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320
    작성자 : song (가입일자:2006-07-27 방문횟수:791)
    추천 : 15
    조회수 : 1122
    IP : 211.221.***.89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6/12 23:07:38
    http://todayhumor.com/?panic_100320 모바일
    검은 안개
    옵션
    • 펌글
    가족끼리 여행을 떠났을 때, 여관 주변을 이리저리 돌아다니자 쓰레기 투성이에 파 묻혀 버려져 있는 지장보살이 있었다.



    딱히 우리가 청소해야 하는 것도 아니기에 그대로 지나갈 생각이었지만, 4살짜리 아들이 갑자기 주변의 쓰레기를 줍기 시작했다.



    나는 아들을 칭찬하고, 같이 쓰레기를 주운 다음 여관으로 돌아왔다.







    밤에 아들이 잠들자, 나는 아내와 함께 둘이서 맥주를 마셨다.



    그런데 아들이 잠꼬대로 [나는 필요 없으니까 아빠한테 줄게.] 라고 말했다.



    옛날 누군가에게 [아이의 잠꼬대에는 대답하면 안 된다.] 라는 말을 들었기에, 나는 말을 걸지 않고 무시한 채 잠에 들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밥을 먹고 있을 때, 아들이 이상한 말을 했다.



    [어젯밤에 지장보살님이 와서 눈을 준다고 말했는데, 나는 필요 없으니까 아빠한테 준다고 말했어!]



    나는 어제 그 잠꼬대가 그거였나 싶어서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체크 아웃을 하고, 집에 돌아가기 위해 역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저 멀리 오는 버스가 있었지만, 그 버스에는 검은 안개 같은 것이 휘감겨 있었다.



    다음 버스를 기다리려면 시간이 좀 걸렸지만, 기분이 나빠서 나는 다음 버스를 타기로 했다.







    그리고 다음 버스를 타고 역까지 가면서 나는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원래 탈 예정이었던 버스가 사고를 당해, 경찰차와 구급차가 잔뜩 몰려와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날 밤, 나는 다시 아들의 잠꼬대를 들었다.







    [그 눈은 소중히 하세요.]



    나는 지금도 이따금씩 차에 검은 안개가 끼는 것을 보곤 한다.



    출처: https://vkepitaph.tistory.com/654?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12 23:12:37  220.127.***.43  랑해  417708
    [2] 2019/06/13 02:29:47  119.70.***.40  모모링♡  178956
    [3] 2019/06/13 05:21:12  211.245.***.133  하얀마녀  664862
    [4] 2019/06/13 06:46:02  122.43.***.216  릴라비  650165
    [5] 2019/06/13 08:57:59  211.253.***.18  미스공  61638
    [6] 2019/06/13 15:42:35  69.245.***.212  Green-Tea  636485
    [7] 2019/06/13 23:57:59  223.39.***.65  왜이러세요ㅠ  547534
    [8] 2019/06/14 07:14:18  178.115.***.30  오지리  770642
    [9] 2019/06/14 09:39:06  175.196.***.82  지민BTS정국  719172
    [10] 2019/06/14 19:15:19  220.123.***.59  날아갈꼬야  70347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363
    [단편] 위험한 의식 [3]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20 20:55 143 5
    100362
    관상가 친구의 이야기 3 [1] 살찐소설가 19/06/20 19:38 213 8
    10036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1. (실화) Archi. 19/06/20 18:38 176 1
    100360
    추리소설 연재(24)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20 17:41 74 0
    100359
    추리소설 연재(23)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20 17:39 70 0
    100358
    식인 살인마 '헨리 리 루카스'의 친구 방화 살인마 '오티스 툴레' | 창작글 Mysterious 19/06/20 14:21 230 7
    100357
    혹시 스릴러 소설(살인사건) 올려도 되는건가요? [3] 플라잉제이 19/06/20 13:31 139 3
    100356
    장르 소설) 지옥 복권 6화 - 달콤한 지옥 (1) [2] 윤인석 19/06/20 00:08 200 2
    100355
    조두형군 유괴사건 [4] 창작글 Mysterious 19/06/19 12:04 1084 26
    100354
    추리소설 연재(22)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heyman 19/06/19 09:02 172 3
    100353
    추리소설 연재(21)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9 08:58 156 2
    100352
    [단편] 살인 문자 [4]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18 21:20 605 8
    100351
    귀신과 10년째 동거하는 여대생입니다 1 (전설의레전드모래전드)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8 15:37 1371 11
    100350
    흔한 아파트 과외 전단지.jpg [2] [송골매] 19/06/18 15:12 1749 4
    100349
    고유정 의붓아들 사인이 정말 공포스럽네요 동동빠 19/06/18 15:03 1441 1
    100348
    서부의 무법자라 불린 사나이 '빌리 더 키드' [2] 창작글 Mysterious 19/06/18 13:13 658 10
    100347
    관상가 친구의 이야기 2 [6] 살찐소설가 19/06/18 12:43 1044 20
    100346
    관상가친구의 이야기 1 [2] 창작글 살찐소설가 19/06/18 01:08 1436 12
    100345
    엄마무덤 애기무덤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7 15:46 805 4
    100344
    서둘러 촌놈아, 이 시간이면 나는 열명도 더 죽엿겠다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17 12:00 1215 22
    100343
    장르 소설) 지옥 복권 4,5화 - 사망 플래그 (3),(4) [5] 윤인석 19/06/17 11:26 386 4
    100342
    장르 소설) 지옥 복권 2,3화 - 사망 플래그 (1),(2) 윤인석 19/06/17 11:23 219 2
    100341
    장르소설) 지옥 복권 1화 - 명동거리의 666억 원 윤인석 19/06/17 11:18 324 3
    100340
    추리소설 연재(20)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창작글 heyman 19/06/17 10:16 358 2
    100339
    추리소설 연재(19)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7 09:58 182 2
    100338
    저 혹시 여기에 장르 소설 올려도 되나요? [6] 윤인석 19/06/17 02:24 545 2
    100337
    [단편] 그날의 시골마을 下 [4] 창작글 은기에 19/06/17 01:23 602 10
    100336
    체스보더 킬러라 불린 '알렉산더 피추스킨'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16 15:25 1068 20
    100335
    어둠의 메트릭스가 우세하게 나타나는 경우 1 펌글 선샤인러브 19/06/16 10:32 310 0
    100334
    [짧은] 사후세계를 증명해보려고 합니다 [4] 창작글 ☆용사☆ 19/06/15 19:17 1519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