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752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87)
    추천 : 20
    조회수 : 3653
    IP : 120.50.***.2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09/12 16:00:45
    http://todayhumor.com/?panic_100752 모바일
    점쟁이
    옵션
    • 펌글

    어느 어슴푸레한 밤길을 잔뜩 취한 남자가 걷고 있었다.



    길을 걷던 남자가 문득 옆을 보자, 50대쯤 되어 보이는 남자가 의자에 앉아 책을 읽고 있었다.



    남자 앞에 있는 책상에는 [점] 이라고 써 있는 종이가 붙어 있고, 수정구슬이 놓여져 있다.







    점쟁이 같다.



    남자는 호기심이 생겨 점을 쳐 보기로 했다.



    남자는 책상 앞의 의자에 앉아서 말했다.







    [남동생의 점을 보고 싶은데요.]



    점쟁이는 고개를 끄덕이고, 남동생의 나이와 이름을 물었다.



    남자는 자신의 이름과 5년 후 자신의 나이를 말했다.







    사실 남자에게 남동생은 없었다.



    술도 취했겠다, 점쟁이를 놀려 먹을 생각이었던 것이다.



    [A씨고, 나이는 28살이라는거죠?]







    점쟁이는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수정구슬에 손을 대고 점을 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도중에 점쟁이의 안색이 하얗게 질린다.



    그리고 주변에 잔뜩 쌓아둔 책을 허겁지겁 펼쳐 여기저기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어느 정도 시간이 끝나 대충 조사가 끝났는지, 점쟁이는 땀을 닦으며 남자에게 물었다.



    [실례지만, 동생분은 건강하십니까?]



    [건강합니다. 그런 말은 실례잖아요.]







    그러자 점쟁이는 [모쪼록 동생분께 몸을 소중히 하라고 전해주십시오.] 라고 몇번이고 말했다.



    조금 불안해진 남자는 물었습니다.



    [왜 그러는 겁니까?]







    그러자 점쟁이는 식은땀을 흘리며 대답했다.



    [당신의 동생은 점괘대로라면 5년 전 오늘 이미 죽었을 운명입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539?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12 18:18:55  119.206.***.192  건전만화  281843
    [2] 2019/09/12 18:56:45  106.250.***.40  랑해  417708
    [3] 2019/09/13 00:52:05  112.163.***.192  하비샴의왈츠  534333
    [4] 2019/09/13 01:13:51  58.237.***.61  d-60  587261
    [5] 2019/09/13 03:42:00  61.102.***.52  왜이러세요ㅠ  547534
    [6] 2019/09/13 14:01:13  116.45.***.26  하쿠코  144707
    [7] 2019/09/14 00:44:46  114.201.***.149  Capybara  169349
    [8] 2019/09/14 02:01:19  175.212.***.69  부유한굼벵이  290984
    [9] 2019/09/14 03:08:16  211.55.***.46  밥이보약*  365534
    [10] 2019/09/14 09:03:42  39.7.***.211  그치만....  7742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828
    그 남자는 왜 나를 쫓아왔을까? 창작글 마포김사장 20/09/22 23:10 187 2
    101827
    [살인자 이야기] 남자친구와 결혼하기 위해 그녀가 한 짓. 창작글 Mysterious 20/09/22 11:58 490 4
    101826
    [살인자 이야기] 그녀는 모닝콜을 받지 않았다 창작글 Mysterious 20/09/20 09:26 686 13
    101825
    사신님, 사신님 [4] 펌글 song 20/09/19 14:15 846 16
    101824
    미소지으며.. 펌글 song 20/09/19 14:13 505 9
    101823
    의문의 임신 펌글 song 20/09/19 14:12 967 14
    101822
    호텔 13층 펌글 song 20/09/19 14:07 622 9
    101821
    나가사키의 호텔(짬뽕 아님) 펌글 song 20/09/19 13:59 641 9
    101820
    형의 죽음의 이유 펌글 song 20/09/19 13:57 602 8
    101819
    고양이 선생님 펌글 song 20/09/19 13:53 453 7
    101818
    양산 펌글 song 20/09/19 13:51 395 7
    101817
    폐병원 탐험 펌글 song 20/09/19 13:49 412 8
    101816
    펌글 song 20/09/19 13:47 299 6
    101815
    제 4 공원 [1] 펌글 song 20/09/19 13:45 313 6
    101814
    [일본2ch 괴담] 신사에 든 도둑 펌글 이달루 20/09/19 13:39 414 6
    101813
    [장편] 두 번째 달 - 54. 짧은 외전입니다. [2] 창작글외부펌금지 다른이의꿈 20/09/18 12:25 173 7
    101812
    [살인자 이야기] 그는 더 빨리 잡힐 수 있었습니다. [2] 창작글 Mysterious 20/09/18 10:19 597 7
    101811
    [일본2ch괴담] 들러붙는 저주 [1] 펌글 이달루 20/09/18 00:02 589 5
    101810
    [일본2ch괴담] 그림을 보고 이상해진 친구 펌글 이달루 20/09/16 21:49 842 7
    101809
    [장편] 두 번째 달 - 52화 & 53화(완결) [16] 창작글외부펌금지 다른이의꿈 20/09/15 15:50 315 9
    101808
    [살인자 이야기 ] 영국에서 유일무이한 타이틀을 가진 변호사 [2] 창작글 Mysterious 20/09/15 13:27 1277 16
    101807
    귀인의 방문 [4] 창작글 바젤넘버나인 20/09/15 02:01 1033 11
    101806
    [살인자 이야기] 한니발 렉터를 추종한 인물 [2] 창작글 Mysterious 20/09/13 10:05 1340 13
    101805
    구원은 어디있어요 #1 [1] 창작글외부펌금지 불안먹는하마 20/09/12 21:19 528 2
    101804
    맨션에서 겪은 무서운 일 [2] 펌글 song 20/09/11 14:41 2160 29
    101803
    밤중에 산길에서 펌글 song 20/09/11 14:39 974 17
    101802
    오르간 [1] 펌글 song 20/09/11 14:38 789 20
    101801
    카노우파 미인도 [3] 펌글 song 20/09/11 14:36 1229 19
    101800
    목소리 펌글 song 20/09/11 14:34 606 13
    101799
    자시키와라시 [1] 펌글 song 20/09/11 14:31 712 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