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bahh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7-26
    방문 : 478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30413
    작성자 : bahh (가입일자:2013-07-26 방문횟수:478)
    추천 : 11
    조회수 : 1517
    IP : 162.158.***.3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4/30 09:03:19
    http://todayhumor.com/?sisa_1130413 모바일
    고맙다. 나베 아니 나경원.
    30% 묶는데는 성공했다. 축하한다. 조선찌라시, 박사모 환호에 취해 무당 칼 춤 추며 마음껏 국회를 휘저었다. 문 정권 탄생 후 풀이 죽었던 이땅의 30%는 모처럼의 거나한 굿판을 즐겼다.

    하지만 여기까지. 굿판은 끝이 났고 이제는 정산을 해야할 때. 찬란했던 굿판의 청구서가 나베 아니 나경원 앞에 놓여졌다.

    30%를 제외한 중립지대의 40%는 목도했다. 나베 아니 나경원의 왜구당이 어떤 당인지를. 자신들이 주도 발의, 통과시킨 법을 스스로 내팽겨치는 모습을.

    독재자의 후손이 독재타도를,  법을 파괴하며 헌법수호를 부르짖는 기괴한 장면을 중립지대의 40%는 지켜보았다. 법은 나베 아니 나경원이 속한 세력의 전유물이었다. 사소한 법 위반 하나도 법질서 확립이란 이름으로 쌍심지를 켜는 그들이었다.

    하지만 중립지대 40%는 보았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법이 법이 아니란 것을. 법위에 그들이 있다는 것을.

    이제 즐긴 댓가를 치러야 할 때, 지난 밤 거나한 술판의 청구서가 나베 아니 나경원 앞에 놓였다. 주요법안은 상정이 되었고 천재지변이 없는 한 통과는 예정되었다. 그렇게 우리의 역사는 조금이나마 전진하는 것이다.

    노통시절 주 5일제 근무를 놓고 왜구당과 조선찌라시는 나라 망한다고 짖어댔다. 나라는 망하지 않았고 소비는 늘어 나 오히려 경제는 성장을 거듭했다.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법안은  30%를 제외한 국민 대다수가 동의하는 것이다. 나베 아니 나경원은 이를 반대한 주동자요  수괴다. 이것이 나베 아니 나경원 앞에 놓인 첫번째 청구서이다.

    주요법안의 기능이 작동하여 권력기관을 제대로 감시하고 표의 등가성이 확장되어 우리의 정치가 앞으로 나아갈 때마다 나베 아니 나경원은 이를 온몸으로 가로 막은 수괴로 기억될 것이다.

    시작에 불과하다. 여론조사 기관은 지금 이시간부터 연신 전화를 돌릴 터. 왜구당의 무법에 학을 뗀 40%는 물론이거니와 뽕에 취해 환호했던 30%도 결과적으로 패배로 끝난 싸움의 책임을 슬슬 묻기 시작할 것이다.

    고맙다. 나베 아니 나경원. 그녀의 활약이 없었더라면, 민주당은 가해자요 자신들은 피해자로 비쳐줬을 터, 졸지에 아베 아니 나경원의 분투로 왜구당은 무법천지당, 민주당은 그 가운데서도 어렵게 법을 통과시킨 책임있는 여당이 되어버렸다.

    더 큰 청구서가 기다린다. 이해찬은 자신의 이름으로 선진화 법을 위반하며 깽판 친 왜구당 의원과 보좌진을 고발한단다. 그를 아는 사람이라면 그냥 해보는 말이 아님을 알터. 두고두고 나베 아니 나경원을 괴롭힐 것이다. 이 청구서는 나베 아니 나경원이 정치를 그만둘 때까지 따라 다닐 터. 뭔가 큰 거 한 방을 내놓지 않고는 피할 수 없다.

    이 모든 게, 누가 시켜서가 아닌 나베 아니 나경원 자신이 수괴가 되어 벌인 일이다. 누구를 탓하랴. 정상적으로 정치가 작동하는 나라라면 벌써 퇴출되었을 골빈 청맹과니의 어줍잖은 한판 쇼였는데.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4/30 09:05:19  162.158.***.77  corona11  755565
    [2] 2019/04/30 09:06:24  211.206.***.220  Johnotto  183489
    [3] 2019/04/30 09:16:57  180.230.***.233  SJS내꺼  574665
    [4] 2019/04/30 09:19:01  115.69.***.138  내가니엡이다  94397
    [5] 2019/04/30 10:34:26  108.162.***.5  낙지젓  241477
    [6] 2019/04/30 10:52:14  203.149.***.24  길가는자여  96656
    [7] 2019/04/30 10:56:25  117.111.***.64  it127  78023
    [8] 2019/04/30 11:02:47  39.7.***.47  Rance  165337
    [9] 2019/04/30 12:06:12  182.237.***.161  나이쓰한넘  458806
    [10] 2019/04/30 12:48:23  108.162.***.18  21세기각시탈  19720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3
    영업맨의 하루#16 봉자 [3] bahh 19/10/15 13:57 575 9
    172
    영업맨의 하루#15 제주의 독특한 문화 [11] bahh 19/10/01 14:12 1453 13
    171
    영업맨의 하루#14 바람둥이의 눈물 [8] bahh 19/09/30 16:08 969 16
    170
    영업맨의 하루#13 친구와 보증 [1] bahh 19/09/25 14:31 1426 23
    169
    영업맨의 하루#12 나의 회장님(마지막) [4] bahh 19/09/19 10:36 1069 21
    168
    정치검찰언론플레이 [1] bahh 19/09/11 21:34 1110 5
    167
    영업맨의 하루#11 나의 회장님(중편) [16] bahh 19/09/11 13:16 891 25
    166
    영업맨의 하루#10 나의 회장님(전편) [12] bahh 19/09/09 13:03 925 22
    165
    영업맨의 하루#9 세일즈맨의 아내(후편) [2] bahh 19/09/07 11:42 1295 27
    164
    수고들 하셨습니다. [2] bahh 19/09/06 22:52 578 7
    163
    영업맨의 하루#8 세일즈맨의 아내(전편) [4] bahh 19/09/05 11:10 1361 17
    162
    영업맨의 하루#7 대표이사의 자질 또는 품성 [6] bahh 19/09/03 09:16 1423 26
    161
    영업맨의 하루#6 가슴 큰 여자(후편) [4] bahh 19/08/26 14:38 3187 37
    160
    영업맨의 하루#5 가슴 큰 여자(전편) [8] bahh 19/08/20 12:01 3828 21
    159
    영업맨의 하루#4 어떤 보증인(후편) [26] bahh 19/08/13 10:53 1880 42
    158
    영업맨의 하루#3 어떤 보증인(전편) [5] bahh 19/08/12 12:14 1382 40
    157
    영업맨의 하루#2 내가 본 최고의 사기꾼 [29] bahh 19/08/09 13:12 1801 17
    156
    영업맨의 하루#1 충청도 건축주 할아버지 [4] bahh 19/08/08 12:46 1819 27
    155
    아베가 준 선물보따리 [4] bahh 19/08/01 08:51 1250 27
    154
    세대전쟁 [2] bahh 19/07/29 12:34 346 7
    153
    기해재란 [1] bahh 19/07/12 15:32 512 4
    152
    간택 당한 건가요? [16] bahh 19/05/20 16:01 2773 17
    151
    비밀병기 이언주 [5] bahh 19/05/09 13:21 1713 9
    150
    어떤 상남자 이야기(후편) [4] bahh 19/05/07 12:54 1396 5
    149
    어떤 상남자 이야기(전편) [5] 창작글 bahh 19/05/07 11:09 1199 3
    고맙다. 나베 아니 나경원. bahh 19/04/30 09:03 1000 11
    147
    한유총 사태 완승의 의미 [1] bahh 19/03/10 13:04 876 39
    146
    자유한국당 지지율 [3] bahh 19/02/11 12:13 1661 6/4
    145
    아버지와 아들(마지막) bahh 19/01/07 18:14 928 6
    144
    유시민의 직감 [13] bahh 19/01/07 10:29 2008 62
    [1] [2] [3] [4] [5] [6]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