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58822
    작성자 : Sqd
    추천 : 129
    조회수 : 7824
    IP : 49.171.***.76
    댓글 : 19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8/25 21:21:10
    원글작성시간 : 2022/08/24 23:12:2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58822 모바일
    초경 ♡

    초경 ♡  




    얼마 전에 저녁 때 전화를 한 통 받았습니다. 


    "아는 사람 소개받고 전화 드렸는데요, 컴퓨터를 구입하고 싶은데... 여기 칠곡이라고 지방인데요 6학년 딸애가 있는데 서울에서 할머니랑 같이 있구요

    ...(중략)... 사정이 넉넉치 못해서 중고라도 있으면... " 


    통화 내내 말 끝을 자신없이 흐리셨습니다. 나이가 좀 있으신 목소리 입니다. 

    '82쿡'의 어느 분이 소개시켜 주신 것 같았습니다. '82쿡'을 모르시더라구요. 

    당장은 중고가 없었고 열흘이 좀 안되서 쓸만한게 생겼습니다. 전화드려서 22만원 이라고 했습니다.

     주소 받아 적고 3일 후에 들고 찾아 갔습니다. 

    거의 다 온 것 같은데 어딘지 몰라서 전화를 드리자 다세대건물 옆 귀퉁이 샷시 문에서 할머니 한 분이 손짓을 하십니다.

    들어서자 지방에서 엄마가 보내준 생활비로 꾸려나가는 살림이 넉넉하게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악세사리 조립하는 펼쳐진 부업거리도 보이고... 


    설치하고 테스트하고 있는데 밖에서 푸닥푸닥 소리가 들리더니 "어 컴퓨터다!" 하며 할머니 손녀가 들어 옵니다. 

    옆에서 구경하는 손녀를 할머니가 토닥토닥 두드리시며 

    "너 공부 잘하라고 엄마가 사온거여 학원 다녀와서 실컷 해. 어여 갔다와." 

    아이는 "에이씨~" 한마디 던지고 후다닥~ 나갔습니다. 저도 설치 끝내고 집을 나섰습니다. 


    골목길 지나고 대로변에 들어서는데 아까 그 아이가 정류장에 서 있습니다.

    "어디로 가니? 아저씨가 태워줄께." 

    보통 이렇게 말하면 '안 탄다' 그러거나 망설이기 마련인데 "하계역이요~" 그러길래 

    제 방향과는 반대쪽이지만 태워 주기로 하였습니다. 집과 학원거리로 치면 너무 먼거리 였습니다.

     마을버스도 아니고 시내버스를 탈 정도이니... 


    사건은 이제 부터 시작입니다. 한 10분 갔을까 아이가 갑자기 화장실이 너무 급하다고 합니다. 

    "조금만 더 가면 되는데 참으면 안돼?" 

    "그냥 세워 주시면 안되요?" 

    패스트푸드점 건물이 보이길래 차를 세웠습니다. 

    "아저씨 그냥 먼저 가세요." 

    이 말 한마디 하고 건물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여기까지 온 거 기다리자 하고 담배 한 대 물고 라이터를 집는 순간 속에서 "쿵~~"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보조석 시트에 검빨갛게 피가 있는 것입니다. 

    "아차..." 

    첫 월경(이걸 가르켜서 맞는 다른 단어가 있을 것 같은데 뭔진 모르겠습니다.)입니다. 

    보통 생리라고 생각지 않은 것이 이미 경험한 생리라면 바지가 셀 정도로 놔두거나 모르진 않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나이도 딱 맞아 떨어지고, 방금 당황한 아이 얼굴도 생각나고,

     담뱃재가 반이 타들어갈 정도로 속에서 '어쩌나~어쩌나~' 그러고만 있었습니다. 

    바지에 묻었고, 당장 처리할 물건도 없을 것이고, 아이가 화장실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었습니다.

     아까 사정 봐서는 핸드폰도 분명 없을텐데...


    비상등 켜고 내려서 속옷가게를 찾았습니다. 아~ 이럴 땐 찾는 것이 진짜 없습니다.

    아까 지나온 번화가가 생각났습니다. 중앙선 넘어서 유턴해서 왔던 길로 다시 갔습니다.

     아~~~ 차가 많습니다. 

    버스중앙차로로 달렸습니다. 마음이 너무 급했습니다. 마음은 조급한데 별별 생각이 다 났습니다. 

    여동생 6학년 때 첫 월경도 생각나고, 청량리역 거의 다 와서 속옷가게를 찾았습니다. 

    아우...제가 싸이즈를 알리가 없습니다. 

    제일 작은 싸이즈 부터 그 위로 2개 더 샀습니다. 속옷만 사서 될 일이 아닙니다.


    아이 엄마한테 전화하려고 했는데, 멀리 계신데 이런 얘기 했다가는 진짜 마음 아프실 것 같았습니다. 

    집사람 한테 전화 했습니다. 

    "어디야?" 

    "나 광진구청" 

    "너 지금 택시타고 빨리 청량리역... 아니 걍 오면서 전화해.내가 택시 찾아 갈께." 

    "왜? 뭔 일인데" 

    집사람에게 이차 저차 얘기 다 했습니다. 온답니다. 아~~ 집사람이 구세주 같습니다. 


    "생리대 샀어?" 

    "이제 사러 갈려고." 

    "약국가서 XXX 달라 그러고 없으면 XXX 사. 속옷은?" 

    "샀어. 바지도 하나 있어야 될거 같은데." 

    "근처에서 치마 하나 사 오고, 편의점 가서 아기 물티슈도 하나 사 와." 

    장비(?) 다 사 놓고 집사람 중간에 태우고 아까 그 건물로 갔습니다. 

    없으면 어쩌나 하고 꽤 조마조마 했습니다. 시간이 꽤 흐른 것 같기 때문입니다. 

    집사람이 주섬주섬 챙겨서 들어갔습니다. 


    "애 이름이 뭐야?" 

    "아..애 이름을 모른다. 들어가서 재주껏 찾아봐..." 

    집사람이 들어가니 화장실 세 칸 중에 한 칸이 닫혀 있더랍니다. 

    "얘~~ 있니? 애기야... 아까 컴퓨터 아저씨....부인...언니야..." 

    뭐라뭐라 몇 마디 더 하자 안에서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네....' 하더랍니다. 

    그때까지 그 안에서 혼자 소리 없이 울면서 낑낑대고 있었던 겁니다. 

    다른 평범한 가정이었으면 축하 받고 보다듬과 쓰다듬, 조촐한 파티라도 할 기쁜일인데... 

    뭔가 콧잔등이 짠~~ 한 것이... 가슴도 답답하고... 

    누가 울어라 그러면 팍 울어 버릴 수 있을 것도 같고... 

    혼자 그 좁은 곳에서 어린애가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을까요? 


    차에서 기다리는데 문자가 왔습니다. 

    [ 5분 이따 나가께 잽싸게 꽃 한 다발 사 와 ] 

    이럴 때 뭘 의미하고 어떤 꽃을 사야 되는지 몰라서 그냥 아무거나 이쁜 거 골라서 한 다발 사 왔습니다. 

    건물 밖에서 꽃들고 서 있는데, 아...진짜 얼어 죽는 줄 알았습니다. 

    둘이 나오는데 아이 눈이 팅팅 부어 있더군요... 


    집사람을 처음 보고선 멋쩍게 웃더니 챙겨 간 것 보고 그때 부터 막 울더 랍니다. 

    집사람도 눈물 자국이 보였습니다. 

    패밀리레스토랑 가서 저녁도 먹이려고 했는데, 아이가 그냥 집에 가고 싶다고 합니다. 

    집에 내려다 주고 각자 일터에 가기엔 시간이 너무 어중간 했습니다.

    '어떻게 할까?'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우리는 이미 집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ㅋ 


    오면서 그 집 사정이 이러이러 한 것 같더라 하는 등의 얘기를 하면서 오는데...

    "그 컴퓨터 얼마 주고 팔았어?" 

    "22만원" 

    "얼마 남았어?" 

    "몰라, 요번에 '82쿡' 수원 컴퓨터랑 노트북 들어가면서 깍아주고 그냥 집어 온거야." 


    "다시 가서 주고오자..." 

    "뭘?" 

    "그냥 집어 온거면 22만원 다 남은거네....." 

    "에이...아니지... 10만원두 더 빼고 받아 온거야....." 

    "그름 10만원 남았네... 다시 가서 계산 잘못 됐다 그러구 10만원 할머니 드리구와..."

    "아...됐어....그냥 가...그건 그거구 이건 이거지....구분은 해야지...." 

    "10만원 드리고 8800(새로나온 그래픽카드입니다.ㅜㅜ 너무 비싸서 집사람 결제가 안나는...^^) 

    살래...안드리고 안바꿀래?" 


    뭐 망설일 여지는 전혀 없었습니다. 8800 이 걸렸기에...신나서 바로 차를 돌렸습니다.

     집에 들어서니 아이가 아까와는 다르게 깔깔대고 참 명랑해 보였습니다. 

    봉투에 10만원 넣어서 물건 값 계산 잘못 됐다고 하고 할머니 드리고 왔습니다. 

    그 자리에서 아이 엄마에게 전화해서 램값이 내렸다는 둥 해서 대충 얼버무리고 돌려 드려야 한다니 참 좋아 하셨습니다. 

    나와서 차에 타자 집사람이 제 머리를 헝클이며 "짜식~" 그랬습니다. 운전을 시작 했습니다. 

    "어? 어디가?" 

    "용산..................... ㅡㅡ;" 

    밤 11시 쯤 제가 8800을 설치하고 만끽하고 있을 무렵 전화가 왔습니다. 아이 엄마 입니다. 

    "네...여기 칠곡인데요...컴퓨터 구입한..." 

    이 첫마디 빼고 계속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저 역시 말 걸지 않고 그냥 전화기 귀에 대고만 있었습니다.


    ".............................................................."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8/24 23:46:01  122.153.***.236  열하나!  794491
    [2] 2022/08/25 00:17:38  222.102.***.214  스프링제이드  789394
    [3] 2022/08/25 00:45:07  182.216.***.151  구월동뚠뚠냥  699010
    [4] 2022/08/25 01:19:02  218.209.***.215  koko  183105
    [5] 2022/08/25 02:03:42  39.124.***.184  정의로운나라  419787
    [6] 2022/08/25 02:43:51  182.229.***.4  푸른그늘  660207
    [7] 2022/08/25 06:19:26  112.172.***.8  고추개커요  790599
    [8] 2022/08/25 07:25:29  172.68.***.62  파란풍금  25982
    [9] 2022/08/25 07:34:52  175.199.***.65  REDRRR  799604
    [10] 2022/08/25 07:57:32  86.80.***.155  2022오유망주  80067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초경 ♡ [19] Sqd 22/08/25 21:21 7824 129
    382330
    안녕하세요. 前 스타 프로게이머 황희두입니다. [29] 창작글 소셜디자이너 17/12/20 02:52 16089 161
    380127
    세상을 놀라게한 한국의 비전문가들 팀 [48] Freemason 17/12/10 23:43 33505 680
    379344
    버스가 응급실로 달려간 이유 [24]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06 18:07 16840 306
    378395
    "바다 보고 싶다" 말기환자 배려 호주 구급대원에 격려 '밀물' [11] 사닥호 17/12/01 18:19 11737 152
    376312
    결혼식서 "신랑 말고도 사랑하는 사람 있다"고 선언해 감동 선사한 여성 [28] 사닥호 17/11/21 18:29 26028 253
    373349
    사다리를 내려오면서 심폐소생술 하는 소방관 [21] 펌글 요리조리보고 17/11/08 02:47 17575 171
    372441
    청렴했던 부장판사 [12] 서동재검사 17/11/04 00:39 19085 297
    372334
    좀 더 싼 도시락을 찾는 신입 여직원을 보고 슬펐습니다. [31] 초월차원 17/11/03 15:40 27027 308
    372223
    나이가 드니 시간이 쏜 살.jpg [13] 펌글 TMD 17/11/03 01:09 18815 196
    371921
    되새겨 볼만한 인생조언 [9] 눈물한스푼 17/11/01 17:28 16818 182
    371779
    시각장애인의 그림 [15] 눈물한스푼 17/11/01 00:31 17666 318
    371599
    9살 작가 [24] 눈물한스푼 17/10/31 08:48 12935 213
    371545
    시력 회복 운동 [41] 펌글 MANG 17/10/30 23:01 31470 291
    371481
    자폐아 '객석 비명' 사건에 서울시향이 마련한 '공연' [18] 사닥호 17/10/30 18:12 12476 243
    371321
    주문실수가 잦은 식당 [27] Dementist 17/10/29 22:43 22444 279
    371300
    치매 엄마의 기억력... [17] 눈물한스푼 17/10/29 21:25 18840 208
    370437
    공모전 최우수상받은 초등학생이 쓴 시 [30] Dementist 17/10/26 16:47 23189 338
    370367
    지하철의 선인 [22] 눈물한스푼 17/10/26 11:09 18004 221
    369848
    노가다 달인의 일당 51만원 [31] 눈물한스푼 17/10/24 07:29 41014 231
    369311
    아프리카 교과서에 실린 한국인 [47] 눈물한스푼 17/10/21 01:49 28978 408
    368748
    (펌)(훈훈.따뜻)아이가 차 긁었는데 "감사하다"고 문자 보낸 주인 [16] 펌글 머라카드노 17/10/18 01:04 19396 151
    368101
    헌혈로 240만명을 살린 남자.jpg [26] 펌글 탱구왔서현 17/10/14 14:25 19221 433
    367489
    "댕댕이","커여워" 등 신조어의 비판글에 달린 베댓 [83] 펌글 양수트레이너 17/10/11 08:07 25116 261
    366989
    눈물나는 묘비명 [7] 눈물한스푼 17/10/08 14:31 19789 171
    366498
    대형참사 막아낸 소방관. jpg [10] 펌글 난나야... 17/10/05 23:24 24391 173
    366001
    불교의 명언 [47] 펌글 VistaPro 17/10/02 22:28 23862 336
    365809
    미국 대학생들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 [19] 빡빡머리 17/10/01 20:12 37511 3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