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7697
    작성자 : 등대빛의호령
    추천 : 2
    조회수 : 458
    IP : 172.71.***.226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3/07/23 02:48:23
    http://todayhumor.com/?readers_37697 모바일
    일상

    1.

    어둠 속으로 도망치는 건 진절머리나 이제 그늘로도 잘 걷지 않는다고 들었다


    2.

    모기가 피 빨게 두곤 모두가 미워하는 기분은 어쩌니 해


    3.

    산속 버려진 사당터 제단에 도토리 몇 개는 아직 작은 짐승 신 정도가 모셔지나


    4.

    정오 감각을 상실시키는 먹구름에서 창살처럼 비가 내렸고 난 자유로웠다

    타고 흐르는 빗줄기로 존재를 증명하려는 투명 인간인 양 하늘에 손 뻗으며


    5.

    한바탕 수해가 휩쓸고 간 천변은 일제히 드러누운 풀이 인상적이었다

    불어난 물소리는 도시 소음보다 커졌고 돌아온 새들이 윤슬 속에서 평화로워 보였지만

    길 한구석에 새끼 고양이가 익사체로 눈에 밟혔다

    떠밀려 온 나무를 목어가 되라는 수장을 치러줬으나 고양이는 죽으면 뭐가 되는지 몰랐다

    그리고 모처럼 하늘이 개어 좋았다

    장마 전선 후미의 바람이 폭염을 무르게 한 날에 유난히 희고 살찐 구름도 시각적으로 시원했다

    인간의 찬 부분은 뙤약볕이 닿지 못한다 죽음에 냉소적이었으므로 더운 것쯤은 티 낼 일도 아녔다


    6.

    종교를 발명으로 사랑하는 방법을 위탁하고 혐오가 작동하는 방식이 는 걸까


    7.

    막 비가 갠 날 먼 길을 와주셨구려

    장마가 유난히 오락가락 참 길었소

    촌은 흙길뿐이라 여태 질었소만

    볕에 진흙 굽는 냄새가 구수해서 공기가 더 마음에 들 것이오

    우리 마을엔 산수유가 즐비하오

    전엔 산수유나무 몇 그루면 자식을 대학에 보낸단 말도 통했지요

    자 어귀에 들면 장맛비에 털린 낙과를 살펴 디뎌주시오

    저 산 너머로 늪지가 새들의 세상이니

    새 밥을 해치지 않으려 살금살금 걷는 게 지당하오

    예 근방 새들은 대대손손 이웃으로 살아 염치를 배웠는가

    성한 열매는 놔두고 땅에 떨어진 것부터 쪼니까 기특하다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3/07/23 03:20:37  121.165.***.216  94%충전중  796600
    [2] 2023/07/24 23:55:07  121.175.***.103  레콜이  8756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7741
    [가능하면 1일 1시] 가을 장마 창작글 †촘갸늠† 23/08/30 09:18 311 0
    37740
    [가능하면 1일 1시] 엄살인 밤 창작글 †촘갸늠† 23/08/29 09:18 313 0
    37739
    [가능하면 1일 1시] 식은 바람 창작글 †촘갸늠† 23/08/28 09:09 258 0
    37738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42 창작글 †촘갸늠† 23/08/27 09:25 341 0
    37737
    [가능하면 1일 1시] 사이 가을 창작글 †촘갸늠† 23/08/26 09:37 311 1
    37736
    [가능하면 1일 1시] 우산과 비 같은 창작글 †촘갸늠† 23/08/25 09:05 309 0
    37735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 끝자락 창작글 †촘갸늠† 23/08/24 09:17 309 0
    37734
    일상 등대빛의호령 23/08/24 00:37 440 1
    37733
    [가능하면 1일 1시] 또 하루5 창작글 †촘갸늠† 23/08/23 09:19 329 0
    37732
    [가능하면 1일 1시] 팔베개2 창작글 †촘갸늠† 23/08/22 09:15 317 0
    37731
    [가능하면 1일 1시] 가던 여름 창작글 †촘갸늠† 23/08/21 09:31 263 0
    37730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과 가을 사이12 창작글 †촘갸늠† 23/08/20 10:01 340 0
    37729
    [가능하면 1일 1시] 소나기들 창작글 †촘갸늠† 23/08/19 09:52 342 1
    37728
    [가능하면 1일 1시] 환자에게 창작글 †촘갸늠† 23/08/18 09:15 276 0
    37727
    [가능하면 1일 1시] 매미 울음9 창작글 †촘갸늠† 23/08/17 09:12 275 0
    37726
    [가능하면 1일 1시] 배롱3 창작글 †촘갸늠† 23/08/16 09:27 273 0
    37725
    [가능하면 1일 1시] 초대 창작글 †촘갸늠† 23/08/16 09:27 270 0
    37724
    [가능하면 1일 1시] 광복, 태극기를 위하여 창작글 †촘갸늠† 23/08/15 09:38 309 0
    37723
    [가능하면 1일 1시] 빈손5 창작글 †촘갸늠† 23/08/14 09:14 279 0
    37722
    [가능하면 1일 1시] 반쪽짜리 구름 창작글 †촘갸늠† 23/08/13 09:47 332 0
    37721
    [가능하면 1일 1시] 흐린 [2] 창작글 †촘갸늠† 23/08/12 09:31 294 1
    37720
    [가능하면 1일 1시] 남은 바람 창작글 †촘갸늠† 23/08/11 09:23 278 0
    37719
    [가능하면 1일 1시] 태풍 전야 창작글 †촘갸늠† 23/08/10 09:41 338 0
    37718
    [가능하면 1일 1시] 향을 태우며 [1] 창작글 †촘갸늠† 23/08/08 09:26 295 1
    37717
    일상 등대빛의호령 23/08/07 23:57 334 2
    37716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 하루 창작글 †촘갸늠† 23/08/07 09:15 296 0
    37715
    [가능하면 1일 1시] 염주를 차다가 창작글 †촘갸늠† 23/08/06 09:25 274 0
    37714
    [가능하면 1일 1시] 붉은 달 창작글 †촘갸늠† 23/08/05 09:39 297 0
    37713
    [가능하면 1일 1시] 여름녘 창작글 †촘갸늠† 23/08/04 09:17 276 1
    37712
    [가능하면 1일 1시] 빙수를 먹으며 창작글 †촘갸늠† 23/08/03 10:01 314 0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