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644
    작성자 : 바젤넘버원 (가입일자:2018-03-08 방문횟수:130)
    추천 : 11
    조회수 : 1222
    IP : 14.32.***.121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9/08/09 23:22:45
    http://todayhumor.com/?panic_100644 모바일
    [잔혹동화] 만인의 연인
    옵션
    • 창작글



    어둡고 눅눅한 지하감옥에서 눈을 뜬 남자는

    자신의 두 손과 발을 죄어오는

    차가운 쇠사슬을 느꼈습니다.

     

     

    애인의 짓궂은 장난일까

    남자는 생각했지만

    그 많은 애인들 중

    누구의 장난인지 알 길이 없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이것이 장난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 남자는

    상황의 심각성을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누가 자신을 이곳에 가뒀을까

    이별 통보를 받은 공작부인일까

    아니면

    공작부인의 임신한 딸일까

     

     

    하지만

    그 끝이 보이지 않는 가능성에

    남자는 현기증이 날 지경이었습니다.

     

     

    그때

    감옥의 문이 열리며

    누군가 지하감옥으로 들어왔습니다.

     

     

    공작부인이었습니다.

     

     

    그리고

    남자의 다른 애인들도 함께

     

     

    자신을 바라보는 애인들의 시선에서

    뒤섞인 경멸과 사랑을 느낀 남자는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애인들 사이에서 나타나

    남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한 노인

     

     

    노인을 본 남자는

    두 다리가 후들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며칠 전

    강물에 불어 시퍼렇게 퉁퉁 부은 체

    강가에서 발견된 마을 처녀의 시체

     

     

    남자와 사랑에 빠진 처녀는

    남자에게 다른 애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스스로 강물에 뛰어들어 목숨을 끊었습니다.

     

     

    그리고

    끔찍하게 변해버린 처녀의 시체 앞에서

    조용히 눈물을 흘리던 한 사람이 있었으니

    다름 아닌 노인이었습니다.

     

     

    죽은 처녀는

    노인의 손녀였던 것이었습니다.

     

     

    남자의 애인들 앞에 선 노인은 말했습니다.

     

     

    은화 열 닢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작고 귀여운 왼발 새끼발가락입니다.

    은화 열 닢에 새끼발가락 사실 분 계십니까?

     

     

    반응은 폭발적이었습니다.

     

     

    저마다

    사랑하는 이의 육신을 차지하기 위한

    광기 어린 경매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날 밤

    남자는 조각 조각이 나

    애인들의 품에 안겨 사방으로 흩어졌습니다.

     

     

    그리고 노인

    남자를 팔아 큰돈을 번 노인은

    아직 치르지 못 한 손녀의 장례식을

    성대히 치룰 수 있었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10 10:18:58  211.253.***.34  미스공  61638
    [2] 2019/08/10 17:27:24  180.230.***.198  공상과망상  562616
    [3] 2019/08/11 00:08:02  14.41.***.54  趙溫馬亂色氣  79239
    [4] 2019/08/11 01:44:54  180.230.***.109  해니  351185
    [5] 2019/08/11 10:29:35  162.158.***.125  김여리  447594
    [6] 2019/08/11 20:22:53  222.112.***.65  새벽아침  277306
    [7] 2019/08/12 06:41:19  213.162.***.122  오지리  770642
    [8] 2019/08/12 16:23:01  122.45.***.76  세상은  534553
    [9] 2019/08/14 00:24:05  116.45.***.26  하쿠코  144707
    [10] 2019/08/19 01:20:33  117.111.***.23  goodtiming  55191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68
    [단편] 시그널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8 13:45 52 1
    100767
    여행을 즐기던 한 남자의 진짜 목적 | 살인자 이야기 창작글 Mysterious 19/09/18 11:49 170 3
    100766
    [단편] 지켜주는 차단제 [1]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8 00:37 192 1
    100765
    [단편] 원래대로 돌아왔을 뿐 이야 창작글 별의갯수만큼 19/09/17 18:26 207 2
    100764
    [단편] 사진 찍는 남자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7 12:12 238 2
    100761
    [단편] 레인보우 킬러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23:51 214 1
    100759
    [단편] 스미스 씨, 반갑습니다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21:50 248 2
    100758
    버스 정류장 살인마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9/16 18:45 835 15
    100757
    [자작] 채워지는 생수병 창작글외부펌금지 좌중우 19/09/16 14:34 338 6
    100755
    대만 신하이 터널 괴담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9/15 19:03 902 8
    100754
    [환상괴담 어게인] 씨앗공포증 [2] 환상괴담 19/09/15 17:14 557 4
    100753
    흔적 창작글 neptunuse 19/09/15 14:39 465 5
    100752
    점쟁이 [3] 펌글 song 19/09/12 16:00 1846 18
    100751
    경비원 [1] 펌글 song 19/09/12 15:59 1209 17
    100750
    서바이벌 게임 펌글 song 19/09/12 15:56 792 15
    100749
    봉제인형 [1] 펌글 song 19/09/12 15:53 869 12
    100748
    대학교 시험 [2] 펌글 song 19/09/12 15:51 1052 16
    100747
    문방구의 괴한 펌글 song 19/09/12 15:50 897 20
    100746
    흑백사진 펌글 song 19/09/12 15:49 751 17
    100745
    이세계로의 문-엘리베이터 펌글 song 19/09/12 15:48 585 13
    100744
    죽음의 신 펌글 song 19/09/12 15:45 680 13
    100743
    쾅, 쾅 후일담 펌글 song 19/09/12 15:44 891 23
    100742
    쾅, 쾅 [5] 펌글 song 19/09/12 15:43 956 17
    100741
    [단편] 고양이 (1/2) 창작글 월향_fullmoon 19/09/12 14:49 227 3
    100740
    립스틱 킬러 | 살인자 이야기 [4] 창작글 Mysterious 19/09/11 14:30 1149 21
    100739
    [단편] 그날의 김할아버지 上 [1] 창작글 은기에 19/09/11 13:25 379 6
    100738
    은기에님께 감사드립니다 [1] 창작글 Mysterious 19/09/11 10:12 755 7
    100737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91. (사이비) [2] Archi. 19/09/10 12:09 1098 11
    100736
    인공지능 스피커 [2] 창작글외부펌금지 sirius345 19/09/09 22:22 1297 6
    100735
    약 스압, 데이터 주의) 다윈상 [9] 창작글 Mysterious 19/09/09 16:47 1548 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