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travel_27487
    작성자 : 2막인생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60)
    추천 : 0
    조회수 : 318
    IP : 112.172.***.13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5/31 09:55:35
    http://todayhumor.com/?travel_27487 모바일
    촌놈, 미국을 엿보다(35) / 볼더 계곡을 따라 걷다.
    옵션
    • 창작글
    <div style="line-height:180%;"><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2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 </span><span style="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볼더 계곡을 따라 걷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family:'한컴 솔잎 M';font-size:15pt;font-weight:bold;">. </span></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size:11pt;font-weight:bold;"> <font face="바탕"><font size="3">  </font></font><p></p></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오늘은 볼더 계곡을 좀 더 꼼꼼히 들여다보기로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기온은 여전히 높았고 하늘에는 구름 한 점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도 어제의 경험으로 볼 때 나는 오늘도 별로 땀을 흘리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볼더 계곡은 대체로 폭이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3,4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여 미터 정도 되어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볼더 시 바로 뒤가 산인 탓에 계곡은 상류에 해당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선지 물은 매우 급하게 흐르고 있었고 수량은 제법 상당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나 비가 그리 많지 않은 곳이라 여름이 되면 계곡물은 차츰 줄어 결국은 거의 말라버리는 지경이 된다고 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로키 산에서 흘러내린 산은 온통 돌산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7_135159.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3867c4ef2ef5622244e6a392ea1e82de834c__mn771234__w1440__h810__f418342__Ym201905.jpg" filesize="418342"></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니 비가 오면 빗물을 산에 따로 저장을 해놓을 자연적인 저수조가 없는 셈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렇기 때문에 그나마 비의 양에 따라 수량은 들쭉날쭉 하는데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4</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월부터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6</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월까지가 가장 수량이 많은 시기라고 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기온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3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도를 웃돌고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그야말로 청명 그 자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국에는 늘 잿빛 하늘만 보다가 이곳에서는 그 반대로 늘 파란 하늘만 올려다보니 그 자체만으로도 신기할 지경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여기 지금 이렇게 맑은 계곡물이 흐르고 있으니 그야말로 하늘은 푸르고 물은 맑으며 그늘 또한 깊어 신선이 따로 없는 듯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더위를 식히기에 이보다 좋은 곳이 또 있을까 싶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래선지 계곡 주변에는 늘 사람들로 붐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볼더 시민들이 의무적으로 하루에 한번은 이곳을 들러 산책을 하던 운동을 하던 할 것만 같을 정도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볼더 시 인구가 약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1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만 명 정도라고 하니 그런 생각이 드는 것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또 어떻게 보면 일 년에 거의 한 철만 물이 이렇게 가득 흐른다니 햇볕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붐비는 것은 당연해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오늘은 집 앞에서부터 그 계곡을 따라 산 쪽을 향해 올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며느리의 염려가 아니더라도 혹시 길을 잃을지 몰라 주변을 세심하게 살피는 것도 잊지 않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7_14054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3896e86f32923370446485de79f136dd73da__mn771234__w1440__h810__f381068__Ym201905.jpg" filesize="381068"></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계곡 옆길은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주로 이용을 하는데 그 길은 더러 한가로이 길을 걷는 산책로와 나란히 가기도 하고 어떤 곳에서는 합쳐지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이와 상관없이 모두가 달리거나 걷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운동을 즐기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지금은 달리고보다 걷기를 주로 하지 있지만 나도 한때 달리기를 즐겼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들을 보니 달리고 싶은 충동이 일어날 정도로 그런 그들이 한없이 좋아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저 달리는 그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얼마간 계곡물을 따라 걷다보니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모두가 안전모를 착용했지만 달리거나 걷는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 모자를 쓰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고 보니 나 혼자 챙 넓은 모자를 쓰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물론 숲속이라 햇빛을 날 것 그대로 받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대체로 달리기를 할 때는 챙이 달린 모자를 쓰는 경우가 많으며 그건 나도 예외가 아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그것은 우리만의 방식인 모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 사람들은 그저 햇빛만 비추면 일광욕을 습관처럼 하기 때문에 달리기를 하는 동안에도 여전히 햇빛을 즐기는 모양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7_14112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3928ee6ce8cbc24d430681438e90698f7f2e__mn771234__w1440__h810__f255847__Ym201905.jpg" filesize="255847"></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물길을 따라 오르다보니 가끔씩 카약이나 고무튜브를 타고 물길을 따라 내려오는 젊은이들도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모두가 하나같이 머리에는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자전거를 타는데도 그건 마찬가지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우리는 안전모에 대한 인식이 그리 크지 않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머리가 바람에 휘날리는 멋을 위해서도 그렇고 번거롭다는 이유로도 그렇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러니 다소 위험해 보이는 놀이에도 안전모를 착용하는 일은 그리 흔치 않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요즈음에는 자전거 동호인 활동이 활성화되어 안전모 착용이 늘기는 했지만 아직도 안전모에 대한 인식은 그리 크지 않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런 점은 반드시 학교에서 가르쳐져야 하고 가정에서도 인식을 같이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카약이나 고무튜브 같은 경우 물길을 따라 내려갈 때는 신나는 일이나 그걸 다시 가지고 올라오는 일은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어서 우리 같으면 그런 번거로움을 사서 하느니 멀리로 튜브를 타는 일은 않을 법한데 이곳 젊은이들은 그런 수고로움은 즐거움을 위해 당연히 지불해야할 대가로 여기는 듯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7_171556.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396437c6fa60190f49e2a66bd5182b831f7a__mn771234__w1440__h810__f276675__Ym201905.jpg" filesize="276675"></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다시 물길을 따라 조금 더 오르다보니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나타났고 그 한쪽에 너른 잔디 광장이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센트럴 파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라는 이름이 잔디 앞쪽에 큰 바위에 암각으로 새겨져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은 잔디 위에 엎드려 잠을 자기도 하고</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삼삼오오 모여앉아 햇빛을 즐기며 정담을 나누고 있기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센트럴 파크 끝은 바로 다운타운으로 가는 길목인 탓에 많은 사람들이 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오가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에서 햇빛을 즐기며 쉬고 있는 사람들 중 대체로 비만한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띄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계곡을 오르내리며 달리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과는 전혀 체형이 다른 그런 사람들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날씬한 사람과 비만인 사람이 한 공간에 있기는 했지만 그 공간은 계곡 산책로를 중심으로 양분되어 있는 듯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8_145126.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4030fffe74759c5544648ba0ddf0449613e8__mn771234__w1440__h810__f260619__Ym201905.jpg" filesize="260619"></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공원뿐만 아니라 산책로의 중간 중간에는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크고 작은 잔디밭이 잘 조성이 되어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그 잔디 어디에도 들어가지 말라는 표지 같은 것은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오히려 사람들은 그 잔디밭을 뒹굴며 따가운 햇살을 즐기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한국의 공원에서 흔히 보는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잔디가 아파요</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와 같은 낯간지러운 표지판은 어디에도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잔디 위에 무리를 지어 둘러앉아 햇살을 즐기는 사람들은 모두 가족들로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들을 위해 잔디밭 한쪽에는 간단히 요리를 해 먹을 수 있도록 간이 취사 시설을 해놓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수많은 사람들이 잔디 위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햇살을 즐기며 이야기를 나누는데도 소음이라는 것을 느낄 수가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곳저곳 둘러앉은 사람들은 주변의 다른 사람들에게 방해가 될 만큼 큰소리로 말하는 법이 없었으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주변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하는 사람도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07_17173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40704fd655fff392439088d609be2ab6fd22__mn771234__w1440__h810__f192405__Ym201905.jpg" filesize="192405"></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들의 놀이는 다분히 정적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아이들도 부모 곁에서 장난을 치기는 했지만 우리와 같은 번잡스러운 그런 장난과는 달리 주변을 매우 의식하는 것 같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나중에 안 일이지만 아이들이 심하게 장난을 하거나 떠들거나 부모에 매달려 떼를 쓰면 주변 사람들로부터 어김없이 교양 없는 사람으로 낙인찍힐 뿐만 아니라 딱한 동정의 눈초리를 고스란히 감수해야 한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말하자면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참 교양이 없는 사람들이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집에서 아이에게 공중도덕을 가르치지 않나</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하는 식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사람들이 산책을 나오면 대부분 애완용 개를 데리고 나온는 데 개도 우리처럼 앙증맞은 그런 작은 장난감 같은 강아지 정도가 아니라 마치 사냥개처럼 등치가 큰 녀석들이 대부분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그런데 그 개들조차 주인과 산책을 하면서 아무리 낯선 그 무엇을 봐도 절대로 짖는 법이 없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개가 으르렁 대거나 짖게 되면 주변 사람들에게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이고 아이들은 놀랄 테니까 말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이 역시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집에서 개 훈련을 어떻게 시켰기에 개가 저 모양인지</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1pt;">하는 시선을 고스란히 받아야 한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div> <div align="justify" style="line-height:180%;"><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span></font></font> </div><font face="바탕"><font size="3"><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1pt;"> </span></font></font><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style="border:;" alt="20180611_173440.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5/1559264125ac755bc8a580465cafebc7b36178a13d__mn771234__w1440__h810__f296242__Ym201905.jpg" filesize="296242"></div> <div align="justify"><font face="바탕" size="3">   </font> <p></p></div><br><br><br><br><br><br><br>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7548
    촌놈, 미국을 엿보다(54) / 볼더의 <GREEN ROCK> 창작글 2막인생 19/07/18 23:22 109 0
    27547
    촌놈, 미국을 엿보다(53) / 시민의식 : ④ 애완견도 묵언수행 동참 창작글 2막인생 19/07/15 19:21 122 0
    27546
    무 지 개 던힐후로스트 19/07/14 20:22 148 1
    27545
    제주도 2박3일 일정 추천 드립니다! [1]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붘밬 19/07/14 15:11 191 0
    27544
    4박 5일 다낭&호이안 솔직후기. [2] 라쿵 19/07/13 16:49 373 0
    27543
    촌놈, 미국을 엿보다(52) / 시민의식 : ③ 도시는 묵언수행 중 창작글 2막인생 19/07/12 18:21 138 0
    27542
    네이버예약으로 숙소를 예약했는데 가격이 홈페이지보다 싼게 정상인가요? [2] 본인삭제금지 순돌아재 19/07/11 23:50 297 0
    27541
    제주도 잘아시는분 계신가요 [2] 잇힝힝잇 19/07/11 19:10 201 0
    27540
    이번 여름휴가때 중국으로 여행가려고 하는데 질문있어요ㅜ 개복 19/07/11 17:27 184 0
    27537
    촌놈, 미국을 엿보다(51) / 시민의식 : ② 미소가 가득한 사람들 창작글 2막인생 19/07/09 16:51 192 0
    27536
    LA숙소 위치 추천해주세요 ㅠㅠㅠㅠㅠ 나찾지마임마 19/07/09 02:31 205 0
    27535
    체크인 없이 보딩패스를 받았으면 어쩌죠? [1] SeoNha 19/07/08 14:07 313 0
    27534
    촌놈, 미국을 엿보다(50)/시민의식 ① 양보와 배려가 일상화된 사람들 창작글 2막인생 19/07/07 14:31 231 0
    27533
    울릉도 3박4일 혼자 여행 일정 예비군의마음 19/07/06 16:13 279 2
    27532
    촌놈, 미국을 엿보다(49) / 미국의 교통문화 : ④ 과속이 없는 도로 [3] 창작글 2막인생 19/07/04 20:34 281 0
    27531
    강남역 역삼역 근처 맛집좀 추천해주세요?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심심해라 19/07/04 15:28 195 0
    27530
    3박4일 호치민 무이네 일정 질문드려요 [2]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시기식이시기 19/07/03 13:25 235 0
    27528
    싱가포르 여행 질문 [3] 계승되는의지 19/07/02 21:39 331 0
    27527
    발리에서 한 달 살기 vs 남미여행 본인삭제금지 진보의미래 19/07/02 12:03 336 0
    27526
    9월 중순 하노이 왕복 항공권 25만원이면 싼건가요? [1] 대구민주당원 19/07/02 07:07 326 0
    27525
    촌놈, 미국을 엿보다(48)/미교통문화:③ 갓길 주차 자동요금징수기 2막인생 19/07/01 22:10 250 0
    27524
    유럽 한인민박 문제점 [2] 밤브 19/07/01 13:43 653 3
    27523
    제주도 2박3일 부모님과 여행 가려구 하는데 가볼만한 곳 추천점 부탁합니 [2] 본인삭제금지 테이레시아스 19/07/01 12:51 298 0
    27522
    가족여행 질문 좀 드리겠습니다 [1] 크루시 19/07/01 12:01 219 0
    27521
    기차에서。。。。。 Stark2019 19/07/01 01:10 382 0
    27520
    9살 지적장애아이 비행기 탑승 문의 [2] 외부펌금지 holicsd 19/06/29 21:29 408 0
    27519
    오사카 3박4일코스 조언 부탁드립니다. [2] 본인삭제금지 발놀래미 19/06/29 01:02 401 0
    27518
    촌놈, 미국을 엿보다(47) / 미국의 교통문화 : ② 정지신호 창작글 2막인생 19/06/26 22:02 280 0
    27516
    대만 지하철은 조금 틀린가요? 대만 여행 도움좀 주세요. [2] 꼬리다섯집사 19/06/24 17:50 528 0
    27515
    촌놈, 미국을 엿보다(46) / 미국의 교통문화 : ① 교통 신호와 보행 창작글 2막인생 19/06/23 17:07 30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