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bahh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7-26
    방문 : 483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1828866
    작성자 : bahh (가입일자:2013-07-26 방문횟수:483)
    추천 : 21
    조회수 : 6764
    IP : 210.182.***.51
    댓글 : 25개
    등록시간 : 2019/08/20 12:01:30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28866 모바일
    영업맨의 하루#5 가슴 큰 여자(전편)
    옵션
      입사 3년 차 되던 가을 무폅인가, 한창 일에 재미 붙일 무렵, IMF 외환위기란 게 왔어. 후퇴를 몰랐던 한국경제, 민초들은 물론이거니와 성장에 성장을 거듭해오던 국내기업들은 난생 처음 겪는 상황에 맨붕이 왔었지.
       
      우리 회사도 마찬가지였어. 툭 하면 부도, 멀쩡한 회사도 대금 결제가 미뤄졌지. 하지만 우린, 운이 좋았어. 업종이 철강이었으니까. 미리 말하자면 우리 회사는 외환위기 덕(?)에 회사를 더 키운 경우야.
       
      환율이 무지막지하게 오르기 시작했어. 1,000원대를 넘나들다 1,300에서 1,5001,800원 넘어 치솟았으니까. 영민했던 대표이사와 경영진은 수출 올인 전략을 짰지. 중국, 일본 에이젼트들을 다 불러 모았어. 당시 에이전트 수수료는 매출액 대비 1%, 회사는 세 배인 3%를 제시했어. 당시로선 획기적이었지.
       
      그래놓고 철강재를 사들이기 시작했어. 도산했던 회사, 자금이 급한 업체들로부터 싸게 사들인 거야. 그때, 지레 겁먹고 회사를 넘기거나 고의 부도를 낸 사장님들, 나중 땅을 치셨지.
       
      10억 수출하면 그냥 7-8억이 떨어지는 거야. 제품 마진과는 별도로 환차익만 어마무시하게 생겨났지. 그기에 에이젼트 수수료 3%, 3천만원은 그야말로 껌값에 불과했어. 헐값에 매입한 철강재는 속속, 중국으로 일본으로 엄청난 이익을 회사에 안겨주며 팔려나갔어.
       
      그러던 중, 중국 담당 에이젼트에게서 연락이 왔어. **시의 당 간부와 **시 경제관련 고위인사, 현지 기업체 해외사업부 총감이 공장을 방문하고 싶다는 거였어. 10, 연간 100억 넘는 물량을 거래하고 싶은데 우리 회사가 그럴 능력이 되는지 직접 확인하고 싶다는 거였어.
       
      생각해봐, 만약, 이 거래가 성사된다면 환차익만 50~80... 이건 뭐... 방문 날짜가 2달 후로 정해지자 회사는 준전시상태 돌입. 다른 말 필요 없었어. 모토는 하나 이 껀, 무조건 성사시켜야 한다.’
       
      지금이야 중국인들이 별 어려움 없이 외국을 넘나들 수 있지만, 그땐 아주 까다로왔어. 우리가 초청장을 보내야 했고 중국 당국의 심사를 받아야 했지. 당시 중국 관료나 경제인들의 파워는 해외 나갈 때 얼마나 많은 인원을 대동할 수 있냐는 거였어. 그러니 어렵사리 만들어진 해외 기업체 순방에 가족, 사돈에 팔촌까지 함께 갈 수 있다면 상당한 권력의 소유자라 할 수 있었지.
       
      에이젼트가 보내 온 초청 대상 명단엔 예상한 대로 한 명당 가족이나 친지로 보이는 사람들이 서너명씩 끼워져 있었어. 근데 특이하게 **시 당 간부만 혼자인 거야.
       
      여느 사회주의 국가와 마찬가지로 중국 역시 당이 제일 우선, 다음이 군, 마지막이 국가야. 당이 제일 먼저 생겼고, 이후 군대를 만들었고, 마지막으로 혁명에 성공, 국가를 만들었기 때문이지.
       
      회사를 방문키로 한 세 명의 경제관련 인사들의 서열은 당 간부, **시 경제관련 인사, 기업체 총감 순이었어. 근데, 가족들을 대거 대동한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당 간부, 이 사람만 홀몸으로 온다는 거지. 에이젼트 말에 의하면 이 사람이야말로 실세 중 실세. **시의 경제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자라는데 말이지.
       
      34일 일정, 공장 견학, 회의, 관광, 쇼핑, 접대... 세세한 부문까지 점검 또 점검... 10여명 초청자들의 일정은 분 단위까지 체크 되어 수정에 수정을 거쳤지. 주요 인사들의 성향은 물론이거니와 동행하는 친지들의 기호까지 파악하려 노력했어.
       
      하지만 가장 큰 과제는 따로 남아 있었지. 바로, 주요 인사 3인의 접대... 또는 저녁 술자리. ‘꽌시라고 들어봤을 거야. 중국인들은 파트너와의 관계를 중요시한다는 거지. 아무리 좋은 거래 조건을 제시해도 서로 간의 사적인 믿음이 없으면 어렵다는 거지. 서로 간 허물 벗고 쉬 친해질 수 있는 건 우리나 그들이나 술자리만한 게 없었지. 그기에 가무까지 곁들인다면 금상첨화...
       
      거사를 앞두고, 중국 에이젼트가 브리핑을 위해 회사를 방문했어. 대략적인 건 이미 서로가 주고받은 터, 문제는 역시 접대였어. 이틀 밤 동안 이 세 사람을 얼마나 구워삶아 놓느냐에 따라 거래량은 물론, 조건 또한 달라질 수 있었으니 말이야. 에이젼트가 3인이 좋아하는 술, 주량, 잘 부르는 노래, 특이한 술버릇, 심지어는 여성 파트너의 취향 등 사소한 부문까지 말하더니 마지막에 한마디를 붙이는 거야.
       
      당 간부인 쉬*동은 당에서도 인정받는 젊은 인재입니다. 이 사람 정말 중요한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시 기업체를 다 관장하는데, 잘 되면 이 건 외 추가 거래가 성사될 수도 있습니다. 애가 젠틀하고 다 좋습니다. 근데 좀 특이한 게 있다면...”
       
      잠시 뜸을 들인 그는 또박또박 말했어.
       
      가슴 큰 여자를 좋아한다는 겁니다.”
       
      오로지 말술이라는 이유로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저녁 접대 자리에 끼게 될 난 순간 피식하고 웃었지. 그렇잖아, 엄마 젖 못 먹은 애도 아니고... 같이 듣던 전무님, 수출부 팀장도 서로 가벼운 웃음을 주고받았어.
       
      인물, 몸매 이런 거 필요 없습니다. 가슴만 크면 됩니다.”
       
      에이젼트는 자신이 정작 중요한 정보를 주는데 우리가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게 못마땅한지 한번 더 강조했어. 가슴 큰 여자를 말이야.
       
      걱정 마십시오. 그건 우리가 알아서 하겠습니다.”
       
      창업 공신에 회사를 위해 사심 없이 충성했던 분, 내가 마음으로 존경했던 분, 지금은 대표이사가 된 당시 전무님께서 웃으며 말하셨지. 아마 속으론 가슴도 크고 몸매도 좋고 얼굴도 이쁜... 뭐 그런 아가씨는 천지삐까리라 생각하셨겠지.
       
      하지만, 그땐 진짜 아무도 예상치 못했어, 뒤에 벌어진 황당하고 오줌 지렸던 절대절명의 상황을 말이야.
       
      거사 삼일 전 부터, 나를 포함 접대 자리에 참석할 3인은 당일 최상의 컨디션을 위해 금주에 돌입한 건 물론, 접대 자리에서 벌어질 수도 있는 돌발상황까지 가상 시나리오를 짜 대처방법을 의논했지. 50도짜리 백주(빠이주)를 음료수 마시 듯 들이 붓는 사람들, 점심 반주로 두서너병을 가볍게 비우는 술 귀신들에 비하면 우린 뭐... 우리 또한 술이라면 한자락들 했지만, 독한 백주에 단련된 그들의 위장과 우리의 그것은 애초부터 달랐던 게지.
       
      내가 먼저 분위기를 잡아, 기필코, 반드시, 3인에게 중상을 입히고 장렬히 전사하면 그담 수출부팀장이, 마지막엔 적당히 마셔가며 분위기 파악하는 전무님이 자리를 마무리하기로... 그렇게 우린 천진난만한 전략을 심각하게 짰었어.
       
      거사 당일, 두 대의 고급 세단과 한 대의 20인승 콤비버스가 오후 세 시 경 회사 앞 정문에 도착했어. 본관 현관 입구엔 큼지막한 환영 플랭카드가 걸려 있었고, 필수 현장 인원을 제외한 모든 임직원이 도열 해 열렬한 박수로 손님을 맞았어.
       
      당시 좀 놀랐던 게, 얼굴색이나 입은 옷들이 상상 밖이었다는 거야. 당장 시내 중심가에 내 놓아도 꿀릴 게 없는 차림새였어. 다들 멋쟁이들이었단 게지.   
       
      예정된 일정은 대표이사가 참석한 저녁 환영 만찬으로 끝이 나고, 준비된 수순에 의거, 같이 온 친지들은 쇼핑을 위해 백화점으로 이동, 통역인 에이젼트와 함께 우리는 오로지 '꽌시'를 위해, 광안리 술집으로 향했어. (후편에서 마무리)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20 12:07:54  49.171.***.236  노비+학생  246215
      [2] 2019/08/20 12:08:33  45.64.***.171  찹쌀젤리  473605
      [3] 2019/08/20 12:17:58  211.36.***.112  복날의흰둥이  37171
      [4] 2019/08/20 12:26:18  211.55.***.253  보석상이손해  227887
      [5] 2019/08/20 12:37:24  121.181.***.72  MoonFisher  575997
      [6] 2019/08/20 12:47:26  173.66.***.168  nynyty  594100
      [7] 2019/08/20 12:49:11  36.234.***.59  18th_Century  233303
      [8] 2019/08/20 12:53:05  108.162.***.101  킷틍마이  734498
      [9] 2019/08/20 13:22:21  175.196.***.204  브레멘음악대  113899
      [10] 2019/08/20 13:38:29  121.168.***.233  SuperDaddy  6516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4
      영업맨의 하루#17 한국이 조선에 강한 이유 [60] bahh 19/10/18 15:41 2652 32
      173
      영업맨의 하루#16 봉자 [4] bahh 19/10/15 13:57 900 23
      172
      영업맨의 하루#15 제주의 독특한 문화 [11] bahh 19/10/01 14:12 1453 19
      171
      영업맨의 하루#14 바람둥이의 눈물 [8] bahh 19/09/30 16:08 969 24
      170
      영업맨의 하루#13 친구와 보증 [1] bahh 19/09/25 14:31 1426 27
      169
      영업맨의 하루#12 나의 회장님(마지막) [4] bahh 19/09/19 10:36 1069 22
      168
      정치검찰언론플레이 [1] bahh 19/09/11 21:34 1110 5
      167
      영업맨의 하루#11 나의 회장님(중편) [16] bahh 19/09/11 13:16 891 25
      166
      영업맨의 하루#10 나의 회장님(전편) [12] bahh 19/09/09 13:03 925 22
      165
      영업맨의 하루#9 세일즈맨의 아내(후편) [2] bahh 19/09/07 11:42 1295 27
      164
      수고들 하셨습니다. [2] bahh 19/09/06 22:52 578 7
      163
      영업맨의 하루#8 세일즈맨의 아내(전편) [4] bahh 19/09/05 11:10 1361 17
      162
      영업맨의 하루#7 대표이사의 자질 또는 품성 [6] bahh 19/09/03 09:16 1423 26
      161
      영업맨의 하루#6 가슴 큰 여자(후편) [4] bahh 19/08/26 14:38 3187 37
      영업맨의 하루#5 가슴 큰 여자(전편) [8] bahh 19/08/20 12:01 3828 21
      159
      영업맨의 하루#4 어떤 보증인(후편) [26] bahh 19/08/13 10:53 1880 42
      158
      영업맨의 하루#3 어떤 보증인(전편) [5] bahh 19/08/12 12:14 1382 40
      157
      영업맨의 하루#2 내가 본 최고의 사기꾼 [30] bahh 19/08/09 13:12 1801 17
      156
      영업맨의 하루#1 충청도 건축주 할아버지 [4] bahh 19/08/08 12:46 1819 27
      155
      아베가 준 선물보따리 [4] bahh 19/08/01 08:51 1250 27
      154
      세대전쟁 [2] bahh 19/07/29 12:34 346 7
      153
      기해재란 [1] bahh 19/07/12 15:32 512 4
      152
      간택 당한 건가요? [16] bahh 19/05/20 16:01 2773 17
      151
      비밀병기 이언주 [5] bahh 19/05/09 13:21 1713 9
      150
      어떤 상남자 이야기(후편) [4] bahh 19/05/07 12:54 1396 5
      149
      어떤 상남자 이야기(전편) [5] 창작글 bahh 19/05/07 11:09 1199 3
      148
      고맙다. 나베 아니 나경원. bahh 19/04/30 09:03 1000 11
      147
      한유총 사태 완승의 의미 [1] bahh 19/03/10 13:04 876 39
      146
      자유한국당 지지율 [3] bahh 19/02/11 12:13 1661 6/4
      145
      아버지와 아들(마지막) bahh 19/01/07 18:14 928 6
      [1] [2] [3] [4] [5] [6]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