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81310
    작성자 : ShadowBoxer (가입일자:2016-12-08 방문횟수:393)
    추천 : 109
    조회수 : 6947
    IP : 117.111.***.254
    댓글 : 27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12/16 15:20:00
    원글작성시간 : 2017/12/15 21:41:3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1310 모바일
    병리과가 킹!왕!짱! 원가 보전율 155%
    옵션
    • 창작글
    다들 보험수가의 원가 보전율이 70%대라는데
    제가 소속된 병리과를 포함한 검사파트는 155%랍니다.
    와우! 대단하죠?  아 누가 그랬냐구요?
    보건복지부요 ㅎㅎㅎ
    그래서 보건재정지출의 0.55%를 차지하는 병리과의 수가를
    계속 해마다 2.5%씩 깎아가는 중이었대요.
    타과에 비해 병리과의 보전율은 두배씩이나 되는데,
    근데 왜 주위에 병리과가 있는 병원 찾기가 쉽지 않을까요?
    보복부 말만 들이면 병리과는 완전 돈 잘버는 과일텐데 왜 항상 지원자는 미달일까요?

    하이고 말이 안나옵니다ㅋㅋㅋ

    병리과는 쉽게 설명하자면 조직검사를 해서 암인지 염증인지
    진단을 내리는 일을 하는 과입니다. 돈 안되는 과 얘기하면서 병리과를 빼고 얘기하면 무지 섭합니다 ㅎㅎ. 병원 내에서는 적자과로 유명합니다. 적자를  매울 방법이 없거든요. 병리검사는 우선 임상의사의 처방으로 시행되고 수가가 발생하거든요 (추가처방은 병리과에서 처방가능한데 함부로 못내요. 여차하믄 삭감ㅋㅋ)
    근데 병리 진단이 치료방향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큰 병원에는 어쩔 수 없이 유지를 합니다. 그래서 중소형병원에는 병리과 있는 곳이 잘 없습니다. 그 말은 일자리가 많지 않다는 거죠. 개원도 어렵습니다. 병리검사는 임상의사의 의뢰에 의해 시행되기 때문이죠.  

    이런 수가 문제는 병리과의 역사와 연관이 있습니다. 병리학은 기본적으로 질병의 발병기전을 연구하고 질병을 분류하는 기초의학입니다. 하지만 진료를 하다 보니 병리학적 진단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그 진단에 따라 치료가 달라지니까요. 그래서 기초의학을 하시던 선생님들이 도와준다는 개념으로병원에서 진단을 해주고 한 게 병원병리의 시작입니다. 그러다 보니 병리검사 수가라는 게 적절하게 되어 있지 않았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병원에서는 병리검사를 더 많이 필요로하게 되었습니다. 업무량이 늘어나면서 불합리한  수가제도에 대해 말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막 일을 시작했을 무렵이라 기억은 잘 나지 않는데, 여러개의 조직 검사를 해도 수가를 하나 밖에 받지 못했거든요. 농담 삼아 했던 말이, 아이스크림을 사먹어도 1개 사면 1개 값을, 2개 사면 2개 값을 내는데 우리는 슬라이드 여러 장 만들고 판독해도 왜 수가를 하나밖에 못받냐는 거였죠.

    2010년쯤에 수가 개편이 한번 있었습니다. 6개월 후에 전체수가를  15% 삭감했죠. 왜냐구요? 수가 개편하고 나니 병리과가 보험재정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좀 커져버린 거에요.  우리 몫은 0.55%인데 그걸 넘어갔으니 전체 삭감이 떨어진 거죠. 기억하는 분이 있을 지 모르겠으나, 그걸 계기로 병리전공의들이 파업을 했었습니다ㅎㅎ. 다들 놀랬죠. 검체 자르고 현미경만 보던 애들이 병원 밖으로 뛰쳐나올꺼라고는 상상도 못했을테니까요. 그래도 잠깐  세상의 관심을 끌고 뉴스 사진에 제 뒤통수도 나왔었죠ㅋㅋ 결론적으로는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계획을 어쩌고 저쩌고하는 말을 듣고 병원으로 복귀를 했었습니다.

    올해는 전체 정원이 60명인가 그런데 19명 밖에 지원을 안했다네요.  지방쪽은 전공의 씨가 말랐고 서울의 메이저 병원들도 정원을 못채웠다고 합니다. 제가 전문의 땄을 때만 해도 그 해 새로 배출되는 병리전문의 수가 40명 초반정도 됐었습니다. 파업 사태 이후로 계속 줄었나 봅니다. 그나마 제가 전공의일 때는 정부에서 전공의 보조금도 줬었는데 (국립대만ㅋ) 얼마 전부터는 안준대요. 보조금 줘도 전공의가 안들어온다는 이유로ㅎㅎ.

    그런데도 155%의 보전율 때문에 수가를 더 단계적으로 더 깎아갈 거랍니다. 진짜 말도 안되는 근거를 들고 마른 걸레를 쥐어짜는 형국이 아닐 수 없습니다ㅜㅜ

    이번 수가 개편도 너무 급작스럽게 진행되었습니다. 이전부터 보복부와 학회가 논의는 하고 있었지만,  학회에서 회원들에서 설명하고 의견을 듣고 할 기회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를 받았다고 합니다. 12원9일에 학회에 알리고 세부사항은 어제 밤에 왔다는데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하랍니다.ㅋㅋㅋ
    이게 얼마나 어이 털리는 일이냐면 수가 코드를 전부 새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걸 전산에 다 반영해야하고, 검사 수가 처방을 넣는 임상과에 다 알려야 합니다.  물론 진단도하고 학교 수업도하고 논문도 써가면서 말이죠. 2주 후에 펼쳐질 혼돈의 카오스를 떠올리니 아찔합니다. 설명회에서 시행 시기를 늦춰달라고 요청해보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전통적으로 그쪽사람들 뱉은 말 바꾼적도 없고 협의없이 갑자기 던져버린 것들을 봐도 연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얘기가 있었습니다. 이것이 보건복지부가 의사들을 대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저는 아직까지는 문통을 믿고 있고 앞으로도 그러고 싶습니다. 대통령만 바뀌었을 뿐 공무원들은 그대로니까요. 그리고 아직까진 잘한게 더 많고요. 그래도 우리 목소리는 내야죠. 안그럼 뭐가 문제인지 모르거든요. 더 설명하고 더 알려서 우리편을 많이 만들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요 며칠 의게 정성들여 장문의 설명을 해주신 선생님들 고맙고 대단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병리과의 상황을 조금이나마 알린다는 걸 핑계로 넋두리를  한 것 같네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변경된 수가체계 설명회를 다녀온 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15 21:47:28  183.104.***.28  까베리앙  65206
    [2] 2017/12/15 21:51:05  39.7.***.76  코덕냥덕달님  746060
    [3] 2017/12/15 22:05:11  114.202.***.185  시험은내일  166405
    [4] 2017/12/15 22:47:01  223.38.***.214  답답한이선생  459977
    [5] 2017/12/15 22:51:18  72.253.***.139  NoGMO  432343
    [6] 2017/12/16 01:09:54  39.7.***.85  키르아  429995
    [7] 2017/12/16 02:55:40  122.36.***.167  파란이슬  607794
    [8] 2017/12/16 07:08:37  112.163.***.89  cucuad  108415
    [9] 2017/12/16 11:17:19  14.48.***.180  마치가장  162851
    [10] 2017/12/16 11:48:07  168.126.***.150  Gleek  75090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2882
    의갤펌)이대목동병원 사건에 대한 한 소아과 의사의 푸념 [65] 자화상 17/12/21 18:01 10209 199
    382820
    어차피 문케어는 출발할 것이고 정착될걸요? [42] 김광뤳 17/12/21 14:09 6070 111
    382777
    의료계가 문케어의 취지대로 나가지 못하게되는 그날. [70] 금손이 17/12/21 11:24 5584 130
    382701
    여기 오시는 의사분들께: 포기하세요. [36] 창작글 존그레이 17/12/21 03:44 9421 135
    382630
    그래서 돈때문에 치료를 포기하는 현실이 옳단 말인가요? [70] 견고한성 17/12/20 23:47 5281 123
    382468
    저도 떠나렵니다 [26] ..륵 17/12/20 13:54 7966 115
    382331
    전 소위말하는 바이탈과 의사입니다. [78] 속효성지사제 17/12/20 02:58 9599 219
    382158
    외상센터의 현실(SBS 그것이 알고싶다 1104회) [16] ravio 17/12/19 18:04 4901 125
    382157
    휴일에 택시에서 욕먹고 울분에 차서 글을 씁니다. [31] 좋은사람될게 17/12/19 18:03 6110 156
    382113
    오유는 파쇼인가? 마지막 글 남기고 떠납니다 [26] Dr.Kimble 17/12/19 12:53 10607 168
    382087
    [시게분리][관리자해명] 시작도 절정도 의게네요. 1인 더 차단하세요. [27] 본인삭제금지 치즈맥주 17/12/19 10:58 6548 168
    382012
    답답해서 글 팝니다 [126] 자하 17/12/19 00:36 7676 122
    381958
    x를 눌러 조의를 표해주세요 [91] 양심티거사랑 17/12/18 22:19 14619 142
    381813
    당신은 오유가 광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36] 바보의웃는피 17/12/18 13:05 4995 113
    381737
    의사로서 느끼는 절망감을 말해보겠습니다. [63] 창작글 존그레이 17/12/18 01:56 12826 196
    381717
    1년에 10억식 적자를 내는 회사원이 있다면... [34] アンノウン 17/12/18 00:24 17252 143
    381683
    예언 하나 하겠습니다 [94] 리한나 17/12/17 22:25 19958 169/61
    381625
    어짜피 빡치게 하는 분들은 정치쟁이들입니다. 신경 끄셔도 됩니다. [39] 모래날개 17/12/17 18:54 4442 90
    381574
    지금까지 의료문제 안고치고 의료계는 대체 뭐했냐고 하시는데ㅠㅠㅠ [40] 치즈맥주 17/12/17 15:28 4117 86
    381557
    지금까지 의료계와 정부의 수가 대화 요약 [65] 답답한이선생 17/12/17 14:43 4485 88
    381537
    지금 그알에 이국종 교수님의 인터뷰가 나오네요. [56] 창작글 마음을들어요 17/12/17 13:26 8928 87
    381356
    문재인케어에 대한 의료계의 우려를 간단히 설명해볼게요 [95] 홍삼즙시러 17/12/16 18:57 6636 156
    병리과가 킹!왕!짱! 원가 보전율 155% [27] 창작글 ShadowBoxer 17/12/16 15:20 6947 109
    381263
    [저격]내가 진짜 앵간해서 안하려고했는데 [83] 본인삭제금지 아라이너구리 17/12/16 11:21 9187 138
    381259
    일반인이 보는 문케어 사태에 대하여 [188] 연애따위 17/12/16 11:02 6847 139
    381233
    심평원은 어떻게 국민을 조지는가. [127] 김광뤳 17/12/16 08:24 7839 126
    381203
    왜 간호사는 장롱면허가 많을까요? [45] 창작글 조이엔젤이 17/12/16 01:21 16522 163
    381201
    저, 지금 의료게 돌아가는 상황이 이해가 안 됩니다. [82] 청청루 17/12/16 01:15 11176 109
    381200
    문케어 찬성하건 말건 일단 이거나 하세요 [31] 김광뤳 17/12/16 01:02 10645 126
    381197
    모든 의료진이 최선을 다했습니다만... 무척 유감입니다. [43] 석까 17/12/16 00:27 11431 1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