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737
    작성자 : 바슐라르 (가입일자:2020-04-25 방문횟수:16)
    추천 : 9
    조회수 : 1535
    IP : 218.55.***.6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20/04/28 09:17:29
    http://todayhumor.com/?travel_27737 모바일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감염 후기
    옵션
    • 창작글

    l_2019081401001256000116402.jpg





    아프리카를 여행지로 정한다면 몇 가지 특수한 고민이 추가된다. 그중 하나가 바로 말라리아.
    .
      한국에서야 말라리아가 없는 취급을 받지만 같은 시간, 지구의 다른 지역에선 여전히 활개를 치는 질병이다. 모기에 대한 매너리즘을 완전히 깨버리는 병, 말라리아.
    .
      말라리아가 무서운 이유는 매개에 있다. 바로 '모기'. 
    .  
      몸집에 맞지 않게 대범한 이놈에게 피를 한 번도 뜯기지 않은 사람은 드물다. 그렇기에 이토록 흔한 혈액 수탈이 세계 몇 군데에서 곧바로 죽음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은 보통의 사람들에게 어마어마한 공포로 다가온다. 익살을 더해보자면 저 땅에서는 팔을 벅벅 긁다가 꼴깍하고 죽을 수도 있는 것이다.
    .
      정확한 발생 원인은 아직까지도 밝혀진 바가 없다. 어쩌면 이 병은 대제국을 건설하겠다고 건방을 떨었던 *알렉산드로 대왕의 오만함을 잠재우기 위해서 신이 만들어낸 질병일 수도, 혹은 영화 블러드 다이아몬드의 대사처럼 신이 아프리카를 버리고 떠나서 생긴 병일지도 모른다. 허나 원인이 무엇이 되었든 간에 아프리카에서 모기 한 마리는 ‘모기 한 마리’가 아닌 것이 분명하다.
    *실제로 알렉산드로 대왕은 말라리아에 감염되어 죽었다.
    .
      하지만 이 병은 살짝 우스꽝스럽기도 한데 그 이유 역시 매개에 있다. '모기'.
    .
      태어났을 때부터 말라리아에 노출된 사람들에게 말라리아는 그저 우리 한국 사람이 김치 속 유산균에게 느끼는 정도의 감수성을 가진다. 콧물감기 하나라도 걸리면 지랄 발광하는 여행객들의 입장과 아프리카 사람들의 입장이 완전히 정반대라는 말이다. 그렇기에 이런 감수성의 차이에서 오는 재미가 있다.
    .
      예로 여행 초반, 스와질란드에서 모기에 심하게 뜯겨 병원에 간 나의 대화를 보면 단박에 이해할 수 있는데            
    Q - “모기에 물렸는데 검사 가능한가요?”
    A - “아니 모기에 물렸는데 왜 검사를 하러 오셨죠?”
    Q - “네? 모기에 물렸으니까요.?”
    A - “...”
    Q - “모기에 물렸는데 말라리아 아닌가요?”
    A - ”모기에 물렸다는 게 말라리아에 걸렸다는 건 아니에요."
    Q - “그래도 모기에 물렸으니 검사를 해주시면 안 돼요?”       
    .
      이 대화는 나만의 특수한 경우가 절대 아니다. 결국 그들은 한국에서 온 멍청이가 팔다리를 팔딱거리는 최후의 행동거지를 보이고서야 ‘뭐 이런 등신이 있어’라는 생각을 하며 마지못해 검사를 해준다. 허나 여전히 천하태평인 표정이다. 



    a1.png



      부끄럽지만 고백해보자면 나는 아프리카 여행 초반, 말라리아에 대비하기 위해 대형 모기장을 사서 우스꽝스럽게 가방 옆에 메고 다녔는가 하면 바르는 모기약, 뿌리는 모기약, 모기향까지 사용했으며 모깃소리가 들릴 때면 자다가도 허겁지겁 불을 켜고 희번덕 눈을 치켜떴다. 하지만 모기는 미물인 주제에 독심술이 가능하여 자기를 죽이려고 마음먹은 사람의 눈에는 절대 띄지 않는 얄미운 놈 아니던가. 귀 가까이 모기 소리가 들려 빠르게 손을 움직였지만 애꿎은 뺨만 때린 경우가 허다했다.
    .
      사실 말라리아는 감염 초반에 약만 잘 먹는다면 감기같이 가볍게 앓고 끝나는 병이다. 그러나 한국에서 살아온 내가 이러한 사실을 알 리가 없다, 아니 알아도 어쩔 수가 없다. 
    .
      여행 초창기에는 타오르는 저항감을 지닌 채 모기에게 투쟁했으나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 아니던가, 말라리아는 나의 수면욕까지 이기지는 못했다. 
    .
      여행 초반에는 강박적으로 2주에 한 번 *랩에 가서 피를 뽑고 감염 여부를 통보받았다. 하지만 잠을 설치는 것도 한두 개월이지, 나중에는 감염되면 치료하자라는 생각으로 말라리아 감염 여부를 검사할 수 있는 휴대용 키트를 구매하여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잠에 들었다.  
    *랩은 피를 뽑거나 간단한 검사를 할 수 있는 작은 병원을 말한다. 아프리카 전역에 흔하게 위치한다. 
    .
      감염 후에 먹는 약도 잠비아에서 저렴하게 구매했다. 그러나 신줏단지처럼 한두 개월 모시다가 어느 숙소에 놓고 왔는지 말라위 국경을 넘은 이후에는 보이지 않았다. 아프리카에서 지내던 몇 개월 동안 나도 모르는 사이 점점 아프리카 사람들의 감수성으로 동기화된 것이다. 
    .
      하지만 역시나 매너리즘을 깨트리는 병, 새로운 동행들과의 여행에 집중하느라 방심한 사이 말라리아는 나를 비웃듯이 찾아왔다.                  

    a5.png

    .
    .
    .                 
      여행을 마치고 평이한 밤을 보낸 다음 날, 잠에서 깬 나는 몸이 어제와 다른 것을 곧바로 알아챌 수 있었다. 온몸이 땀으로 축축하게 젖어있었다. 연달아 머리가 아프고 끙끙 앓기 시작했다. 설사까지 했다. 아프리카에서 몸이 아프면 증상이 어떻든 간에 굉장히 불안해진다.
    .
      나는 호스텔의 주인에게 근처 병원을 안내받았다. 병원으로 가는 길, 걸어가는 발자국만큼 머리가 아파왔다. 겨우겨우 도착한 병원은 기대와 달리 굉장히 열악했다. 환자들로 북새통이었고 안내하는 사람도 없어 접수하는데 꽤나 헤매야 했다. 설상가상으로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도 없었다. 울며 겨자 먹기로 접수를 포기했다.
    .
      금세 나의 상태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해졌다. 마치 실시간으로 죽어가는 것만 같았다. 낯빛은 이미 회색으로 변해있었다. 동행은 약을 사러가자고 말했고 나는 옆에서 머리를 감싸고선 한 마디도 내뱉지 못했다. 호스텔 사람 모두 부산을 떨었지만 그 누구도 유난스럽다고 느끼지 않았다. 
    .
      차를 타고 약국에 도착하자마자 칼은 가장 비싼 말라리아 약을 세 개나 구매했다. 하지만 나는 말라리아 약을 가급적이면 복용하고 싶지 않았다. 약 자체가 신장과 간에 굉장히 치명적이며 부작용으로 헛구역질과 오한, 현기증을 일으키기에 가히 새로운 질병을 복용하는 수준임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지금까지 아프리카를 여행하며 약을 먹지 않고 테스트기를 사서 다닌 것이다. 
    .
      나는 말라리아 테스트를 한 후 말라리아에 걸린 것이 확인이 된다면 약을 먹겠다고 동행에게 말했다. 약국의 주인은 병을 검사할 수 있는 랩이 가까이 있으니 찾아가 보라고 내게 조언을 해주었다.                                                                             




    a2.png




    .
    .
    .
      랩은 가까웠으나 병원처럼 기다리는 사람이 무척 많았다.  30분 뒤, 드디어 내 차례가 왔다. 랩으로 들어가니 의사라기 보단 푸짐한 스타일의 동네 아줌마가 금테 안경을 끼고 나를 맞이했다. 플라스틱 키트로 간단하게 검사하는 줄 알았는데 현미경의 관찰판에 피를 묻히고 꽤나 체계적인 검사를 실시했다.
    .
      긴장되는 마음으로 결과를 기다렸다. 정확히 20분을 기다린 후, 결과가 나왔다.
    .
    .
    .
      결과는... 양성이었다. 말라리아 양성. 피 속에 말라리아 세균이 존재했다. 나는 말라리아에 감염된 것이다.





    a4.png
    .
    .
    .                                 
      머리가 핑 돌았다. 결과를 예상하는 것과 예상한 결과를 받아보는 것은 전혀 다른 부류의 일이었다.
    .
      허나 놀랍게도 의사 아줌마는 그런 나의 모습을 보고 미소를 짓고 있었다. 어이가 없어 화가 나려던 것도 잠시, 공포도 익숙해지면 무감각해진다는 것이 이런 것인가 속으로 생각했다. 그녀는 일상적인 어투로 검사지를 설명해나가며 나에게 빨리 검사를 받으러 와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약은 두 알에 천 원 정도밖에 하지 않았다.
    .
      눈앞에 담담하게 존재하는 일상의 모습들이 너무나도 기이하게 느껴졌다. 세상은 이내 빠르게 이분되었다. 말라리아에 걸린 사람, 걸리지 않은 사람. 나 그리고 나머지. 겨우겨우 방으로 돌아와 여행이고 뭐고 우리는 약을 먹고 뻗어버렸다. 
    .
      찌뿌둥한 정신에 두통이 실력 좋은 미식축구 선수처럼 꾸역꾸역 비집고 들어왔다. 고통을 잊기 위해 도망치듯 잠에 들었다. 하루에 17시간을 넘게 자니 날짜는 물론 오전과 오후를 분간할 수 없었다. 그날 내내, 다음 날 역시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 배가 고프지 않았다. 그저 누워만 있었다. 
    .
      생체활동이라곤 숨 쉬는 것과 눈을 깜빡이는 것뿐. 허나 이 둘만으로도 충분히 벅찼다. 전신엔 피로감과 몸살 기운이 가득했다. 보통의 몸살감기 증세와 비슷하긴 했지만 정도가 매우 심했다.
    .
      말라리아의 두통은 실로 특이했는데 왼쪽 귀부터 코까지, 총 90도를 영역 1이라고 규정하고 나머지 90도씩을 시계방향으로 영역 2, 3, 4라고 명한다면 두통은 지독하게도 영역 2와 4를 방문하여 노크를 해댔다. 1과 3 영역은 멀쩡했다. 또한 두통은 ‘실례합니다’의 수준이 아니라 벨을 누르고 도망치는 아이들의 장난처럼 발로 냅다 쿵쿵 차고 빠르게 달아났다. 그리고 잠잠해질 때쯤 또다시 찾아왔다.


    a3.png


      자고 일어나자마자 또 잠에 들기를 수없이 반복했다. 드문드문 깰 때마다 더듬거리며 약을 찾았다. 이제는 개수를 세지도 못할 알약을 집어 검지로 톡톡 쳐본다. 숨을 내쉬고 반듯하게 자세를 고친다. 물과 함께 하얀색의 알약을 삼킨다.
    .
     그렇게 널브러져 끙끙 앓는 식으로 하루하고도 이틀, 사흘 나흘이 지났다. 창밖에선 해가 지구의 생체시계를 돌리고 있었지만 우리 둘에게는 닿지 못했다. 거울이 없어 보지는 못했지만 우리 둘의 모습은 인간이라기보다는 시체에 가까웠을 것이다. 
    .
      침대 시트가 빠르게 땀으로 젖어 하루에도 주인이 몇 번이나 갈아주었다. 숙소의 여행객들이 우리의 감염 소식을 듣고 안부를 물으러 방으로 찾아오기도 했다. 처음 보는 여행객 한 명은 알로에가 말라리아에 좋다며 사들고 들어왔지만 어떤 식으로든 위로가 되지 않았다.       
    .
      죽는 것은 무섭다. 나는 죽음에 대해 지독히 일반적인 감수성을 지닌 사람이다. 이렇게 죽는 것은 대단히 억울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무슨 큰 죄라도 지었는가. 물론 살면서 죄는 지었겠지만 이렇게 화창한 날 아프리카의 시골에서 쓸쓸히 죽음을 맞이할 정도의 죄를 짓지는 않았다. 
    .
      내가 느끼고 있는 고통과 상황을 모조리 부정하고 싶었다. 하지만 혐오스럽게도 모두 생생한 사실이었다.






    a6.png



    +
    작년 이맘때쯤 아프리카의 깡시골에서 말라리아에 걸려 정말 고생했던 것을 글로 옮겨보았습니다.
    해가 바뀌었지만 지금은 다른 질병, 코로나 때문에 바깥활동을 잘 못하네요(무엇?)
    다행히도 치료는 되었지만 말라리아는 이상한 부작용이 있답니다. 
    바로 말라리아에 한 번 걸리면 모기에 더 잘 물리는 체질로 변한다는 것.
    말라리아 병균이 사람의 적혈구를 자극하여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방출하도록 하기 때문이라네요.
    그래서 저는 11월까지도 모기에 물렸답니다. 물론 올해도 그럴 예정이고요...(따흑)  



    +
    아쉽게도 말라리아는 예방주사가 없습니다!
    말라리아를 일으키는 모기의 종류가 2만 가지나 되므로 예방 백신 개발 자체가 무의미하다고 하더군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4/28 10:06:03  125.132.***.183  tOt  467289
    [2] 2020/04/28 10:25:26  49.170.***.216  maharaja82  526594
    [3] 2020/04/28 10:31:47  210.121.***.76  mariposita  570062
    [4] 2020/04/28 10:37:40  14.50.***.20  악마신전  51610
    [5] 2020/04/28 11:22:44  58.230.***.38  샘플A  448825
    [6] 2020/04/28 13:09:07  59.28.***.116  캐스팅딜레이  682303
    [7] 2020/04/29 09:02:44  175.223.***.94  을유문화사  199585
    [8] 2020/04/29 13:03:07  39.116.***.228  푸르렁탱탱탱  779313
    [9] 2020/04/30 08:18:33  46.125.***.5  오지리  7706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755
    [영상] 그리스로 이주한 한국 가정집 방문기 창작글 psyflame 20/05/27 16:31 273 1
    27754
    베니스 수상버스 poorbear 20/05/24 04:44 361 0
    27751
    [그리스] 2달만에 드디어 아크로폴리스 입장! 창작글 psyflame 20/05/19 15:18 430 0
    27750
    마음속 이야기를 열어 주세요! [1] 오조희락 20/05/18 11:36 373 0
    27749
    이젠 부담스러운 크루즈 내부 poorbear 20/05/16 04:25 805 0
    27748
    그리스 아테네 벼룩시장 탐방기 + 3달만의 이발 창작글 psyflame 20/05/15 21:49 470 1
    27747
    코로나 봉쇄령 완화중인 그리스 모습(영상) 창작글 psyflame 20/05/12 18:37 676 0
    27746
    종이의 집 시즌3 1화에 나온 태국 사원 아시는분? [3] 만신무사 20/05/11 19:23 619 1
    27745
    여행 중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2) [2] 창작글 바슐라르 20/05/07 21:31 889 6
    27744
    서울갓다왓는데 uuooo 20/05/05 17:14 785 2
    27743
    여행 중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1) [2] 창작글 바슐라르 20/05/05 09:43 973 3
    27741
    태국에서 바람피다 뒤지게 맞는 영상 [2] 해외이주자 20/05/03 16:52 1496 0/10
    27740
    아프리카에서 XX를 만났다 창작글 바슐라르 20/05/01 20:30 1123 3
    27739
    남해 2박3일 가족여행 계획중입니다 맛집공유쫌 부탁드려요 [1]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 옹킹동킹 20/05/01 19:21 708 0
    27738
    2천년만에 이루어진 꿈! - 그리스여행스케치 (고린도 유적, 고린도운하) 창작글 psyflame 20/04/30 16:33 654 2
    아프리카에서 말라리아 감염 후기 [5] 창작글 바슐라르 20/04/28 09:17 1536 9
    27736
    스물다섯살에 50번째 나라에서 쓴 글 [6] 창작글 바슐라르 20/04/25 17:59 1117 5
    27735
    [글만 있음] 울산에서 시간 죽이는 방법 [1] Re:start 20/04/23 13:38 907 1
    27734
    [그리스] 이 시국 여행 현장 스케치 (수도원, 올림푸스산, 델피) 창작글 psyflame 20/04/22 23:05 841 1
    27732
    에그나티아 가도! 로마에서 비잔티움까지. 그리스 북부여행 [1] 창작글 psyflame 20/04/12 17:24 873 1
    27731
    사회적거리두기... 랜선벚꽃놀이 일러스타일 20/04/12 01:43 1171 1
    27730
    토스 만보기 친구 구해요 이씨천재 20/04/06 23:43 1026 0
    27729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 [2] roklive 20/04/06 22:17 1135 1
    27728
    해외입국자 가족 숙소 운영하는 리조트가 있네요 speeder72 20/04/06 16:37 1215 0
    27727
    하늘에서 바라본 공중도시 '메테오라' (그리스 여행) 창작글 psyflame 20/04/05 00:26 1203 1
    27726
    UAE 아부다비, 두바이에서 먹거리 체험 창작글 psyflame 20/04/03 17:52 1128 0
    27725
    그리스 아테네 현상황 스케치 창작글 psyflame 20/03/24 15:00 1524 1
    27724
    강릉 펜션좀 여쭤봐도될까요?? [4] 아이유a 20/03/23 22:30 1377 1
    27723
    여행도 못가는데 영상 보니 오사카 가고싶넹 갬블러7 20/03/23 15:57 1246 0/10
    27722
    제주 맛집 추천좀 참견쟁이 20/03/21 15:52 116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