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2939
    작성자 : 99콘
    추천 : 14
    조회수 : 2264
    IP : 218.54.***.51
    댓글 : 7개
    등록시간 : 2022/09/12 11:05:45
    http://todayhumor.com/?panic_102939 모바일
    서초구 부인 인두 고문사건(이혼을 요구 부인을 감금 고문한 사건)

    오늘 소개할 사건은 2016년 발생한 사건입니다.

     

    가정불화로 가출한 부인이 이혼을 요구하며 이혼소송을 걸었는데

     

    부인이 외도를 한다는 망상때문에 일어난 사건입니다.

     

    남편이 부인을 유인해 감금하고 외도 사실을 밝히라며 고문한 사건입니다.


    범행에 수술용 칼과 인두 재단용 가위 등의 흉기가 사용되었는데 

     

    이를 이용해 얼굴과 신체를 인두로 지지고 피해자의 신체일부를 절단하기도 하는 등 


    범행수법이 잔혹해 피해자에게 육체적 정신적으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힌 사건입니다.




    시작하겠습니다.


    남편 A씨는 부인 B씨 와의 결혼이 재혼이었습니다.


    전 부인 김 모씨(가명)사이에서 낳은 딸 김 양(가명)이 있었지만 전 부인 김씨가 딸을 키웠고


    A씨는 딸의 양육비를 보내며 혼자 지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2000년 후반 지금의 부인 B씨를 만나 결혼해 딸 C양(당시7세)을 출산 하였습니다.


    부인B씨의 주장에 의하면 결혼생활 동안 내 남편의 가정폭력과 성격차이로


    힘들어했고 2015년 말 가출합니다.



    남편 A씨와 결혼생활을 유지 할 수 없다고 생각한 그녀는 이혼을 결심했고


    남편 A씨를 상대로 가정폭력에 대한 고소와 함께 이혼소송을 준비했습니다.

     


    남편 A씨는 그녀가 가출하고 소장을 받았는데


    얼마후 집에 모 금융회사의 안내장이 날아왔습니다.


    그건 B씨가 거액을 대출받았다는 안내장이었는데 


    거액의 돈을 대출 받아 그 돈을 들고 집을 나갔다는 사실에 A씨는 크게 분노했습니다.



    부인에게 연락을 취해보았지만 당연히 부인 B씨는 그의 전화를 피했고


    자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거액의 돈을 대출받아 가출을 하고 


    이혼소송을 걸어 위자료를 요구하는 부인행동에 A씨는 부인의 외도를 의심했습니다.


    날이 갈 수록 다른 남성과 외도를 즐기려고 대출을 받아 집을 나갔다는 


    그의 의심은 점점 커져 망상이 되어 갔습니다.

     


    2016년 2월 남편 A씨는 이혼조정을 위해 법원에서 부인 B씨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몇 달 만에 만난 부인 B씨는 평소 자신이 알던 모습이 아니라 판단했는데


    부인 B씨의 모습을 본 A씨는 그때 자신의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부인의 외도를 확신한 A씨는 자신이 당한 고통보다 더 큰 고통을 주겠다고 다짐하며


    고통스럽게 부인B씨를 살해하고 자신도 따라 죽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고 계획했던 것들을 하나씩 실행했습니다.



    먼저 자신이 운영하던 주점을 정리하고 대출을 받아 약 5천만원이라는 현금을 만들어


    전처 김 씨 사이에서 낳은 딸 김 양의 통장으로 대부분을 입금하고 


    현금화하지 못한 재산은 목록을 만들어 처리 방법까지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부인 B씨를 유인 감금하고 고문하고 살해 할 계획을 세웠는데


    전 부인 B씨에게 어떻게 고통을 줄 지를 고심했는데 

     

    그때 그의 머리를 스치고 간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평소 자신이 즐기던 가죽공예에 사용하던 인두였습니다.


    그는 인두에 입에도 담기 힘든 말을 3개의 인두에 세겨 낙인을 만들었고


    그것으로도 부족하다고 생각한 그는 추가로 수술용 메스와 테이프 노끈


    수면제 번개탄10장 사제수갑을 추가로 구입해 복수를 위한 준비를 마쳤습니다. 



    그는 법원에서 부인B씨가 딸과 만나는 날을 정해주었는데 그날을 범행일로 잡습니다.


    그리고는 전 부인사이에서 낳은 딸 김 양을 이용했습니다.


    김 양이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아버지가 급한 일로 지방에 내려가게 되어


    딸 C양이 지금 아빠 가게에 자고 있으니 데리고 가라는 거짓말을 하게 한것이죠



    통화를 마친 B씨는 딸을 데리러 가기위해 A씨의 주점에 들어갔지만


    그녀를 기다리는 것은 보고싶은 딸이 아니라 남편 A씨였습니다.


    부인B씨를 본 남편 A씨는 그녀에게 달려들어 무차별 폭력을 가해 제압한 뒤


    미리 준비한 노끈과 수갑으로 그녀를 의자에 앉혀 결박했습니다.



    그녀가 의자에 묶여있는 동안에도 A씨의 폭행은 멈추지 않았는데


    B씨를 한참동안 때리던 A씨는 흥분을 이기지 못하고


    미리 준비한 수술용 메스로 B씨가 입고 있던 옷을 찢어버리기도 했습니다.

     

     

    그걸로도 성이 차지않자 B씨의 허벅지를 메스를 사용해 약 20센티 가량을 그어버리는데


    이때 미리 준비했던 테이프를 이용해 지혈을 하였는데 조금만 늦었어도


    과다출혈로 사망에 이를 수 있었다고 합니다.



    A씨는 B씨를 고문하면서 그동안 만났던 남자들을 말하라고 강요했고


    남자가 없다는 그녀의 대답에 B씨의 휴대전화 통화와 문자내역들을 뒤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남자가 있다고 확신한 그에게 어떤 말도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흥분한 A씨는 이성을 잃어버렸고


    미리 준비한 인두로 B씨의 얼굴과 배 등등 온 몸에 인두로 지지기 시작했습니다.


     

    살이 타는 냄새와 고통으로 B씨가 정신을 잃자 그녀를 미리 번개탄을 준비한 창고로 끌고갔는데


    B씨가 정신을 차리자 번개탄을 보여주며 여기서 다 같이 죽을거라는 협박을 하며 


    자신이 죽으면 A씨와 같이 묻어 달라는 유서를 쓰라는 강요를 하기도 했습니다.

     

     

    유서를 쓰라고 강요하는 과정에서 A씨는 가죽을 자를때 쓰던 가위를 이용해 

     

    B씨의 2곳의 신체 일부를 절단하고 그것도 분이 풀리지 않자 등과 여러곳을 찌르며


    너도 죽이고 B씨의 가족들도 다 죽이겠다며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B씨는 이미 많은 피를 흘려 정신이 희미해져 가는 와중에도 


    A씨를 설득하는 것 말고는 답이 없었다고 생각해 


    죽을 힘을 다해 다시 재결합 이야기를 꺼내며 A씨를 설득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꺼낸 이야기라고 생각한 A씨는 그 말을 믿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B씨의 설득에 점점 마음이 바뀌어갔습니다.



    그러던 중 B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는데 이미 많은 피를 흘려 위급한 상황이었고


    병원에 데리고가 치료를 받게 했지만 그곳에서도 A씨의 감시를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들도 B씨의 몸에 난 상처를 보고 예사 상처가 아니라는 것을 직감했고


    보호자 라는 남편 A씨가 그녀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는 행동을 보며


    더욱 수상하게 여겼지만 아니라고 부정하는 B씨에게 


    더 이상의 질문은 할 수 없었습니다.



    상태가 많이 호전된 B씨는 일주일 뒤 일반 입원병동으로 옮겨지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잠시 남편 A씨의 감시가 소홀해지는 틈이 있었는데 


    이때 병원직원의 휴대폰으로 112에 신고를 하게 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남편 A씨는 긴급체포 되는데 


    B씨의 상처를 본 경찰들은 그의 잔혹한 범행수법에 혀를 찼다고 합니다.

     

     

    조사과정에서 A씨는 결코 B씨를 살해할 마음이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계획적으로 범행을 준비하고 죽음에 이를 정도로 상해를 가했는데


    죽일 의도가 없었다는 주장은 경찰과 검찰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1심에서 살인미수죄가 적용되었는데 범행 방법이 잔혹하고 무자비한 점이 가중되어


    12년을 선고합니다.



    하지만 A씨는 자신은 B씨를 죽일생각은 없었고 


    단지 자신이 당한 고통을 되돌려주고 싶은 생각에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에게 내려진 형량은 너무 가혹하다며 즉시 항소했는데 



    2심 재판부의 판단은 1심 재판부와 많이 달랐습니다.


    2심 재판부가 밝히기를 26시간이라는 시간동안 피해자에게 잔혹한 방법으로


    정신적 육체적으로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준 점은 인정되지만 26시간이라는 시간동안 


    결박된 상태의 피해자를 상대로 얼마든지 살인을 저지를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가혹행위 만을 반복하고 피해자의 출혈을 응급처치하고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를 받게 한 점을


    볼 때 피해자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보았고 


    가혹행위와 상해만 인정되어 징역7년을 선고 받습니다.



    이 사건으로 피해자는 평생을 씻을 수 없는 육체적 정신적 상처를 안고 살아갈텐데


    7년이라는 형은 가해자에게 너무 가벼운 형량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군요


    만약 이 사건이 판검사분들의 가족에게 일어난 사건이었다면 


    그때도 이와 같은 판결을 내렸을지라는 생각을 해보면서 이글을 마칩니다..




    끗.

     

     

    관련기사 - https://www.insight.co.kr/newsRead.php?ArtNo=5615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9/12 12:08:22  14.36.***.7  천사나라  705343
    [2] 2022/09/12 16:42:50  49.236.***.210  애교없는여자  348273
    [3] 2022/09/12 21:57:00  115.143.***.8  깜찍한넘들  62477
    [4] 2022/09/13 00:43:19  124.57.***.33  슈퍼마리홍  177582
    [5] 2022/09/13 02:53:35  172.68.***.143  짓녜  323517
    [6] 2022/09/13 21:05:59  180.83.***.236  하얀갈대1  515763
    [7] 2022/09/13 22:21:00  110.70.***.221  hathor  612517
    [8] 2022/09/14 11:15:07  175.223.***.90  현주니꾸얌  143492
    [9] 2022/09/14 23:49:20  125.191.***.72  공포는없다  137478
    [10] 2022/09/15 11:37:21  58.123.***.200  싼타스틱4  74843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2997
    [살인자 이야기] 학부모회 회장의 추악한 비밀. 창작글 Mysterious 22/12/04 13:02 692 1
    102996
    [살인자 이야기] 군대에서 선임을 고소했던 그녀는 7개월 뒤 살해됐다. 창작글 Mysterious 22/12/01 19:07 776 3
    102995
    [살인자 이야기] 가스가 끊겨도 게임 현질은 끊지 못한 남자. 창작글 Mysterious 22/11/29 19:05 919 3
    102993
    [살인자 이야기] "버켄쇼의 야수"라고 불린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2/11/27 13:03 934 9
    102992
    [살인자 이야기]스포츠카를 타고 나타난 이가 알바할 생각있냐고묻는다면? [4] 창작글 Mysterious 22/11/24 19:02 1121 12
    102991
    [살인자 이야기] 몸싸움 중 실수로 발사한 총알이 4발? 창작글 Mysterious 22/11/22 19:13 1264 6
    102990
    심야괴담회 레전드찍었던 살목지2 방영예정 Oh_My!_Girl 22/11/18 01:51 2158 3
    102989
    [살인자 이야기] 워싱턴 D.C.의 첫 연쇄 살인범. 고속도로의 유령 창작글 Mysterious 22/11/17 19:02 1341 4
    102988
    이쁜것 같은데 무서운 여자.gif [4] 크리링 22/11/16 13:26 3185 3
    102987
    [살인자 이야기] 어차피 망한 인생, 강도질 하다 더 망한 남자. 창작글 Mysterious 22/11/15 21:23 1509 6
    102986
    [살인자 이야기] 실종 이틀 만에 사망한 채 발견된 여성 창작글 Mysterious 22/11/13 13:13 1993 10
    102985
    [살인자 이야기] 작센 왕국의 마지막 여성 사형수 창작글 Mysterious 22/11/10 19:12 2095 14
    102984
    [살인자 이야기] 이상적인 경찰관이라 불린 남성이 살인자가 되기까지.. 창작글 Mysterious 22/11/08 21:36 1734 7
    102983
    [살인자 이야기] 두 달동안 한 지역에서 7명이 연달아 사망했다? 창작글 Mysterious 22/11/06 13:02 1962 9
    102982
    [살인자 이야기] 남편의 비밀을 알아버린 아내. 그리고 얼마 뒤 그녀는. 창작글 Mysterious 22/11/04 00:41 2161 15
    102981
    단 몇 초만에 실종된 아이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1/01 16:00 3020 11
    102980
    속옷만 남기고 사라진 여고생 박수진 양에 얽힌 미스터리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31 15:06 3289 16
    102979
    [살인자 이야기] 두 남편과의 사별. 그리고 범인으로 지목된 아내. 창작글 Mysterious 22/10/30 13:03 1984 6
    102978
    실종 아나운서 장웨이제에 얽힌 미스터리 [2]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0/28 17:51 3010 13
    102977
    [살인자 이야기] 200만원의 벌금 때문에 그는 강도질을 했고 결국... 창작글 Mysterious 22/10/27 19:06 1858 8
    102976
    새로운 가설의 등장으로 재점화하기 시작한 개구리소년 사건 [2] 펌글 미스터리남자 22/10/27 18:40 2771 6
    102975
    미래를 예언해 전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일본 만화책 [1]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6 18:44 3213 17
    102974
    인스타 [1] 창작글외부펌금지 증기기관차 22/10/26 15:47 2108 4
    102973
    [살인자 이야기] 평범했던 택시기사가 사형수가 된 이유. 창작글 Mysterious 22/10/25 19:02 2136 9
    102972
    신혼여행 직전에 증발해버린 예비신부 이방연 양 [5]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5 18:07 2962 12
    102971
    범인을 알아도 잡을 수 없는 일본 3억엔 탈취사건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4 17:44 2534 10
    102970
    [살인자 이야기] 희대의 미제사건 "블랙 달리아 사건" 창작글 Mysterious 22/10/23 19:18 2112 6
    102969
    이름이 매번 바뀌는 수상한 울산 모텔 [6]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1 18:27 3451 13
    102968
    [살인자 이야기] 남자의 집에서 발견된 7개의 드럼통. 그 안에는... [3] 창작글 Mysterious 22/10/20 19:03 2199 10
    102967
    제주도에서 실제로 목격된다는 괴생명체 [9] 창작글 미스터리남자 22/10/20 17:44 3592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