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512
    작성자 : 월향_fullmoon (가입일자:2019-05-19 방문횟수:36)
    추천 : 8
    조회수 : 429
    IP : 116.125.***.85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19/07/17 16:59:16
    http://todayhumor.com/?panic_100512 모바일
    [단편]강도 (루류루 > 월향 닉네임 변경했습니다!)
    옵션
    • 창작글
     
     
    강도
     

    : 월향
     

     

    ...”
     

    피가 쏟아졌다. 편의점 야간 알바를 하던 중이었다. 배가 고파, 창고에서 폐기 상품을 훑어보고 있던 때였다. 뜨겁게 달궈진 것이 몸을 뚫었다. 인간의 신체란 약하기 그지없는 것이었구나.
     

    ..이제 그만..”
     

    처음부터 빛바랜 인생이었음에도 지키고 싶었다. 그 사진들 속의 사람들이 보고 싶었다. 이혼하고 집을 나간 엄마, 실종 된지 일주일 된 아빠, 전과가 있는 오빠, 시집간 후 소식도 없는 언니. 이 모두가 보고 싶었다.
    어째서인지 몸에 뚫린 구멍이 여러 개가 된 것 같다. 난 지키고 싶었는데, 죽고 싶다 소원 하던 건 사실 살려달라던 것이었는데. 신의 부름에 오류가 난 것 같다. 이건 내 기도가 아니었는데.
     

    제발..제발....”
     

    이럴 줄 알았으면 유서라도 써놓을 걸 그랬다. 일기장 속엔 온통 신세한탄 뿐인데. 혹시나 언니가 보고 울면 어떡하지. 언니 때문에 자해를 시작했다는 말을 써 놓았는데. 엄마는 내 장례식에 와 줄까? 11년 동안 기다렸는데. 오빠는? 오빠는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빠가 보고 싶다. 아빠가 제일 밉지만, 제일 의지했는데.
     

    ...”
     

    이제 끝이 날 것 같다. 피가 너무 많이 흐른다. 움직일 수도 없고 이젠 생각도 할 수 없다. 어지러운 태풍 속에서 삐- 하는 천둥만이 가득하다. 강도는 어디 갔지. 난 가진 것도 없고, 이 매장 돈을 털어봤자 백만원 안팎일 텐데 날 죽이는 이유가 뭘까.
     

    ♪♩♬
     

    사라졌던 강도가 보인다. 울리는 핸드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게 눈에 보인다. 복면과 장갑을 쓰고 있어 자세히는 보이지 않지만 건장한 체격이다. 아마도 그는 남성이겠지. 아마도 그는 50대겠지. 아마도 스마트 폰을 잘 다루지 못하는 것이겠지. 아마도 일주일 전에 실종된 보험 설계사겠지. 그가 신고 있던 구두는 재작년 생신선물로, 핸드폰 벨 소리는 작년에 내가 직접 설정해 준 것이었다.
    걱정했는데, 다치진 않은 것 같아 다행이다. 울지마, 아빠. 내 앞으로 들어 놓은 보험은 많으니까, 앞으로는 다들 서로 미워하지 않고 살 수 있을 거야. 내 피가 잉크가 되어 빛바랬던 사진들에 생기를 불어 줄 수 있겠지. 그거면 됐다. 그거면 됐어.
    월향_fullmoon의 꼬릿말입니다
    닉네임 변경했습니다! 달의 향기란 뜻이에요!ㅎㅎ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7 20:43:40  220.127.***.43  랑해  417708
    [2] 2019/07/17 22:08:31  223.39.***.134  왜이러세요ㅠ  547534
    [3] 2019/07/18 01:56:24  108.162.***.191  김여리  447594
    [4] 2019/07/19 01:50:55  162.158.***.34  해니  351185
    [5] 2019/07/19 17:26:04  221.138.***.168  oufjqm  457297
    [6] 2019/07/22 13:13:08  211.253.***.18  미스공  61638
    [7] 2019/07/24 17:44:19  121.55.***.44  좁쌀여우  454418
    [8] 2019/08/08 13:59:40  180.66.***.73  zzzzㅋ  1295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677
    노려보는 포스터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6 61 0
    100676
    할머니 한복을 찾는 아이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2 50 0
    100675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6) [2]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19/08/18 22:58 116 4
    100674
    유서에 담긴 부탁 [2] 5555 19/08/18 22:23 287 6
    100673
    얼룩말 살인사건 [7] 창작글 Mysterious 19/08/17 20:36 1049 22
    100672
    단편5) 달력의 신 윤인석 19/08/16 10:05 364 10
    100671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5) [2]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19/08/15 23:32 253 7
    100670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4)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19/08/15 20:44 206 5
    100669
    게인즈빌의 리퍼 '대니 롤링' | 살인자 이야기 [6] 창작글 Mysterious 19/08/15 17:40 922 33
    100668
    단편4) 아비 [3] 윤인석 19/08/15 11:51 446 11
    100667
    [총3부작] One Summer Night 2화 [2]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15 01:51 188 4
    100666
    [전달] __시__면 전직원 업무 매뉴얼 [6] 창작글 갤러헤드 19/08/14 15:35 1149 11
    100665
    촘나쿨한데-가위 펌글 song 19/08/14 13:11 538 2
    100664
    촘나쿨한데 이야기속으로 5 펌글 song 19/08/14 13:10 386 6
    100663
    촘나쿨한데-이야기속으로 4 펌글 song 19/08/14 13:09 369 3
    100662
    촘나쿨한데 - 이야기속으로 3 펌글 song 19/08/14 13:08 440 4
    100661
    촘나쿨한데님 괴담 - 이야기 속으로 2 펌글 song 19/08/14 13:07 539 8
    100660
    촘나쿨한데님괴담 - 이야기 속으로 1 펌글 song 19/08/14 13:06 859 7
    100659
    전설의 촘나쿨한데님 괴담 - 커서 겪은 일... 펌글 song 19/08/14 13:05 698 10
    100658
    [총3부작] One Summer Night (한여름 밤의 28사단) 1화 [3]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13 20:06 318 4
    100657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3) [2] 불안먹는하마 19/08/13 15:20 326 5
    100656
    용현동 굴다리다방 흉가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8/13 15:13 1307 6
    100654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7. (그림자) Archi. 19/08/13 12:20 715 8
    100653
    미국판 암수살인? 70여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주장하는 남성 [3] 창작글 Mysterious 19/08/13 11:18 1510 24
    100652
    잭슨빌의 교살범이라 불린 남성 창작글 Mysterious 19/08/13 11:09 914 18
    100651
    [단편] 그날의 원룸 [6] 창작글 은기에 19/08/12 20:52 1101 18
    100650
    글을 찾습니다~ [1] 상봉댁 19/08/12 20:43 282 2
    100649
    단편3) 인류 구원 마법의 제물 (스압) [2] 윤인석 19/08/12 17:36 388 7
    100648
    무서운 이야기(공짜 다락방), 글 아니고 유튜브 동영상이에용 [1] 기신이세요? 19/08/12 16:29 247 0
    100647
    [번역괴담][2ch괴담]고모는 이른바 치매 환자였다 [4] VKRKO 19/08/11 23:53 1763 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