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45249
    작성자 : 공포는없다
    추천 : 114
    조회수 : 20061
    IP : 210.106.***.105
    댓글 : 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09/19 14:31:33
    원글작성시간 : 2021/09/17 21:48:05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45249 모바일
    귀신도 못깨웠던 내친구
    옵션
    • 펌글
    20대 중반에 일이니까 2013~15년 정도에 일임.  ​  지방살던 고등학교 친구 놈이 서울에서 자취를 하면서 면목동 쪽에 원룸을 구했음.
     ​  
    당시 자랑하기를 주변 시세보다 전세금이 싸다고 자랑했던 기억이 있음.   ​  ​  친구놈들끼리 3~4명이 모였을때 장난으로   ​  '야 왜 싼거냐? 귀신 나오는거 아니냐? '  ​  '처녀 귀신 나왔으면 좋겠다.' 이런 말장난을 했었거든.  ​  ​ 

     다행이 올라간지 2~3달 동안 귀신 나왔다는 이야기는 안하더라,   ​  서울에서 잘살고 있는거 같길래. 가끔 서울에 일생겨서 놀러가면 그 친구 방에서 잠을 잤었음.   ​  ​ 

     그때 당시 친구들이 다들 페스티벌을 좋아서 서울에서 페스티벌을 하면 항상 올라가서 코스프레하고 놀러다니고 했었음.  ​  UMF나 월드클럽돔? 이런데 많이 다녔엇는데  ​  보통 한 3-4달에 한번씩 올라가서 1~2박을 했었음. 

     ​  ​  근데 나는 갈때마다 그 집에서 가위를 눌리는거임.   ​  자면서 귀신도 보고 했었는데 보이는 귀신이 매번 아기가 배위를 밟고, 여자가 머리 맡에서 쳐다보거나,   ​  할아버지가 구석에 쭈그리고 있는 식으로 매번 바뀌었음.   ​

     ​  그나마 여자 귀신인 빈도가 제일 높았음.  ​  가위 눌리다가 깨면 옆에서 친구놈이 코를 드르륵, 드르륵 골면서 자고 있었단 말이지.  ​  이 새끼 이러다가 죽는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골아대서 내가 옆으로 돌려 눕혀주기했음. 

     ​  옆으로 누워서 자면 보통 코를 안골거든, 근데 이 새끼는 그래도 코를 골더라...  ​  ​  내가 그때마다 이 새끼 코고는 소리, 바뀐 잠자리, 페스티벌에서 놀다지쳐서 가위에 눌리나보다 했거든  ​ 

     왜냐면 이 집에 귀신이 나오면 집주인이 저렇게 태평하게 잘수가 없으니까.  ​  ​  그렇게 한 2년쯤 그 집에서 살다가 노원 쪽으로 이사를 가서 소고기 사준다고 나를 꼬셔서 이사짐 치우는거 도와달라주러 갔었거든?  ​  (소고기는 무한리필이었음)  ​  ​ 

     그때 집 정리하다 저녁 쯤에 배고프다고 음료수나, 술이나 한잔하자고 동네 편의점을 갔었음.   ​  지금같은 CU, GS 이런 대형 프렌차이즈가 아니라 언제 생겼는지도 모르는 소규모 프렌차이즈 편의점이었음. 이름도 생각이 안남.   ​ 

     보통 그 편의점에서 산다고 따라들어갔는데 편의점 아주머니랑 그래도 얼굴 잘아는거 같더라,   ​  '총각 이제 이사가? '  ​  '네, 노원쪽으로 이사가여, 이런 일상적인 이야기를 하다가   ​  아주머니가 갑자기 이사 간다니까 말인데 이번에 총각 오래 못버틸 줄 알았다고,   ​  지금까지 온 사람 중에 제일 오래 버텼다고 뜬금없는 이야기를 하시더라고  ​  ​  

    친구랑 둘이 벙쪄서 ???? 이렇고 있는데  ​  이제와 말하지만 그 방에 귀신 나온다고 하시더라, 다들 반년 못버티고 6명 정도 나갔다고,   ​  이 이야기를 듣더니 친구놈이 이해가 안된다는 얼굴로 아주머니를 쳐다보다가 맥주 캔이랑 안주 간단하게 들고 나왔거든  ​  ​ 

     나와서 편의점 옆 구석에서 담배를 물길래, 내가 이 새끼한테 이게 뭔소리냐고 했거든?  ​  그러니까 이 새끼가 뭐지 농담하시는건가, 하더니 가끔 컵이랑 거울이 이상하게 테이블에서 떨어지더니 그게 귀신이 한짓인가? 하더니 낄낄거리더라 난 미1친1놈인가 싶었거든.  ​ 

     근데 이 놈이 고등학교 때부터 2-3달에 한번씩 잠들면 못일어나서 지각을 하던 놈임. 수업시간에 잠들어도 선생님이 깨워도 못일어나던 놈이란 말이지.  ​ 

     ​  아무튼 방에서 맥주 마시다가 잠들었는데 가위를 눌렀음.   ​  꿈에 머리를 산발은 한 여자가 나와서 내 다리를 잘근잘근 밟더라고, 내가 괴로워하다가 얼마간 밟히니까 말은 할수 있더라고,  ​ 

     여자한테 '이 새끼 이제 이사가요.' 하니까 멈췄다가 더 심하게 밟더라고 내가 밟히면서 이 여자가 2년동안 얼마나 존재감을 어필하고 싶었을까   ​  측은한 마음이 들더라.  ​  ​ 

     아무튼 이 곰 같은 새끼 때문에 그 집에서 내가 얻어자러가면 귀신 놈들이 나만 괴롭힌거 같음.  ​  지금도 가끔 내가 그 이야기하면 이 새끼가 자기는 2년 동안 못봤데 잠귀가 어두워서 모르겠다고 하더라.   ​  

    귀신도 못깨운 이 새끼가 레전드인거 같음.  ​  ​  그러면서 낄낄 거리면서 이뻤냐? 이 지랄 하더라,  ​  니 동거녀였으니까 직접 물어보라고 했어.  ​  ​ 

     ​  ​  출처 https://www.fmkorea.com/3557903346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9/17 22:06:18  122.34.***.104  danmuziiii  537506
    [2] 2021/09/17 22:19:21  98.115.***.54  고오급노예  46438
    [3] 2021/09/18 00:46:36  172.69.***.86  GRATIA  254839
    [4] 2021/09/18 01:33:37  211.244.***.45  예술생활  594887
    [5] 2021/09/18 03:50:01  182.227.***.41  모모링♡  178956
    [6] 2021/09/18 04:45:58  211.255.***.14  하얀갈대1  515763
    [7] 2021/09/18 07:05:29  222.237.***.14  샷건걸  748678
    [8] 2021/09/18 09:19:37  221.138.***.81  딸기맛입술  65586
    [9] 2021/09/18 12:09:14  104.158.***.132  다른이의꿈  346249
    [10] 2021/09/18 15:53:29  175.213.***.22  랑해  41770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2317
    (실화)사촌형의 기묘한 이야기 [3] 공포다공포 23/12/08 00:06 9810 88
    467050
    며느리의 한 [63] 창작글외부펌금지 철마행자 23/04/16 21:29 9296 150
    461435
    속옷만 남기고 사라진 여고생 박수진 양에 얽힌 미스터리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1/02 17:23 10341 122
    461165
    신혼여행 직전에 증발해버린 예비신부 이방연 양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7 21:13 10137 148
    460861
    생후 26개월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모영광 군 [11]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19 21:46 8142 131
    454891
    [일본]기묘한 이야기:8분간의 수수께끼 [9] 펌글 우가가 22/05/08 00:34 8450 110
    453626
    우크라이나에서 좀비 영화 상영이 금지된 이유 [48] 김습작 22/04/04 11:38 10563 140
    448606
    어릴때 살던 산골동네 이야기인데여 [15] 창작글 음란음란열매 21/12/12 22:05 8709 104
    445723
    매일밤 나를 업고가는여자 [17] 펌글 공포는없다 21/09/30 18:43 18977 99
    445566
    네이트판 소름돋는썰 모음 [45] 펌글 공포는없다 21/09/27 09:55 30158 111
    귀신도 못깨웠던 내친구 [6] 펌글 공포는없다 21/09/19 14:31 20061 114
    442906
    미스테리)청주 물탱크 살인사건 [14] 펌글 우가가 21/08/02 10:48 22271 145
    382350
    도둑들이 도어락 따고 들어오는 방법 [53]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20 06:22 86013 143
    382032
    뱀술 먹다가 죽을뻔 했습니다 [52] 로늬 17/12/19 01:40 71581 188
    381830
    인류를 멸망시킬뻔한 사건사고 Top5 [33]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18 14:37 67757 134
    381723
    강간하고 또 강간하고…1947 인도와 파키스탄의 지옥열차 [18] 펌글 대양거황 17/12/18 01:00 77896 151
    381221
    중국의 연쇄 살인마 [14] 펌글 눈물한스푼 17/12/16 03:50 62054 155
    380960
    마티즈 vs 벤틀리플라잉스퍼 접촉사고.. [23] erwa01 17/12/15 06:09 64112 136
    380943
    오유공게가 배출한 '복날은간다' 김동식 작가님 인터뷰! [87] 펌글 마리키티 17/12/15 02:00 21820 332
    380884
    중국에 가지 말아야하는 이유... [29] 펌글 눈물한스푼 17/12/14 21:40 67344 194
    380772
    김해 삼방천 귀신 이야기 [65] 창작글외부펌금지 문화류씨 17/12/14 12:01 32991 142
    380696
    마지막 민주화 운동 in China [37] 펌글 눈물한스푼 17/12/13 23:41 34805 1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