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495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822)
    추천 : 20
    조회수 : 1732
    IP : 211.221.***.89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9/07/16 16:49:34
    http://todayhumor.com/?panic_100495 모바일
    엘리베이터
    옵션
    • 펌글
    <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font-size:16px;text-align:justify;">친구 B양이 겪은 일입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font-size:16px;text-align:justify;">3,4년 전에 그 친구가 부산에서 학원을 다니며 아이들을 가르쳤던 적이 있습니다. 학원은 경사진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한쪽 입구로 들어가면 1층인데, 다른 입구로 들어가면 2층으로 바로 연결되는 구조였다고 합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font-size:16px;text-align:justify;">B양은 학원에 다니던 다른 학생들이나 선생님들과 마찬가지로 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에서 내려 그곳으로 바로 연결된 현관으로 다녔다고 합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p class="moreless_top" style="margin:0px 0px 1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8;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학원다닌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였습니다.</span></p> <div class="moreless_content"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ize:16px;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Nanumgothic, 'Malgun Gothic', dotum, sans-serif;line-height:1.8;vertical-align:baseline;color:#555555;text-align:justify;">그런데 그녀는 습관대로 1층을 눌러버려서 평소 내리는 2층이 아닌 1층으로 가게 되었다고 합니다.<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1층에 도착하자 띵 하는 소리가 나면서 엘리베이터가 열렸는데 엘리베이터 밖으로 보이는 1층의 풍경은 어둡고도 왠지 섬뜩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평소 가위도 잘 눌리고 귀신이라고 할까... 여하튼 다른사람이 못 보는 걸 봤던 친구라서 이런 분위기를 더 예민하게 느꼈을 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그 후로는 1층의 그런 분위기가 싫어서 꼭 2층으로 다녔다고 합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div class="imageblock center" style="margin:0px auto;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8;vertical-align:baseline;float:none;text-align:center;clear:both;"><img src="http://thering.co.kr/attach/1/381272.gif" width="460"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1px solid rgb(221,221,221);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height:auto;" alt="" filesize="3126"></div>학원에는 엘리베이터 말고도 계단이 있었는데 그 계단은 위층에서 아래층을 내려다보면 내려가는 방향이 한쪽으로만 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한 계단을 내려가면 방향을 반대로 틀어서 다시 한계단을 내려가는 식으로 되어있는 계단이었다고 합니다. <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그런데 그 계단의 가운데에 난간이 있었는데 그 난간 사이의 틈이 흔히 보아왔던 다른 계단들보다 폭이 좀 넓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층층마다 그 난간 사이 틈은 촘촘한 철조망 같은걸로 메꿔져 있었습니다. <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같은 학원에 다니는 동료 선생님께 철조망에 대해서 묻자 그 선생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이 건물의 계단 난간 틈이 다른 건물에 있는 그것보다 좀 넓은 편인데,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몇 달전에 맨 위층에 있는 유치원에 다니던 남자아이 하나가 그 틈으로 떨어져 죽은 사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이후로 철조망이 설치되었고 하죠.</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당시만해도 그 이야기를 들은 B양은 아 그런 일이 있었구나 하고는 그냥 넘어갔습니다만, 며칠 뒤B양은 학원 수업을 다 마치고 뒷정리를 하느라 거의 마지막에 학원에서 나왔다고 합니다.<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그래서 엘리베이터에 혼자 타게 되었고, 내려가는 동안 엘리베이터 안에 설치되어 있는 거울을 보면서 무심코 머리와 옷매무새를 만지고 있었습니다.<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그런데 갑자기 한기가 느껴지면서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바지의 허벅지 부분 쯤에서 누가 바지를 당기는 느낌이 나더랍니다.</span> 그래서 정면에서 거울을 보던 시선에서 슬쩍 시선을 내려 거울 아래-거울에 비치는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자신의 하반신 부분을 보니 왠 꼬마 남자아이가 자신의 바지를 쿡쿡 잡아당기고 있더랍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순간 이무도 없는 엘리베이터에 혼자탔던 기억이 나면서 소름이 쫙 올라오는데, 그 남자아이가 자신을 슥 올려다보더니 씩 웃으면서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아줌마"</span> 그러더랍니다.<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그런데 아줌마라는 소리를 듣는 순간, 그녀는 아직 20대인데 무슨 아줌마? 라는 생각에 무서움도 잊고 "뭐얏?!"이라며 소리를 쳤는데, <span class="q1"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color:#cd4444;">순간 꼬마가 사라졌다고 합니다.</span><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그리고 그 순간, 엘리베이터가 열렸는데, 2층이 아니라 1층이었다고 합니다. 다른때 같았으면 무서웠겠지만 아줌마 소리를 들었다는게 너무 화가 나서 그냥 씩씩거리며 집으로 나갔다고 합니다.<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br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font-style:inherit;font-variant:inherit;font-weight:inherit;font-size:inherit;font-family:inherit;line-height:1;vertical-align:baseline;">[투고] 룰루랄라님</div>
    출처 http://thering.co.kr/591?category=20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16 17:16:11  119.70.***.40  모모링♡  178956
    [2] 2019/07/16 21:08:32  220.127.***.43  랑해  417708
    [3] 2019/07/16 21:31:55  223.39.***.62  왜이러세요ㅠ  547534
    [4] 2019/07/16 22:01:41  108.162.***.120  qetuoadgj  133942
    [5] 2019/07/17 00:24:52  211.206.***.239  힌디둥둥  270804
    [6] 2019/07/17 00:30:54  172.68.***.87  김여리  447594
    [7] 2019/07/17 00:37:38  69.245.***.212  Green-Tea  636485
    [8] 2019/07/17 02:28:20  211.203.***.54  Hahaha^.~  93213
    [9] 2019/07/17 05:01:57  218.48.***.209  저양이  634231
    [10] 2019/07/17 09:18:43  175.119.***.1  정꼬모  47322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06
    [단편] 덤으로 사는 인생 [2] 창작글 다른이의꿈 19/08/26 07:51 87 3
    100705
    [단편] 그날의 세입자 下 [1] 창작글 은기에 19/08/25 14:57 194 6
    100704
    댜틀로프(디아틀로프) 고개 사건 | 미스터리 [7] 창작글 Mysterious 19/08/25 13:06 428 17
    100703
    네게 주어진 72시간 [2]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25 02:28 405 3
    100702
    주말에 달리는 토리하다("소름") 극장판 - 1부 펌글 파워파파 19/08/24 23:39 287 0
    100701
    공포실화) 할머니댁에서 있던 기억 [4] 창작글 월령검사 19/08/24 05:05 800 11
    100700
    [연재] One Summer Night 3화(마지막회) [4] 창작글 플라잉제이 19/08/23 18:37 221 4
    100699
    ㄷㄷ 한 방송국 공포 실화..... [3] 1일1나은 19/08/23 18:24 1238 3
    100698
    롱아일랜드에서 사신이라 불린 남성 [4] 창작글 Mysterious 19/08/23 18:07 1270 19
    100697
    편지 [2] 펌글 song 19/08/23 11:46 717 10
    100696
    관찰 펌글 song 19/08/23 11:41 554 9
    100695
    엘리베이터 펌글 song 19/08/23 11:40 569 10
    100694
    돌고래 반지 [1] 펌글 song 19/08/23 11:38 667 10
    100693
    조난자 펌글 song 19/08/23 11:38 486 9
    100692
    태워버린 책 펌글 song 19/08/23 11:37 496 9
    100691
    다진 고기 펌글 song 19/08/23 11:36 541 8
    100690
    저주 펌글 song 19/08/23 11:35 475 9
    100689
    복수 펌글 song 19/08/23 11:34 467 8
    100688
    [잔혹동화] 정원사의 미로 바젤넘버원 19/08/23 10:46 260 1
    100687
    소름은 왜 끼칠까? 9릴령샌얀뛰 19/08/23 00:33 285 0
    100686
    우사기기리모찌? 님들 그거 아세요? [4] KPPM 19/08/22 20:48 769 5
    100685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보니 & 클라이드 [3] 창작글 Mysterious 19/08/21 12:59 1002 14
    100684
    (단편) 당신은 진짜 당신인가? [2] 이끌리다 19/08/21 01:46 781 9
    100683
    (실화)유흥주점 청산가리-1 도레미파산풍 19/08/20 15:20 1325 6
    100682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8. (달마도) [3] Archi. 19/08/20 14:20 1131 11
    100681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12 [3] 창작글외부펌금지 △ㅣ대유감 19/08/20 11:53 296 4
    100680
    플로리다에 존재하는 악마의 나무, 평범했던 나무가 악마의 나무라 불린 이 [2] 창작글 Mysterious 19/08/19 19:54 1644 29
    100679
    [단편] 그날의 세입자 上 [2] 창작글 은기에 19/08/19 18:57 438 10
    100678
    남포동 극장 자살사건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8/19 14:26 1426 6
    100677
    노려보는 포스터 [3] 창작글외부펌금지 차원의소녀 19/08/19 11:06 1144 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