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반백백마법사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2-04-09
    방문 : 3437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69497
    작성자 : 반백백마법사 (가입일자:2012-04-09 방문횟수:3437)
    추천 : 3
    조회수 : 297
    IP : 222.110.***.18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02/15 08:05:15
    http://todayhumor.com/?sisa_1169497 모바일
    묏비나리, 통일 꿈꾸었던 백기완 선생님께 띄우는...

    묏비나리(젊은 남녘의 춤꾼에게 띄우는)

     

     

                                                          백기완

     

     

    맨 첫발

    딱 한발 떼기에 목숨을 걸어라

    목숨을 아니 걸면 천하 없는 춤꾼이라고 해도

    중심이 안 잡히나니

    그 한발 떼기에 온몸의 무게를 실어라

     

    아니 그 한발 떼기에 언땅을 들어올리고

    또 한발 떼기에 맨바닥을 들어올려

    저 살인마의 틀거리를 몽창 들어엎어라

     

    들었다간 엎고 또 들었다간 또 엎고

    신바람이 미치게 몰아쳐오면

    젊은 춤꾼이여

    자네의 발끝으로 자네 한몸만

    맴돌자 함이 아닐세 그려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저 썩어 문드러진 하늘과 땅을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려라

     

    돌고 돌다 오라가 감겨오면

    한사위로 제끼고

    돌고 돌다 죽음의 살이 맺혀오면

    또 한사위로 제끼다 쓰러진들

    네가 묻힐 한 줌의 땅이 어디 있으랴

    꽃상여가 어디 있고

    마주재비도 못 타보고 썩은 멍석에 말려

    산고랑 아무데나 내다 버려지려니

     

    그렇다고 해서 결코 두려워하지 말거라

    팔다리는 들개가 뜯어가고

    배알은 여우가 뜯어가고

    나머지 살점은 말똥가리가 뜯어가고

    뎅그렁 원한만 남는 해골바가지

     

    그리되면 띠루띠루 구성진 달구질 소리도

    자네를 떠난다네

    눈보라만 거세게 세상의 사기꾼

    정치꾼들은 모두 자네를 떠난다네

    다만 새벽녘 깡추위에 견디다 못한

    참나무 얼어터지는 소리

    쩡쩡, 그대 등때기 가르는 소리가 있을지니

     

    그 소리는 천상

    죽은 자에게도 다시 내려치는

    주인 놈의 모진 매질소리라

     

    천추의 맺힌 원한이여

    그것은 자네의 마지막 한의 언저리마저

    죽이려는 가진 자들의 모진 채찍소리라

    그 소리 장단에 맞춰 꿈틀대며 일어나시라

    자네 한사람의 힘으로만 일어나라는 게 아닐세 그려

    얼은 땅, 돌부리를 움켜쥐고 꿈틀대다

    끝내 놈들의 채찍을 나꿔채

    그 힘으로 일어나야 한다네

     

    치켜뜬 눈매엔 군바리들이 꼬꾸라지고

    힘껏 쥔 아귀엔 코배기들이 으스러지고

    썽난 뿔은 벌겋게 방망이로 달아올라

    그렇지 사뭇 시뻘건 그놈으로 달아올라

     

    벗이여

    민중의 배짱에 불을 질러라

     

    꽹쇠는 갈라쳐 판을 열고

    장고는 몰아쳐 떼를 부르고

    징은 후려쳐 길을 내고

    북은 쌔려쳐 저 분단의 벽

    제국의 불야성을 몽창 쓸어안고 무너져라

     

    무너져 피에 젖은 대지 위엔

    먼저 간 투사들의 분에 겨운 사연들이

    이슬처럼 맺히고

    어디선가 흐느끼는 소리 들릴지니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싸움은 용감했어도 깃발은 찢어져

    세월은 흘러가도

    굽이치는 강물은 안다

     

    벗이여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일어나라 일어나라

    소리치는 피맺힌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산자여 따르라

     

    노래 소리 한번 드높지만

    다시 폭풍은 몰아쳐

    오라를 뿌리치면

    다시 엉치를 짓모으고 그것도 안 되면

    다시 손톱을 빼고 그것도 안 되면

    그곳까지 언 무를 수셔 넣고

    이런 악다구니가 대체 이 세상 어느놈의 짓인 줄 아나

     

    바로 늑대라는 놈의 짓이지

    사람 먹는 범 호랑이는 그래도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는데

    사람을 산 채로 키워서 신경과 경락까지 뜯어먹는 건

    바로 이 세상 남은 마지막 짐승 가진 자들의 짓이라

     

    그 싸나운 발톱에 날개가 찢긴

    매와 같은 춤꾼이여

     

    바로 이때 가파른 벼랑에서 붙들었던

    풀포기는 놓아야 한다네

    빌붙어 목숨에 연연했던 노예의 몸짓

    허튼춤이지 몸짓만 있고

    춤이 없었던 몸부림이지

    춤은 있으되 대가 없는 풀 죽은 살풀이지

    그 모든 헛된 꿈을 어르는 찬사

    한갓된 신명의 허울 따위는 여보게 그대 몸에

    한 오라기도 챙기질 말아야 한다네

     

    다만 저 거덜난 잿더미 속

    자네의 맨 밑두리엔

    우주의 깊이보다 더 위대한 노여움

    꺼질 수 없는 사람의 목숨이 있을지니

     

    바로 그 불꽃으로 하여 자기를 지피시라

    그리하면 해진 버선 팅팅 부르튼 발끝에는

    어느덧 민중의 넋이 유격병처럼 파고들고

    부러졌던 허리춤에도 어느덧

    민중의 피가 도둑처럼 기어들고

    어깨짓은 버들가지 물이 오르듯

    민중의 생기가 신바람이 일어

    나간이 몸짓이지 그렇지 곧은목지 몸짓이지

     

    여보게, 거 왜 알지 않는가

    춤꾼은 원래가 자기 장단을 타고난다는 눈짓 말일세

    저 싸우는 현장의 장단 소리에 맞추어

     

    벗이여, 알통이 뻘떡이는

    노동자의 팔뚝에 새내기처럼 안기시라

     

    바로 거기선 자기를 놓아야 한다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온몸이 한 줌의 땀방울이 되어

    저 해방의 강물 속에 티도 없이 사라져야

    비로소 한 춤꾼은 굽이치는 자기 춤을 얻나니

     

    벗이여

    비록 저 이름 없는 병사들이지만

    그들과 함께 어깨를 껴

    거대한 도리깨처럼

    저 가진 자들의 거짓된 껍질을 털어라

    이 세상 껍질을 털면서 자기를 털고

    빠듯이 익어가는 알맹이, 해방의 세상

    그렇지 바로 그것을 빚어내야 한다네

     

    승리의 세계지

    그렇지 지기는 누가 졌단 말인가

    우리 쓰러져도 이기고 있는 노동자의 아우성

    , 우리 굿의 절정 맘판을 일으키시라

     

    온몸으로 들이대는 자만이 맛보는

    승리의 절정 맘판과의

    짜릿한 교감의 주인공이여

     

    저 폐허 위에 너무나 원통해

    모두가 발을 구르는 저 폐허 위에

    희대의 학살자를 몰아치는

    몸부림의 극치 신바람을 일으키시라

     

    이 썩어 문드러진 세상

    하늘과 땅을 맷돌처럼 벅벅

    네 허리 네 팔뚝으로 역사를 돌리다

    마지막 심지까지 꼬꾸라진다 해도

    언땅을 어영차 지고 일어서는

    대지의 새싹 나네처럼

     

    젊은 춤꾼이여

    딱 한발 떼기에 일생을 걸어라  (1980. 12)

     

     

     

     

     

     

     

     

     

     

     

    오늘 89세 일기로 영면하셨다네요.

     

    그곳에서도 통일 꿈꾸실 백기완 선생님을 그리며...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2/15 08:53:47  1.238.***.75  시우123  770463
    [2] 2021/02/15 10:58:21  220.86.***.1  테페리21  646115
    [3] 2021/02/15 23:48:48  211.55.***.128  모모노노  58297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806
    중국의 공동부유-일본의 쇠퇴, 그리고 내년 우리 대선 중요한 이유 [3] 반백백마법사 21/09/13 20:39 521 6
    4805
    각 지역 '편갈라먹기' 구호라는데 실제로 맞는지??? [11] 반백백마법사 21/09/13 14:37 1061 5
    4804
    자위대 구출 못 한 아프간인 4명, 자력으로 일본 입국 [4] 반백백마법사 21/09/13 13:47 1603 9
    4803
    이낙연 캠프 참으로 치졸하네요. 국회의원 뱃지가 뭐 장난입니까!!! [5] 반백백마법사 21/09/09 11:28 400 17
    4802
    오늘은 '도리도리'에서 '에' '어' 추임새 윤으로... [2] 반백백마법사 21/09/08 16:40 542 5
    4801
    한국은 총기 사용이 금지된 나라야, 하지만.... [103] 반백백마법사 21/09/07 20:34 2062 16
    4800
    강감참함과 강간참함도 구분 못하는.... [7] 반백백마법사 21/09/07 14:57 1406 11
    4799
    '충청권 참패' 이낙연 "네거티브 않겠다..미래 비전 주력" [6] 반백백마법사 21/09/07 11:26 362 2
    4798
    이번 경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있을지... [22] 반백백마법사 21/09/04 19:38 826 14
    4797
    [단독]"관동대지진 계엄령, 3·1운동 보복 차원의 조선인 학살" [3] 반백백마법사 21/08/30 13:40 572 6
    4796
    함부로 치마를 들추면 안되는 이유 [2] 반백백마법사 21/08/29 20:06 2231 16
    4795
    언론중재법이 필요한 이유(황제의전 아니라 황제취재) [4] 반백백마법사 21/08/29 11:56 535 16
    4794
    미라클 작전에 해외에서 극찬할 수밖에 없는 이유 8가지 [2] 반백백마법사 21/08/27 06:30 3287 28
    4793
    아프간 피난민 구출 작전(미라클) 성공 이유 [6] 반백백마법사 21/08/27 02:49 1355 20
    4792
    "나는 임차인"이란 그분, 아버지에 이어 본인 부동산 투기 의혹 파문 [8] 반백백마법사 21/08/26 17:39 474 17
    4791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이 무슨 책임정치여... [3] 반백백마법사 21/08/26 15:11 335 8
    4790
    윤희숙이 사퇴'쇼'가 말 그대로 사퇴쇼인 이유는 민주당 때문 [3] 반백백마법사 21/08/25 19:41 533 5
    4789
    울산 만취녀, 택시 위에 올라서 택시운전사에게 "만지지마 성추행이야" [22] 반백백마법사 21/08/25 13:41 1014 11
    4788
    이준석이 윤석열 제대로 먹이는구나~~징계 6명 중 3명이... [1] 반백백마법사 21/08/24 17:32 629 4
    4787
    윤석열 캠프가 한꺼번에 무너지네요 부동산 연루자 5명 포함 [5] 반백백마법사 21/08/24 11:46 767 12
    4786
    자신은 임차인이네 뭐네 하더니만 결국 내로남불!!! [4] 반백백마법사 21/08/24 11:31 371 10
    4785
    (속보)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연루 12명, 이준석 아사리판 될 듯 [32] 반백백마법사 21/08/23 16:14 1182 13
    4784
    아프간 대통령 보니 이승만 떠오르는 것은 기분 탓인가 [6] 반백백마법사 21/08/23 13:26 269 9
    4783
    아프간 사태를 보면 자주국방 해야 한다는 생각이 [13] 반백백마법사 21/08/22 07:37 716 17
    4782
    [단독] "껌 씹으면 머리카락 굵어진다" [8] 반백백마법사 21/08/20 10:14 1188 12
    4781
    황교익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 사건은 100% 이낙연 측이 잘못했다 [30] 반백백마법사 21/08/19 10:08 606 16
    4780
    윤봉길 의사의 유언장 작성일은 1932년 12월 19일이 아닙니다 [2] 반백백마법사 21/08/17 14:03 330 6
    4779
    면접 와줘서 고마워요 라는 사연이 어이 없어서.. [5] 반백백마법사 21/08/14 22:52 1152 13
    4778
    옆나라 애들이 독도에 대해 뭐라고 해서 사진 올립니다 [1] 반백백마법사 21/08/07 14:40 1070 22
    4777
    윤석열, 국회서 악수한 당직자 코로나 확진으로 일정 스톱 [4] 반백백마법사 21/08/06 09:49 522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