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9203
    작성자 : 대양거황 (가입일자:2015-01-12 방문횟수:952)
    추천 : 4
    조회수 : 3299
    IP : 218.237.***.132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0/13 13:58:33
    http://todayhumor.com/?mystery_9203 모바일
    로마에 맞선 유대인들의 구세주, 바르 코크바
    옵션
    • 펌글

    시몬 바르 코크바(Simon bar Kokhba ?~서기 135년)는 서기 132년부터 135년까지 로마 제국의 지배에 맞서 반란을 일으킨 유대인들의 군사 지도자였습니다. 


    당시 유대인들은 기원전 63년 폼페이우스가 이끄는 로마군이 예루살렘을 점령한 이후, 거의 200여 년 동안 로마의 지배를 받아왔으나, 독립 정신이 매우 투철하여 기회만 생기면 반란을 일으켜 로마를 몰아내려고 하였던 것입니다. 


    렇게 해서 시몬은 먼저 유대인들의 성스러운 도시인 예루살렘에서 반란을 일으켜 로마 수비대를 신속히 제압했습니다. 


    597px-Arthur_Szyk_(1894-1951)._Bar_Kochba_(1927),_Paris.jpg


    (시몬 바르 코크바의 초상화)



    당시 예루살렘에는 로마군 제 10군단 프렌텐시스(Fretensis)가 주둔하고 있었으나, 시몬이 이끈 유대 반란군의 기습을 받고 큰 사상자를 냈습니다. 예루살렘 근처의 이즈라엘(Yizrael) 계곡에 주둔하고 있던 로마군 제 6군단 펠라타(Ferrata)가 10군단을 지원하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급히 출동했으나, 유대 반란군의 기세가 워낙 거세어서 도저히 제압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자 유대 지방 인근의 로마군 주둔 병력들인 로마군 제 3군단 갈리카(Gallica)와 로마군 제 3군단 키레나이카(Cyrenaica) 및 로마군 제 22군단 데이오타리아나(Deiotariana)와 로마군 제 2군단 트라이아나 포르티스(Traiana Fortis)가 예루살렘으로 파견되었습니다. 그러나 로마군 제 22군단 데이오타리아나는 예루살렘으로 가던 도중에 유대 반란군의 매복에 걸려 부대가 해체될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Knesset_Menorah_P5200010_Bar_Kochvah.JPG


    (바르 코크바의 반란을 진압하다가 부상을 당한 로마군 병사를 묘사한 부조)



    잇따른 승리에 기고만장해진 시몬은 유대인 사회에서 존경을 받던 랍비(Rabbi 율법학자)인 아키바(Akiva)로부터 ‘별의 아들’을 뜻하는 말인 “바르 코크바”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이는 곧 시몬이 ‘유대인들을 구해낼 구세주’라는 뜻이었습니다. 


    또한 시몬은 스스로를 가리켜 ‘이스라엘의 왕자’라는 뜻인 나시 이스라엘(Nasi Israel)이라고 불렀고, 바르 코크바라는 글자가 새겨진 동전까지 발행할 만큼 거의 한 나라의 국왕이나 다름없는 위치에까지 올랐습니다. 



    Bar_Kokhba_Coin.jpg
    Barkokhba-silver-tetradrachm.jpg


    (바르 코크바가 발행한 동전들의 사진)



    그리고 바르 코크바가 로마를 몰아내고 유대의 독립을 가져다 줄 구세주라고 믿고 반란군에 합류한 유대인들의 수도 무려 40만 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493px-Israel_under_Bar_Kokhba.jpg
    Ancient_Galilee.jpg


    (바르 코크바의 반란이 벌어졌던 유대 지방의 지도)



    그러자 로마군은 유대 반란군이 머문 도시들을 포위하고 그들의 식량과 물자 보급을 끊어버려 고립시키는 장기전으로 들어갔습니다. 또한 로마 황제 하드리아누스는 섹스투스 줄리우스 세베루스(Sextus Julius Severus) 장군이 이끄는 로마군 제 10군단 게미나(Gemina)와 제 9군단 히스파니아(Hispana) 및 제 5군단 마케도니카(Macedonica)의 3개 군단과 50개의 보조군까지 동원하여 대규모 증원군을 유대로 보냈습니다. 당시 로마 제국 전체 군대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무려 12만 명이 바르 코크바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투입되었습니다.



    la-storia-roman-re-enactors-armature-romane-soldato-legionario-roma-italia-bkpw70.jpg
    roman-legion-clipart-roman-soldier-743663-7794280.jpg
    jdhlcax.jpg
    gettyimages-112286197-612x612.jpg


    현재 이스라엘 북부 베트 셰안 계곡의 텔 샤움(Tel Shalem)에서 유대 반란의 흐름을 좌우하는 결정적인 전투가 벌어졌는데, 로마군이 세운 승리의 아치(건물)가 발견되어 로마군이 승리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리고 바르 코크바와 그의 남은 군대는 베탈(Betar) 요새에 갇혔다가 135년 여름, 포위 공격을 당했습니다. 이 공격에 로마군 제 5군단 마케도니카와 로마군 제 11군단 클라우디아(Claudia)가 참가했습니다. 



    800px-Beitar-169.jpg
    800px-PikiWiki_Israel_19975_Archeological_sites_of_Israel.jpg
    800px-PikiWiki_Israel_20047_Archeological_sites_of_Israel.jpg


    바르 코크바는 결사적으로 저항했으나 결국 요새는 함락 당했고, 이때 로마군 병사들은 “말들의 콧구멍이 피에 잠길 때까지 학살을 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바르 코크바 본인은 자살했다거나 뱀에게 물려 죽었다고도 하며, 그의 머리는 잘려져 하드리아누스 황제한테 바쳐졌습니다. 


    바르 코크바를 도와 반란에 가담했다가 로마군에게 붙잡힌 유대인 랍비들인 아키바는 쇠로 만든 빗으로 몸의 피부가 벗겨지고, 이쉬마엘(Ishmael)은 머리의 피부가 천천히 벗겨졌으며, 하나니아(Hanania)는 토라(유대교의 율법서) 두루마기와 함께 젖은 양털에 감싸진 채 불에 태워지는 식으로 잔혹한 고문을 받다가 모두 죽임을 당했습니다. 


    살아남은 반란군의 일부 세력들은 136년까지 저항을 했지만, 결국 로마군에게 완전히 제압당했습니다.


    이 바르 코크바의 반란으로 58만 명의 유대인들이 죽었고, 1035개의 마을들이 파괴되었으며, 많은 유대인 포로들이 로마군에게 끌려가 노예로 팔려나갔습니다.


    당시의 정황을 묘사한 기록들에서 바르 코크바는 무척이나 오만하고 잔인한 사람으로 묘사되었습니다. 탈무드(Talmud)에서는 바르 코크바가 저항군에 가담한 유대인 젊은이들한테 각자 자신의 손가락을 하나씩 잘라서 용맹함을 증명하라고 강요하였고, 전쟁터에 나갈 때마다 “신이여, 당신의 도움 따위는 필요 없으니 우리를 방해하지만 마십시오!”라고 기도를 하여 랍비들로부터 불평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에우세비우스(Eusebius)의 연대기에 의하면 바르 코크바는 자신의 반란에 합류하기를 거부한 모든 유대인들을 죽여 버렸으며, 아울러 로마인들과 싸우는 것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기독교인들을 처형하거나 예루살렘 밖으로 쫓아냈습니다.


    반란이 실패하자, 탈무드에서는 바르 코크바를 가리켜 ‘거짓의 아들’이라는 뜻인 “벤 쿠시바(Ben-Kusiba)”라고 불렀는데, ‘거짓된 구세주’라는 경멸적인 호칭이었습니다.

    출처 중동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112~114쪽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0/13 15:30:30  223.39.***.129  제왕이회옥  560161
    [2] 2019/10/16 20:54:25  211.35.***.140  포톤84  342342
    [3] 2019/10/20 19:46:14  211.206.***.131  핑크보이  784424
    [4] 2019/10/31 21:19:05  172.68.***.49  기분좋은희망  58221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06
    전생 관련 소재을 보고 느낀건데... [1] 마루짜응 19/10/27 05:28 1863 0
    9204
    유에포봤씁니다!!!! [1] 창작글 잘살고싶구나 19/10/19 21:45 2355 0
    로마에 맞선 유대인들의 구세주, 바르 코크바 펌글 대양거황 19/10/13 13:58 3300 4
    9202
    신비한 수도사 집단, 에세네파 펌글 대양거황 19/10/13 13:50 3511 4
    9200
    UN에서 보고된 UFO 접촉 사실 유출 익봉의 19/09/28 16:29 4972 1
    9199
    9월 20일 51구역 집단 침투 드림시어터 19/09/18 19:33 5603 0
    9198
    [길거리 콩트] 크리에이터 감진명 가을부엉이 19/09/04 23:28 4600 2
    9197
    이게 대체 뭘까요 [3] pent 19/08/11 01:13 10576 0
    9196
    원시인들이 마찰력을 이용해 불을 썼다는 것에 대한 의문 [8] 꿈꾸는사람아 19/08/08 23:22 9337 1
    9195
    예언가가 청주 여중생 생사여부와 현재 위치 말하는 영상 내면의빛 19/08/01 00:55 9959 2
    9194
    부활한 후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까 [2] 펌글 선샤인러브 19/07/30 01:40 7271 0
    9193
    근데 요즘 tv에서 무당 방송 안해요? [4] 맛집사랑 19/07/29 09:27 7502 0
    9192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11 하양바지 [1]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20 08:19 6651 2
    9191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4 부 돈돈돈!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20 08:11 6462 1
    9190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3 부 [1]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9 10:03 6248 2
    9188
    화이트맨 심리극장 / 하늘에서 바라본 인간세계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6 07:42 7698 1
    9187
    화이트맨 심리극장 / 양심과 자존심 사이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5 09:06 6158 1
    9186
    극한심리 특급!환상소설 Vol.10 하늘을 걷는 남자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5 08:58 6273 1
    9185
    극한심리 특급!괴기소설 Vol.9 괴물의 딜레마... 화이트맨12 19/07/14 08:56 6058 1
    9184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8 너나잘해!! (반전주의)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4 08:48 5895 1
    9183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2 부 비 맞은 강아지의 하룻밤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3 09:42 6004 1
    9182
    극한심리 특급!생존소설 Vol.7 죽을 결심과 용기 10시간전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3 09:33 5809 2
    9181
    극한심리 특급!생존소설 Vol.6 세상 끝에 홀로... 선 너에게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2 09:39 5840 2
    9180
    미스터리 특급열차~* 제 1 부 열차 출발합니다아~~~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2 09:34 6057 1
    9179
    극한심리 특급!생존소설 Vol.5 삶의 끝자락에서... [4]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1 16:01 5771 2
    9178
    극한심리 특급!생존소설 Vol.4 잠수교 밑에서...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1 15:21 5694 2
    9177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3 바보... (반전주의) [4]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0 09:45 5757 2
    9176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2 거울 (반전주의)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10 09:35 5622 2
    9175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1 이젠 멈출수 없어... (반전주의) [3]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09 11:34 5714 3
    9170
    극한심리 특급!추리소설 Vol.0 뜨거움 (캐반전주의) [6] 창작글 화이트맨12 19/07/09 09:08 5946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