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PreTender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7-04-14
    방문 : 79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59950
    작성자 : PreTender (가입일자:2017-04-14 방문횟수:796)
    추천 : 16
    조회수 : 1123
    IP : 112.168.***.229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20/07/22 16:59:43
    http://todayhumor.com/?sisa_1159950 모바일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 ㅡ 입장문 비판
    옵션
    • 창작글
    오늘 기자회견 내용은 지난번 혈압재기 성폭력에 이어서 참 실망스럽고 안타깝습니다.

    정말 피해자인게 확실하다면 이제 텔레그램 등 자신이 주장했던 증거를 내놓고 정말로 피해자 대접을 받으면 됩니다. 뭐 만들어서 가져오라는 것도 아니고, 스스로 보유중인 것들일테니 어려운 것도 아니며, 2차피해 등을 주장하기엔 이미 수많은 언론에 퍼뜨릴 정도이니 문제가 되는 사안이 아닙니다. 그런데 가져오라는 증거는 안 가져오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무죄추정 원칙'은 100% 무시한 채 끝까지 '피해자 행세'처럼 보이는 발언들과 언론플레이만 하고있습니다.

    이미 고인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한테는 무죄추정의 원칙도 없는건지, 이미 성폭력 가해자로 거의 확정지어놓고 시작합니다. 자기 자신이 그렇게 헌법 들먹이면서 얘기하려면 타인의 권리 역시 존중을 해야합니다. 고인인 박 서울시장이 정말로 가해자인게 확실해졌다면야 모를까(오거돈/안희정의 경우처럼), 이렇게 지속되는 언론플레이는 피해호소인으로 하여금 정말 피해자가 맞긴 한건지 의문만 들게 할 뿐입니다.

    뭐... 자세하게 전문을 보자면,

    전문

    증거로 제출했다가 일주일 만에 돌려받은 휴대폰에는
    ‘너는 혼자가 아니야’, ‘내가 힘이 돼 줄게’라는 메시지가 많았습니다.
    수치스러워 숨기고 싶고 이야기하고 싶지 않은 내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낯설고 미숙합니다.
    그럼에도 오랜 시간 고민하고 선택한 나의 길을 응원해 주는 친구가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친구에게 솔직한 감정을 실어 나의 민낯을 드러내는 것
    그리하여 관계의 새로운 연결고리가 생기는 이 과정에 감사하며 행복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ㅡ 요약하면 걱정했었는데 자기편이 많았음을 확인하여 감사했다는 말입니다. 별 중요한 내용은 아닙니다.

    문제 인식까지도 오래 걸렸고, 문제제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린 사건입니다.
    피해자로서 보호받고 싶었고 수사 과정에서, 법정에서 말하고 싶었습니다.
     1. 문제 인식은 '만약에 정말로' 그런 행위들이 있었으면 그 시점에서도 바로 알 수 있는 내용이고,
    문제 제기 역시도 그 행위가 있던 시점에도 충분히 할 수 있었을 사안입니다.
    피해자로써 이미 충분히 보호받고 있고, 이제 입증/설명가능할 증거를 내놓아야할 시점입니다.
     2. 심지어 변호사라는 사람은 피고소인 사망으로 인해 결국 피해자가 치열한 법정공방을 할 권리, 법정에서 말할 권리조차 박탈당해 대리인으로서 매우 유감"이라 밝혔다 라고까지 했다던데... 사람이 죽기까지했는데도 해당 증거를 내놓을 생각은 안하고 지 권리만 얘기를 하고있으니 참 어이가 없습니다.

    이 과정은 끝난 것일까요
    우리 헌법은 이렇게 규정하고 있습니다.

    27조 1항 ‘모든 국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관에 의하여 법률에 의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
    5항 ‘형사피해자는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당해 사건의 재판절차에서 진술할 수 있다’
    32조 3항 ‘근로조건의 기준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하도록 법률로 정한다’
    4항 ‘여자의 근로는 특별한 보호를 받으며, 고용·임금 및 근로조건에 있어서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34조 1항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를 가진다’
    3항 ‘국가는 여자의 복지와 권익의 향상을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ㅡ 헌법을 갑자기 Ctrl + C / Ctrl + V 해놓았습니다. 그러고서는

    저는 기다리겠습니다. 그 어떤 편견도 없이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과정이 밝혀지기를
    본질이 아닌 문제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함께 집중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ㅡ 당연한 말이긴 한데 가만보면 여기에 써있는 '적법/합리적 절차'에 문제가 있습니다.
    이 피해호소인이 주장하는 '합리적 절차'라는 것은 진상조사단을 거부한 다른 절차이고, 거부한 이유랍시고 든 이유를 보면 ㅡ 하나하나씩 아주 가관입니다만

    △박 시장의 전 비서실장 등이 언론을 통해 '피해자의 피해사실을 몰랐다'고 밝힌 점이 '가이드라인'처럼 작용할 우려
     ㅡ 서울시는 피해자 측의 의견을 수용해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하기로 결정하고 7.15일 공식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후 직접 방문, 4차에 걸친 공문 발송 등을 통해 피해자 보호 단체에 지속적으로 합동조사단 참여를 요청했지만 만남이 성사되지도 답변을 받지도 못했었습니다. 그리고는 피해자 지원단체가 서울시 진상규명 조사단 불참 의사를 밝힘에 따라, 합동조사단 구성은 무산된 바 있습니다. 외부 인사가 서울시 측근도 아닌데 뭔 가이드라인처럼 작용할 우려인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박 시장 스스로 성폭력에 대한 문제제기를 인지했다는 것을 비서실장이 알고 있었음(7월17일자 동아일보 보도)에도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가 치러진 점
     ㅡ 그럼 무슨 장례로 할까요?? 전 3선연임 서울시장이든말든 무죄추정의 원칙을 무시하고 성범죄자 취급해서 그냥 알아서하라고 하고 가족장 할까요?? 증거나 가지고 오고 나서 이런 얘기를 하면 그나마 들어줄만도 하겠습니다만 증거 하나 없이 이런거나 딴지거는거보면 설득력이 하나도 없습니다.

    △여당 대표가 박 시장 성폭력에 대한 대응을 묻는 기자 질문에 호통으로 응답한 점
    △서울시가 진상조사 계획을 밝히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직원'으로 명명한 점
     ㅡ 이 2가지는 대답할 가치도 없어보일 정도입니다만 대답해주자면, 그 기자의 태도나 질문 시점은 하나도 고려하지않은 점과 피해자임이 아직까지도(7/22) 확실한지 판단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피해자임을 주장하고있으니 당연히 '피해호소자'로 부르는게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

    쓰다보니 내용이 좀 길어졌네요.... 이래저래 참 답답하기 그지없을 따름입니다. 하루빨리 실제 '진상'이 밝혀지고 이 문제가 끝나기만을 바랍니다.



    간단 3줄 요약 :

    1.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는 '무죄추정의 원칙'이 없거나 혹은 적용되지 않는 것처럼 발언하고있다. 성범죄자 99.9999% 취급을 이미 하고있다.

    2. 텔레그램이든 뭐든 자기 자신이 보유하고있는(것처럼 주장하는) 명확한 증거를 밝히면 될 것을 이 상황에서조차 공개하지않아서 정말 피해자가 맞기는 한건지 의심스러운 행동만 연이어서 하고있다.

    3. 자기만의 '적법/합리적인 절차' 타령으로 여지껏 하나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는데 논점을 흐리지 말자고 하니 참 어처구니가 없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6&aid=0000103679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7/22 17:02:35  175.223.***.204  이런병맛!  75768
    [2] 2020/07/22 17:02:57  117.111.***.216  퉁퉁따  405503
    [3] 2020/07/22 17:14:22  210.178.***.200  멧쌤  344832
    [4] 2020/07/22 17:21:19  172.69.***.214  선빵여왕  686528
    [5] 2020/07/22 17:23:17  220.86.***.1  테페리21  646115
    [6] 2020/07/22 17:31:22  175.223.***.60  대통령직을  338963
    [7] 2020/07/22 17:54:20  222.102.***.36  야매개발자  106131
    [8] 2020/07/22 19:09:27  222.238.***.241  대전역가락국수  326562
    [9] 2020/07/22 19:17:30  116.47.***.238  nieninqe  567401
    [10] 2020/07/22 20:38:20  117.111.***.134  야초야초  69586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5
    [단독] 윤석열, 2011년 삼부토건서 골프접대·향응·선물 받은 정황 [1] 펌글 PreTender 21/07/19 08:38 413 5
    94
    최저임금 코로나만 아니었어도 진작에 만원은 되었을거 같은데… [4] PreTender 21/07/13 21:38 491 11
    93
    '박근혜 조롱' 이준석에 대한 역겨운 언론들의 변호 [4] PreTender 21/06/18 12:36 804 11
    92
    훈이(5세) 어제 토론회 갖고온 자료 검증 가능할까요?? [2] PreTender 21/03/30 14:41 807 6
    91
    AZ 문프 백신관련 선동 ㅡ 선을 넘었습니다. 심각하네요 정말... [6] PreTender 21/03/25 13:48 740 2
    90
    오늘자 기레기들 ㅡ 민주당 32% 출범후 최저치?? PreTender 21/03/05 20:09 825 10
    89
    오늘자 좆선일보의 눈물어린 애국심.jpg [8] PreTender 21/02/13 13:43 1764 34
    88
    좆선일보 ㅡ 도보다리 회담때 ‘발전소 USB’ 건넸다 ???? [3] PreTender 21/01/30 10:00 1083 17
    87
    대구 31번 신천지 교인 - EBS 포스트 코로나에 나와서 인터뷰했네요 PreTender 21/01/26 22:17 378 4
    86
    안크나이트 ㅡ 김종인에 "왜 文정권 아닌 나와 싸우려 하나" [4] PreTender 21/01/20 14:17 622 4
    85
    그저 어떻게든 비난만 하고자 미쳐돌아가는 썩은 기더기 언론들....... [10] PreTender 21/01/18 16:37 950 7
    84
    사이비 개독교 BTJ열방센터 .... 구상권 반드시 청구해야합니다. [2] PreTender 21/01/17 12:37 205 6
    83
    가만보면 진보측 유력인사들만 자꾸 한명씩 노려지고있네요. [9] 창작글 PreTender 21/01/01 18:00 756 10
    82
    안희정의 대연정 드립 / 전두환 사면의 결과를 모를리가 없으실텐데.... PreTender 21/01/01 15:04 351 0
    81
    윤짜장 징계 집행정지를 받아주네요.... 사법적폐 정말 너무 심하네요 [7] PreTender 20/12/24 22:08 922 17
    80
    와... 온 언론들이 다 추장관 헐뜯기에 정신이 없네요. [6] PreTender 20/12/01 23:52 1256 27
    79
    '일반인의 상식적 판단에 맞겨보자'는데 사찰 맞는데요???? [5] PreTender 20/11/26 19:09 1115 24
    78
    엉터리 의혹제기한 SBS를 고발한게 '업무방해'라는 시민단체가 다 있네요 [3] PreTender 20/09/14 15:22 760 19
    77
    전공의들 진짜 너무하네요... 이젠 최대집이 배신했다는 말까지 나오네요. [4] 펌글 PreTender 20/09/04 20:13 836 1
    76
    자가격리 위반에 불법집회 참석까지한 전광훈... 처벌이 필요합니다. 펌글 PreTender 20/08/17 01:30 441 9
    75
    '피해호소인'이 '가해추정자'의 아이폰XS 비밀번호를 알고있다???? [36] 창작글 PreTender 20/07/23 12:36 820 3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 ㅡ 입장문 비판 [3] 창작글 PreTender 20/07/22 16:59 857 16
    73
    오늘자 기레기 ㅡ 윤석열, 눈 항상 충혈… 몸무게도 4~5㎏ 줄어 [5] 펌글 PreTender 20/07/21 10:43 903 14
    72
    문재인 내려와 ???? ㅡ 미통당 추종자들의 조직적 실검 조작질 현장 [8] 창작글 PreTender 20/07/20 16:07 922 20/3
    71
    현재 네일베 실검 1위 : 3040 문재인에 속았다 ㅡ 알바가 또? [7] PreTender 20/07/17 16:04 932 7
    70
    남자 혈압재주는게 기쁨조면 병원 간호사분들도 다 기쁨조인가요?? [27] 창작글 PreTender 20/07/17 08:11 1007 25
    69
    박원순 서울시장님 관련 기사마다 악플이 엄청납니다. 처벌 가능할까요? [10] PreTender 20/07/10 00:53 1951 12/12
    68
    어쩜 이렇게 기사 제목이 조옺같은건 다 ㅈㅅ일보인지... [5] PreTender 20/06/24 05:04 1317 10
    67
    롯데월드, 코로나 확진자 방문에 영업 조기종료 - 종료전 1100명 방문 [6] 펌글 PreTender 20/06/07 19:30 929 5
    66
    곽상도 "윤미향·남편·부친, 집 5채 현금으로 구매" ???? [17] 펌글 PreTender 20/05/26 10:37 1263 9
    [1] [2] [3] [4]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