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834
    작성자 : 도레미파산풍 (가입일자:2018-07-08 방문횟수:76)
    추천 : 17
    조회수 : 2052
    IP : 114.199.***.6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0/10 16:59:11
    http://todayhumor.com/?panic_100834 모바일
    동네 미싱공장 괴담
    옵션
    • 펌글
    우리 동네 바로 옆에는 미싱 공장이 하나 있었다.

    공장 내부에는 요란 미싱 소리가 매일 같이 들렸고, 위생복 비슷하게 생긴 작업복을 입은 아주머니, 아가씨들이

    매일 같이 공장 안에서 미싱을 돌렸다.

     

    점심 시간엔 직원들이 공장 밖에 나와 빵과 우유를 먹으며 짧은 점심시간을 보냈고,

    가끔 동네 사람들에게서 점심밥을 돈 주고 사먹었다.

     

    그러던 어느 날,

    동네 옆 그 미싱 공장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올랐다.

    불이 난 거였다.

    타오르는 불길은 보이지 않았지만, 공장 안에서 자욱한 검은 연기가, 불길처럼 활활 타오르며 하늘로 뻗어가고 있었다.

     

    공장 밖으로 직원들이 쏟아져 나왔다.

    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고 직원들은 공장 작은 문을 통해 우르르 쏟아져 나왔다.

    검은 연기 때문에 눈이 매워서 인지...

    직원들은 공장과 동네를 구분한 철조망 울타리까지 와서 부딪힌 뒤에야 자신이 밖에 나왔다는 걸 깨달은 모양이었다.

    119에서 출동해 불길을 제압했지만, 연기 때문에 탈출하지 못한 직원 몇몇이 공장 내부에서 질식사 했다고 했다.

     

    검은 연기의 원인은 미싱 공장 내부 창고에서 

    출고를 앞둔 재고물품들 옆에서 누가 담배를 핀 뒤, 꽁초를 대충 버렸는지 물품 사이로 들어갔고,

    거기서 불씨가 조금씩 살아나 불길이 일어나며 유독가스가 발생.

    창고 안에 연기가 가득찬 상황에서, 그걸 모르던 직원들이 창고를 개방.

    순식간에 연기가 미싱 공장 내부를 가득 채웠다는 거였다.

     

    경찰은 담배꽁초를 버린 사람을 찾고자 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동네에선 공장 작업 시간에 창고에서 담배를 피며 여유를 부릴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공장 사장 아들이 범인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

    공장 사장 아들이 아버지가 안 볼 때면, 창고에 가서 농땡이를 피운다는 걸

    공장 직원들이 화재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동네 사람들에게 점심을 얻어 먹으며 자주 얘기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소문은 소문일 뿐.

    범인은 끝내 잡히지 않았고, 공장은 문을 닫아버렸다.

    검개 연기에 그을린 자국이 밖에서 볼 때도 심해서 건물을 다 부수고 새로 지어야할 판이었다.

    공장 사장이 몇 달 뒤에 거기다 큰 의류 창고 겸 매장을 만들어 아들에게 운영을 맡긴다는 얘기를 했기 때문에.

    동네 사람들 사이에 떠돌던 흉흉한 소문(사장 아들 흉)도 사그러들었다.

    (동네엔 큰 규모의 의류 매장이 없었기 때문에 아주머니들 기대가 매우 컸다.)

     

    공장 건물은 그렇게 몇달 간 방치되게 되었는데,

     

    그 사이, 그 건물은 동네 초등학생들의 대단한 관심을 끌게 되었다.

    변변찮은 놀이시설이 없던 동네 초등학생들에게 있어서, 학교 운동장 다음으로 넓은 놀이터가 생긴 셈이었다.

     

    대낮에 초등학교 3학년 짜리 애들이 축구공 하나만 덜렁 가지고 그 공장으로 들어갔다.

    검게 그을린 미싱공장 건물 입구와 미싱 공장 철조망 울타리를 각각 골대 삼아 두 패로 나뉘어 축구를 시작했다.

    벌떼 축구가 되어 우루루 몰려다니던 아이들.

     

    마침내 철조망 쪽을 골대로 한 아이들의 패 중 하나가 슛을 했다.

    골키퍼를 맡은 애가 있었지만, 일명 깍두기.

    운동신경이 있을 리가 없다.

     

    공은 결국 키퍼를 지나쳐, 골인.

    미싱 공장 건물 내부로 들어가버렸다.

    골키퍼를 향한 같은 편의 비난이 날아왔고, 공은 결국 골키퍼를 맡았던 아이가 가지고 나오게 되었다.

     

    다른 아이들은 그 동안 공장 앞에 서서 누가 잘했다. 못했다.

    이야기를 나누며 깍두기가 공을 가지고 나올 때를 기다렸다.

    ....

    ....

    기다렸다.

    ...계속 기다렸다.

     

    깍두기는 나오지 않았다.

     

    처음엔 짜증을 내던 아이들도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두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건물 입구에 서서 내부를 향해 깍두기를 맡던 아이의 이름을 연신 불렀지만, 대답은 없었다.

     

    이윽고, 아이 중 하나가 울먹이기 시작했고,

    패거리 중 가장 덩치가 큰 아이가 선봉이 되어 다같이 안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공장 내부는 화재 때 발생한 검은 연기 때문에 전부 검게 칠해진 상태였다.

    천장도, 바닥도, 기계들도 전부.

    전기 공급도 중단되었으므로 암흑 천지.

     

    천천히 손을 잡고 일렬로 들어가는 아이들.

    줄 맨끝에 아이는 공장 입구에 서있기로 했다.

    공장 안으로 제일 먼저 들어간 덩치큰 아이의 눈이 점점 어둠에 익숙해지며,

    공장 한 복판, 미싱 기계들 사이에 홀로 쪼그려 앉아있는 깍두기를 발견했다.

     

    땅에 떨어져있는 공을 집고는 가만히 쭈그려 앉아있는 깍두기.

     

    "야, 너 거기서 뭐해?"

     

    덩치가 큰 아이가 깍두기에 물었지만 대답은 없었다.

    뒤에 있던 아이들이 깍두기의 기색이 심상치 않은 걸 감지했는지 동요하자, 선봉에 있던 덩치 큰 아이도 겁을 먹기 시작했다.

    천장과 바닥은 구분되지도 않고, 가까운 물체도 검게 칠해져 분간할 수 없는 상황 속에 아이들의 불안함은 극도로 높아졌다.

     

    "공 찾았으면 빨리 나와!"

     

    덩치 큰 아이가 외쳤지만, 깍두기는 미동도 없었다.

    이윽고 덩치 큰 아이와 손을 잡고 있던 아이가 손을 놓고 소리를 지른다.

    그 뒤에 있던 아이도, 그 뒤에 있던 아이도 소리를 지르며 달아나버렸다.

    딱히 뭔가를 본 건 아니었다.

    그저 겁에 질렸을 뿐이었다.

     

    "...!!"

     

    덩치 큰 아이는 예상치 않게 혼자 남겨진 상황.

    오금이 저려오는 상황에서 덩치 큰 아이는 순간적으로 깍두기에게 화가 났다.

    저 녀석이 안 나오니까, 이렇게 된 거라 생각했다.

     

    "야! 나오라고!"

     

    덩치 큰 아이는 씩씩 거리며 불안한 호흡으로 뚜벅뚜벅 걸어가, 깍두기의 어께쪽 옷을 잡고 질질 끌듯이 

    걸으며 밖으로 나왔다.

     

    공장 밖에 나와 환한 햇살을 맞게되자, 덩치 큰 아이는 안심이 되어 자신도 모르게 얼굴에 미소를 그리고 있었다.

    그와 동시에 아이들에게 [어떻게 날 버리고 너네끼리 가냐? 겁쟁이들?]이라며 놀릴 정도로 여유를 되찾았다.

    그리고 자신이 끌고나온 깍두기의 모습을 보는데, 깍두기는 넋이 나간 얼굴로 계속 땅바닥만 보고 있었다.

     

    "야, 너 축구공은?"

     

    밖에서 기다리던 아이들 가운데 하나가 깍두기의 빈손을 보며 물었다.

    덩치 큰 아이는 분명 깍두기가 공을 집고 있던 모습을 보았었다.

     

    "너 아까 들고 있던 공은?"

    "......."

    "야, 공."

    "......."

    "공 어쨌냐고!"

    "공 아니었어!"

     

    깍두기는 발작을 하듯 말하며, 바지에 오줌을 지리기 시작했다.

    갑작스런 돌발행동에 아이들은 당황해 깍두기만 바라봤다.

     

    깍두기는 이어서 넋이 나간 그 얼굴로 사색이 되어 초등학생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미친듯이 말하기 시작했다.

     

    "공 찾으러 안에 들어갔는데, 너무 깜깜한 거야. 안에 책상이랑 기계 같은 거 때문에 찾기도 힘들고...

    눈에 적응될 때까지 어둠 속에서 그냥 기다리고 있었는데...조금 시간 지나니까 안에 그림자 윤곽 같은게 보였어.

    그래서 찾을 수 있겠다 싶어서 주변을 둘러보는데, 미싱 기계들 사이로 뭔가 통통 튀는 거야.

    잘 보니까 동그란 게...축구공이다 싶어서 공을 딱 두 손으로 집었어."

     

    아이들은 순간 이해했다.

     

    [그때까지 축구공이 통통 튈 리가 없잖아.]

    .

    .

    .

    .

    .

    .

    .

    .

    .

     

    "머리."

     

    깍두기가 검게 그을린 두 손에 긴 생머리카락을 들어 보이며 말했다.

     

    몇몇 아이들이 공장 밖으로 비명을 지르며 도망갔다.

    덩치큰 아이가 고개를 돌려 공잡 입구를 바라보았다. 공장 입구에서 검은 연기가 스멀스멀 퍼져나오는 게 보였다.

     

    아니었다.

     

    검은 연기가 아니었다.

     

    검게 그을린 사람의 머리가 밖을 쳐다보며 자신의 머리카락과 손을 하늘하늘 흔들며 밖으로 뻗고 있었다.

    덩치 큰 아이마저 이윽고 깍두기를 버리고 집으로 도망갔다.

    그리고는 부모님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저녁 무렵이 되어서야 부모님이 공장 앞에 간 다음, 바닥에 쓰러져있는 깍두기를 발견해.

    그 아이 부모님의 집으로 데려갔다.

     

    그 일 이후, 동네 초등학교에는 아이들이 공장에 가게 하지 말라는 가정통신문이 나왔고,

    몇 달 뒤, 그 공장 건물을 허물고 지은 의류 매장에서, 사장 아들은 각혈을 토하며 쓰러져 죽었다.

    사인은 폐암이었다.

     

    이후 미싱공장 사장을 그 동네에서 본 사람은 없다.

    동네 사람들은 그 아들이 창고에서 담배를 폈던 게 틀림없다고 확신했다.

    그 날 아이가 만진 축구공은, 분명 질식해서 죽어가던 직원의 귀신이었을 것이라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0/10 17:29:24  222.116.***.198  하쿠코  144707
    [2] 2019/10/10 22:38:32  125.143.***.107  Capybara  169349
    [3] 2019/10/11 01:23:13  124.59.***.225  아오유좀끊어  703470
    [4] 2019/10/11 01:24:16  223.104.***.40  Krabi  502218
    [5] 2019/10/11 01:38:49  106.102.***.55  goodtiming  551910
    [6] 2019/10/11 12:55:50  211.221.***.89  song  48266
    [7] 2019/10/11 13:34:14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8] 2019/10/12 00:17:12  219.241.***.17  블랙달리아  719827
    [9] 2019/10/12 06:08:44  221.167.***.138  qetuoadgj  133942
    [10] 2019/10/12 16:00:34  162.158.***.220  건전만화  28184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45
    그것이 알고싶다 를 보던중 예전에 내가썻던글이 생각나 다시 올려봅니다. 은빛미리내 19/11/17 00:12 573 6
    100944
    [번역괴담][2ch괴담]산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꽤 많다고 해 [1] VKRKO 19/11/16 23:44 529 8
    100943
    [영구 미제 사건] 텍사캐나의 팬텀이라 불린 살인마 [1] 창작글 Mysterious 19/11/16 17:10 559 14
    100942
    개와 돼지로 자동차 충돌 실험을 하는 한 회사;;;;;아 펌글 horrorguard 19/11/15 23:29 929 6
    100941
    판매 금지된 최악의 농약 [1] 펌글 horrorguard 19/11/15 23:27 1007 8
    100940
    네이버 카페 돌아다니다가 본 이상한 글 / 도대체 이런글들은 뭘까요? [1] 펌글 horrorguard 19/11/15 23:25 827 1
    100939
    최근 정신나간 사건/ 강서구 피방살인사건을 모방했다고하네요 [1] 펌글 horrorguard 19/11/15 23:22 765 5
    100938
    [사진/영상] 일본 살아있는인형/ 얼굴 새하얘가지고 소름끼침 / 창작글 horrorguard 19/11/15 23:20 623 1
    100937
    어둠 펌글 song 19/11/15 13:37 442 8
    100936
    꿈 속의 버스 [1] 펌글 song 19/11/15 13:34 388 8
    100935
    소리 펌글 song 19/11/15 13:33 294 8
    100934
    원념 펌글 song 19/11/15 12:17 293 6
    100933
    한 분 더.. 펌글 song 19/11/15 12:12 309 7
    100932
    연꽃 술잔 펌글 song 19/11/15 12:08 359 9
    100931
    여관 펌글 song 19/11/15 11:59 320 7
    100930
    발렌타인데이 [1] 펌글 song 19/11/15 11:58 327 7
    100929
    마지막 통화 펌글 song 19/11/15 11:57 308 7
    100928
    장의사 펌글 song 19/11/15 11:57 311 9
    100927
    관음 [1] 펌글 song 19/11/15 11:54 404 9
    100926
    [스레딕] 나홀로 숨바꼭질 하고있어 [1] 로손 19/11/15 09:57 312 4
    100925
    자살한 친구의 남친과 사귀는데 죽은 친구의 이름으로 백장미가.. 창작글 디젤7 19/11/14 21:43 583 1
    100924
    배낭여행객만 노린 범죄자 [1] 창작글 Mysterious 19/11/14 17:53 952 15
    100923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7. (혼잣말) [4] Archi. 19/11/13 12:45 613 9
    100922
    CCTV에 찍힌 남성...그의 손에는 석궁이 쥐어져 있었다 [11] 창작글 Mysterious 19/11/12 14:09 2032 26
    100921
    몇년만에 들어와봤는데.. [2] 창작글 와나시탈 19/11/12 11:44 869 3
    100920
    질문) 한자 물 수 자에 빠져 죽는 이야기 원본 찾습니다 [4] 본인삭제금지 찾아왔습니다 19/11/12 00:31 966 3
    100919
    [일본][끔찍실화영상]여동생이 빡치게 한다고 기어이 죽여서 토막내버린.. [2] 창작글 horrorguard 19/11/11 21:35 1377 0/6
    100918
    자매가 벌이는 무서운 숨박꼭질 게임 창작글 디젤7 19/11/10 21:00 791 0
    100917
    [번역괴담][2ch괴담]영적 능력이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 [3] VKRKO 19/11/09 23:29 1387 7
    100916
    패스트 푸드 살인마라 불린 남성 [4] 창작글 Mysterious 19/11/09 17:37 1993 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