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9450
    작성자 : 마포김사장
    추천 : 1
    조회수 : 2004
    IP : 125.243.***.5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22/08/31 10:29:15
    http://todayhumor.com/?mystery_9450 모바일
    이웃집 여자
    옵션
    • 창작글
    게시판에 쓴 글을 읽다보니 호감이 생겨서 한번쯤 만나고 싶었는데,
    막상 만나고 난 이후부터는 바람 빠진 풍선처럼 관심이 사그라들어 버리게 된 경험,
    혹시 있으신지.
    사회심리학 연구에 따르면
    각종 소설플랫폼에서 글이나 사진만 봤을 때보다
    직접 만났을 때 호감이 현저히 감소하는 경우가 많다는 통계가 있다고 한다.
     
    나도 그런 적이 있다.
    얼마 전 모 게시판에서 글깨나 쓴다는 이들이
    처음으로 번개 비슷한 걸 했을 때의 일이다.
    대학로에 있는 옥스포드였던가, 무슨 호프집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금요일 밤이었고 나이대도 비슷해서 그랬는지
    술잔이 한 순배 돌고나자 다들 거침없이 말빨을 쪼개기 시작했다.
     
    그중에 자신이 직접 겪은 일이라며 묘한 얘기를 꺼낸 미술 강사가 있었다.
    그녀(편의상 K라고 하자)는 신랑이 미국 대학의 교환교수로 가는 바람에
    세 살 터울인 언니네 집에 더부살이로 들어갔던 모양이다.
    마침, 이라고 할까. 언니가 아기를 유산하고 힘든 상태라
    무역회사에 다니며 격무에 시달리는 형부를 대신해 옆에서 도와줄 사람이 필요한 참이었다.
     
    언니네는 부자들이 모여 사는 부촌에서도
    노른자위에 속하는 동네에 거주했다.
    언니와 이웃하는 집의 소유주는 어느 대기업의 임원으로,
    부인 몰래 애인을 들여앉혀 놓고 살았다고 한다.
    예전에 언니 집에 놀러갔을 때
    애인이라는 여자와 몇 번 지나친 적이 있는데
    상당한 미인이었지만 언제 봐도 쓸쓸하고 어딘지 음울한 기운이 느껴지더라고,
    K는 말했다.
     
    한데 K가 언니를 돌봐주기 위해 그 집에 갔을 때
    뜻밖의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웃집에 사는 여자가 며칠 전
    앰뷸런스에 실려 갔다 돌아오지 못하고 죽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누군가 죽었다는 것이
    기분 좋은 이야기는 아니겠지 싶어서
    K도 언니에게 관련한 이야기를 더 물어보지는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차가운 안개비가 내리던 한밤중이었다.
    이상한 소리가 들려 밖으로 나간 K는 수상한 장면을 목격했다.
    퇴근이 늦은 줄 알았던 형부가
    마치 도둑처럼 옆집에서 나오고 있는 게 아닌가.
    자신이 아는 척을 하면 몹시 난처할 게 틀림없을 테니
    일단은 잠자코 있었지만 아무래도 이상했다.
    그 집은 쭉 방치되어 아무도 살지 않는데 왜 거기서 나왔을까.
     
    “니 형부 말이야, 아무래도 바람을 피우고 있는 것 같아.”
     
    며칠 후 언니에게 그 말을 들었을 때
    K는 이웃집에서 살다가 죽었다는 여자가
    머릿속 가득 번지는 것을 느꼈다고 한다.
    형부의 상대라는 여자가 그녀인지도 모른다.
    한순간이지만 그렇게 생각했다.
    어리석은 망상이라는 걸 알면서도
    그런 망상을 진지하게 거듭하고 있는 자신이 두렵기만 했다.
     
    오, 이거 약간 흥미로운데.
    그래서. 형부가 그 집에 드나든 이유가 밝혀졌는지,
    대관절 어떤 이유 때문이었느냐고 물으며
    나는 이야기가 이어지기를 기다렸지만,
    K는 약간 장난스러운 얼굴로 두 손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더니 이렇게 말했다.
     
    “그다음이 궁금한 분들은 고이케 마리코의 소설 <이형의 것들>을 읽어 보세요”라고.
     
    아아 빌어먹을. 무슨 이런 경우가 다 있나.
    거기서 이야기를 끊을 거면 아예 꺼내질 말던가.
    가뜩이나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해 각박해진 요즘 같은 때에
    이런 식으로 낚시를 하면 안 된다는 걸 법률로 규정해도 좋을 듯하다.
    그리고 이 법을 어기는 자는 설사 초범이라 해도 실형을 때려야 한다.
     
    그날 나는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K를 차단했는데,
    이렇게 적어놓고 보니 그동안 내가 해놓은 짓이 떠올라 얼굴이 붉어진다.
    음. 혹시 제가 쓴 글이 꼴보기 싫어서 차단하셔도
    저는 절대 삐지지 않을 테니 걱정 마시길.
    그래도 뭐, ‘가끔은 심심풀이땅콩 같은 이런 글도’ 하는 정도로 생각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8/31 12:07:09  183.108.***.59  趙溫馬亂色氣  7923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64
    귀신한테 시달릴때 이것읊어보세요! 운명을믿어 22/11/29 09:11 494 0
    9463
    당신을 위한 노트 [7]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2 15:25 564 0
    9462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끝> [3]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2 07:24 360 0
    9461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5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2 07:19 283 0
    9460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4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2 07:17 306 0
    9459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3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1 14:04 437 0
    9458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2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1 13:18 336 1
    9457
    오리엔탈 슈퍼마켓에 얽힌 미스터리 1 창작글외부펌금지 남극곰316 22/11/21 13:15 537 1
    9456
    아기를 부르는 그림 창작글 마포김사장 22/11/08 16:05 987 2
    9455
    엉뚱한 자백 concert34 22/10/11 21:32 1227 0
    9454
    미신믿지마세요 [4] ㅅㅅㅁ 22/10/10 15:43 1730 2
    9453
    플랫우즈 몬스터 동백꽃이 22/09/29 00:36 811 0
    9451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 [4] 버터식빵 22/09/17 00:31 1896 0
    이웃집 여자 [1] 창작글 마포김사장 22/08/31 10:29 2005 1
    9448
    2025년에 일어날 일 - 예언 [6] 버터식빵 22/08/08 23:11 3982 8
    9447
    오00 기자 해달별77 22/08/01 14:37 1792 0
    9446
    불로장생의 여신, 서왕모 펌글 대양거황 22/07/24 13:40 2636 4
    9445
    우연은 없다 - 홀로그램 우주론 [1] 버터식빵 22/07/20 08:43 2561 3
    9444
    번개의 신, 뇌공 펌글 대양거황 22/07/18 14:55 2038 3
    9443
    어느 온천장에서 생긴 일 [2] 창작글 마포김사장 22/07/15 22:21 2333 2
    9442
    중국 신들의 황제, 옥황상제 펌글 대양거황 22/07/02 00:15 2736 4
    9441
    중국 도교의 초월적인 신들, 삼청 펌글 대양거황 22/07/02 00:12 2183 4
    9439
    빽가도 울고갈 사진에 찍힌 미스테리한 심령사진 히메루 22/06/19 20:31 3210 0
    9437
    어? 좀아까 밖에서 들려온 소리 뭐죠?.... [2] 예날 22/06/11 20:50 1827 0
    9436
    짧음)실제로 있었던 신기한?이야기 [1] 차경선의심리 22/06/04 11:54 2684 9
    9435
    우주의 지적 생명체는 생각보다 적을 확률이 크다고 봅니다 [8] 호잇호오잇 22/04/15 16:51 3988 4
    9434
    저는 스산한 지역 돌아다니는게 취미입니다 [2] 빕스더쿠 22/04/10 02:26 2933 0
    9432
    용이 내려온 바다라 불리우는 신비로운 베트남 하롱베이 탐방기... 음식여행 22/03/18 07:17 2513 1
    9428
    5천 명의 기병을 거느렸던 도적, 장길산 펌글 대양거황 22/03/04 23:23 2971 4
    9427
    부산 지하철 러블리저블리 22/03/02 10:07 250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