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70655
    작성자 : 강제숨결 (가입일자:2015-08-07 방문횟수:838)
    추천 : 199
    조회수 : 12812
    IP : 103.234.***.10
    댓글 : 5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10/27 14:22:36
    원글작성시간 : 2017/10/27 01:24:3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70655 모바일
    소설이 팔리기 시작한다.
    내가 졸업을 언제했더라. 아무튼 올해가 사년째.

    허생도 아니지만 처음에는 대충 십 년을 잡아보았다. 십 년쯤 해보고 안 되면.

    안 되면. 그 때 가서 생각하기로.




    화두는 한 개였는데

    나는 도무지,

    글을 쓰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는 인간인 모양이다

    쓰지 않고서야 배겨낼 도리가 없으니

    그러니 쓸 수밖에




    장르를 가리지 않겠다는 것은 오랜 다짐이다.

    신문사 신춘문예고 각종 장르소설 공모전이고 열심히 내 보았다.

    실패라면야 쓴맛이 날지도 모르지만. 나는 쓴 잔을 마신 적이 없다.

    계단을 밟는 것이 힘들었다면 진작에 1층에 집을 얻었을 것이다.

    1층은 모기가 많이 들고 외풍이 세다.

    게다가 난 계단 오르는 행위 자체에 기쁨과 쾌락을 느끼는 인간이었다.




    아무튼 생활의 궁핍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궁핍이라.

    그런 식으로 표현하면 뭔가 괴상한 개념으로 뒤바뀐다. 넘버쓰리를 보면 젊은 송강호가 헝그리 정신을 외친다.

    자기가 무엇을 외치고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을 매우 잘 표현했다.

    내가 무엇을 쓰는지 모른다면. 쓰는 것에 과연 의미가 있을 것인가.




    그러므로 나는 별로 궁핍한 적도 없다.

    우리나라는 무척이나 살기 좋은 나라여서. 생필품이나 식료품을 상당히, 상당히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었다.

    어떻게 해보다가 안되겠다 싶으면 일을 하면 된다는 입장이었다.

    예전에는 이런 저런 일도 많이 해봤다. 별로 하고 싶지 않았을 뿐이지, 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친구들의 도움이 컸다. 시시때때로 나에게 술과 고기를 먹였다.




    아무렇든 간에 소설이 팔리기 시작한다. 심지어 제법 잘 팔린다.

    나는 어머니 손을 붙잡고 양장피와 아구찜과 소고기 찌개와 새우를 먹었다.

    어머니는 대단히 기뻐하셨다. 기뻐하시길 바랐기 때문에 한 일이었지만.

    글쎄.

    먹는다는 행위는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에.




    오랫동안 파리만 날리던 거미줄 친 통장 잔고에

    가뭄 단비처럼 원고료가 입금되던 날의 마음을 기억한다

    뜻밖에도

    아무렇지 않았다.

    그동안 입버릇처럼.

    나는 그저 앞서 걸어갈 뿐이고

    돈은 자연스럽게 뒤따라 올 예정이라고,

    그럴 수밖에 없기 때문에

    별로 그걸 바란 적도 없다고 말해왔다

    그 말이 허공에 뜬 깃털이 아닐까 하는 의심도 있었지만

    아무렇지 않은 순간, 나는 알았다

    내가 한 말이 곧 나였다는 것을.




    어쨌거나

    판타지 소설이 팔리기 시작했다

    평소처럼 적당히 써서

    적당히 이어쓰고 있는 이야기가

    생각보다 많이 팔리는 것을 보니

    기뻤다.




    아무렇지 않은 것은 계좌의 잔고 부분이고

    기쁜 것은 아주 분명한 기쁨의 부분이다

    올곧이, 여실히, 제대로 기쁨을 느끼며

    그간 나에게 술과 고기를 잔뜩 먹인 친구에게 가장 먼저 소식을 알렸다.

    그날 우리는 또 술과 고기를 잔뜩 먹었다.

    기쁜 일이다.




    이것저것 쓰며 살아갈 것이다

    그렇다

    현대인에게 저녁이 있는 삶이 필요하다는 칼럼을 본 적이 있는데

    난 어느결에 거기에 다가가고 있는 모양이다

    아침에 일어나 가볍게 운동을 하고, 유튜브를 보며 두어 시간 동안 식사를 하고, 두어 시간 정도 일을 하고

    게임을 하거나 술을 마신다

    고양이와 논다


    고양이와 더 자주 놀아줘야겠다. 원고료를 받아 레이저 포인트를 샀다.




    그런 것은 수정할 수 있는 픽션에 불과하다.

    친구가 읽는 책은 나에게 옮는다. 친구의 철학이 옮는 것처럼.

    나는 많은 것에 영향을 받으면서도

    나를 잘 잃지 않는다

    여간해서는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도 가끔 고양이에게 빽 소리를 지를 때가 있다

    생각해보니 꽤 빈번했던 것 같다

    반성할 일이다




    그러거나 저러거나 소설이 팔린다

    다음달에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아마도 제법 큰 금액을 보내줄 것 같다

    내가 예상한 것보다 좀 더 많을 것도 같고

    그 때도 아무렇지 않다면

    혹은 아무렇더라도

    또 어떨 것인가

    밥 지어 먹고 고양이와 노닥거리며 글을 쓸 수밖에

    달리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다

    글이 영원히 팔리지 않았더라도

    나는 계속 글을 쓰고 있었을 것이다

    뭐 대수랴




    이렇든 저렇든

    삶은 참 예쁘다

    글이 팔려서 예쁜 게 아니라

    원래 예뻤다.

    하지만 돈이 좀 생기니까

    더 예뻐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런 식의 착각이 종종 든다

    착각이 항상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0/27 01:26:00  121.176.***.94  레콜이  87565
    [2] 2017/10/27 01:29:47  118.32.***.167  18R  112284
    [3] 2017/10/27 01:37:23  59.28.***.153  결혼좀해  121418
    [4] 2017/10/27 04:38:00  210.57.***.187  박짝  762740
    [5] 2017/10/27 04:50:53  1.246.***.37  랄라텔레토비  566770
    [6] 2017/10/27 08:08:23  220.88.***.163  잊지않을게_  286153
    [7] 2017/10/27 10:20:22  119.201.***.92  방울성게  169392
    [8] 2017/10/27 10:59:01  165.246.***.63  삼류로맨스  350602
    [9] 2017/10/27 12:51:04  58.3.***.27  akao2  514976
    [10] 2017/10/27 13:15:15  39.114.***.9  매력이쩔지  39139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83038
    (신작 소식!) 과수원에 잠들었던 왕이 10년만에 돌아온다! [53] 윤인석 17/12/22 09:23 10480 138
    382259
    강강강스포) 해리포터 더즐리 가족은 왜 그렇게 못되게 굴었는가? [31] 랍샤 17/12/19 21:44 10409 211
    381298
    국민 약 60%가 "도서정가제는 폐지가 바람직" [39] 펌글 shinejade 17/12/16 14:37 13059 136
    380392
    헷갈려서 종종 틀리게 쓰이는 말들 [68] 찬바람™ 17/12/12 12:23 11876 187
    379677
    하버드대 학생이 가장 많이 산 책 [77]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08 12:25 34097 144
    379604
    독자들이 뽑은 최고의 소설 도입부 10 [100] 펌글 여러가지폐인 17/12/07 23:56 20148 232
    379182
    성폭행 무고 박진성 시인 자살기도, 회복중 [18] 펌글 shinejade 17/12/05 22:12 9664 129
    378686
    책 구매할 때 출판사/번역가 고르는 법 [24] 펌글 등려군 17/12/03 10:38 11794 244
    378542
    연재하는 사이트에서 선호작 1위 달성했습니다. [81] 사지크 17/12/02 12:06 10151 141
    377215
    한 권으로 읽는 북유럽 신화 입문서들 [32] 대양거황 17/11/25 20:47 16780 222
    375836
    감명깊게 읽은 명작 소설 30편(스압) [61] 서동재검사 17/11/19 11:18 10702 166
    375300
    7년간 써온 소설을 어제 완결냈어요!! [26] matsu 17/11/16 15:34 11182 175
    372673
    러브크래프트 로맨스소설이라 하신분..? [37] 태권도흰띠 17/11/05 04:57 10070 105
    371922
    등단했습니다 [35] 방울성게 17/11/01 17:45 5489 148
    371814
    오늘의 유머 책게시판 온라인 독서 모임에 참가하실 분을 찾습니다.^-^ [45] shinejade 17/11/01 08:43 4905 180
    371055
    ★촛불파티★관련하여 알려드립니다. 북유게는, 이곳 책게시판이 아닙니다. [32] shinejade 17/10/29 00:51 6181 144
    소설이 팔리기 시작한다. [54] 강제숨결 17/10/27 14:22 12812 199
    370547
    모든 창작자들의 심금을 울리는 글.jpg [32] 펌글 shinejade 17/10/27 00:40 14716 120
    370465
    지금 어떤책을 읽고있나요??123페이지에 적힌 문장하나씩 적어주세요~^^ [174] 쉰데렐라 17/10/26 18:48 8854 96
    367543
    [독서감상툰] 이동진 독서법 [44] 창작글 로사씨 17/10/11 13:39 11981 157
    365973
    출판사에 투고해 봤는데 거절당했어요..ㅠ [27] 천년솔로 17/10/02 19:50 13546 131
    365181
    '몽실언니' 권정생, 의료사고로 숨졌다 [15] 핑거포스 17/09/28 15:00 16567 138
    363165
    알라딘 중고서점을 자주 갑니다. [59] 쿠나크크크 17/09/18 05:37 16564 168
    361544
    도서정가제 폐지 청원이 올라왔어요! [14] 마른얼음 17/09/09 03:11 9228 133
    361323
    작가별 폭발음 묘사 [65] 펌글 푸키몬러 17/09/07 23:17 19618 207
    361232
    얼마전부터 취미로 혼자 단편소설을 쓰기 시작했는데 [24] InstantCrush 17/09/07 14:11 7622 122
    361207
    님드ㅡㄹ..버 술마섯서욜ㄹㅎㅋㅋ [26] 무연히 17/09/07 11:07 9146 139
    360935
    내가 책을 읽지 않는 이유 [67] navus 17/09/06 01:18 16572 180
    360860
    (부고) 마광수 교수 별세 [38] 내옆에참이슬 17/09/05 18:03 14002 1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