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931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56)
    추천 : 11
    조회수 : 753
    IP : 211.221.***.8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1/15 11:59:55
    http://todayhumor.com/?panic_100931 모바일
    여관
    옵션
    • 펌글
    고등학교 3학년 때 겨울방학의 일이다.

    고등학생으로서 마지막 추억을 남기기 위해 나는 A와 M 두 명의 친구와 함께 남자만 셋이서 여행을 떠났다.

    목적지는 산기슭의 온천 여관으로, 주변에 별다른 것은 없지만 공기가 무척 맑았다.



    여관에 도착한 우리는 [먼저 짐이나 풀고 놀까?] 라고 이야기하며 체크인했다.

    고등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온 여행이나 보니 그다지 좋은 여관은 아니었다.

    하지만 고풍스럽고 깨끗한 괜찮은 곳이었다.



    여관의 현관에 들어서자, 대단히 예쁜 여주인이 맞으러 나왔다.

    [어서 들어 오세요.]

    목소리도 예뻐서 우리들은 무심코 [우와!] 라고 소리를 질러 버렸다.



    여주인은 [짐을 맡아드리겠습니다.] 라고 말하며 우리의 짐을 들려고 했다.

    보통 고용인이 짐을 옮기다보니, M이 의아한 듯이 [혼자 운영하시나요?] 라고 물었다.

    [아뇨, 고용인이 한 명 있습니다만 지금 조금 바빠서... 죄송합니다.]



    우리는 서로 한 번 마주본 뒤 말했다.

    [짐은 저희가 가져갈테니 방만 안내해주세요.]

    여주인은 고개를 숙인 뒤 앞으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그런데 여주인의 등 뒤에 무엇인가가 있었다.

    아이였다.

    나는 여주인에게 [자녀분인가요?] 라고 물었다.





    [죄송합니다... 이 아이는 제가 옆에 없으면 금새 울거든요.]

    아이를 업고 일하다니 대단하다 싶으면서도, 조금 이상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 아이는 어떻게 봐도 5살은 되어 보였기 때문이다.



    보통 그 정도 나이가 되면 어머니에게 늘 매달려 다니지는 않는다.

    하지만 대놓고 말하기도 좀 그랬기 때문에, 우리는 그대로 조용히 방으로 갔다.

    우리는 짐을 풀고 셋이서 산을 탐험하고, 산기슭의 가게에서 특산품을 사는 등 나름대로 놀다가 여관으로 돌아왔다.



    방에 돌아와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자, 여주인이 왔다.

    [식사 준비가 되었는데 언제 가져다 드릴까요?]

    마침 우리도 배가 고파오고 있었기에, 우리는 바로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다.



    잠시 뒤 고용인이 식사를 가져왔다.

    고용인은 이 때 처음 봤는데, 60세 정도 된 다리가 불편해보이는 아저씨였다.

    [천천히 드세요.]



    고용인은 그렇게 말하고 문을 닫고 나갔고, 우리는 밥을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잠시 뒤 여주인이 왔다.

    [죄송합니다... 이 아이가 손님들과 함께 밥을 먹고 싶다고 하네요... 같이 먹게 해도 될까요?]



    나는 아까 등에 업혀 있던 아이를 생각하고 [괜찮습니다.] 라고 승낙했다.

    여주인은 문 뒤에서 밥상을 꺼내오더니 아이를 등에서 내렸다.

    [잘됐구나. 오빠들이랑 같이 식사할 수 있어.]



    우리는 말을 잃었다.

    그 아이는 인형이었던 것이다.

    [죄송합니다. 조금 자기 마음대로인 아이라서... 잘 부탁드립니다.]



    웃는 얼굴로 여주인은 방을 나갔다.

    우리들은 계속 말 없이 밥만 먹었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났을까, 고용인이 왔다.



    [정리하러 왔습니다. 식사는 다 끝나셨나요?]

    그리고 잠시 뒤 여주인도 왔다.

    [어머, 이 아이 평소에는 밥을 잘 먹지 않는데... 손님들과 같이 있어서 즐거웠나 보네요.]



    그리고 여주인은 인형과 그 인형 앞에 있던 인형을 가지고 나갔다.

    우리는 할 말을 잃은 채 멍하니 있을 뿐이었다.

    솔직히 기분이 나빠서 견딜 수가 없었다.



    [온천이라도 들어갔다 올래?]

    친구들에게 물었지만, 다들 지쳤는데 고개를 젓고 먼저 자겠다고 했다.

    나는 혼자 목욕을 하러 갔다.



    깔끔하게 목욕을 하고 기분 좋게 방으로 돌아오자, 방 안에서 키득거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잔다고 했으면서 자기들끼리 놀고 있나 싶어져 화가 난 나는 문을 세게 열었다.

    그런데 안에서는 친구들이 아까 그 인형을 사이에 두고 즐겁게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었다.



    문을 연 나를 보고 A가 말했다.

    [어, 왔냐? 야, 이 아이 여러가지 이야기를 해줘서 재밌어.]

    M 역시 말했다.



    [너도 이리 와. 진짜 즐거워.]

    두 사람 모두 눈에 초점이 풀려 있었다.

    [무슨 소리야, 이 바보들아! 그건 인형이잖아! 무슨 말을 하고 있는거야!]



    [인형? 너야말로 무슨 소리야? 이 아이 쓸쓸했다잖아.]

    둘 중 어느 쪽인지 알 수 없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등골이 오싹해져서 뒤를 돌아봤다.



    [같이 오신 분들은 우리 아이가 마음에 든 것 같네요. 손님도 우리 아이와 놀아주세요.]

    여주인과 고용인이 기분 나쁘게 웃고 있었다.

    [으악!]



    나는 정신 없이 여관을 뛰쳐 나왔다.

    필사적으로 산을 내려간다.

    뛰어가던 도중 문득 뒤를 돌아보니, 말도 안되는 모습으로 소리를 지르며 여주인과 고용인이 따라오고 있었다.



    산을 다 내려갈 무렵, 희미한 빛이 보였기 때문에 나는 그 곳을 향해 필사적으로 달렸다.

    그것은 택시였다.

    나는 온 힘을 다해 택시에 올라타고 [아저씨! 빨리 출발하세요! 빨리!] 라고 소리쳤다.



    운전사 아저씨는 어이가 없는 것 같았지만, 내가 너무 필사적이었던지 [아, 알았다.] 라고 대답하고 출발하셨다.

    조금 달린 뒤 아저씨는 나에게 [어이, 무슨 일 있었냐?] 라고 물었다.

    나는 내가 겪은 일들을 모두 말했다.



    아저씨는 조금 침묵하더니 [어이... 그 여관은 5년 전에 망하고 없어졌어. 착각하고 있는 거 아니냐?] 라고 말했다.

    나는 멍해져서 말을 잃었다.

    아저씨의 말에 따르면 그 여관은 경영난 때문에 빚투성이에 올라 일가족이 자살을 했다는 것이었다.



    여주인과 몸이 불편한 고용인 남편, 그리고 4살짜리 딸.

    친구들이 걱정이었지만 그 때는 너무 무서워서 돌아갈 수도 없었다.

    나는 해가 뜨면 여관에 데려달라고 아저씨에게 부탁했다.



    그리고 새벽녘이 되어 해가 뜨자, 나는 벌벌 떨며 택시를 타고 여관으로 갔다.

    거기에는 밖에서 봐도 안이 다 보일 정도로 허물어진 여관이 있었고, 안에 친구들이 쓰러져 있었다.

    다행히 친구들은 감기에 걸린 걸 빼면 별 문제가 없었다.



    저녁밥을 먹은 이후로 기억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물론 친구들은 혼자 도망친 나에게 무척 화를 냈었다.

    여관 자체가 유령일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기묘한 체험이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493?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15 16:37:52  172.68.***.126  박악마  105287
    [2] 2019/11/15 17:26:29  175.213.***.22  랑해  417708
    [3] 2019/11/15 20:47:15  119.70.***.40  모모링♡  178956
    [4] 2019/11/16 01:57:58  223.39.***.117  왜이러세요ㅠ  547534
    [5] 2019/11/17 13:45:09  162.158.***.80  김여리  447594
    [6] 2019/11/17 13:45:15  162.158.***.220  qetuoadgj  133942
    [7] 2019/11/18 03:31:46  119.206.***.192  건전만화  281843
    [8] 2019/11/20 16:03:57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9] 2019/11/23 22:54:47  121.173.***.171  아놀  688422
    [10] 2019/11/28 18:28:51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003
    숙박업소 괴담 "미신관련 메뉴얼" ㄷㄷㄷ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2/10 15:41 167 1
    101002
    영어 과외를 부탁한 남성. 그의 속셈은..... [2] 창작글 Mysterious 19/12/10 12:52 258 4
    101001
    [중편] 이상한 나라의 알리스 (2,3,4) 창작글 다른이의꿈 19/12/09 17:00 156 2
    101000
    [번역괴담][5ch괴담]금지된 방 [1] VKRKO 19/12/08 23:36 606 12
    100998
    흉터의 소리 창작글외부펌금지 박주영소월 19/12/08 13:34 393 3
    100997
    들으면 얼굴을 망치고 죽는 노래 찾습니다. [2] song 19/12/08 11:28 561 1
    100996
    [번역괴담][5ch괴담]괴현상에 시달리고 있었다 [3] VKRKO 19/12/07 23:50 595 9
    100995
    [스레딕] 친오빠가 좀 이상해 ... [1] 로손 19/12/07 21:17 888 2
    100994
    얼굴 없는 남자(수정본) 2부 [2] 창작글외부펌금지 박주영소월 19/12/07 11:02 156 1
    100993
    얼굴 없는 남자(수정본) 1부 창작글외부펌금지 박주영소월 19/12/07 10:59 239 2
    100992
    공포만화책찾고싶어요ㅠ [1] 금가루 19/12/07 10:26 245 0
    100991
    사람들의 이기심이 죽인 여자 [3] 창작글 디젤7 19/12/06 19:33 678 0
    100986
    농사꾼은 들에서 죽어야 한다. [4] 창작글외부펌금지 박주영소월 19/12/06 08:19 1013 21
    100984
    범인은 3명, 총을 쏜사람은 한명. 누구의 소행인가? [3] 창작글 Mysterious 19/12/05 14:48 1012 13
    100983
    [번역괴담][5ch괴담]여자친구가 자면서 말을 건다 [2] VKRKO 19/12/04 23:50 1002 16
    100981
    이종카페 유저 귀신 썰모음 1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2/04 15:08 1122 11
    100980
    [유튜브] 반 가르 인도에서 가장 귀신이 많은 요새 [1] My스터리 19/12/04 13:23 660 0/5
    100979
    <유튜브> 라울 히나이의 탈출 My스터리 19/12/04 12:14 223 0
    100978
    [번역괴담][5ch괴담]동남아시아 어느 숲 [3] VKRKO 19/12/03 23:52 1083 10
    100977
    요양원에서 엽기적인 행위를 저지른 그녀들의 최후 [7] 창작글 Mysterious 19/12/03 12:25 2347 25
    100976
    90년대 공포 만화 찾아요 빡센하루 19/12/02 22:36 713 1
    100974
    숙명여대에서 유명한 사건과 괴담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2/02 15:13 1665 8
    100973
    [중편] 이상한 나라의 알리스 (1) [4] 창작글 다른이의꿈 19/12/02 15:08 491 7
    10097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9. (꿈) [2] Archi. 19/12/02 13:33 630 8
    100971
    [영구 미제 사건] 필립 케언스 실종 사건 [5] 창작글 Mysterious 19/12/01 16:59 1608 23
    100970
    내친구가 박보살을 만난다면 ? 귀신보는내친구 [1] 펌글 도레미파산풍 19/11/29 15:42 1226 7
    100968
    최후의 만찬에 올리브 한알을 주문한 사형수 [2] 창작글 Mysterious 19/11/29 13:55 2354 18
    100967
    약혼자를 기다리다 파혼 당한 여자 창작글 디젤7 19/11/28 18:57 1588 1
    100966
    [Reddit] 무슨 이유때문인지 중학교 203호실에 못 들어가 [1편] [2] 맥스는폐인 19/11/28 16:41 770 4
    100964
    그는 끝내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2] 창작글 Mysterious 19/11/28 11:55 1670 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