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ligion_19941
    작성자 : 임모탄김 (가입일자:2018-01-16 방문횟수:98)
    추천 : 0
    조회수 : 155
    IP : 210.91.***.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10/04 17:13:39
    http://todayhumor.com/?religion_19941 모바일
    (추석특집) 성서의 에로티시즘(수정)

    이글의 뿌리는[ 성서의 에로티시즘/저자:차정식(한일장신대학교 교수)/출판사:꽃자리]에 참조해서 썼습니다.

     

    -이하는 [성서의 에로티시즘]에 서술된 아가서의 소개이다.


    "아가는 운문의 형식으로 짜여 있다.작품의 소소한 단위와 전체적인 구조에 대하여 학자들은 다양한 분석을 제출했다. 적게는 6개 또는 8개의 단위로 쪼개고 많게는 25개 이상의 세밀한 단위로 분할하여 그 구조적 짜임새를 논하는 등 혼란스런 양상을 보이고 있다.작품의 전반적 구성과 통일성에 대한 이러한 혼란에도 불구하고 그 내용상의 핵심적 특징은 명료하다. 아가 전체가 사랑하는 남녀 연인사의 대화로 짜여 있으며 그 대화의 어휘들이 다양한 시적 은유를 수반하는 발견과 예찬의 스타일로 채워져 있다는 사실이다. 특히 그 예찬의 대상이 영혼의 형이상학과 거리가 먼 신체적 아름다움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도 아가만의 고유한 색깔이다. 매우 세세하게 신체의 부위를 묘사하는 아가의 시적 언어는 남녀 연인이 성애의 욕망을 향해 뜨겁게 달구어져가는 과정을 연상시켜준다.물론 그 중에서도 여성 파트너의 신체적 관능미를 세세하게 칭송하는 분량이 압도적으로 많다."

    "두 연인은 서로를 그리워하며 갈망한다. 아울러,사랑에 깊이 빠진 두사람은 서로의 아름다움을 다채롭게 발견하고 풍성하게 표현하며 거기에 심오한 의미를 부여한다. 서로를 향해 영탄조를 부르고 초청할 뿐 아니라 상대방의 부재시 다시 찾으며 그 부재를 근심한다. 상대방을 찾느라 병이 날 정도로 곤비해진 상사병의 증상이 엿보일 정도다. 그들은 열정적인 사랑의 거듭되는 상승 과정 끝에 서로가 서로에게 속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이 사랑의 뜨거운 자리에는 주변의 친구들까지 초청받아 더불어 먹고 마시며 그 사랑을 예찬하고 기리는 잔치의 분위기가 무르익는다.

    물론 두 사람의 은밀한 사랑을 위한 침상과 거기서 나눠지는 성애의 미묘한 쾌락에 대해서도 찬미의 시구들은 풍성하게 넘쳐난다."

     

    아가서는 성경에서도 이질적인 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경의 경직되고,진지한 분위기를 분홍색으로 물들인다. 백문이 불여일견 으로 

    읽어보면 그 가치를 알수 있다.

     

    -아담과 하와 성경속 최초의 남여.-

    "이는 내 뼈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부르리라."(창2:23)

    " '살중의 살'은 여분의 감탄이 증폭된 문구이다. 아담과 하와는 살까지 공유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 살은 질료의 성분은 같지만 다른 흙으로 지어진 타자의 성격을 지닌다. 그런데 아담은 마치 자신의 살 일보를 뼈와 마찬가지로 빼내어 하와에게 채운 것이 양 오해한 듯한 발언을 한다. 따라서 이 말은 기원과 무관하게 하와의 살을 자기의 살처럼 아끼고 보듬어주며 사랑하겠노라는 다짐과 선언으로 들린다. 뼈의 태생적인 인연을 넘어, 전혀 다른 이질적인 당신의 요소들까지 나의 것으로 받아들여 포용하겠다는 의지마저 엿보인다. 이처럼 창조적 의미로 에로스의 관계는 동질성과 이질성을 두루 포괄하면서 서로간의 공통점을 증폭시켜 차이점까지 공통분모로 만들어나가는 공정이다. " 성서의 에로티시즘 p.18

       

      신은 아담이 홀로있는 것이 좋지 않다고 해서 하와를 만들어 주었다. 그런데 그런 뱀에 꾐에 넘어가 하와가 선악과를 먹고, 아담에게도 맥인다. 하와의 존재가 아담에게는 축복임과 동시에 아담이 힘들게 농사를 해서 생계를 유지하고, 출산의 고통을 겪어야 하는 원인을 제공해준 존재가 되어버렸다. 아이러니도 이런 아이러니가 없다. 

     

    -살로메: 암컷 사마귀, 보트 엔딩-

    "여기 한 여인이 있다. 그녀는 당대의 의인 세례 요한을 사모했다. 요한은 그때 광야의 예언자로 자신의 어미와 의붓아비 사이의 불의한 혼인을 질타하였고 그 죄과로 감옥에 갇혀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그 부자유의 몸이 그녀의 관능적 열정을 가로막을 수 없었다.감옥의 세례 요한을 찾아가 간절하게 구애했지만 그녀는 그의 단호한 공박 속에 물러서야 했다. 자신의 모든 걸 다 주고 싶은 사내가 코앞에 있건만 그녀는 목석같은 그의 몸과 마음 그 어느 하나도 얻을 수 없었다. 자신의 멋짓 춤사위로 그를 즐겁게 해주고 싶었지만 그녀의 치명적인 몸매와 용모초자 요한의 가슴에 불을 붙이지는 못했다. 메뚜기와 석청을 먹으면서 단련된 그의 몸속에 불타는 토라의 의로운 법이 본능이 갈수하는 욕정을 이긴 탓이었다. 그 여인은 자신이의 뜨거운 사랑을 알아주니 않는 세례 요한이 한없이 야속했지만, 양손이 만나지 않으면 손뼉소리를 내지 못하는걸 어쩌랴!" p.231

     

      "역사적 사실의 복원을 위해 먼저 살로메의 족보부터 살펴보자.역사가 요세푸스의 기록에 의하면 살로메는 헤로디아와 헤롯 빌립 사이에서 태어난 딸이였다. 세례 요한의 비판에 빌미를 제공한 요인은 헤로디아가 자신의 남편을 버리고 그의 이복 형 헤롯 안티파스와 결혼했다는 것이다.

    이 결혼이 헤롯 안티파스가 해로디아에 반해 이복동생의 아내를 빼앗아버린 것인지, 헤로디아가 헤롯 안티파스를 유혹해 남편을 저버리고 더 권세 높은 안티파스를 탐한 것이지 딱 부러지게 확인하기 어렵다." p.234

     

    "그런데 그들의 그 결합을 못마땅하게 보는 인물이 있었으니 그가 바로 세례 요한이다. 그것은 개인의 일시적인 감정 문제가 아니라 명백히 토라의 가르침을 신실하게 존중하던 당시 경건한 다수 유대인들 가운데 형성된 보편적 정서였을 것이다. 세례 요한은 민심에 담긴 그런 의사를 대변하고자 했다.마침내 지배층의 위신이 더 깎이길 꺼려한 나머지 헤롯 안티파스는 세례 요한을 붙잡아 아켈레우스 요새의 감옥에 넣어버렸다."p.235

      

    영화 지랄발광 17세에 보면 여주인공이 자신의 지랄발광한 생각과 태도를 잘 묘사해 놨다. 어찌 지랄발광에 나이가 있고 성별이 있으리랴 마는

    제2차 성장기의 지랄발광을 겪는 여성이 있었으니 여기 살로메다.

      살로메가 왜 세례 요한을 사모했는지 모르겠지만, 생각해보자면 그 나이때 가지는 정의에 대한 분별 때문이였을 수도 있다. 세례 요한은 헤로디아와 안티파스의 결혼에 대한 도덕성을 규탄했고, 살로메도 자신의 가족이 보통가정이 아님을 알았을 것이다.

    자신이 그런 상황속에서 겪는 제2차성장기의 지랄발광, 예민,소속감,올바름에 갈증 등이 뒤섞여 세례 요한의 발언이 살로메에게는 사이다 같았을 것으로 추측해볼수 있다.

      결국, 세례 요한은 살로메를 거부했고, 살로메는 어머니 헤로디아가 시킨대로 세례 요한의 목을 은쟁반에 받게 된다. 결국 살로메는 죽어 침묵하는 세례요한 에게 입맞춤한다. 이는 진짜 살아있는 세례요한이 아니라, 살로메의 상상속의 세례요한을 쟁반위 진짜 세례요한의 목으로 완성시켰다. 

     

    추석특집으로 기획한 성서의 에로티시즘이지만 놀랍게도 전혀 에로하지 않다. 그리고 더욱이 재미도 없다. 

    괜히 했다는 생각이든다. 더 보고싶으시다면 책을 구해서 보시라.

     

    다음에는 기존에 했던 걸 이어하겠다. 졸작을 봐주셔서 감사하다.


    임모탄김의 꼬릿말입니다
    수처작주 隨處作主
    입처개진 立處皆眞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9967
    욥기:욥과 세얼간이들. 임모탄김 21/02/25 15:49 11 0
    19966
    저번주도 쉬었지만 이번주도 대충 때울랍니다. 임모탄김 21/02/15 13:51 44 0
    19965
    수명을 마친 사람에 대한 지옥의 심판 = 육신 상태로 받는 심판 창작글 앗수르인 21/02/01 01:14 63 0
    19964
    성경과 양자역학의 필연성, 육신겸 영혼의 이중성과 물질계겸 영계의 이중성 [17] 창작글 앗수르인 21/01/31 23:16 1237 0/17
    19963
    내가 두 명인데 나는 영혼이 있고, 우주 반대편의 나는 영혼이 없다 [10] 창작글 앗수르인 21/01/31 22:51 1091 0/10
    19962
    종교는 돈이 된다. 임모탄김 21/01/30 12:28 71 0
    19961
    신도 악마도 없다. [1] 임모탄김 21/01/30 11:28 63 0
    19960
    믿음과 만용 그리고 맹신 임모탄김 21/01/25 16:38 55 0
    19959
    믿음 혹은 믿는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호두리 21/01/25 12:55 60 0
    19958
    큐어넌 임모탄김 21/01/18 11:33 82 0
    19957
    한파보다 추운 코로시기를 지나시고계신 여러분들 안녕하십니까. 임모탄김 21/01/11 16:25 75 0
    19956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순수한5 21/01/04 05:10 90 0
    19955
    신의 존재를 증명하다 ... [2] 순수한5 20/12/15 07:49 130 0
    19954
    창조론을 믿었던 뉴턴 .... 순수한5 20/12/08 20:17 109 0
    19951
    출애굽기 20장 간음하지 말라 ... 순수한5 20/11/21 07:56 122 0
    19950
    수학자라도, 태양과 보름달을 바라보면 천국이 보인다 창작글 앗수르인 20/10/16 16:43 139 0
    19949
    천국 열쇠를 감독자로서 맡으신 베드로 사도와, 이에 동의하는 바울 사도 창작글 앗수르인 20/10/16 16:05 128 0
    19948
    낮에 떠난 빛의 일꾼들이 성경으로 알리고 계시는 밤의 시대 커트라인 창작글 앗수르인 20/10/16 15:53 116 0
    19947
    신학대학 졸업시험 문제 추천, 왜 430년과 400년이 되는지 기술하시오 창작글 앗수르인 20/10/16 15:24 160 0
    19946
    가톨릭 연옥 = 두번째 죽음 = 불속에서 살아나온 구원 = 지옥 후 천국 창작글 앗수르인 20/10/15 16:48 112 0
    19945
    '성경에서 찾아 읽어보아라' 하신다. 무엇을? 사람 혼이 넣어진 동물들을 [1] 창작글 앗수르인 20/10/15 15:35 205 0
    19944
    심판 받는 부활과, 의인들의 1차 부활과, 천국의 육지동물 되는 2차부활 [1] 창작글 앗수르인 20/10/15 15:06 139 0
    19943
    '아멘'이 끔찍하다. 임모탄김 20/10/13 20:28 142 0
    19942
    분열된 유대왕국-열왕기 임모탄김 20/10/10 22:55 147 0
    (추석특집) 성서의 에로티시즘(수정) 임모탄김 20/10/04 17:13 156 0
    19940
    (추석특집) 그딴건 알고 싶지 않다. 임모탄김 20/09/30 00:18 155 0
    19939
    솔로몬 임모탄김 20/09/28 15:28 164 0
    19938
    절대적 진리와 상대적 진리 임모탄김 20/09/20 16:26 166 0
    19937
    사울왕과 다윗왕(3) 임모탄김 20/09/20 15:22 178 0
    19936
    누군가에게 물어보고 싶은데, 전화를 해 볼 사람이 없어!!!! 츠마일 20/09/20 12:49 15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