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1095
    작성자 : VKRKO (가입일자:2010-12-31 방문횟수:1407)
    추천 : 21
    조회수 : 1388
    IP : 49.173.***.145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20/01/22 22:58:25
    http://todayhumor.com/?panic_101095 모바일
    [번역괴담][5ch괴담]같은 꿈을 계속 꾸었다
    역 앞을 걷다가, 너무나도 이상한 헌팅을 당하고, 끝내는 인생이 완성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아내와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에 관한 이야기인데, 아마 여기 쓰는 게 맞지 않을까 싶어서.

    나는 어렸을 때, 일년에 한번씩 늘 같은 꿈을 꾸곤 했다.



    중학교 무렵까지 매년마다 그 꿈을 꾸었던 기억이 난다.

    클로버가 곳곳에 피어있는 들판에서, 머리를 양 갈래로 땋은 어린 여자아이가 뛰어다니는 꿈.

    이 꿈을 꿀 때면 왜 그런지는 몰라도, 이제껏 느낀 적 없던 종류의 행복감을 느끼며, 조용히 바라보고 있었다.



    고등학생이 되고 나서는 꾸지 않다보니, 어른이 되고서는 까맣게 잊고 살고 있었다.

    어느 휴일, 서점에 들렀다 돌아오는데, [죄송합니다.] 하고 웬 여자가 어깨를 두드렸다.

    "어? 나 말인가?" 싶어서 헤드폰에서 귀만 내밀고, [네?] 하고 되물었다.



    오묘한 얼굴로 [저와 어디선가 만나지 않으셨나요?] 라고 질문해왔다.

    "어라, 아는 사람인가?" 싶어서 얼굴을 찬찬히 뜯어봤지만, 도무지 생각이 나질 않았다.

    [아뇨, 아마 잘못 보신 거 같은데요...] 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여자는 찜찜하다는 듯, [그래, 그렇군요... 죄송합니다.] 하고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갑작스레 얼굴을 훅 들더니, [저, 첫눈에 반했어요! 사귀어 주지 않으실래요?] 라고 고백을 해왔다.

    그제야 나는 겨우, 이게 헌팅인가 싶었다.



    전혀 인기가 없던 나는, 여자한테 고백을 받았다는 것만으로 날아오를 듯한 기분이었다.

    [앗, 잘 부탁합니다...] 하며 조금 폼도 잡아보고.

    여자도 웃으며, [그럼 연락처를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하고 휴대폰을 건네와, 그날부터 연락을 하게 되었다.



    나는 친구들에게 [왠지 헌팅 같은 걸 당해서 말이야~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면서 자랑을 해댔다.

    하지만 여자친구 쪽은, 어쩐지 데이트를 할 때도 연락을 할 때도 무리하고 있는 느낌이랄까, 정신이 딴 데 가 있는 느낌이었다.

    처음에는 긴장이라도 한 걸까 싶었지만, 점점 나를 사랑하지 않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무렵이었다.



    그래도 그럭저럭 3달 정도가 지난 어느날, 같이 드라이브를 가게 되었다.

    차를 타고 가자는 이야기를 꺼낸 순간 여자친구의 얼굴이 가면처럼 굳어서 당황했지만, 곧 웃으며 [드라이브 좋겠어! 가고 싶어.] 라고 대답했다.

    당일, 여자친구를 만나자 엄청 큰 배낭 같은 걸 메고 왔었다.



    [소풍도 아닌데 뭘 이렇게 많이 싸왔어.] 하고 웃고는, 꽤 시골인 동네를 떠나 평소와는 다른 도시 쪽으로 나가보기로 했다.

    그날 여자친구는 너무 반짝반짝 빛나보였다.

    역시 수수한 시골보다는 도시 쪽이 즐겁겠지.



    잘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꽤 멀리 차를 타고 나오다 보니, 여자친구가 만들어 준 주먹밥이나 샌드위치를 먹기도 하고, 차 안에서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나도 너무 좋아서 즐거웠다.



    이후에도 가끔 드라이브 데이트를 하게 되었고, 여자친구는 매번 이것저것 만들어 와서, 마음의 거리가 줄어든 느낌이었다.

    어느날, 언제나 그렇듯 여자친구 집 앞에서 여자친구를 태우고 운전을 하는데, 여자친구가 조수석에 앉자마자 입을 열었다.

    [오늘인가 보네, 아마.]



    [어? 뭐가?] 하고 묻자, [응? 나 뭐라고 말했어?] 라고 웃으며 대답해 좀 당황스러웠다.

    하지만 오늘 어딜 갈 거라고 이야기를 하다보니 평소와 똑같았기에, 평범하게 데이트를 마치고 저녁을 먹은 뒤 돌아오는 길에 올랐다.

    계절은 겨울, 주변은 산길이라 벌써 어두웠다.



    [내일은 영하래.], [정말? 큰일이다...] 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운전을 하고 있었다.

    잠시 후, 어쩐지 여자친구의 목소리가 굳어버린 느낌이 들었다.

    재빨리 얼굴을 바라보자, 왠지 눈이 풀린 것 같았다.



    [왜 그래? 괜찮아? 추워?] 하고 묻자, [응, 괜찮아.] 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거기서부터 대화가 끊겼다.

    나는 여자친구가 화가 날만한 말이라도 했나 싶어 걱정하며, 산길 커브를 돌아갔다.



    자동차는 슥 하고 커브 바깥쪽으로 걷돌더니, 원심력에 따라 그 기세 그대로 가드레일 너머로 떨어졌다.

    엄청난 폭음 후 의식은 사라졌다.

    한참 뒤, 여자친구가 나를 흔들어 눈을 떴다.



    자동차는 어떻게 된 건지도 모르겠고, 머리는 아픈데 눈은 보이지 않고, 옷이 축축한 것만 느껴졌다.

    망연자실하던 와중, 문득 여자친구가 걱정되서 돌아보고는 깜짝 놀랐다.

    여자친구는 무사했는지 멀쩡한 모습으로 - 나중에 안 것이지만 실제로는 여자친구도 다친 채였다 - 담담하게 언제나 메고 다니던 큰 배낭에서 거즈와 붕대 같은 걸 꺼내고 있었다.



    그리고는 믿을 수 없이 깔끔한 솜씨로, 내 머리에 대고 지혈하며 두르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내 머리는 충격으로 깨져서, 그 피로 옷이 젖어 있던 모양이었다.

    그 후 여자친구는 휴대폰으로 구조를 청했다.



    예보대로 영하의 추위였던 탓에, 배낭 속에 들어있던 손난로를 내 몸에 잔뜩 붙이고, 우리는 꼭 껴안고 체온을 지켰다.

    나는 피가 빠져나간 탓인지, 굉장한 추위가 들었고, 공포에 질려 죽음을 각오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여자친구는 무척 침착했다.



    어째서인지 [내가 꼭 지켜줄게.] 라고 나에게 말하며.

    나는 무척 신기한 기분이었다.

    잠시 뒤, 멀리서 사이렌 소리가 들려오고, 둘이 같이 구조됐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도중, 나는 여자친구에게 그 응급치료 솜씨는 무엇이었는지 물었다.

    여자친구는 갑자기 울기 시작했다.

    [나, 알고 있었어.] 라며,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여자친구는 어릴 때부터 모르는 남자가 밤 중 산길에서 사고를 당해 죽는 꿈을 반복적으로 꾸었다고 한다.

    너무 자주 꿈을 꾸다보니, 어떻게든 도와주고 싶다고 여기는 사이, 어쩐지 위에서 내려다보던 꿈이 조수석에서 지켜보는 것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리고 차차 꿈을 꿀 때마다, 어떻게 사고가 일어나서 어디를 다치고, 무엇이 원인이 되어 죽는지를 파악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남자가 죽지 않을 수 있도록, 꿈 속에서 필요한 도구를 갖추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노력의 결과, 사고 끝에도 살아나는 게 당연한 일이 되어, 자신을 바라보게 되었다는 이야기였다.

    처음 나를 봤을 때, 여자친구는 너무나 큰 충격에 온몸에서 땀이 나고 토할 것만 같았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다.

    정기적으로 꿈에 나오던 남자를 현실에서 마주친다면 누구라도 무섭겠지.

    처음 말을 건 그날은, 정말 큰맘 먹고 말을 걸었다고 한다.



    그저 우연일 뿐이라면 여기서 끝이지만, 만약 꿈이 현실로 이루어질 거라면, 이 남자에게 말을 걸지 않은 걸 평생 후회할 거라 느끼면서.

    솔직히 나는 외모적으로는 여자친구의 이상형이 아니었다고 한다.

    하지만 갑자기 친구가 되어달라고 말하면 기분 나빠하고 끝날 거 같아, 첫 눈에 반했다고 그럴듯 하게 둘러댔던 것이다.



    사귀고 있다보면 언젠가 그 사고를 마주칠테니, 적어도 그 때까지는 사귀겠다는 마음으로.

    나는 그 이야기를 듣고 통곡했다.

    처음 여자친구가 무리하는 것처럼 느껴졌던 것도 그제야 이해할 수 있었다.



    믿을 수 없는 이야기였지만, 사고로 머리를 다쳐서 그런걸까, 오히려 그 이야기가 너무나도 당연하게 느껴졌다.

    솔직히 목숨을 건진 기쁨보다, 여자친구가 이제 내 곁을 떠나갈지도 모른다는 것에 절망했다.

    나는 통곡하며 [이제 우리는 헤어지는거야?] 라고 물었다.



    여자친구는 반문했다.

    [너는 어떻게 하고 싶어?]

    [나는 절대로 헤어지고 싶지 않아. 이제 진심으로 좋아하게 됐으니까.]



    나는 어쩐지, 결코 여자친구와 헤어져서는 안된다는 예감이 들었다.

    당시에는 나 같은 놈이 이런 여자를 놓치면 다음은 없을 거라는 생각에서 그랬다고 여겼지만, 아마 헤어지면 안된다는 것을 내 마음 속 어디에선가 이미 알고 있었던 것 같다.

    내 대답을 들은 여자친구는, [나도 너를 좋아하게 됐어. 앞으로도 잘 부탁해.] 라며 웃었다.



    그로부터 반년 정도를 더 사귄 후, 사귄지 1년쯤 될 무렵 우리는 결혼했다.

    결혼하고 2년만에 아이가 태어났다.

    어느 화창한 날, 이제는 아내가 된 여자친구가 만든 도시락을 가지고, 피크닉을 갔다.



    2살 된 딸은 무척 들떠서, 피크닉 시트를 준비하는 동안에도 뛰어다녔다.

    웃으며 위험하니까 이리 오라고 딸에게 손을 뻗던 순간, 나는 번개를 맞은 것 같은 충격에 휩싸였다.

    아내가 땋아준 양갈래 머리를 휘날리며 뛰어다니는 딸의 모습은, 내가 어린 시절부터 반복해 꾸어오던 꿈 속의 그 장면이었다.



    퍼즐 조각이 맞춰지듯, 모든 것이 딱 맞아떨어지는 듯한 느낌이었다.

    아내가 나를 돕는 꿈을 꾼 것도, 내가 아내와 결코 헤어지면 안된다고 느낀 것도, 모두가 딸아이를 위한 것은 아니었을까, 하고.

    그 꿈을 보고 느끼던 말로 표현할 수 없던 행복감은, 고작해야 중학생이던 내가 알 턱도 없는 것이었다.



    어린 딸을 보는 아버지의 행복감이니까.

    지금 처음 맛보는 부모로서의 행복 속에서, 그리움을 느끼는 모순 속에 나는 서 있었다.

    내 인생은 이렇게 될 운명이었다고, 지금은 생각하고 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95?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95?category=348476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23 01:17:40  59.17.***.219  Capybara  169349
    [2] 2020/01/23 13:56:03  119.70.***.40  모모링♡  178956
    [3] 2020/01/23 21:30:12  223.38.***.46  왜이러세요ㅠ  547534
    [4] 2020/01/23 21:50:33  211.221.***.89  song  48266
    [5] 2020/01/24 00:03:38  49.170.***.216  maharaja82  526594
    [6] 2020/01/24 09:05:36  114.111.***.58  음흉한개불  304787
    [7] 2020/01/24 11:26:02  211.244.***.170  허마이니  683882
    [8] 2020/01/24 23:39:24  119.205.***.158  딩굴~  192852
    [9] 2020/01/25 00:54:56  61.247.***.99  호놀룰루빵야  615354
    [10] 2020/01/25 01:32:33  210.106.***.91  공포는없다  13747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48
    상담심리대 안내서 창작글 휘내림 20/02/25 03:59 49 0
    101147
    한 아이의 실종, 체포된 남성, 그리고 밝혀진 그의 범죄 창작글 Mysterious 20/02/24 09:25 425 5
    101146
    모기때문에 모든 것을 잃어버린다면? 창작글펌글 salvarlelavi 20/02/23 22:15 287 0
    101145
    가위 눌림 때문에 너무 힘이듭니다. 로늬 20/02/23 15:44 260 0
    101144
    100명의 소년들을 죽인 남성 '자베드 이발' 창작글 Mysterious 20/02/22 16:40 855 17
    101143
    [창작괴담] 추가합격 창작글 몽달귀 20/02/21 20:45 381 0
    101142
    고래 2 [4]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21 12:51 374 1
    101141
    [번역괴담][5ch괴담]연락이 안되는 자식 [1] VKRKO 20/02/20 23:54 884 11
    101140
    평범해지고 싶었던 남성. 의사의 처방전을 무시했던 그의 말로 창작글 Mysterious 20/02/20 09:20 1550 18
    101139
    유명해지기 위해 강도짓을 벌이던 남성. 그리고 32년만에 밝혀진 그의 여 창작글 Mysterious 20/02/18 13:29 1640 22
    101138
    죽음 연구 [2]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8 12:34 869 2
    101137
    [창작괴담] 집안의 대가 끊기는 저주 창작글 몽달귀 20/02/18 08:07 702 0
    101136
    [단편] 주마등 [10] 창작글 다른이의꿈 20/02/18 04:21 822 18
    101134
    오산 백골시신 사건 [2] 외부펌금지 99콘 20/02/16 23:13 2267 16
    101133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사라진 남성 '지미 호파' [8] 창작글 Mysterious 20/02/16 18:59 1522 25
    101132
    48년만에 석방된 사형수 [3] 창작글 Mysterious 20/02/15 16:57 2088 26
    101131
    블랙홀 [4]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4 13:55 1006 3
    101130
    움직이는 것은 무엇이던 다 먹었던 남성 창작글 Mysterious 20/02/13 18:08 2304 27
    101129
    이 영화 뭔지 아시는 분 있나요? ㅠㅠ 본인삭제금지 니가사는그지 20/02/13 17:07 1149 1
    101128
    [reddit] Rule 펌글 CorLeonis 20/02/13 14:54 745 6
    101127
    [창작괴담] 꿈속에서 본 로또번호 창작글 몽달귀 20/02/12 21:54 583 1
    101126
    난 이대로 죽어도 좋아(1) 불안먹는하마 20/02/12 16:43 583 5
    101125
    어긋난 욕망의 범죄 '포트 아서 학살 사건' 창작글 Mysterious 20/02/11 15:53 1837 28
    101124
    국립 공동묘지 [8]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11 12:49 1559 6
    101123
    전 남자친구를 살해한 여인 [3] 창작글 Mysterious 20/02/10 14:34 2274 34
    101122
    1949년 미국 뉴저지의 캠던에서 12분동안 13명이 살해당한 사건. [3] 창작글 Mysterious 20/02/08 14:25 2184 23
    101121
    대구 동구 연쇄살인 사건 [1] 외부펌금지 99콘 20/02/08 12:44 2376 21
    101120
    데드 마스크 [4]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2/07 12:34 1496 7
    101119
    패럴림픽 금메달 리스트의 몰락 [1] 창작글 Mysterious 20/02/06 13:41 2316 28
    101118
    만삭부인을 성매매 시킨 포주남편 사건 [4] 외부펌금지 99콘 20/02/06 00:04 3052 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