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깨끗한한국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8-31
    방문 : 509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18502
    작성자 : clean-korea (가입일자:2017-08-31 방문횟수:509)
    추천 : 3
    조회수 : 417
    IP : 118.45.***.125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8/10/24 15:18:21
    http://todayhumor.com/?sisa_1118502 모바일
    전관예우가 없다고요??
     
    판사 절반 이상 "전관예우 존재 안해"…국민 생각과는 괴리
     

    24일 대법원장 자문기구인 사법발전위원회가 발표한 '전관예우 실태조사 및 근절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판사 54.2%가 '전관예우 현상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실제 존재한다는 응답은 23.2%, '잘 모르겠다'는 22.5%에 그쳤다.

    일반국민 41.9%, 법원·검찰·변호사 등 법조직역종사자 55.1%가 '전관예우 현상이 실제로 존재한다'고 응답한 것과는 차이가 컸다. 이 중 검사는 42.9%, 검찰 일반직원은 66.5%가 전관예우 현상이 실재한다고 답했다.

    '전관변호사'는 아니지만 담당 판·검사 등과 친분이나 연고관계가 있는 변호사가 수사나 재판결과에서 부당한 특혜를 받는 현상을 이르는 '연고주의' 존재 여부에 대해선 법조직역종사자에서 실제 존재한다는 응답이 58.4%였다.

    일반국민 조사에선 존재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8.4%, 실제 존재한다는 응답이 36.9%로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전관예우와 마찬가지로 판사의 경우 연고주의 현상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39.9%로 가장 높게 나타나 다른 직역과 인식차를 보였다.

    전관예우의 심각성엔 판·검사와 일반국민 간 인식차가 뚜렷했다. 변호사 및 일반국민 응답에선 '심각하다'와 '매우 심각하다'가 다수였지만 판사는 27%, 검사는 25.9%가 '심각하지 않다'고 답했다.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은 판사 12.7%, 검사 14.8%에 그쳤다.

    전관변호사와 연고관계 있는 변호사 선임 의향은 일반국민과 법조직역종사자 모두 높게 나타났다. 이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일반국민 26.1%, 법조직역종사자 22.8%였다.

    전관변호사에 대한 부당한 특혜가 주로 발생하는 영역으로는 일반국민(53.9%)과 법조직역종사자(58%) 모두 검찰 수사단계를 꼽았다.

    전관변호사는 형사사건에선 평균보다 301만원, 민사사건에선 183만원 더 높은 보수를 의뢰인에게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변호사를 선임해 좋은 결과를 얻었냐는 질문엔 응답자 절반 이상이 그렇다고 답했다.

    전관예우 원인으로는 일반국민은 '법조계 공직자의 준법의식 부족'을, 법조직역종사자는 '전관예우에 대한 환상을 부추기는 브로커의 활동'을 각각 가장 많이 꼽았다.

    전관예우 방지를 위한 효과적 제도로는 일반국민과 법조직역종사자가 공통적으로 '최고위 공직자 임용을 위한 인사청문 강화'에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전관변호사 배출 방지를 위한 방안으로는 일반국민에선 평생법관제 정착(중복응답, 96.4%), 법조일원화 정책 강화(96.4%)가, 법조직역종사자에선 판사 처우개선을 통한 평생근무 유도(92.4%)가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조사에 따른 전관예우 근절방안으로는 Δ평생법관제 검토 Δ변호사 중개제도 도입 Δ전관예우 관련 비리자 엄중처벌·징계 및 사건수임 공개제도의 획기적 강화 Δ사건수임제한 차별적 강화 Δ부당한 변론활동 억제 제도 도입 등이 제시됐다.

    한편 국민은 검찰과 법원 중 법원을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국민 대상 신뢰도 분석결과, 법원은 69.3%, 검찰은 68.5%로 집계됐다. 법조직역종사자의 경우에도 법원 55.4%, 검찰 29.3%였다.

    해당 연구는 고려대 산학협력단이 수행한 것으로, 리서치앤리서치를 설문조사 기관으로 선정해 지난 6월20일부터 총 2439명(일반국민 1014명·법조직역종사자 1391명·9개 직군 전문가 34명)을 대상으로 이달 1일까지 진행됐다. 일반국민은 개별면접, 법조직역종사자는 온라인, 전문가 등은 대면인터뷰 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사법발전위는 전날(23일) 이같은 연구결과를 보고받고 전문위원 제1연구반에 전관예우 근절방안을 연구해 다음 회의에서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대법원은 "전관예우 근절방안 마련에 혼신의 힘을 기울여, 이번 실태조사를 법원은 물론 법조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할 중대한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래서 오히려 각종 횡령이나 비리부패가  더 심각한 사람이 덜 기소되고 덜 구속되는군요 하하하하하하하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oid=421&sid1=102&aid=0003655821&mid=shm&mode=LSD&nh=20181024143337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10/24 16:22:07  220.86.***.1  테페리21  646115
    [2] 2018/10/24 19:30:06  59.29.***.227  Pluto  342928
    [3] 2018/10/24 22:24:52  211.63.***.221  87654321  23968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7
    이재명, 3가지 혐의 기소의견 검찰 송치 [1] clean-korea 18/11/01 22:17 863 12
    446
    갑자기 개종하면? 양심적 병역거부 어떻게 판단하나요? [1] clean-korea 18/11/01 19:32 183 6
    445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묻지마 폭행 제압 하려는 사람들 [4] clean-korea 18/11/01 18:45 527 9
    444
    요즘 어린이들이 뛰어 놀수 있는 놀이터가 없다니..... [2] clean-korea 18/11/01 10:08 454 6
    443
    ‘극단 선택’ 20세 애아빠 母 “금품갈취한 친구들이 죽음으로 몰았다” [1] clean-korea 18/11/01 08:09 635 3
    442
    극단 선택’ 20세 애아빠 母 “금품갈취한 친구들이 죽음으로 몰았다” [4] clean-korea 18/10/31 22:08 714 4
    441
    학부모님들이 봐야할 뉴스 clean-korea 18/10/29 23:31 335 5
    440
    이재명 10시간 조사받고 귀가 [3] clean-korea 18/10/29 22:59 787 6
    439
    신혼여행비-혼수가전 돈받고 잠적.. 사기꾼은 왜 예비부부 노리나[tv조선 clean-korea 18/10/28 20:15 144 1
    438
    정부와 유치원 '강대강' 힘겨루기 돌입...폐원·모집중단 VS 경찰고발 [7] clean-korea 18/10/26 19:31 416 4
    437
    [연속기획] 동아일보 모 기자 사립유치원 쉴드편 [2] clean-korea 18/10/25 22:29 604 8
    436
    신입 원아 모집 중단"·"폐원 고려"…반성 아닌 반발 [10] clean-korea 18/10/24 22:19 710 8
    전관예우가 없다고요?? [5] clean-korea 18/10/24 15:18 227 3
    434
    8곳중 5곳이 비리유치원’ 동탄은 왜? [1] clean-korea 18/10/24 14:40 424 3
    433
    "유치원비 현금으로" 학부모에 봉투…비리 신고 봇물 clean-korea 18/10/23 23:01 55 2
    432
    꼭!! 알아야 할 먹거리 뉴스 , 청정원 '런천미트' 일부서 세균 검출 [1] clean-korea 18/10/23 22:56 284 7
    431
    어린세아들(1살,3살,5살)두고 하늘나라로,교통사고수습 순직경찰관 영결식 [3] clean-korea 18/10/20 14:04 440 10
    430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사립유치원 비리와 관련해 전수조사.강력대응 [1] clean-korea 18/10/16 22:24 187 11
    429
    이총리 "교육부, 사립유치원 비리 국민께 모조리 알려야" [3] clean-korea 18/10/16 14:03 288 11
    428
    이재명 前운전기사 전격소환…'혜경궁 김씨' 계정 조사 [3] clean-korea 18/10/16 13:15 561 5
    427
    한해 2조원의 정부 돈을 자기 돈 처럼 쓰는 비리 유치원, 법개정 필요 [4] clean-korea 18/10/15 23:11 208 11
    426
    한해 2조 원 지원에도 깜깜이 회계…“비리 유치원 무관용 clean-korea 18/10/15 22:47 41 2
    425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잘 안되는 이유중 1가지 [1] clean-korea 18/10/15 22:38 367 8
    424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소환될듯…'친형 강제입원' 고발사건 참고인 [7] clean-korea 18/10/15 16:36 747 11
    423
    '혜경궁 김씨' 수사 속도…이재명 부인 소환일정 조율 [2] clean-korea 18/10/15 15:52 421 5
    422
    [수정]"계정 사용자는 50대남성" 보도에 경찰 "수사팀 입장아냐" [6] clean-korea 18/10/14 20:55 699 14
    421
    소탈한 김정숙 여사님 [3] clean-korea 18/09/23 15:15 2176 51
    420
    앞으로 쭉~ 이렇게 지내면 좋겟네요 [2] clean-korea 18/09/23 14:42 591 26
    419
    '비핵화 이행 진전' 윤곽 이르면 다음주쯤.. clean-korea 18/09/21 17:31 259 2
    418
    메르스 밀접접촉자 전원 '음성'…경보 수준 '관심' 하향 clean-korea 18/09/21 15:47 211 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