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53626
    작성자 : 김습작
    추천 : 140
    조회수 : 10593
    IP : 180.230.***.186
    댓글 : 4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4/04 11:38:49
    원글작성시간 : 2022/04/03 23:00:59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53626 모바일
    우크라이나에서 좀비 영화 상영이 금지된 이유

     

    홀로도모르 썸네일.png

     

    우크라이나에서 조지 로메로 감독의 "랜드 오브 데드"라는 좀비 영화가 상영 금지된 적이 있습니다.

     

     

    상영 금지된 이유가 "랜드 오브 데드"에서 묘사되는 좀비들의 식인 행위가 우크라이나인들의 가슴 아픈 과거를 회상시키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랜드오브데드3.jpg

     

    이게 무슨 소린고 하니 1932년~1933년에 발생한 대기근으로 당시 우크라이나인 천만 명(정확한 집계 불가)이 굶어 죽는 대참사가 발생했었는데 그 과정에서 사람들이 살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잡아먹는 식인 행위가 함께 수반되었기 때문에 사람을 잡아먹는 장면이 나오는 좀비 영화가 우크라이나 국민 정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에 상영을 금지했다는 뜻입니다.

     

     

    농민2.jpg

     

    그런데 예나 지금이나 곡창지대로 유명해서 "유럽의 빵 바구니"라는 별칭이 붙어있는 우크라이나에서 이런 끔찍한 비극은 왜 일어났을까요?

     

     

    그것은 바로 소비에트 연방의 독재자 스탈린이 집단농장 정책을 펼치며 우크라이나의 각 지역마다 공산당원을 파견하여 농민들의 모든 토지와 가축, 그리고 곡물들을 모조리 수탈해 갔기 때문입니다. 

     

     

    공산당1.jpg

     

    우크라이나의 농민들은 빼앗기기 전에 잡아먹겠다는 심리로 농사일에 써야 할 소와 말을 대부분 도살하였고 그 영향으로 이듬해부터 농작물 수확량이 급속도로 감소하였습니다, 

     

     

    정예6.jpg

     

    게다가 스탈린은 수출량을 늘려 산업화를 이루기 위해 곡물 재배를 줄이고 면화나 사탕수수를 재배하도록 명령하였기 때문에 가뜩이나 줄어든 곡물 수확량에 수탈까지 당한 우크라이나의 농민들은 매일 거친 빵 한 조각 입에 넣는 것조차 힘들어질 정도로 사태는 악화되었습니다. 

     

     

    2.png

     

    그런데도 스탈린은 수탈을 멈추지 않았고 경작지를 떠나지 못하도록 인위적으로 고립까지 시켜버리니 우크라이나의 농민들은 나무껍질을 씹으며 연명하거나 개미나 곤충알이 있을까 싶어 흙덩이를 깨무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다고 하네요.

     

     

    1.png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져 어디에서도 먹을 것을 전혀 구할 수 없는 막장으로 치닫자 우크라이나의 농민들은 굶어 죽지 않기 위해 폴란드 등..... 다른 나라로 탈출을 감행하였는데 스탈린은 국경을 봉쇄하고 탈출하려는 우크라이나 농민들을 총으로 전부 쏴 죽였고....

     

     

    3.png

     

    결국 농민들은 이미 죽음의 땅이 되어버린 곳에 갇혀서 오도 가도 못하고 죽을 날만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그 상황에서 서로가 서로를 잡아먹는 카니발리즘은 필연적으로 생길 수밖에 없었구요.

     

     

    스탈린5.jpg

     

    우크라이나에 몰래 잠입한 외신 기자들이 우크라이나에서 수백만 명이 굶어 죽는 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렸고 일부 국가들은 식량 원조를 제안하였지만, 스탈린은 그 상황 자체를 부인하고 식량 원조 제안을 전부 거절하였습니다.

     

     

    정예13.jpg

     

    그렇게 우크라이나인들은 스탈린의 고의적인 인종 말살 정책의 희생양이 되어........

    "어른들은 아이들처럼 줄어들어 버렸고, 아이들은 어른들처럼 늙어버렸습니다."

     

     

    4.png

     

    1932년~33년에 벌어진 우크라이나 대기근은 ‘홀로도모르(Holodomor)라고도 표현되는데, ‘기아’라는 뜻의 ‘홀로도(Holodo)’와 ‘죽음’이란 뜻의 모르(mor)가 합쳐진 우크라이나 말입니다. 

     

     

    지금부터는 홀로도모르 당시 카니발리즘과 연관된 여러 목격담과 증언록들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933년에 우크라이나의 한 여의사의 편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옵니다.

     

     

    5.png

     

    착한 사람이 먼저 죽었다.

    남의 것을 훔칠 줄 모르는 사람, 몸을 팔길 거부한 사람이 먼저 쓰러졌다.

    소비에트 정부는 “당신의 아이를 잡아먹는다면 야만인이다”라는 포스터를 내걸었다.

     

     

    스탈린8.jpg

     

    하지만....

    이 편지가 도착할 때쯤이면 나도 그런 짓을 하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없다.

     

     

    또한, 대량 학살 분야 관련 전문 학자인 R. J. 러멜의 데모사이드라는 책을 보면 이런 구절도 나옵니다.

     

     

    6.png

     

    당시 빅토르는 열네 살이었다.

    아버지가 너무 쇠약해졌기 때문에 낮에 빅토르는 혼자서 사냥을 나갔다.

    긴 자루가 달린 망태기를 들고 다니며 마을 근처와 밭에서 눈에 띄는 대로 아무 동물이나 잡으려고 했다.

     

     

    공산주의자들은 마을에 들어와 애완동물을 총으로 쏴 죽이고 그 사체를 자루에 넣어 짊어지거나 트럭에 실어서 가지고 갔다.

    그들은 집집마다 뒤지고 다니며 모든 가축과 식량을 빼앗았고, 테이블 위에 놓인 따뜻한 빵까지 가져갔다.

    그들은 마을 사람들이 새를 잡아먹는다는 것을 알게 되자, 다시 마을에 와서 나무에 앉아 있는 새를 모두 쏘아 떨어뜨려 자루에 담아 갔다.

     

     

    정예10.jpg

     

    그들은 빅토르의 집에도 찾아와 긴 막대기로 집안과 마당을 쑤시고 돌아다니며 숨겨 둔 식량을 찾았고, 결국 빅토르의 어머니가 훗날 심으려고 펌프 옆에 숨겨 둔 종자까지 찾아내어 약탈해 갔다.

     

     

    (중략)

     

    12.png

     

    빅토르는 떨면서 말했다.


    "그놈이 그 애를 먹었어요."


    "누구를 먹었다고?" 아버지가 물었다.


    "야나요."


    "야나? 그게, 무슨 소리야?"


    "저 아래쪽에서 살던 야나요. 


    그 애가 실종되었거든요.


    그래서 그 애 아버지가 숲을 뒤지다가 개울 건너편에 사는 타란의 집에 갔어요.


    그런데 그 애는......" 

     

    campfire-g062a38adb_1280.jpg


     

    "토막이 나서 냄비 속에 들어 있었어요."


    "뭐라고?"


    "그래서 그 애 아버지가 삽을 들고 타란과 그의 어머니를 때려죽였어요."

     

     

    정예15.jpg

     

    마지막으로 정확한 출처는 알 수 없지만 홀로도모르 때 찍혔던 것으로 추측되는 사진을 몇 장 보여드리겠습니다.

    스너프 필름에서나 볼 수 있는 잔인한 사진들이 많았는데.... 

     

     

    7.png

     

    가장 끔찍한 종류의 사진은 절단된 인간의 신체가 가득 담긴 양동이를 앞에 두고 찍힌 무표정한 모습의 가족사진입니다. 

    사진과 함께 이러한 증언이 함께 있었습니다.

     

     

    8.png

     

    한 가정의 식량창고에서 우리는 두 덩어리의 사람 신체를 발견했다.

    스토브 위엔 또 다른 한 조각의 사람고기가 냄비 속에서 끓고 있었고,

    툇마루 안쪽에는 잘 저며진 부드러운 고기들이 있었다.

     

     

    그리고 우리는 같은 곳에서 여러 개의 뼈들을 발견했다.

     

     

    10.png

     

    우리가 그녀에게 이 고기들의 출처를 묻자 그녀는 8살 된 아들이 죽은 후. 배가 고팠기에 가족이 다 같이 그 시신을 먹었다고 고백했다.

     

     

    존스1.png

     

    그 뒤에 더 이상 남은 고기가 없어지자, 그녀는 생존에 필요한 식량을 구하기 위해 그녀의 딸들 중 한 명을 살해하기로 했다. 

    그녀의 딸들 중 선택되었던 한 명이 잠들어있을 때 그녀는 딸을 죽이고 전과 마찬가지로 여러 부위로 고기를 자른 뒤, 그것을 요리했다.

     

     

    그녀는 다져진 고기와 간을 이웃에게 나눠주며 그것이 말의 고기라고 하였다."

     

     

    9.png

     

    세상에 지옥이 있다면 바로 저 모습이 아닐까요?

    이보다 더 비참한 세상은 머릿속으로 도저히 그려지지 않는 우크라이나의 아픈 역사입니다. 

     

     

    홀로2.jpg

     

    그리고 그 가슴 아픈 역사가 지금 다시 반복되고 있습니다.

     

     

    푸틴.png

     

    "그루지야의 인간 도살자" 스탈린 못지않은 푸틴이라는 악마의 독재자가 홀로도모르가 끝난지 100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다시금 우크라이나를 절망의 구렁털이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11.png

     

    반복되는 우크라이나의 비극은 도대체 언제쯤 끝이 날 수 있을까요? 

     

     

    여군1ㅂ.jpg

     

    하루빨리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끈질긴 악연을 끊고 평화를 되찾길 바랄 뿐입니다.

     

    ☞ 영상으로 보기


     

     

    출처 https://youtu.be/PLM-xjbRgd8
    김습작의 꼬릿말입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끈질긴 악연을 끊고 평화를 되찾길 기도합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4/03 23:49:10  125.191.***.72  공포는없다  137478
    [2] 2022/04/04 00:12:41  58.238.***.254  수파리  517162
    [3] 2022/04/04 00:22:16  211.228.***.215  4545  60916
    [4] 2022/04/04 00:30:36  174.89.***.220  huihuihuii  727561
    [5] 2022/04/04 00:36:11  49.236.***.210  애교없는여자  348273
    [6] 2022/04/04 01:15:26  115.41.***.24  지정  200881
    [7] 2022/04/04 01:31:06  210.178.***.48  timst  579320
    [8] 2022/04/04 02:01:02  121.50.***.55  풀뜯는소  265234
    [9] 2022/04/04 03:43:56  116.121.***.118  싹달  93118
    [10] 2022/04/04 04:52:16  58.121.***.62  찌그러진깡통  69993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2317
    (실화)사촌형의 기묘한 이야기 [3] 공포다공포 23/12/08 00:06 9840 88
    467050
    며느리의 한 [63] 창작글외부펌금지 철마행자 23/04/16 21:29 9296 150
    461435
    속옷만 남기고 사라진 여고생 박수진 양에 얽힌 미스터리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1/02 17:23 10341 122
    461165
    신혼여행 직전에 증발해버린 예비신부 이방연 양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7 21:13 10137 148
    460861
    생후 26개월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모영광 군 [11]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19 21:46 8142 131
    454891
    [일본]기묘한 이야기:8분간의 수수께끼 [9] 펌글 우가가 22/05/08 00:34 8480 110
    우크라이나에서 좀비 영화 상영이 금지된 이유 [48] 김습작 22/04/04 11:38 10593 140
    448606
    어릴때 살던 산골동네 이야기인데여 [15] 창작글 음란음란열매 21/12/12 22:05 8709 104
    445723
    매일밤 나를 업고가는여자 [17] 펌글 공포는없다 21/09/30 18:43 18977 99
    445566
    네이트판 소름돋는썰 모음 [45] 펌글 공포는없다 21/09/27 09:55 30158 111
    445249
    귀신도 못깨웠던 내친구 [6] 펌글 공포는없다 21/09/19 14:31 20061 114
    442906
    미스테리)청주 물탱크 살인사건 [14] 펌글 우가가 21/08/02 10:48 22271 145
    382350
    도둑들이 도어락 따고 들어오는 방법 [53]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20 06:22 86013 143
    382032
    뱀술 먹다가 죽을뻔 했습니다 [52] 로늬 17/12/19 01:40 71581 188
    381830
    인류를 멸망시킬뻔한 사건사고 Top5 [33]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18 14:37 67757 134
    381723
    강간하고 또 강간하고…1947 인도와 파키스탄의 지옥열차 [18] 펌글 대양거황 17/12/18 01:00 77896 151
    381221
    중국의 연쇄 살인마 [14] 펌글 눈물한스푼 17/12/16 03:50 62054 155
    380960
    마티즈 vs 벤틀리플라잉스퍼 접촉사고.. [23] erwa01 17/12/15 06:09 64112 136
    380943
    오유공게가 배출한 '복날은간다' 김동식 작가님 인터뷰! [87] 펌글 마리키티 17/12/15 02:00 21820 332
    380884
    중국에 가지 말아야하는 이유... [29] 펌글 눈물한스푼 17/12/14 21:40 67374 194
    380772
    김해 삼방천 귀신 이야기 [65] 창작글외부펌금지 문화류씨 17/12/14 12:01 32991 142
    380696
    마지막 민주화 운동 in China [37] 펌글 눈물한스푼 17/12/13 23:41 34805 1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