 여왕(1707~1714 재위) <더 페이버릿-여왕의 여자> 창작글 손작 21/10/09 16:12 70 0
    43
    43. 헨델(1685-1759) <파리넬리> 창작글 손작 21/10/08 16:57 65 0
    42
    42.바흐(1685-1750) <바흐 이전의 침묵> 창작글 손작 21/10/07 20:36 59 1
    41
    41. 피터 대제 (1682~1725 재위) <피터 대제> 창작글 손작 21/10/07 18:13 60 0
    40
    40 비발디(1678-1741) <비발디> 창작글 손작 21/10/04 15:47 71 0
    39
    39 루이 14세(1643~1715 재위) <왕의 춤> 창작글 손작 21/10/04 15:47 81 0
    38
    38 라신(1639-1699) <페드라> 창작글 손작 21/10/03 16:16 83 0
    37
    37. 베르메르(1632-1675)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손작 21/10/02 17:18 69 0
    36
    36. 몰리에르(1622-1673) <왕의 춤> 창작글 손작 21/09/30 15:29 74 0
    35. 렘브란트(1606-1669) <렘브란트> 손작 21/09/29 13:37 81 0
    34
    34. 아르테미시아(1593-1656) <아르테미시아> 창작글 손작 21/09/28 13:21 63 0
    33
    33 앙리 4세(1589~1610년 재위) <여왕 마고> 창작글 손작 21/09/27 21:59 118 0
    32
    32. 루벤스(1577-1640) <플란다스의 개> 손작 21/09/27 21:54 67 0
    31
    31. 카라바조(1573-1610) <카라밧지오> 창작글 손작 21/09/26 19:18 80 1
    30
    30. 셰익스피어(1564-1616) <오델로> 손작 21/09/23 11:19 63 1
    29
    29 엘리자베스 1세(1558~1603 재위) <골든 에이지> [1] 창작글 손작 21/09/18 17:49 104 1
    28
    28 펠리페 2세(1556~1598 재위) <엘리자베스> 창작글 손작 21/09/18 17:49 82 2
    [1] [2]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