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jkh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8-08-02
    방문 : 462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46585
    작성자 : jkh (가입일자:2018-08-02 방문횟수:462)
    추천 : 12
    조회수 : 757
    IP : 182.212.***.19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12/09 00:19:04
    http://todayhumor.com/?sisa_1146585 모바일
    친일파 4,389명 기록한 지 10년.."친일 청산 안 됐다"
    일제강점기 친일파들의 반민족 행각을 기록한 친일인명사전이, 발간된지 10년을 맞았습니다.

    나왔을 당시 우리 사회가 잊고 지냈던 친일파 문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었죠.

    사전 발간 10주년을 맞아 친일파 청산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국민의 생각을 들어봤습니다.

    조명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전직 대통령에서부터 군인, 언론, 예술가까지.

    4천 389명의 친일 인사를 총망라한 친일인명사전이 2009년 발간됐습니다.

    편찬 과정은 험난했습니다.

    친일파 후손들의 반발과 소송전이 이어졌고, 국회에선 5억원의 예산이 당시 한나라당의 반대로 전액 삭감돼 난관에 부딪히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역사는 기록돼야 한다며 국민들은 쌈짓돈을 내놓았고,

    "좋은 데 쓰세요."

    천신만고 끝에 친일인명사전이 탄생했습니다.

    친일의 역사를 기록해온 재야사학자 임종국 선생의 뜻을 기려 시작한 친일인명사전 편찬 작업은 18년 만에 완성됐습니다.

    사전이 나온지 10년, 과거사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어떨까.

    민족문제연구소가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가운데 8명은 해방 이후, 친일파 처벌과 일제 잔재 청산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친일 청산이 제대로 안 된 분야로는 정치를 꼽은 답이 76%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경제가 54%, 이어 교육과 언론 순이었습니다.

    중점을 둘 친일 청산 활동으로는, 친일파에 대한 포상과 훈장 취소, 그리고 역사교과서 왜곡 바로잡기를 가장 많이 택했습니다.

    [김한글/강원 춘천시] "서울현충원이나 대전현충원에 인명사전에 기재된 분들이 아직 묘소가 조성돼 있는데, 그런 것부터 빨리 해결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일제강점기 사회지도층의 친일 행위에 대한 생각을 물었더니, 강압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답은 18%에 그쳤고, 72%는 개인의 안위를 위한 적극적 행위로 평가했습니다.

    과거사를 들추는 게 국민을 분열시킨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과거사 문제 해결이 한국사회의 발전과 통합에 도움이 된다는 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이명숙/민족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 "전반적으로 과거 청산 작업, 친일 청산 작업은 우리 사회 통합에 기여를 하고 그러한 방향으로 법적·제도적인 것까지 마련하는 게 좋겠다는 설문 조사 결과인 것 같습니다."

    최근 심각하게 확산 중인 과거사 왜곡이나 부정에 대해선, 국민 10명 중 7명은 독일처럼 형사처벌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191208203409835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2/09 00:23:13  122.32.***.5  슈가럽  767674
    [2] 2019/12/09 02:21:53  110.35.***.105  계룡산곰돌이  695271
    [3] 2019/12/09 02:31:17  110.9.***.253  좀더뭔가  641939
    [4] 2019/12/09 08:27:05  110.70.***.208  [戰]후애  176284
    [5] 2019/12/09 08:44:17  122.42.***.87  밥말은라면  350460
    [6] 2019/12/09 09:02:36  110.12.***.254  까까먹자  15912
    [7] 2019/12/09 09:07:44  27.100.***.214  꿈더하기  640994
    [8] 2019/12/09 09:46:40  116.37.***.86  내용무  757922
    [9] 2019/12/09 12:44:43  121.131.***.161  HouseCat  781337
    [10] 2019/12/09 12:50:17  61.37.***.205  워이  1022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10
    문 대통령 “권한 커진 경찰, 개혁법안 나와야…검경 개혁은 세트” jkh 20/01/18 21:46 600 13
    309
    서울시,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 비용 받아냈다 [2] jkh 20/01/05 18:20 833 11
    308
    공수처법 통과, 조국 "국회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 [13] jkh 19/12/30 19:47 2194 73
    307
    문의장, 한국당 본회의장 연단 농성에 질서유지권 발동..곧 개의 jkh 19/12/27 17:20 621 3
    306
    [끈질긴K] "지검장님이 왜 거기서 나와요"..퇴임 두 달 만에 피고인 jkh 19/12/27 01:47 1219 7
    305
    독-러 가스관..미국이 죽으라 막으려는 이유 [3] jkh 19/12/24 01:04 1465 3
    304
    구멍 난 두개골·어린이 추정 뼈…옛 광주교도소 유골 정밀 분석 jkh 19/12/21 23:58 631 7
    303
    2심도 "나경원 딸 부정입학 보도한 뉴스타파 재제는 부당" [1] jkh 19/12/19 15:12 443 13
    302
    남북 철도·도로 면제 꺼내든 중·러, 사전 교감 결과? jkh 19/12/17 22:06 936 4
    301
    '15억 넘는 아파트 대출 금지' 발표 하루만에 헌법소원 제기 [14] jkh 19/12/17 17:44 1179 20
    300
    전두환 변호사 "검찰이 먼저 전두환 재판 불출석 제안" [1] jkh 19/12/16 22:15 923 14
    299
    "4+1 연대에 완패" 한국당 '패닉'…패트 법안 전망은? jkh 19/12/12 01:21 1481 3
    298
    김종배시선집중...재판부 검찰에 퇴정경고 [1] jkh 19/12/11 16:20 1006 7
    297
    검찰기자단 해제청원 jkh 19/12/11 02:45 876 8
    친일파 4,389명 기록한 지 10년.."친일 청산 안 됐다" [1] jkh 19/12/09 00:19 629 12
    295
    유시민 "주한미군 성역으로 보는 고정관념 비합리적" jkh 19/12/07 00:50 663 13
    294
    “조국 피했더니…”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에 SNS 반응 보니 [5] jkh 19/12/05 16:07 2427 28
    293
    유시민 "檢 조국 수사는 인디언 기우제..황운하 수사는 靑 겨냥" [1] jkh 19/12/04 01:03 1283 23
    292
    文대통령 "아이들까지 협상카드로..정쟁정치문화 제발 그만둬야" [2] jkh 19/12/02 15:08 592 18
    291
    '하명 수사' 논란속 '고래고기 사건' 새삼 주목..검경 갈등사례 [1] jkh 19/12/01 21:01 767 10
    290
    "EBS 수신료 늘려달라" 청원..'10살 가장' 펭수 [3] jkh 19/11/30 23:01 669 12
    289
    2억 원 넘는 체납자..버티면 '유치장'간다 [6] 외부펌금지 jkh 19/11/30 22:16 392 8
    288
    유시민 "'대검이 정치인 관련 비리 모으고 있다'는 첩보 입수 [3] jkh 19/11/30 01:14 1648 31
    287
    출입기자단, 법무부 훈령 최종안에 "법적 대응할 것" [3] jkh 19/11/30 00:30 861 6
    286
    황운하 "검찰, 의혹 흘리지말고 첩보문서 원본 공개하라" [4] jkh 19/11/29 12:43 791 13
    285
    [팩트체크] 국방장관이 '유엔군 참전 말라' 공문? 어떻게 퍼졌나 [4] jkh 19/11/29 00:22 1038 21
    284
    유시민 "조국 혐의 입증 어려워..검찰, 유재수 사건과 엮기" [4] 펌글 jkh 19/11/27 23:32 1243 15
    283
    법원 "백선하 교수, 백남기 유족에 배상"..백 교수측 반발 jkh 19/11/26 16:09 399 12
    282
    삼성중공업, 미국서 '뇌물혐의' 890억 벌금…기소는 면해 [2] jkh 19/11/24 00:02 491 7
    281
    SBS 새 보도본부장 후보에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보도책임자 [5] jkh 19/11/23 00:00 1025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