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sisa_1232456
    작성자 : 대양거황
    추천 : 14
    조회수 : 839
    IP : 218.232.***.28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24/02/27 17:12:57
    http://todayhumor.com/?sisa_1232456 모바일
    한강 다리 폭파에 관련된 증언들
    옵션
    • 펌글
    <div><span style="color:#000000;"><a target="_blank" href="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4/2017062400049.html">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4/2017062400049.html</a>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다리가 끊어졌다… 피란은 아비규환이었다"</span></div> <div><span style="color:#000000;">어느 인문학자의 6·25</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1950년 6월 28일 새벽 2시 30분. 한강을 건너는 유일한 수단인 철교가 폭음과 함께 끊어졌다. 수많은 피란민들이 폭사하고, 국군 차량들이 강물 속으로 곤두박질쳤다. 퇴각하던 국군이 밀려오는 인민군의 진격을 저지하려고 서둘러 철교를 폭파해 일어난 참사였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강인숙(84) 건국대 명예교수는 그때 경기여고에 재학 중이던 열일곱 살 소녀였다. 그녀는 가족과 함께 피란길에 나섰다. 한강 철교가 멀리 보이는 강변에서 오도 가도 못한 채 발을 동동 굴렀다. 짙은 어둠 때문에 철교는 보이지 않았다. 철교가 폭파된 것도 몰랐다. 그쪽을 응시할수록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많은 차들이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그런데, 철교 중간에 있는 어느 한 지점에 다다르면, 약속이나 한 듯이 헤드라이트들이 꺼져 버리는 것이다. 필름이 끊기듯이 깔끔하게 불들이 꺼져 버리고, 또 꺼져 버리고, 또 꺼져 버리고…그 남쪽에는 어둠만 있었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국군 차량들이 철교 폭파를 통지받지 못해 어둠을 뚫고 달려가다가 속속 추락한 것이다. 강인숙 교수는 지금도 67년 전 그날 밤의 비극을 생생히 기억한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문학평론가로 활동해 온 강 교수의 6·25 회상록은 서정적 묘사와 사실적 서사를 골고루 뒤섞었다. 소녀의 순수한 시점으로 본 전쟁의 풍속도가 마치 성장소설처럼 재현됐다. 소녀의 의식에 각인된 전쟁의 이미지는 '끓어오르는 간장과 된장'이었다. 포화에 불타는 마을을 지나칠 때 본 장독대의 옹기들이 잊히지 않는다는 것. "집들이 타면서 생긴 열로 장독대의 옹기들이 달아서 집집마다 장이 부글부글 끓고 있었다. 독 속에서 부글부글 끓고 있는 것은 슬픔이 아니라 분노였다. 장독들이 하늘을 향하여 욕설을 퍼붓고 있는 것처럼 보였던 것이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강인숙 가족은 한강을 건너지 못했다. 한강 철교가 폭파되자 군인들은 어렵사리 조각배를 모아 강을 건넜다. 그런데 그들은 강변에 남은 피란민들을 향해 조각배를 보내지 않은 채 남하했다. 다급해진 피란민 중 몇몇이 헤엄을 쳐서 조각배를 끌고 오더니 갑자기 선주(船主)가 됐다. 살겠다고 몰려드는 피란민들에게 엄청난 돈을 요구했다. 아비규환의 거래가 벌어졌다. 그래도 배에 매달리는 사람이 줄지 않았다. 몸싸움이 벌어지고, 배 한 척에 수십 명이 몰려들어 엎치락뒤치락했다. 배가 뒤집혀 사람들이 물에 빠졌다. 흩어진 가족이 울부짖기도 했다. 강인숙은 "군중의 욕심이 알몸을 드러낸 악몽 같은 장면이었다"고 회상했다.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a target="_blank" href="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520">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520</a>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70년 만에 건립된 ‘한강 인도교 희생 위령비’</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1950년 6월28일 새벽, 서울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었다. 피란길에 나선 서울 시민들은 깜깜한 어둠을 뚫고 용산과 노량진을 잇는 한강 인도교로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6·25전쟁 무렵 한강에는 단선 철교 하나와 복선 철교 두 개, 그리고 한강 인도교와 광진교 등 다리가 모두 5개 있었다. 그중 인도교는 서울 시민이 도심에서 한강을 걸어서 건널 수 있는 유일한 통로였다. 피란민 4000여 명과 피란 도구를 실은 소달구지, 군인 차가 뒤엉켜 한 발짝 떼기도 힘들던 새벽 2시30분 무렵, 천지를 흔드는 굉음과 함께 불기둥이 치솟았다. 인도교가 두 동강 나고 그 위에 있던 사람과 차들이 산산이 흩어지며 시커먼 강물 속으로 떨어졌다. 이승만과 군 수뇌부가 북한군의 도강 위험 요소를 미리 없애겠다며 TNT 3600파운드로 인도교를 폭파한 것이다. 현장은 얼마나 참혹했을까. 그 목격담들이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윤 중위와 같이 걸어서 폭파 현장까지 들어가 보니 북쪽 두 번째 아치가 끊겼는데 그야말로 눈 뜨고 볼 수 없는 아비규환이었다. 그 많던 차량은 온데간데없고 파란 인의 불길이 반짝거리며 타오르는데, 일대는 피바다를 이루고 있고 그 위에 살점 등이 엉켜 있었다.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진 피란민들이 손으로 다리 밑바닥을 박박 긁으며 죽기 전 본능인 듯 저마다 ‘어머니’를 외치고 있었다(국방부 정훈국 정훈과 이창록 소위 증언).”</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중앙청 앞을 지나 용산 한강 인도교에 이르는 동안 길 가득히 메운 민간 차량과 군용 차량은 흡사 홍수였다. 겨우 인도교를 지나 선두가 노량진 수원지 정문에 이르렀을 때 천지를 진동하는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불기둥이 밤하늘 높이 솟아올랐다. 시계를 보니 오전 2시32분, 단 2분이라는 시차로 우리 부대는 죽을 고비 하나를 넘었다(국군 16연대 부연대장 이원장의 증언).”</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미국 기자 3명은 한강 인도교가 폭파될 때 맨 앞에서 다리를 막 벗어나고 있었다. 뒤에는 4000명 이상의 피란민과 군인들이 다리 위에 있었다. (새벽) 2시30분경 오렌지빛 불이 캄캄한 하늘에 번쩍이고 땅이 뒤흔들렸다. 고막이 찢어지는 듯한 소리와 함께 다리 남쪽 두 개의 긴 아치가 출렁대는 시커먼 물속으로 떨어졌다. 최소한 500명 내지 800명이 공중으로 튀어 오르고, 다리 아래로 쏟아져 내렸다. 폭파 전 다리를 건너는 사람들에겐 아무런 사전경고도 없었다(〈낙동강에서 압록강까지〉의 저자, 로이 애플먼).”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a target="_blank" href="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70529.html">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70529.html</a>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1950년 6월25일 한국전쟁이 터지고 사흘 뒤 이뤄진 국군에 의한 한강인도교 폭파 희생자 수는 지금까지도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당시 국방부는 사망자 대부분은 다리를 건너고 있던 경찰 77명뿐이라고 발표했지만, 평화재향군인회와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전국유족회가 펴낸 ‘한강인도교 폭파 증언록’들을 발췌한 자료와 폭파 당시를 목격한 미 군사고문의 발언 등을 종합하면, 피난민 500~800명가량이 폭살되거나 한강에 빠져 익사했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a target="_blank" href="https://ajutv.ajunews.com/view/20180627143134361">https://ajutv.ajunews.com/view/20180627143134361</a>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1950년 6월 28일. 새벽 2시 30분, 어둠 속에서 오렌지색 섬광이 번쩍였다. 한강대교가 굉음과 함께 무너져 내렸다. 육군이 설치한 3600파운드의 TNT가 폭발한 것이다. 다리 위에 있던 피란민 수천명과 차량 수십대가 그대로 강물 속으로 떨어졌다.</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북쪽 두번째 아치를 끊었는데, 눈 뜨고 볼 수 없는 아비규환의 참상이었다. 피투성이가 돼 쓰러진 사람들이 손으로 다리 밑바닥을 긁으며 어머니를 부르고 있었다. 어떤 사람은 하지(下肢)를 잃고서 어머니를 부르고 있었다." 김동춘 성공회대 교수가 저서 '전쟁과 사회'를 통해 전한 목격자의 증언이다.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a target="_blank" href="https://www.ccdm.or.kr/watch/326121">https://www.ccdm.or.kr/watch/326121</a>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와 육군사관학교 『한국전쟁사』를 참고하여 한국전쟁 당시 ‘한강교 폭파사건(한강 인도교 폭파)’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북한공산군의 한강이남 진격을 저지할 목적으로 한강다리를 폭파”할 때 “공병경계분대와 헌병대가 배치되어 교통을 통제하고 있었으나, 이들의 신호를 무시한 채 달려 내려오던 수십 대의 차량들이 대파되고 수많은 인파가 파편과 폭음 속에 사상(死傷)”을 입었다는 것이죠. </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color:#000000;">한겨레 <김봉규의 사람아 사람아/한강인도교 폭파는 학살의 시작이었다>(2022년 12월 7일 김봉규 기자)는 “한강 다리의 민간인 진입은 통제된 상태”로 “경찰 76명이 순직”했다는 사실만 확인되었다는 조선일보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합니다. “당시 국방부는 사망자 대부분은 다리를 건너고 잇던 경찰 77명뿐이라고 발표”했지만 “평화재향군인회와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전국유족회가 펴낸 ‘한강인도교 폭파 증언록’들을 발췌한 자료와 폭파 당시를 목격한 미 군사고문의 발언 등을 종합하면, 피난민 500~800명가량이 폭살되거나 한강에 빠져 익사했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라는 것입니다.</span></div>
    출처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4/2017062400049.html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520
    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70529.html
    https://ajutv.ajunews.com/view/20180627143134361
    https://www.ccdm.or.kr/watch/326121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2/27 17:18:12  58.29.***.173  내용무  757922
    [2] 2024/02/27 17:19:39  1.244.***.189  jinjin615  429935
    [3] 2024/02/27 17:42:31  222.236.***.33  realmarine  46600
    [4] 2024/02/27 18:03:02  172.70.***.149  잠맨  798267
    [5] 2024/02/27 18:21:21  61.74.***.33  희토류  350460
    [6] 2024/02/27 18:36:55  210.179.***.99  그림조아▶◀  798796
    [7] 2024/02/27 21:06:35  220.125.***.234  nieninqe  567401
    [8] 2024/02/27 21:34:02  221.149.***.33  두통이야  70404
    [9] 2024/02/27 21:40:00  182.172.***.143  갓라이크  481523
    [10] 2024/02/27 21:40:28  218.48.***.67  lucky  8454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36723
    이와중에 소리 없이 국익을 말아먹는 김건희 여사. 마의유니버스 24/04/24 02:38 479 8
    1236721
    제발 이재명이든 조국이든 죽이지 마라 [2] 구찌입니다 24/04/24 00:06 414 8
    1236720
    반말이 기본 v 존대가 기본 [2] cornerback 24/04/24 00:04 514 9
    1236719
    여야 모두 청년은 무시하네요.. [6] 미래가걱정 24/04/23 23:28 424 2/5
    1236718
    영수회담? 위기 모면하려는 얄팍한 술수 오호유우 24/04/23 22:03 385 5
    1236717
    채상병 사건... 해병전우회 입장... [8] 닭폴 24/04/23 21:40 582 10
    1236716
    예의가 없네 [9] 굥정과상식 24/04/23 21:14 690 9
    1236715
    그 이름 조국!! [2] 펌글 공포는없다 24/04/23 20:12 520 10
    1236714
    (유머)전략 공천 [1] 댓글캐리어 24/04/23 19:03 538 3
    1236713
    이찍찍이들에게 하고싶은말 계룡산곰돌이 24/04/23 18:59 363 4
    1236712
    [속보]법무부,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불허 [15] 립반윙클 24/04/23 17:34 962 23
    1236711
    총선 끝나니 모습 드러낸 김건희 여사.조국 전날“尹,김건희 특검법 받아야 라이온맨킹 24/04/23 17:13 557 3
    1236710
    올바른 역사였다면 되었을 대한민국 대통령 순서 [28] 이식수술점 24/04/23 16:57 808 12
    1236708
    윤석열 독재 간단 판별법 [5] 갓라이크 24/04/23 16:03 777 12
    1236707
    세계스카우트위원회'잼버리 파행, 윤정부 개입 때문' 공식입장 [7] 누니부라린i 24/04/23 15:47 612 15
    1236706
    박정희 시대 평화시장 노동자 월급 [6] 갓라이크 24/04/23 15:31 793 14
    1236705
    이재명, '이화영 술자리 회유' 의혹에 "검찰이 말 바꾸고 있어" 라이온맨킹 24/04/23 14:09 464 12
    1236704
    개인적으로 이보다 완벽한 정치인은 본 적 없다feat.조국) [16] 트윈에그 24/04/23 13:44 834 18
    1236703
    현재 소선거구제의 최대 수혜자는 더민주 [2] 헉냠쩝꿀 24/04/23 13:31 609 3
    1236702
    尹 지지율 23%…TV조선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직후 朴보다 낮아" [9] 라이온맨킹 24/04/23 13:18 669 8
    1236701
    여러분은 예금 자산의 약 80%를 주식 한 종목에 몰빵할 수 있습니까? [8] 공상마스터 24/04/23 13:15 613 13
    1236700
    우크라에는 2천억이나 퍼주면서 영화의 밤 행사를 못한다고? [10] 펌글 대양거황 24/04/23 13:00 621 14
    1236699
    박찬대 의원은 원내대표 나가실꺼면 좀 진중하실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1] 수입산모기 24/04/23 12:53 466 1
    1236698
    아직도 이만큼 남았어요 [2] 창작글 몽마를뜻 24/04/23 12:09 687 3
    1236697
    조국 "감히 말씀드리지만…이재명, 이제 192석 대표 돼야" [21] 라이온맨킹 24/04/23 09:46 1093 26
    1236696
    국회의장... [9] 참수리353 24/04/23 08:33 1025 12
    1236695
    "채해병 사건, 이시원 잡고 윤석열 탄핵 기폭제 되길" - MBC 폭로 [4] 옆집미남 24/04/23 07:02 957 22
    1236694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2024년 4월 23일 화요일 퇴개미 24/04/23 06:50 318 6
    1236693
    나 잘하고 있지? 직장없는 불쌍한 사람 챙겨주어야지 [1] 펌글 hsc9911 24/04/23 06:35 864 11
    1236692
    포트홀 요즘 잘 고쳐지고 있나요? [16] 머먹지? 24/04/23 00:54 1053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