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그린몬스터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5-11-26
    방문 : 1730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baby_23963
    작성자 : 그린몬스터
    추천 : 6
    조회수 : 965
    IP : 211.187.***.208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18/08/14 13:00:34
    http://todayhumor.com/?baby_23963 모바일
    (일기 주의) 어느새 2개월!
    태어난지 2개월이 된 너는
    드디어 s 사이즈의 젖꼭지를 소화할수 있게 되었고
    낮잠은 여전히 안자지만
    밤잠은 저녁 9시부터 아침 5시까지 통잠을 자게 되었지. 
    (그래도 수유를 위해 우리가 일어나긴 하지만..)
    먹기 싫을땐 젖병을 손으로 툭툭 치던 네가
    이젠 내가 젖병을 뗄때까지 손으로 꾸욱 밀어내는 구나.. 

    고개를 들랑말랑 엄마를 애태우게 만들고
    늘 엎드려 주먹을 촵촵하는걸로 터미타임을 마무리 하지.

    이제는 제법 묵직해서 적은 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라는게
    믿기지가 않아. 내 팔뚝과 손목은 떨어질거 같아. 
    그래도 널 안아올릴때 또는
    내 얼굴이 보일때면 반가운듯 세상 환한 웃음을 짓는 널보면
    손목이 아팠다는 사실을 잊어버려. 
    널 쳐다보기에 바쁘지. 

    부랴부랴 동영상을 찍으려고 휴대폰을 들이대면
    언제 그랬는듯이 시침 뚝 때는 요망한 너. 

    난 엄마가 된지 2개월에서야
    조금은 니 생각을 읽을수있게 되었어. 

    트름을 하고싶구나, 
    기저귀가 문제구나, 
    성장통이구나, 
    잠투정이구나, 
    맘마가 먹고싶구나,
    놀고 싶구나. 

    가끔 밤에 널 재우고 거실에서 늦은 밥 먹다가
    잘 자고있는지 다시 방에 확인하러갈때, 
    자는줄 알았던 네가 맑은 눈으로 내가 나갔던 방문을 
    빤히 쳐다보고 있었다는걸 알게되면
    그렇게 미안할수가 없어. 

    하지만 나도 먹고 살아야하니 어쩔수가 없단다. 
    엄마 늦은밥 먹을수 있게
    안보채고 가만히 누워있어준것만으로도 고마워. 

    앞으러 함께 갈 일이 많을건데
    고작 젖꼭지 사이즈 바뀐걸로
    난 너가 어느새 성큼 커버린거같아
    미묘한 감정에 빠져버렸어. 

    아! 오! 우! 만 하던 네가
    이제 슬슬 오로롤 우루룰 옹냐야얀 하며
    문장같은 옹아리를 하기 시작했어. 

    고개를 들때, 뒤집을때, 걸을때, 말을할때, 
    어린이집을 보내고 유치원을 보내면서
    내가 모르는 너의 세계가 생길때
    그리고 학교를 다니면서 내품을 떠나고
    친구들과 함께 클때, 
    남자친구를 데려오고 결혼하고.... 

    나는 벌써부터 그때가 온것만 같아서
    알수없는 서운함에 빠져.
    그때마다 지금처럼 감정이 폭포수처럼 쏟아지겠지. 

    (아빠는 벌써부터 너의 사춘기를 생각하며
    멀어질땔 대비해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단다.)

    우리의 2개월은 폭풍과도 같았지만
    너에게 2개월은 새로움의 연속이였을거야.

    모든게 낯설기만 했을 너의 2개월은 어땠을까
    우린 늘 너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안아플순 없겠지만 그때마다 늘 엄마와 아빠가 네 옆에 있을거야. 

    앞으로도 잘 부탁해.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8/14 21:44:58  106.102.***.8  스물여덟의꿈  451384
    [2] 2018/08/15 10:27:30  110.70.***.106  키르케621  695513
    [3] 2018/08/15 18:03:53  116.124.***.132  됐어이리와  311793
    [4] 2018/08/15 18:17:58  117.111.***.195  어둠기억  92273
    [5] 2018/08/15 23:04:15  211.36.***.213  돼지김치찌개  434939
    [6] 2018/08/26 05:19:41  112.187.***.194  옥다름희  3295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3
    보살 남편ㅎㅎ [2] 그린몬스터 21/08/07 00:15 547 14
    52
    나름 충격적이였던 아이의 발언 [5] 그린몬스터 21/06/09 10:27 337 11
    51
    일기주의) 미운 네살 아이 관찰일지 [1] 그린몬스터 21/04/11 23:05 165 14
    50
    오늘도 아이에게 배웁니다. [1] 그린몬스터 21/03/28 21:37 137 4
    49
    아이와 소꿉놀이 [7] 그린몬스터 20/12/07 23:31 138 6
    48
    아이는 제가 생각하는것 이상으로 빠르게 자라네요 ㅎㅎ [3] 그린몬스터 20/08/18 22:39 202 15
    47
    아기가 변덕이 넘 심해요 ㅜㅜ [10] 그린몬스터 20/06/24 08:14 270 1
    46
    밥에 집중 안하는 아기 식습관 고치기 4일째. 기록 [8] 그린몬스터 20/03/06 10:49 247 10
    45
    본삭금)라면 레시피를 차고있어요! [2] 본인삭제금지 그린몬스터 20/01/17 20:58 269 2
    44
    요즘 참 감사했던 어르신들 그린몬스터 19/11/22 20:28 79 13
    43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요망한 14개월 ㅎㅎ [4] 그린몬스터 19/08/23 20:15 143 6
    42
    남편과 시시한 아재개그 [5] 그린몬스터 19/05/02 20:24 363 16
    41
    일기주의) 7개월이 된 너! [1] 그린몬스터 19/01/18 20:59 128 6
    40
    잠좀 자자 ㅠㅠㅠㅠ [12] 그린몬스터 19/01/04 12:00 174 8
    39
    미세먼지팁주의!! 알리오올리오 만들때 좀더 맛있게 만드는법 알아냈어요! [5] 그린몬스터 18/11/13 23:51 303 6
    38
    일기주의) 난 완벽주의자가 아니다. [3] 그린몬스터 18/11/04 23:16 146 4
    37
    본삭금) 이유식과 관련해 이것저것 궁금한게 있어요 ㅠㅠ [23] 본인삭제금지 그린몬스터 18/10/19 22:50 114 1
    36
    육퇴후 쓰는 백일일기 [2] 그린몬스터 18/09/28 21:29 106 4
    35
    아기와 놀아주는 다양한 방법 공유해 보아요 ㅎㅎ [1] 그린몬스터 18/09/15 15:33 98 4
    34
    도대체 무엇을 원하는거니.. [12] 그린몬스터 18/08/30 20:00 111 6
    33
    변태가 되어버린 기분 [14] 그린몬스터 18/08/27 11:45 144 7
    (일기 주의) 어느새 2개월! [5] 그린몬스터 18/08/14 13:00 109 6
    31
    애기가 적게먹는 이유를 알아냈어요 ㅠㅠ [4] 그린몬스터 18/07/24 11:00 232 5
    30
    아침부터 감사한 하루. [11] 그린몬스터 18/07/13 10:19 181 11
    29
    젖병 수유 양이 너무 줄었어요 ㅠㅠ [4] 그린몬스터 18/07/10 22:28 98 0
    28
    남편이 한층 더 좋아졌어요 ㅎㅎ [4] 그린몬스터 18/06/23 23:12 164 25
    27
    남편의 입맛이 까다롭지않아 정말 다행이에여ㅠ [17] 그린몬스터 18/04/16 02:44 326 23
    26
    (본삭금) 매운거 못드시는분들 어떤 라면 드시나요? [23] 본인삭제금지 그린몬스터 18/04/05 07:15 337 9
    25
    일기주의) 임신중 터져버린 울음 [2] 그린몬스터 18/03/17 14:36 132 21
    24
    서울인데 지진이 꽤 [3] 그린몬스터 18/03/16 06:03 145 0
    [1] [2]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