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새벽의야생마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02-09
    방문 : 3451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gametalk_358621
    작성자 : 새벽의야생마 (가입일자:2011-02-09 방문횟수:3451)
    추천 : 9
    조회수 : 1172
    IP : 220.73.***.206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21/05/15 20:06:38
    http://todayhumor.com/?gametalk_358621 모바일
    위쳐3 개인적인 리뷰
    옵션
    • 창작글

    둘째 태어나고 몇 달동안 육아 - 물론 와이프 입장에서 보면 한참 부족했겠지만 - 와 함께 재활?운동을 병행하던 중 우연찮게 스팀에서 언젠가 한 번 해보고 싶었던 게임 세일을 한다는 소식에, 마치 귀신에 홀린 듯 구매를 해버린 철 없는 애 둘 가진 아버지의 모습을 발견했다. 

    휴직기간이라 마침 적절한 즐길 거리도 필요했다고 위안을 삼으며, 아무런 스토리조차 없는 조그만 핸드폰 게임이나 하느니 차라리 대놓고 떳떳하게 PC게임을 하겠다! 고 와이프에게 선언했다. 
    어디선가 들었던, 허가받는 것보다 용서받는게 빠르다던 격언을 떠올리며.ㅋ

    어느덧 인스톨을 하고, 하기에 앞서 전편(배경소설 및 위쳐1, 2)의 스토리 모르면 몰입이 안된다기에 유튜브에 있는 30분 요약을 보고, 그런 다음 매일 저녁마다 조금씩, 운명으로 맺어진 딸 '시리'를 찾는 여정에 빠져 들었다.

    출시된 지 7년이나 지난 게임이긴 하나, 스포일러를 당하기 싫으신 분은 지금 뒤로가기를 누르시라.

    모처럼 이렇게 없는 필력, 어설픈 솜씨로 글을 싸재끼는 이유는 가늘고 기다랗게 나만의 소소한 취미로 즐겨왔던 이야기의 끝을 어제 맺었고, 그것에 대한 내 감정을 정리해 두고나면 한참 뒤에 다시 그 때 느꼈던 감정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어서이다.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을 꼽으라면, 시리가 주인공 게롤트와 함께 자신을 보살펴 줬던 엘프의 연구실에 갔을 때다.
    그곳에서 시리는, 사실은 그 엘프가 자신의 혈통을 오래도록 연구해 왔던 것을 알게 되었고, 더불어 겉으로는 호의적인 척 했지만 사실 속으로는 잡종으로 생각해왔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 때 게롤트는 두 가지 선택을 할 수 있었다. 
    시리의 화를 막는다, 또 하나는 시리의 화를 막지 않는다. 

    사실 내 인생을 통틀어 친하지 않은 상대에게 - 그가 나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던 간에 - 폐를 끼친다는 것은 결코 쉽게 선택할 수 없었던 것이긴 하다. 더군다나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된 지금의 나로서는 어린 아이들에게 예의를 알려주는 시기이기에 더더욱 와닿지 않는 선택이다.

    그런데 살짝살짝 찾아본 공략에 의하면 화를 참게 하지 않으면 해피엔딩을 못본다 하니 어찌보면 선택을 강요당하긴 했지만, 그 선택은 지금 이 글을 쓰게 할 정도의 감동적인 연출을 보여줬다.

    다 큰 자식이 내 앞에서 화가 많이 나 있다. 그 상황에서 내키지는 않지만 화를 참지 말라고 자식에게 말을 해야 한다면, 그저 '네 맘대로 해' 정도의 대사를 하지 않았을까 싶다.

    게롤트는, 그 상황에서 무심한 모습으로 테이블위의 종이를 보고 있다가, 실수인 듯 실수 아닌 듯 천천히, 그리고 분명하게 테이블 위의 와인병을 밀어서 떨어트린다. 

    와장창~

    그 모습을 본 시리는 미소를 머금으며 옆의 길다란 촛대를 발로 꺾는다. 둘은 신나게 웃으면서 그 연구실을 엉망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이때의 추억은 곧, 엔딩에서 시리의 마음을 바꾸게 하는 주요한 요소가 되었다. 사실.이것 말고도 잡다한 선택 여러가지를 골라 줘야 해피엔딩이 되긴 하는데 그건 그다지 인상깊진 않았고.

     어쨌든 세상의 종말을 막으려 시리 홀로 떠난 상황에서, 그때의 추억을 떠올리며 반드시 살아서 돌아가리라 마음을 먹는 장면은 내게 정말 많은 것을 시사했다.

    삶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어디선가 누군가가 했던 말이 떠올랐다. 
    줄곧 내 앞날, 내 미래, 내 경력에 도움이 되는 표현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그것 뿐 만 아니라 내게 소중한 사람의 감정을 위한 선택 또한 누군가에게는 삶을 맞바꿀 수 있을 정도의 중요한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 

    실제로 비슷한 상황에 맞닥뜨리게 되었을 때 과연 내가 그럴 수 있을까 싶긴 하지만, 마냥 점잖케만 살아왔던 지난 날들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었던 훌륭한 시간이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5/15 20:20:17  162.158.***.241  샷건걸  748678
    [2] 2021/05/15 23:10:47  36.38.***.104  z보헤미안z  353668
    [3] 2021/05/15 23:34:29  221.151.***.62  도너츠한쿠르  188506
    [4] 2021/05/16 04:01:28  125.178.***.123  아말감  254014
    [5] 2021/05/16 04:41:58  175.196.***.61  ㄲㅃ  729087
    [6] 2021/05/16 05:12:07  119.196.***.240  운케  46051
    [7] 2021/05/16 12:36:29  183.101.***.228  베이스클레프  71082
    [8] 2021/05/17 08:36:12  178.115.***.65  오지리  770642
    [9] 2021/05/18 11:41:39  222.234.***.39  아침에눈뜨면  38417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6
    근로기준법에 야간근로와 휴일근로 제한 규정 [3] 새벽의야생마 21/07/30 12:28 308 0
    145
    남북 통신 핫라인 연결^^ [1] 새벽의야생마 21/07/27 18:11 269 11/2
    144
    오유 활성화방안 [10] 새벽의야생마 21/06/08 10:13 682 2
    위쳐3 개인적인 리뷰 [4] 창작글 새벽의야생마 21/05/15 20:06 286 9
    142
    영화 공조2 촬영 [1] 새벽의야생마 21/04/23 18:42 287 3
    141
    M-F 의 뜻: Monday - Friday [10] 새벽의야생마 21/04/22 19:41 1282 9
    140
    10년의 기다림 [25] 새벽의야생마 21/02/09 00:00 1971 23
    139
    법 조항에 코미디 조항이.. [10] 새벽의야생마 20/11/13 18:14 1704 10
    138
    미래의 유튜브 스타~! 새벽의야생마 20/05/05 11:44 1240 0/14
    137
    [아이자랑] 초1 어린이 유튜브 스타 만들기 새벽의야생마 20/05/05 10:45 116 2
    136
    유튜버가 꿈인 아들래미 창작글본인삭제금지 새벽의야생마 20/05/03 01:30 1399 0/5
    135
    점심 치킨에 독이? 새벽의야생마 19/11/23 13:31 1012 3
    134
    [청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찬성 6만 돌파 [9] 새벽의야생마 19/08/21 21:45 1363 21
    133
    1987년 천조국 안방 TV에서 울려퍼진 한국어 노래 [4] 새벽의야생마 19/05/22 13:04 1704 7
    132
    한류의 원조 [3] 새벽의야생마 19/05/22 00:21 2079 2
    131
    7살 남자 아이의 코너링.youtube 새벽의야생마 19/02/27 23:39 1017 1
    130
    [youtube] 버스에 흥미가 많은 아들~ 새벽의야생마 19/02/17 00:13 535 1
    129
    유럽 도심의 버스기사 체험기(동영상) [4] 새벽의야생마 19/02/14 22:48 1600 3
    128
    만약, 수명이 늘어나는 약을 살 수 있다면? [50] 새벽의야생마 18/09/06 15:46 1451 11
    127
    벤츠의 위엄 [7] 새벽의야생마 18/06/07 17:28 1614 18
    126
    당신의 3분을 빼앗겠습니다..흐흐흐 [2] 새벽의야생마 18/06/01 22:44 677 10
    125
    아.....문제 다 고치기 전까지는 잠시만 안녕 [1] 새벽의야생마 17/04/20 21:38 105 1
    124
    Jtbc논란에 대해 [12] 새벽의야생마 17/04/18 23:09 854 5/14
    123
    신천지 관련 도움요청 글 [12] 새벽의야생마 17/04/10 00:21 69 0
    122
    신천지 관련 도움요청 글 [1] 새벽의야생마 17/04/10 00:20 46 1
    121
    아직도 흥분이 가시지 않습니다~~!!! [7]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 새벽의야생마 17/01/07 04:00 426 8
    120
    비박계살려고 4월퇴진하면 되것네 했더니 [5] 새벽의야생마 16/12/01 08:47 642 5
    119
    장인어른의 술강요와 주사에 대하여 [2] 새벽의야생마 16/09/19 10:05 60 1
    118
    달리기 대회 참가 독려 & 홍보 본인삭제금지 새벽의야생마 16/05/15 19:10 24 1
    117
    달리기 대회 참가 독려 & 홍보 [4] 새벽의야생마 16/05/15 11:41 41 4
    [1] [2] [3] [4] [5]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