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스카라라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5-01-06
    방문 : 471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freeboard_2003930
    작성자 : 스카라라
    추천 : 14
    조회수 : 1215
    IP : 125.130.***.179
    댓글 : 34개
    등록시간 : 2023/03/09 02:43:22
    http://todayhumor.com/?freeboard_2003930 모바일
    아줌마 이야기.
    옵션
    • 창작글


    잠이 안와서 문득 끄적끄적.

    30살이 되면 엄청 어른일 줄 알았는데 세상 애기였고
    40살이 가까워지면 세상을 다 알 줄 알았는데
    아직도 그냥 코흘리개 애어른이더라...

    "아줌마"라는 말이 무시,혐오,하대...
    의 의미를 담고 있다네.
    여자들이 그렇게 듣기 싫어한단다.

    나는 그게 좀 슬프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으로.

    나에게 "아줌마"라는 말은 무시,혐오,하대...
    의 이미지가 아닌
    따뜻하고 포근하고 그립고 미안한 이미지라서.
    당연히 지극히 개인적인 기억이 있다.

    아줌마가 있었다.
    우리 가족이 빌라로 이사를 왔을때,
    아랫집에 살던 아줌마는 이삿날부터 올라와 반갑게 인사를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줌마는 채 마흔도 안됬었다.
    아니 서른 다섯은 됐으려나?
    나는 8살이었고, 아줌마는 내또래 아들이 있었다.

    아줌마는 엄마의 절친이 되었고
    나에겐...
    그냥 아줌마였다.
    너무 숨쉬듯이 그냥 또다른 가족의 호칭이 아줌마였다.

    엄마가 일을 다니기 시작해서 집이 비게 되자
    아줌마는 너무 자연스럽게 나와 동생을 돌봐주었다.

    나와 동생은 내집처럼 아줌마네 집을 드나들었고
    내동생은 아줌마네 형들과 형제처럼 어울려 지냈고
    난 어릴땐 제법 같이 뛰놀았지만
    초등 고학년이 되면서 아줌마네 아들들과 새침하게 내외를 했다.

    부모님이 늦어 나와 동생만 남게 되는 밤이면
    그냥 너무 자연스럽게 아줌마네 집으로 갔다.

    아줌마는 아들방을 나에게 내어주고
    혼자 편히 있게 냅두라며 본인 아들들은 거실로 쫓아내곤 했다.

    그땐 그게 당연한 건줄 알았다.
    아줌마가 나에게 내 동생에게 잘해주는 게.
    아무런 조건도 없이 그냥 윗집 사는 애들이라는 이유 만으로
    아줌마는 본인 아들들보다 나와 내동생에게 더 잘해줬다.

    "엄마!"라는 말보다
    "아줌마!"라는 말을 더 많이 했던 거 같다.
    방과후엔 언제나 엄마대신 아줌마가 있었으니까.

    어느날은 6시인가 6시반에 티비에서 하던 세일러문이 보고 싶어서
    아줌마집에 동생만 보내고 혼자서 만화를 보고 있었다.

    혼자 있는 내가 걱정됐는지 아줌마는 혼자 우리집에 올라왔다.
    머 이런걸 보노? 하면서 세일러문 한편을 끝까지 같이 봐줬다.
    나는 초등고학년이나 되서 아직도 세일러문을 좋아하는게 부끄러워서
    아줌마한테 괜히 틱틱대며 집에 가라고 했다.

    한번은 옆집살던 약간 불량한 친구네 놀러갔더니
    그 애가 아빠 담배를 훔쳐피우며 너네도 피워보라 했다.
    호기심에 슬쩍 입을 대보고는 바로 아줌마네 집으로 뛰어가
    쟤네 담배 피운다고 일르며 호들갑을 떨었다.
    아줌마는 디게 한심한 표정으로 날 쳐다보며 그래 니는 안폈나? 물었고
    나는 어쩐지 민망해져 아니 나도 펴봤는데...하고 말꼬리를 흐렸다.
    그리고는 밥달래서 밥이나 먹었다.

    어느날 학교에서 돌아와보니
    채집통에 넣고 키우던 사마귀가 죽어있고 온방에 개미가 들끓고 있었다.

    나는 꽥꽥대며 뛰쳐내려가 아줌마를 데려왔고
    아줌마는 뭐라뭐라 잔소리를 하시며
    개미떼를 휴지로 꾹꾹 눌러 버리고 죽은 사마귀도 치웠줬다.

    한번씩 아줌마는 밀가루 반죽을 해서 도너츠를 왕창 만들고
    커다란 냄비에 기름을 끓여 튀겨주곤 했는데
    옆에 앉아 있다가 받아먹는 갓튀긴 도너츠가 그렇게 포슬하고 맛있었다.
    그래서 나는 지금도 도너츠를 좋아한다.
    그런데 어떤 도너츠를 먹어도 아줌마가 해주던 그맛은 안난다.

    우리 가족이 그 빌라에서 이사를 나온 후에도
    아줌마네는 계속 그 빌라에 살았고
    엄마와 아줌마는 계속 친하게 지냈고
    아빠와 아저씨도 한직장에 다니는 등 계속 교류를 했고
    나는 엄마랑 자주 아줌마네 놀러갔고
    혼자서도 가끔 놀러갔다.

    기억이 희미하다.
    언제부턴가 아줌마네 집에 가는 횟수가 뜸해졌다.

    성인이 되고,
    대학생활이다 뭐다 재밌고 바쁜 이십대 초반을 보내고,
    어느날 아줌마가 아프다는 소식을 들었다.
    암이라고 했다.

    병문안을 갔던것 같다.
    그때의 아줌마의 얼굴과 표정은 기억이 안난다.

    그렇게 몇년이 더 지나고,
    어느날 아줌마 아들한테서 문자가 왔다.
    '우리 엄마 한번 보러와'

    그때 내가 어떤 감정과 기분이었는지 기억이 안난다.
    다만 정성스럽게 도시락을 싸서 병원에 갔다.
    아줌마는 훨씬 말랐었고, 나를 보고 환하게 웃었고,
    나는 휴게실에서 아줌마 아들과 함께 도시락을 먹었고,
    그리고 아줌마의 마른 종아리와 발바닥을 오래오래 주물러드렸다.

    그리고 다시 시간이 지나
    아줌마의 소식은 간간히 엄마에게서만 듣던 중
    아줌마 아들에게서 또 연락이 왔다.
    우리엄마 보러와라, 엄마가 너 보고 싶어해.

    그때는 안갔다.
    왜 안갔는지는 모르겠다.
    아마 나는 정신없이 휘몰아치는 이십대 중반의 인간관계들 속에서 세상 폭풍 혼자 다맞는 양 혼자 드라마 찍어대던 시기였을 거다.

    그리고 어느날 엄마에게서 연락이 왔다.
    아줌마 돌아가셨대.

    그땐 이미 아줌마를 마지막으로 만난지도 몇년이 됐었고
    통 연락을 하지 않았기에, 어쩐지 덤덤했다.

    엄마차 조수석에 앉아 장례식장에 가는 길에도
    나는 뭐라뭐라 조잘조잘 재미나게 떠들었던 것 같다.

    장례식장에 도착해서 엄마가 주차를 하는 동안
    나는 무너졌다.

    내방에서 죽은 사마귀와 개미떼를 치워주던
    아줌마의 표정,말투,목소리.

    그런걸 되새기며 오열했다.
    그런게 계속 기억이 났다.

    왜 한번도 말하지 못했을까?
    그때 감사했어요.
    당연히 나혼자 치울 수 있었는데.
    온갖 호들갑을 떨며 오바하는 생판 남인 윗집 여자애의 뒤치닥거리를 군말없이 해주던 착한 아줌마.

    나는 주체못할 정도로 비명처럼 흐느끼며
    엄마의 부축을 받아 장례식장 계단을 내려갔고
    절도 제대로 못했다.
    아줌마 아들은 묵묵히 와줘서 고맙다고 했다.

    그러고 끝이었다.
    나는 아줌마를 금방 잊었고 다시 바쁘게 지냈다.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았다.
    아줌마 아들들도 잘자라서 각자 결혼하고 아기낳고 잘산다.

    우습게도 내 아기가 자라기 시작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아줌마가
    잘도 생각나기 시작했다.
    염치도 없이.

    왜인지는 모르겠다.
    그냥 병원에서 마지막으로 만났던
    아줌마의 파리한 얼굴은 희미하게 잘 생각이 안나고

    어린시절, 환하게 웃으며 힘차게 내이름을 불러주던
    씩씩했던 내 어린날의 아줌마가 자꾸만 떠오른다.

    어떻게 그렇게 남의 자식들을 사랑해줄 수 있었어요?
    왜 그렇게 아껴줬어요,
    머리검은 짐승은 거두는게 아니란 말,
    딱 나인데.
    지살기 바쁘다고 키워준거나 다름없는 아줌마가 암투병 중일때도
    제대로 한번 들여다보지도 않았던 못되처먹은 나.

    엄마는 아주 가끔 아줌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단 한문장으로 아줌마를 정의한다.

    아줌마 같은 사람 없다, 라고.

    요새 애들은 친구엄마를 절대 아줌마라고 안부른다.
    ㅇㅇ엄마, 아니면 이모.
    대세에는 당연히 이유가 있는거지만,
    그리고 이건 너무 개인적으로 나한테만 해당되는 거지만,

    나는 일부러 딸래미 친구를 만나면 이렇게 말해본다.
    "이건 아줌마가 해줄게."
    "아줌마가 도와줄게."
    "두개씩 골라봐, 아줌마가 사줄게."

    나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이기적인 인간이라
    절대 아줌마같은 사람이 될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시절의 아줌마와 비슷한 나이가 되고,
    아이를 키우며 문득 내가 나 스스로를 아줌마라고 칭하며
    아주 조금 혼자 포근해지기도,
    서글퍼지기도 한다.

    아줌마,
    아줌마는 내가 살면서 만난 사람 중에 제일 좋은 사람이고 제일 착한 사람이었어요.
    아줌마라는 요새 세간에 욕먹는 그말조차
    나에겐 소중할 만큼.
    염치도 없이...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3/03/09 02:54:37  175.117.***.172  하얀갈대1  515763
    [2] 2023/03/09 02:55:55  129.176.***.15  전여자친구  658394
    [3] 2023/03/09 03:16:14  121.158.***.36  걸어가보자  236666
    [4] 2023/03/09 03:40:09  112.161.***.242  ㆀ난나  380116
    [5] 2023/03/09 03:59:38  182.31.***.146  광야에서  23187
    [6] 2023/03/09 04:13:53  221.158.***.201  알섬  138186
    [7] 2023/03/09 07:35:12  112.173.***.124  오뚜기순후추  138331
    [8] 2023/03/09 07:37:46  222.237.***.14  샷건걸  748678
    [9] 2023/03/09 07:44:21  115.41.***.249  쏘야는빨개요  773796
    [10] 2023/03/09 08:48:28  1.11.***.90  중대장  6839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6
    치킨 닭다리 두개를 다먹는 우리딸. [9] 스카라라 24/02/23 08:01 446 9
    115
    결혼의 비밀 [2] 스카라라 24/02/16 22:40 885 11
    114
    7살 내딸 38살 나 [2] 창작글 스카라라 23/11/10 22:09 526 9
    113
    가끔 그런 상상을 해요. [19] 스카라라 23/09/28 04:47 680 11
    112
    남편이 안하던 하체운동을 하길래 [6] 스카라라 23/09/16 05:25 982 11
    110
    팀장님 죄송해요 [3] 스카라라 23/04/20 09:27 598 8
    아줌마 이야기. [4] 창작글 스카라라 23/03/09 02:43 620 14
    108
    경력으로 이직했는데 신입처럼 어리둥절 하는 중 [5] 창작글외부펌금지 스카라라 22/09/28 22:28 556 16
    107
    어떤 결혼생활 이야기 2 [50] 스카라라 22/07/29 08:42 675 71
    106
    어떤 결혼생활 이야기 1 [2] 스카라라 22/07/29 07:39 643 12
    105
    엄마가 학원에 전화해서 화내준 썰.txt [5] 창작글외부펌금지 스카라라 22/06/11 00:49 1739 17
    104
    살아달라고 말해주실래요? [6] 스카라라 21/09/18 23:26 241 3
    103
    죽고싶어도 사랑하는 4살 딸이 눈에 밟혀서, [19] 스카라라 20/11/28 04:57 771 16
    102
    연휴다...만세 [3] 스카라라 20/05/01 15:12 289 20
    101
    그놈의 김지영... [11] 스카라라 19/10/24 23:50 619 35
    100
    워킹맘 7주차 [5] 창작글 스카라라 19/07/23 22:39 184 11
    99
    나의 결혼생활 제2막을 다짐하며... [10] 스카라라 19/05/17 08:39 456 14
    98
    두돌 아기와 전쟁 [13] 스카라라 19/04/25 18:29 169 8
    97
    설이 끝나고 [15] 스카라라 19/03/06 03:52 574 26
    96
    집에 가고 싶다던 글쓴이에요! [9] 스카라라 19/02/07 01:19 857 3
    95
    어디서부터 무엇이 잘못되었을까? [1] 스카라라 19/02/06 22:41 435 0
    94
    집에 가고 싶어요 [12] 스카라라 19/02/04 02:54 650 12
    93
    그냥 주절주절ㅠㅠ [2] 스카라라 19/01/28 19:14 190 5
    92
    신용카드 발급 취소가 이렇게 어려운 거였나요?; [2] 스카라라 19/01/25 16:55 167 2
    91
    교인이 아닌데 교회부속 어린이집 괜찮을까요? [11] 스카라라 18/11/08 14:44 120 1
    90
    남편 사용법(?) [6] 스카라라 18/10/29 11:44 548 26
    89
    명절 고민...마음이 심란하네요 [8] 스카라라 18/09/19 11:57 385 1
    88
    삼십대 아줌마가 덕질을 접어야만 했던 이유 [6] 창작글 스카라라 18/08/21 22:20 110 11
    87
    결혼...결혼생활 [13] 스카라라 18/08/21 17:24 415 31
    [1] [2] [3] [4]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