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soda_6713
    작성자 : 낭만백수 (가입일자:2006-02-17 방문횟수:69)
    추천 : 16
    조회수 : 16057
    IP : 58.233.***.103
    댓글 : 5개
    등록시간 : 2018/12/26 16:26:24
    http://todayhumor.com/?soda_6713 모바일
    전여친 불쌍한 썰
    2005년인가 2006년인가 이젠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당시 3년째 만났고 있던 여친이 있었다. 



    둘 다 뭐 유복한 집안은 아니었고

    우리 엄마가 조금 일찍 돌아가셨다는 거 말고는 

    그냥 저냥.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집안. 평범한 인서울 CC. 서민들. 



    엄마가 돌아가시면서 남긴 목걸이에,

    바닷가에서 조개껍질 구멍난 것 예쁜 것 줏어다가 꿰어서 걸어줬다. 

    금붙이는 아무한테나 주는거 아니라고 하길래 아무한테나 주는거 아니라고 하면서 고백했다. 




    남자가 군대간 동안 여자가 기다리는게 보통인데,

    나는 카투사여서 그 반대였다. 

    오히려 나 전역하고서 전여친이 캐나다로 워홀인지 뭔지 갔다 오는걸 내가 기다렸다. 







    하여튼, 꽤 오래 만났고, 엄마가 일찍 돌아가셔서 남자 셋만 살던 우리집에 와서 요리도 자주 해주고

    덕분에 우리 아빠가 나보다 더 전여친을 좋아했었고

    나도 전여친 부모님과도 여러번 만나고 

    라면끓여 소주한잔하며 허물없이 지낼 지경까지 이르렀고

    당연히 결혼도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에, 개인적으로 참 어려웠던 시절이 있었다. 

    전여친 워홀 중에 우리 아빠가 재혼을 했는데, 계모는 계모인지라 

    집안에서 어떤 지원도 기대할 수 없었고

    학비도 생활비도 이제는 내 힘으로 해결해야했고

    지금처럼 노동자 보호가 철저하지도 못하던 시절에 기껏 일한 돈은 떼어먹히고

    지금처럼 사이버 범죄 수사가 발달하지도 않았던 시절에 노트북 사겠다고 기껏 모은돈 보냈더니 사기당하고

    기타 등등. 죽도록 달리는데 학점도 개판, 돈도 개판. 

    힘들긴 하더라. 생각만해도 끔찍하긴 했다. 

    어쨋든 공부+일+연애는 쉽지만은 않더라. 





    그래도, 솔직히 말해서, 이해해줄줄 알았다. 

    힘든 시기가 지나면, 반드시 빛을 보게 될 날이 올거라는 생각은 나 혼자 했었나보다. 





    어느날인가 알바를 한다고 하는데, 그게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일반적인 일이 아니라

    당시 유행하던 네이X온 채팅으로 모르는 상대방을 꼬셔서 유료채팅 같은걸 하게끔 유도하는 일이더라. 

    그딴 일 당장 집어치우라고 한소리 했더니만 엄청 기분나빠하더니,

    그 이후로 연락이 뜸해지더니, 

    결국 차였다. 

    그것도 우리 엄마 기일에. 절대 모르지 않았을텐데. 같이 산소도 몇번 갔었는데. 





    그 목걸이도 결국은 못돌려받았다. 지금은 어쨋는지 모르지. 





    몇 달 뒤에 알게 된 일인데, 양다리였더라. 

    그 놈 이름은, 왜인지 잊혀지지가 않는다. 정X동.

    3년 만나던 나랑 헤어지기 전부터 시작해서 그 놈을 한 세네달 만나더니 금세 또 헤어진 모양이더라. 

    그땐 싸X월드라는게 있어서, 그런 개인정보 쯤은 쉽게 보이더라. 

    참 씁쓸했지만, 뭐 별 수 있나.  

    잘 살기나 하던가. 






    한참 시간이 지나고

    이젠 생각해보려 해도 별 추억 같은것도 떠오르지 않고, 얼굴도 가물가물하고

    지금은 정말정말 예쁜 마누라와 귀여워서 어쩔줄 모르겠는 두 아이의 아빠이고

    때되면 여기저기 놀러도 다니고, 무슨 날이면 맛있는것도 먹으러 다니고

    여러 직원 거느리며 내 사업 하고 있고, 남부럽지 않게 사는데.





    얼마 전, 아니 벌써 2~3년 전이었던 것 같다. 

    어쩌다 건너건너 전여친의 소식을 전해들었다. 

    미대를 나오긴 했는데, 메이크업 같은거 하고 있다더라. 

    직업에 대한 편견은 없지만, 관련 전공이 아니라 안타까울 뿐. 

    언니가 있었는데, 암에 걸렸다더라. 

    병원비가 3천정도 필요한데, 마련할 길이 요원하다더라. 

    나이가 이제 30대 후반인데, 아직 시집은 못갔고

    못된 남자 만나는 것 같더라. 때린다더라. 

    헤어지고 싶어도 죽이네 어쩌네 그러면서 붙들고 있다더라. 

    전해 들은 말은 "난 그동안 순둥이들만 만났었나봐" 라더라. 

    그 와중에 동기라는 노총각놈이 찌질대면서 추근거린다더라. 






    참 불쌍했다. 삶이 왜 그렇게 꼬였을까. 

    그리고 미안하지만,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아직도 그 전여친을 만나고 있었다면, 혹시라도 결혼을 했다면

    적어도 지금의 모습과는 다른 삶을 살고 있을 거라는 생각에

    안도의 한숨이 내쉬어진다. 




    어려운 상황이나 빨리 극복하길.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12/27 04:40:04  223.38.***.222  뭬야?  488305
    [2] 2018/12/27 20:22:00  119.197.***.145  루블러  179111
    [3] 2018/12/28 03:08:36  59.3.***.9  고맙긴뭘  379175
    [4] 2018/12/28 14:08:44  14.34.***.88  고추먹고매앰  626197
    [5] 2018/12/28 23:27:33  112.151.***.47  노란야옹이  696421
    [6] 2018/12/29 23:59:13  220.127.***.32  vSphere  659966
    [7] 2018/12/30 12:35:24  122.45.***.195  세상은  534553
    [8] 2018/12/30 23:01:29  1.252.***.44  거기잘생기신  623310
    [9] 2019/01/02 10:26:01  221.163.***.80  그리핀~!  641200
    [10] 2019/01/02 16:16:09  221.153.***.164  리리졍  65936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40
    내가 꿈꾸던 사이다 [1] 떡국열차 19/08/23 21:45 1329 2
    6736
    고민하다 결국 일본여행 취소했습니다 [6] 파바방 19/07/28 13:17 2566 29
    6734
    롯ㄷㄹㅇ 녹은 아이스크림 사건 (2) 미적지근 사이다 [2] 천하의년썅 19/06/04 14:06 3865 3
    6733
    롯ㄷㄹㅇ 녹은 아이스크림 사건 (1) [2] 천하의년썅 19/06/04 13:47 3716 1
    6731
    변호인 못지 않은 명언! 펌글 고라파도 19/05/18 04:37 4457 0
    6730
    근무시간 [3] 창작글 오늘과매일 19/05/15 18:51 4087 7
    6729
    안녕하세요. 아주 옛날에 멘붕글에 글 올렸습니다. (링크첨부) [3] 창작글외부펌금지 달콤한우유냥 19/04/16 05:17 5502 8
    6722
    음주뺑소니택시 경찰서 진술 한고 왔어요~! [2] 붉디붉은여우 19/03/17 04:51 5134 17
    6721
    사이다 [3] 창작글 룰루랄라랜디 19/03/12 19:01 4819 0/16
    6716
    마트 갔다가 본 사이다 썰 [3] ㅗㅠㅑ 19/01/08 19:49 14690 1/25
    6714
    KFC가 고객에게 한 사과는 쌍욕? 익봉의 18/12/30 11:21 6013 1
    전여친 불쌍한 썰 [5] 낭만백수 18/12/26 16:26 16058 16
    6711
    보기만해도 전율이 느껴지는 여고생들 한 맺힌 피의복수 [2] ▶◀닭그네 18/12/13 12:48 13057 5
    6710
    THE층간소음쓰 [3]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정복씨 18/11/29 14:11 9217 33
    6709
    편의점에서 도둑질한 고등학생들, 선처는 없습니다. [2] [송골매] 18/11/17 03:37 11910 28
    6707
    양심적 병역거부 거부하는 만화 [5] 스빠르따 18/11/08 19:19 8006 12
    6706
    네이버판매업체 미친듯 [4] 본인삭제금지 응애에요 18/11/07 17:15 12855 3
    6703
    1년 10달만에... [8] 똥멍이 18/10/08 14:58 14314 35
    6702
    지나가던 오토바이 뺑소니 차량 검거 [1] 감성고래 18/10/02 22:16 6095 4
    6701
    오유인들 극혐하는 음주운전 사고 실시간.. [2] 사미고 18/09/25 01:19 11333 4
    6696
    야간 편돌이 하는 제대하고 복학 준비중인 대학생 사이다 입니다. [6] 로리모드 18/09/05 05:21 11533 30
    6695
    일상속의 작은 사이다 [1] pangya 18/09/04 23:10 7691 7
    6694
    저는 일름보입니다. [1] 백예빈 18/08/31 00:28 5378 6
    6693
    김연아 선수의 연지곤지를 이은 김서영 선수의 연지곤지 [1] 치우을지 18/08/25 01:34 9031 21
    6689
    [단독] 기무사서 떼냈던 '김재규 사진' 다시 걸린다 [1] 밥좀주세여 18/08/07 09:48 6139 6
    6688
    고소당한 리뷰어 최종영상? 오유눈팅이 18/07/26 08:43 5817 5
    6687
    대체복무제의 결말.JPG [25] 개못생김 18/07/20 23:46 20784 43
    6686
    안녕하세요. 비양심적인 사장 글 올렸었는데 중간 후기입니다. [9] 타마마임팩트! 18/07/18 11:01 9578 28
    6685
    소다스트림 단종제품 알렸다고 고소?? [4] 오유눈팅이 18/07/17 14:07 7605 3
    6684
    빵집에서 사이다 !! [5] 박요정★ 18/07/16 14:40 10915 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