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복날은간다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12-17
    방문 : 115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anic_89128
    작성자 : 복날은간다 (가입일자:2011-12-17 방문횟수:1154)
    추천 : 79
    조회수 : 13768
    IP : 123.254.***.182
    댓글 : 44개
    등록시간 : 2016/07/10 20:48:30
    http://todayhumor.com/?panic_89128 모바일
    [단편] 부품을 구하는 요괴
    옵션
    • 창작글
    부품을 구하는 요괴가 나타났다.

    그곳은 아무도 없는 허허벌판의 아침이었다.

    3미터에 달하는 순백색 요괴의 몸체는, 마치 서 있는 커다란 짚단 같았다. 
    곧, 그 짚단 틈에서 하얀 팔 3개가 쑤욱 튀어나왔다. 손바닥을 가진 팔 하나, 손바닥 대신 눈이 달린 팔 하나, 입이 달린 팔 하나.
    3개의 팔 중 눈과 입이 달린 팔이 하늘 높이 솟아올랐다. 하늘 위에서 입이 열리며 말을 내뱉었다.

    [ 내 기계가 고장 났어! 부품이 필요해! ]

    " ?! "

    그 순간 전세계의 모든 인간들은, 갑자기 머릿속에서 울려오는 요괴의 목소리에 깜짝 놀라버렸다!

    곧 요괴의 다른 손에 있던 눈의 눈꺼풀이 360도로 열렸고-, 전인류의 머릿속에 요괴가 있는 허허벌판의 풍경이 떠올랐다. 눈을 감으면 더욱 선명히.

    너무나 놀라운 일에 전인류가 패닉 상태에 빠졌을 때, 요괴가 다시 사람들의 머릿속으로 말을 했다.

    [ 마당에 '바위 깎는 기계'의 부품이 늙어죽었어! 기계를 못 쓰니까 자꾸만 바위가 자라나서 내 앞마당이 볼품없어 진단 말야! 새로운 부품을 구해야 겠어! ]

    완전 패닉 상태의 사람들은 요괴의 말을 도통 이해 할 수가 없었다. 그 와중에- 요괴는 짚단 속에서 '바위 깎는 기계'를 거짓말처럼 꺼내놓았다. 

    인류는 그 기계라는 것이 나오는 모습을 머릿속에서 보자마자 깜짝 놀랐다! 
    건물 한채만한 크기의 직립보행 '근육 덩어리'가 시뻘겋게 꿈틀거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 인간들아! 내 기계의 허벅지에 꼭 맞는 부품이 필요해! ]

    요괴의 말대로, 괴생물체는 한쪽 허벅지 부분이 휑하니 파여 있었다. 
    사람들은 도대체 그게 왜 '기계'인지는 제껴놓는다 쳐도, 부품을 어떻게 구하겠단 말인지조차 이해가 안 갔다. 한데-


    [ 너희 인간들 중에 하나가 내 기계의 부품이 되어줘야겠어! ]

    요괴의 말에 인간들을 아연실색했다. 인간을 부품으로 쓰겠다니? 설마 저 허벅지에?
    도대체가 사람들이 안정을 찾을 틈이 없을 때, 손바닥이 달린 요괴의 3번째 팔이 하늘 위로 올라왔다.

    하늘위로 올라온 요괴의 손이 손가락을 튕겨 '딱!'소리를 내는 순간-!

    " 앗?! "
    " 어어?! "

    전인류의 이마 앞에 파란 불빛이 생겨났다!

    당황한 사람들은 손으로 불빛을 휘저어보고, 떨쳐내 보려 피해봤지만 불빛은 사라지질 않았다. 곧, 요괴에 의해 불빛의 정체가 밝혀졌다.

    [ 내 기계에 딱 맞는 부품을 찾아야 하니까 말야! 조건을 모두 통과한 인간을 부품으로 쓸 꺼야! 먼저~, 무게가 너무 무거우면 안 돼! 한 65kg 정도였으면 좋겠어! ]

    요괴가 다시 손가락을 '딱!' 튕겼고, 전인류 중 65kg이 아닌 사람들의 이마 앞에서 불빛이 사라졌다. 
    상황을 파악한 대다수 인류는 안도했고, 65kg의 사람들은 울상을 지었다.

    [ 키가 너무 작거나 커도 안돼! 170cm 정도가 좋을 것 같아! ]

    '딱!' 소리와 함께 많은 사람들의 파란 불빛이 꺼졌다.
    불이 꺼져 자신의 일이 아니게 된 대다수 인류는 이제, 조금은 여유를 갖고 사건을 지켜보았다. 물론 여전히 남은 사람들의 얼굴은 일그러졌다.

    [ 머리카락이 너무 길면 내 기계가 간지러울 것 같아! 대머리였으면 좋겠어! '딱!' ]

    대머리가 아닌 사람들의 불빛이 꺼지며 안도의 한숨이 쉬어졌다.

    [ 손톱 발톱이 너무 길어도 내 기계가 싫어하겠지? '딱!' ]

    손발톱 관리가 안 된 사람들은 천만다행이라 생각했다.

    [ 아 맞다! 나이가 너무 많으면 또 늙어죽겠지? 30년이 안된 인간이었으면 좋겠어! '딱!' ]

    또다시 많은 사람들의 불빛이 꺼졌고, 파란 불빛을 가진 인간들은 얼마 남지 않게 되었다.

    [ 그래! 딱 좋아! 너희들이 내 기계에 딱 맞는 부품이야! 음~ 가까운데 있는 게 누굴까~ ]

    순간, 하늘에 떠있던 요괴의 손이 허공을 격하여 사라졌고-, 파란 불빛을 가진 인간들 중에 하나를 잡아채어 돌아왔다!

    " 으아악! 아악! 악-!! "

    65kg에 170cm, 대머리에 28살 이었던 '그'는 비명을 질렀지만, 요괴는 요리조리 그를 돌려보며 만족스러워했다.

    [ 음~ 아주 좋아! 얼른 가서 마당에 바위들을 깍아봐야겠어! ]

    말과 함게 요괴는 바위 깎는 기계와 인간 부품을 가지고 사라져버렸다.

    동시에 전인류와 요괴의 링크도 끊어졌고, 남겨진 파란 불빛들도 모조리 꺼지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했다. 
    그리고 그때부터 인류는 이 요괴 대사건에 대해 떠들기 시작했다.
    시청률 100%의 실시간 뉴스와 같았기에, 전세계 어디에서든 요괴 사건을 화제로 얘기들을 해댔다. 

    " 그사람 진짜 재수없다~! 어떻게 전인류 중에 한명으로 그렇게 뽑혔대? "
    " 어떻게 사람을 부품으로 쓴대? 아무리 요괴라지만 와~! "
    " 그사람은 이제 영원히 일개 부품으로 살아야 하는거야? 진짜 불쌍하다. "
    " 나 같으면 그냥 죽으면 죽었지, 절대 그런 괴물의 부품이 되진 않을꺼야! "

    대부분의 사람들은, 요괴의 일개 부품으로 전략한 그 사람의 처지를 불쌍히 여겼다. 
    아침부터 요괴 때문에 세계적으로 한바탕 소란이 컸지만, 조금의 시간이 흐르자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오늘은 평일이었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회에서 맡은 각자의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익숙하게 다시 손을 놀렸고, 익숙하게 걸음을 걸었다. 매일매일하던 일들을 익숙하게 반복했다. 인간 하나가 사라져도 사회는 멀쩡히 돌아갔다.

    한편, 정부와 언론매체들은 요괴의 흔적을 쫓아 허허벌판을 찾아나섰다. 요괴와 기계가 왔다 간 발자욱을 찾아내어 취재했다. 요괴의 흔적에 대한 연구가 시작됐다.

    한데 그날 저녁, 또다시 사람들은 깜짝 놀라야했다!

    부품이 되어 끌려갔던 그가, 허허벌판 한가운데에 갑자기 나타난 것이다!
    요괴의 흔적을 연구중이던 사람들은 깜짝 놀라 모여들었고, 그를 향해 어떻게 돌아왔는지를 물었다. 
    그는 본인도 어안이 벙벙한지, 얼떨떨히 말했다.

    " ...퇴근이랍니다. "

    " ?! "

    퇴근이라니? 뜻밖의 소식에 인류는 황당함을 느꼈다. 기계의 부품으로 쓴다고 데려간 인간을 퇴근시켜주다니?
    거기다 더욱 놀라운 소식은, 그가 받은 '일당'이었다.

    어른 주먹만한 금덩이를 일당으로 받아온 것이다!

    게다가 그의 말에 의하면 요괴의 부품이 된다는 것도 그닥 힘든 일이 아니었다.
    그의 표현에 의하면, 마치 어머니의 양수에 들어가 있는 듯이 편안했다는 것이다. 괴생물체의 허벅지에 끼워진 채 편안히 있기만 하면, 어느새 부품으로서의 일이 끝나고 금덩이와 함께 집으로 돌려보내준다는 말이었다.

    하루 종일 화제의 중심이 된 그는 다음날이 되자, 알아서 먼저 허허벌판으로 '출근'했다.

    허허벌판에 나타난 요괴는 반가이 그를 맞이했다.


    [ 오! 인간 부품아 와있었구나? 그래! 어제 다 못 깎은 바위를 깎아야지! 어서 가자! ]

    요괴는 잽싸게 그를 낚아채 사라졌다.
    그렇게 되자, 사람들의 말은 처음과는 완전 180도로 바뀌어버렸다. 

    " 그사람 진짜 재수 좋다~! 어떻게 전인류 중에 한명으로 그렇게 뽑혔대? "
    " 어떻게 금덩이를 막 준대? 아무리 요괴라지만 와~! "
    " 그사람은 이제 영원히 요괴의 부품으로 살 수 있는거야? 진짜 부럽다. "
    " 나 같으면 죽어도 그 부품자리 안놓친다! 무조건 체중조절 해야지~! "

    아침부터 소란이 컸지만, 조금의 시간이 흐르자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그날도 평일이었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사회에서 맡은 각자의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익숙하게 다시 손을 놀렸고, 익숙하게 걸음을 걸었다. 매일매일 하던 일들을 익숙하게 반복했다. 

    한데, 어제와는 달랐다. 사람들은 하루 종일 그의 얘기를 했다.

    요괴의 부품이 된 그의 특별함에 비추어, 본인들의 의미 없는 하루하루를 처량해했다. 그가 부러웠고, 그처럼 특별해지고 싶었다.

    " 난 이렇게 힘들게 일해서 쥐꼬리만큼 버는데, 그 사람은 매일매일 편안히 금덩이를 벌어올 꺼 아냐? "
    " 지금 완전 전세계에서 제일 유명하지 않냐? TV프로에서 서로 초대하려고 난리도 아니라던데? "
    " 그 사람은 요괴세계가 어떤지 다 구경할 수 있을꺼 아냐? 얼마나 신비롭고 짜릿할까! "

    요괴의 일개 부품이 된 인간은, 하루 만에 전인류 모두의 동경과 부러움을 샀다.
    그날도 그는 무사히 금덩이와 함께 돌아왔고, 다음날도, 다음날도, 심지어 주말에는 휴식까지 있었다.

    한데, 그의 행운은 길지 않았다. 주말 휴식을 취하던 그가 그만, 차사고를 당하게 된 것이다. 

    월요일, 그를 찾아 온 요괴는 짜증을 냈다.


    [ 뭐야? 내 인간 부품 꼴이 왜 이래?! 몸무게도 줄었잖아? 에이! 새로운 부품을 구해야겠네! ]

    " !! "

    요괴는 또다시 안테나마냥 세 팔을 뻗어서 전인류를 스캔했다. 첫날과 마찬가지로 조건에 맞춘 사람들 중 하나를 잡아채왔다.
    잡혀온 그는 두려움보다는 기대감이 가득했다.

    " 가, 감사합니다! "

    [ 음~ 딱 좋아! 새로운 부품으로 아주 적당해! ]

    요괴는 새로운 부품을 데리고 요괴세계로 떠났고, 사람들은 한가지 생각을 떠올렸다. 

    만약 부품 인간이 조건을 잃는다면, 새로운 누군가가 요괴의 부품이 될 수 있구나! 

    그때부터 몇몇 사람들은 조건을 맞추기 시작했다. 170의 키를 가진 사람들은 몸무게를 65kg에 맞추려 노력했고, 몸에 털을 다 밀고 손톱발톱을 깨끗히 관리했다. 

    억지로라도 조건을 맞춰낸 수많은 인간들이 허허벌판 가까이로 모여들었다. 그리고 며칠 뒤의 아침, 

    [ 응? 인간 부품 어디 갔어? 어어-? 뭐~야? 죽은거야?! ]

    두번째 부품 인간이 밤새 누군가에게 살해당하고 만 것이다!
    인류는 단박에 한가지 생각을 떠올렸다. 조건을 맞춘 누군가들 중에 범인이 있을거라고! 
    그러거나 말거나 요괴는 상관없었다.

    [ 에이, 다른 부품을 구해야겠군! 어디보자~~~~ 응? 뭐야? 이 근처에 왜 이렇게 많아? ]

    심지어 사람들은 요괴의 지근거리로 접근하기 시작했다.

    " 요괴님! 저를 부품으로 써주십시오! "
    " 아닙니다! 제가 더 부품에 어울립니다! "
    " 저는 눈썹까지 다 밀었습니다 요괴님! "

    [ 오잉? 인간들이 왜 이러는 거야? 이상허네? 음~... 에이 뭐, 아무렴 어때? 어디보자~~~, 너로 정했다! ]

    요괴는 수많은 인간들 중 하나를 낚아채 요괴세계로 사라졌다. 희비가 엇갈리며 남겨진 수많은 인간들이 아쉬워했다.

    한데 며칠 뒤.

    [ 뭐~어야? 또 죽었어? 인간들아 너네 혹시 지금 전쟁이라도 하는 중이야? 왜 이렇게 잘죽어? ]

    또다시 며칠 뒤.

    [ 세상에! 인간은 너무 쉽게 죽는 것 같아! 이거참, 이번엔 튼튼한 인간으로 뽑아야겠는데? ]

    며칠 뒤, 며칠 뒤, 며칠 뒤, 며칠 뒤, 며칠 뒤, 며칠 뒤-. . .

    [ 거참! 원래 인간 부품은 1회용인가? 한두번 쓰면 끝이야? 너네 인간들은 참 허약하구나? ]

    그렇지만 요괴는 걱정이 없었다. 그 1회용 '부품'이 되기를 원하는 인간들조차도 너무나도 많았다. 

    [ 뭐, 아무렴 어때! 어차피 난 당장 쓸 수 있는 부품만 있으면 되니까! 보자~ 오늘은 어떤 부품을 골라가볼까~ ]

    " 요괴님 저를~. . . "
    " 아뇨 저를~. . . "
    " 제가~. . . "


    170cm에 65kg, 대머리에 손발톱 깨끗. 
    170cm에 65kg, 대머리에 손발톱 깨끗. 
    170cm에 65kg, 대머리에 손발톱 깨끗. 
    170cm에 65kg, 대머리에 손발톱 깨끗. 
    170cm에 65kg, 대머리에 손발톱 깨끗. . . . . . .


    무수히 많은 똑같은 인간들이, 똑같은 부품이 되어, 똑같은 곳으로 몰려들었다. 

    기계의 부품이 되기 위해. 기계의 한낱, 부속품이 되기 위해-
    출처 생각
    복날은간다의 꼬릿말입니다
    호흡조절 실패!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07/10 20:48:49  218.55.***.249  진상손놈  667443
    [2] 2016/07/10 20:51:04  211.36.***.155  뼝소라  210289
    [3] 2016/07/10 20:57:07  221.159.***.5  어떤것  609787
    [4] 2016/07/10 20:58:59  61.253.***.76  까칠합니다  562001
    [5] 2016/07/10 20:59:36  178.62.***.106  달의뒷면  421324
    [6] 2016/07/10 20:59:37  218.233.***.78  生卽苦_苦卽生  633862
    [7] 2016/07/10 21:04:28  116.37.***.177  noevil  709115
    [8] 2016/07/10 21:25:50  118.41.***.12  김세정남편  178457
    [9] 2016/07/10 21:32:23  115.40.***.133  화나써영  81175
    [10] 2016/07/10 21:41:02  123.140.***.200  얼티밋루팡  64396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
    안녕하세요. 복날은간다 입니다. [74] 복날은간다 18/02/02 17:48 552 231
    17
    [재업] 무인도의 부자 노인 [12] 창작글 복날은간다 18/02/02 17:34 315 66
    16
    [재업] 고양이들의 밤 [4] 창작글 복날은간다 18/02/02 17:32 193 30
    15
    [단편] 제9지옥 - 모욕의 지옥 ( '책 이게 뭐라고' ) [48] 창작글 복날은간다 18/01/25 04:33 539 84
    14
    오늘 제 책이 나왔습니다. 감사합니다! [288] 복날은간다 17/12/26 17:03 733 316
    13
    [단편] 시험성적을 한 번에 올리는 비법 [49] 창작글 복날은간다 17/11/29 17:21 317 79
    12
    [단편] 애인을 위해 배우자를 속이는 방법 [40] 창작글 복날은간다 17/06/22 19:44 244 56
    11
    [단편](19) 시공간을 넘어, 사람도 죽일 수 있는 마음 [78] 창작글 복날은간다 17/03/26 08:52 324 143
    10
    [단편] 알려주는 크레파스 [51] 창작글 복날은간다 16/12/02 07:26 258 72
    9
    [단편] 가족과 꿈의 경계에서 [81] 창작글 복날은간다 16/11/23 05:24 322 102
    8
    앞으로 제가 뭘 해야 할까요? [142] 본인삭제금지 복날은간다 16/11/20 11:56 138 81
    7
    [단편] 할머니를 어디로 보내야 하는가? [81] 복날은간다 16/11/20 00:55 199 118
    6
    [단편] 자살하러 가는 길에 [115] 창작글 복날은간다 16/11/04 01:35 283 97
    5
    [단편] 가진자들의 공중전화 부스 [39] 창작글 복날은간다 16/09/11 02:18 439 75
    [단편] 부품을 구하는 요괴 [44] 창작글 복날은간다 16/07/10 20:48 153 79
    3
    [단편] 회색 인간 [7] 창작글 복날은간다 16/06/09 01:12 242 99
    2
    [단편] 두 여인 이야기 [59] 창작글 복날은간다 16/06/02 23:30 110 73
    1
    [단편] 푸르스마. 푸르스마나스. [42] 창작글 복날은간다 16/05/14 20:37 132 104
    [1]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