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501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21)
    추천 : 16
    조회수 : 868
    IP : 211.221.***.8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7/16 17:13:02
    http://todayhumor.com/?panic_100501 모바일
    옵션
    • 펌글
    수십년 전, 내가 A시에 살고 있을 무렵의 일입니다.



    당시 나는 신문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는데, 딱 한 곳 가기 싫은 집이 있었습니다.



    이상하게도 그 집만 일반적인 배달 경로에서 혼자 벗어나 있는데다, 울창한 숲 속의 긴 비탈길 끝에 있어서 3면을 숲에 둘러싸인 집이었던 것입니다.







    게다가 그 곳에는 언제나 오전 3시 무렵에 배달을 하게 되었기 때문에, 언제나 어둡고 기분 나쁜 분위기여서 매우 무서웠습니다.



    8월의 어느 날, 여느 때처럼 투덜거리며 그 집에 배달을 하러 갔는데, 작은 사내 아이가 담 위를 타며 놀고 있었습니다.



    이런 시간에 왜 저러나 싶었지만, 담의 높이는 1m 정도였고, 집 안의 창문에서 빛이 새어나오고 있었기에 분명 여름 휴가라도 가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부모님이 아직 준비를 다 못 마쳐서 혼자 밖에서 놀고 있는 거라구요.



    조금 위험한 건 아닌가 싶기도 했지만, 이른 아침에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건 내가 어릴 때도 분명 신나는 일이었기에 조금은 그리운 느낌도 들었습니다.



    그 아이는 유치원생 정도의 나이로, 담 위에 올라섰다 반대편으로 뛰어 내리고, 또 올라오는 것을 담담하게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그 날은 아무 일 없이 배달을 마쳤습니다만, 그 아이는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담 위에 서서 반대편으로 뛰어내리는 놀이를 계속 하고 있었습니다.



    4일째가 되자 결국 나는 아이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저기, 이런 시간에 뭐하는거니? 그런 놀이는 위험해. 아빠랑 엄마는 어디 계시니?]







    그러자 아이는 아무 말 없이 평소처럼 반대편으로 뛰어 내렸습니다.



    [으악!]



    아이가 뛰어내린 담 반대편을 본 나는 기절할 듯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내 쪽에서는 1m 정도의 단순한 담이었지만, 반대편은 완전히 낭떠러지인데다 아랫쪽에서 물소리가 들려오고 있었습니다.



    높이 역시 어두워서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10m는 가볍게 넘을 것 같았습니다.



    물론 남자 아이의 모습은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뒤를 돌아보자 지금까지 켜져 있던 집 안의 불빛도 사라지고 그저 어두울 뿐이었습니다.



    나는 겁에 질려 정신 없이 도망쳤습니다.



    그리고 사무실에 도착해서 소장에게 그것을 이야기했습니다.







    [너 어디다가 신문을 나눠주던거야? 거기는 우리 배달 구역이 아니잖아!]



    [어, 그렇지만 분명히 배달 경로에는...]



    하지만 배달 경로표를 다시 보니 그 전까지는 확실히 있던 그 집이 빈 칸이었습니다.







    [이제 됐으니까 오늘은 일단 돌아가게.]



    그래서 나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납득이 되지를 않았습니다.







    그래서 무서웠지만 해가 떴으니 점심 무렵에 그 집에 다시 가 보았습니다.



    밝은 해 밑에서도 기분 나쁜 그 집은 문패도 없고, 뜰에는 잡초가 무성한데다 유리창도 다 깨져 있어 사람 사는 집으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제 그 담벼락의 반대편을 바라보니, 역시나 낭떠러지였습니다.







    아래에는 바위를 물결이 몰아치고 있었습니다.



    바다였습니다.



    아무리 봐도 아이가 있을 만한 장소는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문득, 나는 담벼락 바로 아래의 바위밭에 하얀 것들이 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흰 꽃다발들과, 그것을 둘러싸듯 내가 배달한 신문들이 바위 밭에 널려 있었습니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640?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6 19:21:31  119.70.***.40  모모링♡  178956
    [2] 2019/07/16 21:16:03  220.127.***.43  랑해  417708
    [3] 2019/07/16 21:22:56  223.39.***.62  왜이러세요ㅠ  547534
    [4] 2019/07/16 21:56:45  172.68.***.204  qetuoadgj  133942
    [5] 2019/07/16 23:03:26  172.68.***.147  김여리  447594
    [6] 2019/07/17 05:14:17  218.48.***.209  저양이  634231
    [7] 2019/07/17 09:25:17  175.119.***.1  정꼬모  473228
    [8] 2019/07/17 18:56:54  106.243.***.170  술비  778305
    [9] 2019/07/17 18:58:09  178.165.***.181  오지리  770642
    [10] 2019/07/18 14:16:08  116.45.***.26  하쿠코  14470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01
    공포실화) 할머니댁에서 있던 기억 창작글 월령검사 19/08/24 05:05 135 0
    100700
    [연재] One Summer Night 3화(마지막회) [2]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23 18:37 105 2
    100699
    ㄷㄷ 한 방송국 공포 실화..... [3] 1일1나은 19/08/23 18:24 445 2
    100698
    롱아일랜드에서 사신이라 불린 남성 [4] 창작글 Mysterious 19/08/23 18:07 464 9
    100697
    편지 [2] 펌글 song 19/08/23 11:46 368 7
    100696
    관찰 펌글 song 19/08/23 11:41 305 6
    100695
    엘리베이터 펌글 song 19/08/23 11:40 318 6
    100694
    돌고래 반지 [1] 펌글 song 19/08/23 11:38 342 7
    100693
    조난자 펌글 song 19/08/23 11:38 264 7
    100692
    태워버린 책 펌글 song 19/08/23 11:37 267 7
    100691
    다진 고기 펌글 song 19/08/23 11:36 289 5
    100690
    저주 펌글 song 19/08/23 11:35 253 6
    100689
    복수 펌글 song 19/08/23 11:34 255 5
    100688
    [잔혹동화] 정원사의 미로 바젤넘버원 19/08/23 10:46 153 1
    100687
    소름은 왜 끼칠까? 9릴령샌얀뛰 19/08/23 00:33 205 0
    100686
    우사기기리모찌? 님들 그거 아세요? [4] KPPM 19/08/22 20:48 500 3
    100685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보니 & 클라이드 [3] 창작글 Mysterious 19/08/21 12:59 820 14
    100684
    (단편) 당신은 진짜 당신인가? [2] 이끌리다 19/08/21 01:46 646 8
    100683
    (실화)유흥주점 청산가리-1 도레미파산풍 19/08/20 15:20 1095 6
    10068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8. (달마도) [2] Archi. 19/08/20 14:20 914 9
    100681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12 [3]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8/20 11:53 253 4
    100680
    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나무라 불린 이 [2] 창작글 Mysterious 19/08/19 19:54 1408 25
    100679
    [단편] 그날의 세입자 上 [2] 창작글 은기에 19/08/19 18:57 324 8
    100678
    남포동 극장 자살사건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8/19 14:26 1194 6
    100677
    노려보는 포스터 [3]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6 997 9
    100676
    할머니 한복을 찾는 아이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2 703 8
    100675
    그녀를 찾아 절망 속으로 들어갔다(6) [2] 창작글 불안먹는하마 19/08/18 22:58 283 6
    100674
    유서에 담긴 부탁 [3] 5555 19/08/18 22:23 979 11
    100673
    얼룩말 살인사건 [9] 창작글 Mysterious 19/08/17 20:36 2195 32
    100672
    단편5) 달력의 신 윤인석 19/08/16 10:05 562 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