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선녀작두보살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2-04-14
    방문 : 1991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freeboard_677785
    작성자 : 선녀작두보살
    추천 : 5
    조회수 : 588
    IP : 110.8.***.18
    댓글 : 9개
    등록시간 : 2013/04/21 23:10:56
    http://todayhumor.com/?freeboard_677785 모바일
    경험에 비추어본 남자가 멋있어보일 때..

     

    5~6년 전 추억 같은 이야기네요..

     

    서론이 조금 긴데 읽어주실래요?

     

     

    풋풋했던 대학교 1학년때 일이에요

     

    중학교 때부터 서스름없이 친하게 지내던 남자애가 있었는데

     

    고등학교 올라가서 거의 연락없이 지내다가 대학교를 우연히 같은데를 가게 됐고

     

    단과대도 같았어요 그래서 점심때 밥도 같이 먹고 수업도 같이 듣고

     

    공강시간엔 같이 거의 항상 함께 토스트도 같이 먹고 커피도 마시고 아이스크림도 같이 먹고 그랬어요.

     

    그 뭐랄까 건축학개론 느낌?

     

     

    그러다가 어느 여름날 개인적으로 너무 힘든일이 있어서 집에 들어가기 너무 너무 싫은 그 날...

     

    문자로 "나 오늘 하루 너네 집에서 자면 안돼?" 물어 봤죠

     

    그 아이는 고시원에서 자취하던 아이였고

     

    원래 되게 깔끔하고 뭐랄까 집에 친구들 와서 어지럽히고 그러는거 싫어하는 아이였는데

     

    수락을 하더군요

     

    너무 오래된 추억이라 잘 기억은  안나지만 우린 아마

     

    저녁식사를 같이하고.... 대학교옆 분식집 같은곳 이었을거에요 아마. 우린 둘다 돈 없는 가난한 학생이었으니...

     

    그리고 제가 술먹고 싶다니깐

     

    -친구 : "너 여름날 밖에서 술마셔봤냐?"

     

    -나 : "밖? 술집?"

     

    -친구 : "아니 내가 좋은 곳 알아"

     

    이러면서 대학교 뒷편,

     

    건물과 조그만 뒷 산 사이에 있는 가지가 축 늘어진 아름드리 나무 아래

     

    조그만 돌 벤치와 돌 의자 아래서

     

    그 덥던 여름날 양초 1통(6개들이)에 편의점에서 맥주를 종류별로 2병씩 사서

     

    양초를 켜놓고 밤 늦게 맥주를 마셨던 추억이 있어요.

     

    아마 전 2~3병 그 아이는 5~6병정도?

     

     

     

    술을 마시고 알딸딸한 상태로 그 사람 고시원에를 들어가는데

     

    아직도 기억나는게 건물 계단4층을 올라가서 그사람이 문 열쇠로 열고 그 컴컴하고 좁은 방에서 불을 켜는데

     

    진짜 공간 작고 화장실1개 싱크대 1개가 있었음... 아 침대 1개랑...

     

    전 쭈뼛쭈뼛 서있고 그 친구가 방을 치운다고 치웠는데 더러워서 미안하다며 제게 사과하더군요..

     

    아니라고 나 하루 재워주는것도 감사하다며 말을했고...

     

    그 사람이 침구류랑 이불 정리를 하는데 바닥에 이불하나 깔고 보일러를 틀면서

     

    -친구 : "너 침대에서 자, 나 바닥에서 잘게, 바닥 곧있으면 따뜻해져"

     

    -나 " 아... 어... 응..."

     

    이러면서 뭔 말하는데 좀 멋졌죠...

     

    솔직히 티비 같은거 보면 바닥에 금 그어놓고 "넘어오면 너 짐승 ㅡㅡ"

     

    막이런 대사 치는데 현실에서 민망해서 그딴대사 못치겠더라고요

     

    자기전에 어떤 사소한 얘기를 했는데 그건 기억이 안나고...

     

    술기에... 전 금방 잠들었어요

     

     

     여기가 진짜 본론인데

     

     

    아침에 눈부신 했살에 잠을꺠서 눈을 반쯤 떳는데 눈앞에 보이는건

     

    그 사람이 싱크대 앞에서 뭔가 음식을 조리하면서 뒤를 돌아보면서 시크하게

     

    친구 : "너 조금 더 자 .. 내가 밥 차릴게.."

     

    나 : "아..어... 응...."

     

    뭐 이런 대화가 오갔고

     

    진짜 흰티에 반바지 차림의 그 친구 넓은 등짝이 잊혀지지 않네요...

     

    남자가 멋있다고 생각한적이 몇번 없었는데 그게 제 인생에 유일하게 남자가 멋졌던 모습이었어요,..

     

    지금도 뭐 그냥 10년 넘게 연락하고 있고 가끔만나서 뭐 영화도 보고 밥도먹고 여행도 가고 그래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재미는 없네요...

     

    그냥 추억하나 공유하고 싶었어요...

     

    님들은 남자가 멋져보일때가 있었나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4/21 23:14:31  115.86.***.90  TY  166812
    [2] 2013/04/21 23:31:27  119.64.***.103  겨울목련  281397
    [3] 2013/04/22 02:33:37  223.62.***.40  너꼴통  213428
    [4] 2013/04/22 07:38:07  199.190.***.232  WMLA  377713
    [5] 2013/04/23 01:04:04  175.192.***.16  appdeveloper  36342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9
    옛날 한겨레... - (그나마 정의롭고) 패기 넘치던시절 [1] 선녀작두보살 17/05/21 01:06 575 11/2
    18
    Bye Bye my year of Vespa [1] 펌글본인삭제금지 선녀작두보살 16/05/15 00:39 34 8
    17
    누가 오유 하면 여친 안생긴다 글디? (-_-) [3] 선녀작두보살 14/02/06 10:36 41 1/4
    16
    저 오늘 좋아하는 여자 번호따러 갑니다. 선녀작두보살 13/11/22 12:09 28 4
    15
    북쪽 반도의 흔한 화난 새. 선녀작두보살 13/08/04 11:54 268 0
    경험에 비추어본 남자가 멋있어보일 때.. [8] 선녀작두보살 13/04/21 23:10 20 2
    13
    여러분들 ~ 생길꺼에요 ^_^ 선녀작두보살 12/10/15 16:09 32 0
    12
    아 진짜 솔직히 나이 30전 에 포르쉐나 할리 사기 어려움ㅡㅡ? 선녀작두보살 12/10/07 22:24 29 0
    11
    이거 신문기사 내용 해석좀 해주실분? [5] 선녀작두보살 12/09/06 14:44 59 0
    10
    이딴 태풍도 애인이 있는데... 선녀작두보살 12/08/30 11:24 97 1
    9
    핸드폰 잃어버린거 가져가는건 무슨심리인가요? [2] 선녀작두보살 12/08/21 09:42 109 0
    8
    소름돋는 사람 죽이는 꿈 ... [3] 선녀작두보살 12/07/05 17:35 337 0
    7
    매슬로우 욕구 5단계설의 반전. [5] 선녀작두보살 12/06/18 10:45 932 4
    6
    본인이 예쁜지 자가진단 테스트 [5] 선녀작두보살 12/06/08 11:04 580 4
    5
    오토바이 게시판 생겼으면 좋겠다는 사람 추천(內容 無) [4] 선녀작두보살 12/06/07 16:32 80 1
    4
    희망을 가지세요 오유님들 [1] 선녀작두보살 12/06/02 13:47 105 0
    3
    같은 내용 다른 반응... 선녀작두보살 12/05/31 15:03 47 2
    2
    지하철에서 핸드폰을 찾아준 그 학생... 선녀작두보살 12/04/29 18:41 69 0
    1
    어째서 이런 결과가... (-_-) ??? [5] 선녀작두보살 12/04/24 11:30 899 10
    [1]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