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1000
    작성자 : VKRKO (가입일자:2010-12-31 방문횟수:1404)
    추천 : 26
    조회수 : 1805
    IP : 49.173.***.145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12/08 23:36:20
    http://todayhumor.com/?panic_101000 모바일
    [번역괴담][5ch괴담]금지된 방
    근처 대학교 유소년 축구 클럽에서 뛸 적의 이야기.

    아마 초등학교 저학년 무렵이었을 것이다.

    참고로 축구는 예나 지금이나 영 잘하는 편은 아니다.



    여름방학 합숙으로, 깊은 산 속에 있는 숙소에 가게 되었다.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녹음이 무성하게 우거진 곳이었다.

    대학교에서 관리하는 시설인지, 의외로 잘 관리된 멀쩡한 시설이었다.



    나는 아버지와 함께 갔었다.

    자연잔디 그라운드에서 하는 연습은 꽤 즐거웠다.

    밤에는 책장에 꽂혀있던 "베르세르크" 를 읽었었던 거 같고.



    무서운 이야기는 여기부터.

    셋째날 밤에 담력시험을 하는 게, 이 여름방학 합숙의 연례행사 같은 것이었다.

    매년 기획 내용도 바뀌는 것 같은데, 그 해에는 "금지된 방에 들어가서 10분간 버티기" 였다.



    어렴풋한 기억이나 다소 다른 게 있을지도 모르지만 대략 그런 느낌이었다.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그 방은 클럽 코치용 개인실로, 다다미 6장 정도 크기에 벽장이 있었던 거 같다.

    낮에는 코치들이 쉬는 공간으로 쓰는 방이었다.



    아무튼 밤이 되어, 동료들이랑 같이 방에 들어갔다.

    방 안 여기저기에는 부적이나 짚인형 같은, 그럴듯한 장식이 잔뜩 되어 있어, 어린 마음에 엄청 쫄았었다.

    그 무렵에는 귀신 같은 거 잘 믿고 있었으니까.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분명히 만든 티가 팍팍 났을 텐데도, 당시 나에게는 충분히 무서운 거였다.

    동료 모두가 방에 들어와 작은 목소리로 서로를 격려하며, 우리는 둥그렇게 모여 섰다.

    코치가 문을 닫는다.



    "견뎌내야하는 10분 동안은, 절대 목소리를 내서는 안된다" 는 규칙 때문에, 다들 입을 다물고 그대로 둥그렇게 서서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한동안 바깥 벌레 소리만이 들려왔다.

    하지만 체감으로 2분 정도 지날 무렵부터, 벽장을 쾅쾅 두드리는 것 같은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쾅쾅.

    쾅쾅쾅.

    쾅쾅쾅쾅.

    쾅쾅.



    불규칙한 리듬이었다.

    벽장 안에 누군가 들어가 있구나 싶었다.

    머리로는 이해하고 있어도, 역시 겁이 나서 온몸이 벌벌 떨렸다.



    한편, 주변 친구들은 아직 여유가 있어보였다.

    지금 와서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방에 숨어있던 "놀래키는 역할" 사람도 꽤 무서웠을 것이다.

    캄캄한 벽장 속에서 혼자서 한참을 기다렸을 테니까.



    쾅쾅거리는 소리는, 마치 문을 발로 걷어차는 것 같은 소리였다.

    그대로 움직이지 않고 버티자, 점차 소리가 들리는 방향이 늘어갔다.

    맞은편 벽, 창가, 이윽고 사방에서.



    쾅쾅.

    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

    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쾅.



    그러는 사이 소리는 리듬도 뭣도 없이 마구 두들기는 수준이 되어버렸다.

    이쯤 되니 주변 녀석들도 다들 겁에 질려 몸을 벌벌 떨고 있었다.

    문을 걷어차는 듯한 소리는, 이미 문을 때려부수려는 듯한 수준까지 심해져 있었다.



    체감으로는 한 7분 넘었을까, 드르륵 문이 열린 순간.

    거짓말처럼 소리가 딱 멎었다.

    코치였다.



    평소 보지 못한 심각한 얼굴이었다.

    [도망쳐라!]

    그 말 한마디에, 우리들은 둥글게 서 있던 걸 풀고 앞다퉈 방을 뛰쳐나왔다.



    나는 맨앞에서 달려나가 아버지에게 달라붙어 울었다.

    울지 않은 녀석들도 상당히 불안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그날 담력시험은 그대로 중단됐고, 코치의 명령으로 모두 평소보다 일찍 잠에 들었다.



    이튿날 아침, 코치에게 [벽장에는 누가 들어가 있었어요?] 하고 물었지만, [아무도 없었어.] 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어제는 위험했다. 다들 무사해서 다행이야.] 라고도 말했다.

    생각해 보면 그 방, 예를 들어 101호라고 한다면, 그 101호는 건물 맨 끝에 있는 방이었다.



    벽장이 있는 건 102호와 맞닿아 있는 쪽 벽.

    반대편 벽은 충분히 두텁기에 그렇게 격한 소리를 내며 두드리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무리다.

    창문 쪽은... 그저 담력 시험 하나만을 위해, 불빛 하나 없는 산 속에 사람을 보내 놓을까?



    생각하면 오히려 더 무서워진다.

    첫 합숙이 트라우마가 된 탓에, 그 이후에는 여름 합숙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당시 코치들도 다 떠났고, 축구 클럽 관둔지도 한참이라 이제 와서 확인할 방법은 없다.



    진위는 알 수 없지만, 당시 나에게는 죽도록 무서운 체험이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86?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1386?category=348476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2/09 00:59:37  172.68.***.69  김여리  447594
    [2] 2019/12/09 01:58:05  122.45.***.143  두리집사  377963
    [3] 2019/12/09 03:53:50  14.4.***.93  나기사  539887
    [4] 2019/12/09 04:40:37  98.115.***.54  Nokubura  46438
    [5] 2019/12/09 09:42:56  212.95.***.64  오지리  770642
    [6] 2019/12/09 11:19:54  175.213.***.22  랑해  417708
    [7] 2019/12/09 11:44:33  39.7.***.166  GRATIA  254839
    [8] 2019/12/09 13:31:09  59.19.***.188  카오피스  21391
    [9] 2019/12/09 16:08:38  203.250.***.193  프로숨쉬니st  252945
    [10] 2019/12/09 19:12:16  118.33.***.152  만화보는사람  39126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087
    사이비 교주의 죽음 창작글 디젤7 20/01/17 22:14 168 0
    101086
    알래스카에서 5명을 죽인 살인범의 최후 창작글 Mysterious 20/01/17 12:48 514 5
    101085
    사십구재 [3]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1/17 12:26 268 0
    101084
    세계를 구한 체르노빌의 영웅들 [2] 펌글 2020만사형통 20/01/15 18:13 892 4
    101083
    [단편소설] 상속 [3] 창작글 노랑치즈) 20/01/15 16:11 362 4
    101081
    어둠 속으로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20/01/14 21:57 320 2
    101080
    마을에서 아버지라 불릴정도로 친근했던 남성. 그의 죽음 후 밝혀진 진실 [1] 창작글 Mysterious 20/01/14 15:57 1263 22
    101079
    무명씨의 이름 [2]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1/14 13:17 453 0
    101078
    식인살인사건 창작글 디젤7 20/01/14 11:54 826 3
    101077
    [Reddit] SWAT 경찰관인데 여전히 학교에 갖혀있어[part 2] 맥스는폐인 20/01/13 17:55 456 3
    101076
    인터넷 없이 방 안에서 혼자 한 달 살기의 결과를 실제로 본 경험.txt [6] 환상괴담 20/01/13 01:13 1674 19
    101075
    [번역괴담][5ch괴담]약한 꽃·뿌리가 지닌 독 [1] VKRKO 20/01/12 23:55 657 12
    101074
    [실화] 대학 동기 L에 관한 이야기 하나 더-下편 창작글외부펌금지 보이지않는세계 20/01/12 22:31 458 7
    101073
    유명 여배우의 죽음, 체포된 범인은 과실치사를 주장하는데.... [2] 창작글 Mysterious 20/01/12 14:50 1305 21
    101072
    [결말분노주의] 치마입은 사탄이라 불린 여성 [2] 창작글 Mysterious 20/01/10 14:39 2381 28
    101071
    정령 [2] 창작글외부펌금지 테라코타맨 20/01/10 12:38 491 1
    101070
    <어른들을 위한 동화> 물의 왕자 베다엘(Vedael) 제3편(완결편) [1] 창작글외부펌금지 박주영소월 20/01/10 08:37 260 1
    101069
    [단편] 뺑소니 목격자를 찾습니다 [6]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20/01/09 14:04 928 9
    101068
    [실화] 대학 동기 L에 관한 이야기 하나 더-上편 [2] 창작글외부펌금지 보이지않는세계 20/01/08 21:06 797 7
    101066
    [Reddit] 새로운 룸메가 악마인 거 같아 [part 4] 맥스는폐인 20/01/07 22:03 728 8
    101065
    유괴 하루만에 싸늘한 주검이 된 상태로 발견된 소녀.... [5] 창작글 Mysterious 20/01/07 13:19 2517 24
    101064
    고양이 창작글 테라코타맨 20/01/07 11:16 615 0
    101063
    [실화] 대학 동기 L에 관한 이야기 하나 [2] 창작글외부펌금지 보이지않는세계 20/01/05 18:45 1545 18
    101062
    67명을 죽인 중국 남성, 사람들은 그를 '몬스터 킬러'라 불렀다. [5] 창작글 Mysterious 20/01/05 12:19 2401 26
    101061
    [스레딕] 너네는 누군가 나를 쳐다보고있다는 느낌 든적 있어? [1] 로손 20/01/04 17:37 871 2
    101060
    [중편] 이상한 나라의 알리스 (완결) [2] 창작글 다른이의꿈 20/01/04 12:47 404 6
    101059
    워싱턴 해군공창 총기난사 사건 [2] 창작글 Mysterious 20/01/03 18:15 1903 24
    101058
    <어른들을 위한 동화> 물의 왕자 베다엘(Vedael) 제2편 창작글 박주영소월 20/01/03 12:54 314 1
    101057
    퇴마스님 문유 : 도굴범 의뢰인 2부 [6] 창작글 문화류씨 20/01/03 07:55 780 12
    101056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한 생각이 달라 여자친구와 크게 다투었다 [1] 창작글 마포김사장 20/01/02 14:16 2197 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