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35744
    작성자 : ※질풍노도※ (가입일자:2012-12-25 방문횟수:418)
    추천 : 47
    조회수 : 2543
    IP : 58.224.***.251
    댓글 : 1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17 16:27:49
    원글작성시간 : 2017/12/16 02:25:07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35744 모바일
    아버지의 모습이 그대로 나의 모습이 된걸 보았을때..
    어린시절, 아버지는 무서웠다.
     
    단호했고, 한번 "안돼" 라고 말하면 무조건 "안되는것" 이라고 생각했다.
     
     
    가지고 싶었던 장난감을 사달라고 했을때 "안되" 하면 그걸로 끝이었고 서운한 감정도 없었다.
    아버지가 하루 3장 숙제를 냈던 수학문제집, 못풀면 잘라져 있던 답안지를 몰래 찾아서 배껴서라도 답을 채웠다.
     
     
    아버지만큼 키도 크고 머리도 컸다고 생각한 고1, 17살.
    정말 좋아했던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하기 위해 얼마 없던 용돈을 받아서 피시방에 갔다.
     
     
    피시방까지 쫓아온 아버지를 외면하고 게임에 몰두했던 나,
    아버지는 집에서 거의 권투하는 사람처럼 나를 주먹질 했다.
    스스로 컸다고 생각했던 나는 맞고도 씩씩대면서 피시방 가서 다시 게임을 했다.
     
    20살이 되고..
    아버지는 "공부, 대학교 입학" 이라는 자식의 목표가 끝나자, 나에게 큰소리 한번도 없이 대했다.
    그런 아버지가 낯설었지만 '아.. 내가 잘 되게 하기 위해서 그동안 공부 잘하게 나한테 잔소리하고 엄하게 대했구나"
    하고 생각했다.  아직도 아버지가 어려웠지만 그래도 이해가 되었다.
     
     
    30살, 나도 아버지가 되었다.
     
    자식의 말 잘 들어주고 잘 놀아주는 따뜻한 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잘 따르고 친구처럼 따르는 아이.
    장난감도 잘 사주는 멋진 아버지.  아버지한테 받지 못했던 그런 것을 내 아이에게 해주면서
    내가 받지 못한 즐거움을 내 아이에게서 대리만족을 느낄려고 했던걸까?
     
    아이가 하는 말은 잘 들어주고, 무릎에 앉혀놓고 책도 들어주고 원하는대로 해주었다.
    와이프가 "해 달라는 대로 다 해주는게 문제다" 하고 지적했지만, "36개월 전까지는 아이 말 잘 들어주고 수용적으로 해야된대" 라는
     
    인터넷에서 주워들은 말로 나를 합리화 시켰다.
    어린시절 구경도 못한 휘황찬란한 장난감 시리즈를 사줘도 전혀 아깝지가 않았다. 내가 못한 만큼 즐기는게 부러웠지만
    아이가 즐거워한다면 나도 즐겁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가 6살이 되고, 더 컸다.
     
    아버지에게 못받은 따뜻함을 주고 친구처럼 친하게 컸다.
    유치원 입구까지 데려다 주면서 매일매일 달리기 시합하고, 내 무릎에 편하게 앉아서 책도 보고 장난감도 가지고 논다.
     
     
    내가 즐겁고 편할때는 아무일도 없었다.
     
    하지만 와이프와의 잦은 대화 단절, 양육을 혼자 맡고 있다는 생각이 들때의 답답함과.. 하루일을 끝내고 온 후의 피곤함.
     
    난 아버지의 한 마디에 절대적으로 따르고 토 하나 달지 않았던것처럼
     
    내 아이도 아버지의 말에 무조건적으로 따라줄거라고 생각했을까?
     
     
    언제나처럼 나에게만 와서 책을 가져와서 읽어달라는 아이에게
     
    글자도 아니깐 너가 좀 읽어보라는 말에.. 아이는 왜 약속대로 안해주냐고 화내면서 방에 들어가고,
     
    다시 나와있는 아이에게 난 미안함보다는 내 피곤함과 아픈 목이 더 중요했다.
     
     
    그리고 아이에게 "책 안 볼거면 이빨닦고 잠이나 자라" 고 악 지를때
     
    남의 일인양 컴퓨터 앞에서 자기 일만 열심히 하는 와이프의 행동이 나를 더 화나게 만들었다.
     
     
    난 아이에게 계속 "아빠가 말했다. 이제 빨리 가서 씻고 자!" 하고 명령하듯 말했고
     
    억지로 안고 씻으러 갈려 했다. 아이는 몸에 힘을 빼면서 거부했고
     
    난 순간적인 화를 참지 못하고 소파에 내동댕이 쳤다.
     
     
    무서움을 느낀 아이는 내 말에 복종했고 울지 말라는 말에 울음도 그쳐가며 그대로 따랐다.
     
     
    그 순간에는 내 말이 맞고, 내 말대로 한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아이가 나오지 않는 울음을 참으면서 침대에 누워 잠들떄,
     
     
    내가 고1때 아버지에게 맞았던 기억이 살아났다.
     
    자식이 말을 듣지 않을때, 대화나 수용이 아닌.. 폭력으로 제압하고 관철시켰던 아버지의 모습이
     
    그게 내 모습이 되어 나타났을까?
     
    왜 나는 나보다 힘없고 약한 상대에게 폭력을 행사했을까, 잠시 화를 참고 말로 설득하면 안되는 것일까?
     
     
    현실에서의 나, 직장생활에서의 나, 친구관계에서의 나는 누구에게도 싫은 소리 못하고
    "착한 사람" "좋은 사람" 이미지로 살고 있으면서 말이다.
     
     
    아버지에게서 보였던 모습이 나의 모습이 되고,
     
    아이에게 했던 내 행동이, 먼 훗날 자신의 아이에게도 똑같이 옮겨갈거라고 생각하니 너무 가슴이 아프다.
     
    아이에게 너무 미안하다.
    알량한 자존심과, 말로 설득하지 못하고 결국 폭력으로 내 생각을 강제한 내 모습이 초라하다.
     
    이것은 너를 위한거였다. 너를 위한 훈육이었다는 합리화도 못하겠다.
     
     
     
     
    아버지에게는 한번도 듣지 못했던 "사랑한다" 는 말,
    나도 아이에게 한번도 하지 않았다.
    낯뜨거워서 한번도 하지 않았다. 예쁘고 귀엽다고 사랑스럽다고 생각하지만 입밖으로 나오지 않는다.
     
     
    오늘은 인터넷으로 이렇게 내 생각을 적지만,
     
    오늘의 반성을 꼭 잊지 말고, 내일은 꼭 아이에게 말하고 싶다.
     
     
    "어제는 아빠가 잘못했어. 그건 약속을 안 지킨 아빠 잘못이야. 미안해"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16 02:58:19  125.133.***.199  뜻발그미  393894
    [2] 2017/12/16 07:17:38  71.244.***.225  그럴수도있재  710321
    [3] 2017/12/16 07:39:09  211.109.***.88  허딩동  385145
    [4] 2017/12/16 07:53:34  222.116.***.104  새우가좋아  762018
    [5] 2017/12/16 12:13:09  122.42.***.241  우랭이가좋아  708198
    [6] 2017/12/16 13:23:00  104.230.***.100  tkdrhksak  487848
    [7] 2017/12/16 21:26:51  39.7.***.77  ㅎㅅㅎ11  49029
    [8] 2017/12/17 10:14:06  211.218.***.195  꼬리를먹는뱀  596129
    [9] 2017/12/17 14:35:39  222.112.***.54  그눈빛사랑  154313
    [10] 2017/12/17 16:27:49  125.31.***.179  치킨먹고싶닭  31637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44872
    육아용품 일괄 나눔합니다. 12시 추첨합니다. [4] 키동 17/12/22 09:30 2043 22
    1544714
    육아에 외벌이남편이 할일은 얼만큼일까요 [26] 닭덕후 17/12/21 23:59 4213 36
    1544097
    비트코인이 대체 뭔지 [26] 넝쿨이 17/12/21 12:06 4682 37
    1543998
    다들 산타잔치 하셨나요 ㅎㅎㅎ [14] 쑥쑥다미 17/12/21 10:40 1286 30
    1543911
    딸아이 백일이에요 :) [10] 창작글외부펌금지 悲錄_TM 17/12/21 08:36 1571 32
    1543789
    아이가 엄마 아빠 협박할때 쓰는 말 [13] 허접단속반 17/12/21 02:43 3187 33
    1542948
    이유식 만들면서 느낀점... 후기..(고생길이라고 읽는다...) [27] 프로긍정사람 17/12/20 16:09 2578 32
    1542782
    수유중인데 배고픈게 [11] 노란포스트잇 17/12/20 14:14 1696 17
    1541982
    벌써 이렇게 큰 막둥이 - 2년반만에 글 한 번 올립니다. 음흉시인 17/12/20 00:40 973 18
    1541981
    다들 모유수유 하시면서 칼슘 챙겨드세요 ㅠ ㅠ [7] 외부펌금지 아꾸뿌o요정 17/12/20 00:39 1482 22
    1540600
    이대목동병원 아기들 보면서 펑펑울었어요 [4] 울오빠여동생 17/12/19 15:50 1623 17
    1538643
    유족보다 언론에 먼저 블핑 하는 이대목동병원 사망 신생아 아빠의 분노 [38] 리한나나♥ 17/12/19 08:29 1129 51
    1536559
    5시 10분... 아직도 안자는 막둥이... [10] 백뀨 17/12/18 23:37 1351 27
    1536330
    이대 목동병원은 아이를 두번 죽인겁니다.. [44] 인격의똥배 17/12/18 17:24 4283 50
    1536276
    19) 양치질의 중요성 [32] 창작글외부펌금지 Sweetsoul 17/12/18 15:19 9535 65
    1535912
    스타벅스라떼 좋아하시나 [6] 고양이달타냥 17/12/17 21:26 1642 26
    아버지의 모습이 그대로 나의 모습이 된걸 보았을때.. [10] ※질풍노도※ 17/12/17 16:27 2543 47
    1535729
    둘째가 생긴 첫째의 스트레스를 보고나니 생각나는 할머니 [36] 니나노고릴라 17/12/17 15:59 2522 54
    1535680
    비니를 씌어보았다. [4] 오유엔변태만 17/12/17 14:35 1958 43
    1535287
    첫째 아이가 갖는 둘째 스트레스.. [57] 샌즈 17/12/16 21:49 4001 50
    1535229
    가장의 무게란 [3] 오빠올때치킨 17/12/16 19:45 2875 22
    1535125
    우리집 협상 전문가 [11] 창작글 마담파이 17/12/16 15:37 3356 76
    1535066
    킹사이즈 침대를 샀어야 했다 [11] estn 17/12/16 13:30 4024 28
    1535065
    4살아기 허벅지 통증 있다던 분ㅜㅜ [3] 거지는빠이염 17/12/16 13:29 3495 31
    1534909
    이거 보셨어요? 어린이집 원장의 아동학대 [10] 켄느 17/12/16 02:03 3292 30
    1534741
    아이가 말을 배우기 시작하면 이렇게 해롭습니다.(feat.25갤 아들) [27] 외부펌금지 배고픈햄찌 17/12/15 19:32 3325 57
    1534542
    면역력관리 잘해야겠어요..ㅜㅜㅋㅋ [8] 꺄르륵깔깔 17/12/15 11:22 2740 25
    1534529
    딸키우는 재미♡♡♡♡ [24] 니나노고릴라 17/12/15 11:03 2697 28
    1533797
    남편들 아내에게 잘해주세요 [22] 수현냐옹~* 17/12/13 16:06 4593 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