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sisa_226383
    작성자 : 하이큐티 (가입일자:2007-07-30 방문횟수:109)
    추천 : 3
    조회수 : 526
    IP : 14.54.***.20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2/09/14 13:04:25
    http://todayhumor.com/?sisa_226383 모바일
    [개념글 투척]박정희 딸 걷어 내면 상식 없는 망언하는 정치가

     

     

    2000년대 중반에 버스요금은 900원, 김치찌개 한 그릇은 5,000원 정도로 지금과 큰 차이 없었다. 1만원이면 어른이 하루를 보내기 빠듯했다. 당시 1만원으로 1주일을 살 수 있는가를 체험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었다. 2003년에 시작된 이 프로그램에 등장한 이들이 버스 타는 것도 벌벌 떨면서 과업에 성공하는 과정은 절약이 일상인 평범한 이들에게 적잖은 위로와 재미가 됐다. 그런데 2006년 중반부터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은 일반인에서 연예인으로 바뀌었다. 연예인이라고 공짜 음식도 얻어먹는 것은 일반인의 공감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화려한 스타들이 지지리 궁상을 떠는 모습은 색다른 재미였다. 문제는 그 다음부터였다. 이 시기를 고비로 연예인들의 일상이 텔레비전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그들의 수다, 그들의 놀이로 예능프로그램이 바뀌어가더니 이들만의 체험, 이들만의 여행으로 채워지고 언제부터인가는 연예인의 아들 딸과 아내 남편까지 등장했다. 이제는 방송에서 연예인이 나오지 않는 예능프로그램을 찾기 어렵게 되었다.

    방송 뿐인가. 인터넷에는 연예인의 일상이 늘 최고의 화제가 된다. 연예인의 아들 딸 형제가 얼마나 잘 컸네 예쁘네 하며 사진이 공개되더니 누구 아버지 어머니는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가로 번져간다. 이런 화제를 타고 연예인 가족이 다시 연예인으로 안착을 한다.

    방송 프로그램은 적게는 수십만원 많게는 수백만원의 출연료를 한번에 받는 자리이다. 그런데 연예인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쉽게 그 자리에 들어가서 스타 대열에 합류하는 것은 바람직한가. 온갖 재능과 화제거리를 준비하고 대중 앞에 서고 싶은 이들이 줄을 서 있는 세상에서 이건 새치기다. 그런데도 대중의 관심을 끈다는 이유로 이런 일이 아무렇지도 않게 일어난다.

    연예인 세습이 최근 현상이라면 대기업의 세습은 매우 오래되었다. 그런데 이곳에도 요 몇 년 새 새로운 현상이 있다. 과거의 재벌상속이 어쩔 수 없이 묵인하게 되는 그들만의 잔치였다면 요즘은 그들이 연예인처럼 호감과 선망 어린 대상이 됐다. 재벌 자녀가 임원으로 무임승차해서 벌여놓은 일은 회사 차원의 업적이든 재벌의 일감 몰아주기 사례든 '실력을 보여 줬다'고 부각이 되고 단지 부잣집 딸이 비싼 옷으로 차려 입은 입성은 '뛰어난 패션감각'이라고 칭찬해마지 않는다. 이런 기사가 가십전문 잡지가 아니라 권위지를 표방하는 일간지에도 아무렇지 않게 실린다.

    정치판에는 박정희의 유산을 세습하려는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있다. 5.16 군사반란이나 유신독재에 대해서 상식적인 판단을 거부하는 그는 최근에 박정희 집권 시절 가장 끔찍한 사법살인 중 하나인 인혁당 사건을 두고 '두 개의 재판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유신독재 때 정치재판을 인정한다는 말은 일제 때 독립운동가를 처형한 재판도 인정한다는 말이 된다. 그 자체로 공직에서 물러나야 마땅할 망언이다. 그런데 그가 물러나기는커녕 박정희를 옹호하는 이들이 그를 둘러싸고 더 심한 망언을 외친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아버지 박정희의 잘못을 딸에게 덧씌우지 말라고 한다. 그들의 소원대로 세습을 걷어 낸 박근혜 후보는 국회의원으로 입법한 것은 없고 당대표였을 때는 사학법 개정국가보안법 폐기에 극렬하게 반대해서 사학비리를 옹호하고 언론자유를 위축시켰다. 현재 새누리당의 최고 실세이면서 민간인 사찰이나 사대강 의혹을 해결하는 데에 전혀 나서지 않고 있다. 가족들의 저축은행 관련 여부도 덮고만 있다. 박정희 딸을 걷어 내면 망언을 일삼는 이들을 거느린, 상식 없는 공인일 뿐이다. 그런데도 그가 여론조사로는 대통령 후보 1순위이다.

    재능을 가진 개인이 아무리 노동해도 왕과 귀족의 세습 지위를 따라가지 못해서 굶주리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인류는 얼마나 많은 피와 땀을 흘렸나. 그런 시기를 2012년 대한민국에서 다시 보고 싶지 않다면 일상에서 벌어지는 세습을 지금보다는 더 단호하게 끊어야 한다. 더구나 박근혜가 이으려는 세습은 독재의 유산이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2/09/14 13:16:23  211.197.***.58  suckers  278874
    [2] 2012/09/14 14:29:16  211.210.***.160  국민이다  279549
    [3] 2012/09/14 14:56:03  175.194.***.49  발목지뢰  28001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46594
    추미애 법무부장관 임명찬성 53% 퇴개미 19/12/09 09:23 180 3
    1146593
    리얼미터 지지율 변화없음 퇴개미 19/12/09 09:17 199 3
    1146592
    12월9일 mbc 스트레이트 예고 퇴개미 19/12/09 09:14 258 5
    1146591
    환경운동의 세계적 흐름과 한국 딱좋아 19/12/09 09:12 86 0
    1146590
    일본 위안소 웹지도 퇴개미 19/12/09 08:48 186 3
    1146589
    김진표가 총리 될 수가 없는게 [1] 훈민정음빌런 19/12/09 07:48 491 0
    1146588
    경상남도, '한눈에 보는 경남의 살림살이' 공개..20페이지 분량 펌글 pema 19/12/09 06:54 391 3
    1146587
    친일파 청산돼지않았다는 글을보고 계룡산곰돌이 19/12/09 02:24 440 4
    1146586
    자살율의 진짜 문제 늑대와호랑이 19/12/09 00:47 718 5
    1146585
    친일파 4,389명 기록한 지 10년.."친일 청산 안 됐다" [1] jkh 19/12/09 00:19 416 8
    1146584
    일본 스마트폰 시장까지 접수하는 한국에 절망하는 일본 현상황 하루하루111 19/12/09 00:00 840 1
    1146583
    택시 문제는 타다나 카카오로 해결 안됩니다..... [2] 선지자닷컴 19/12/08 23:48 478 0
    1146582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남‧북‧러, 내년 최초 발굴 나선다 [1] 펌글 BoA* 19/12/08 21:27 614 7
    1146581
    김*표가 총리되면 암살시도 들어갑니다..... [14] sunwood0 19/12/08 20:41 1516 3/22
    1146580
    김정은만욕하기엔 . [1] kanon 19/12/08 20:18 673 7
    1146579
    장작가의 촌철살견-26회 대구의 아들 유승민? 펌글 블루머 19/12/08 19:57 249 0
    1146578
    윤석열 [3] Mlpp7537 19/12/08 19:55 1583 6
    1146577
    뉴스원은 참 빨간색 원을 좋아하네 시큼한곧휴향 19/12/08 18:53 856 3
    1146576
    장작가의 촌철살견-25회 황교안 뭐해! 펌글 블루머 19/12/08 18:40 254 0
    1146575
    ☆``보수 선두주자라 씨부리던 유승민...나는 대구의 아들..ㅋㅋㅋ 아골장자방 19/12/08 18:21 889 7
    1146574
    어제 손흥민 경기를 본 몇사람의 마음 읽기.... [3] 선지자닷컴 19/12/08 17:07 1389 3
    1146573
    자유한국당 김재원 '정권 바뀌면 고발하겟다' [9] 퇴개미 19/12/08 16:36 1946 19
    1146572
    어느 조직이던 정책 실패의 원인은 인사문제다..... [13] 선지자닷컴 19/12/08 12:49 1326 1/8
    1146571
    불출마하는 사람들중에 당구장주인장 19/12/08 12:33 719 1
    1146570
    타다 이재웅의 기만 술책이 패착인 이유.... [10] 선지자닷컴 19/12/08 11:38 1411 2/9
    1146568
    바른미래, 결국 분당으로..실패로 끝난 대안정당 실험 [3] 라이온맨킹 19/12/08 11:03 1068 3
    1146567
    언론에 정경심 교수 관련보도가 없는 이유 [3] 퇴개미 19/12/08 09:53 2637 33
    1146566
    세계를 병들게한 악마, 원세훈에 대해 알아봅시다. [3] 경영학도 19/12/08 09:44 1450 7
    1146565
    관객모독 kkarak 19/12/08 01:59 1392 1
    1146563
    호주 시드니 북부 덤불화재: "불길 너무 엄청나 진압 불가“ 달밝은밤에 19/12/07 23:46 1142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