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511
    작성자 : 철수와영이 (가입일자:2018-03-07 방문횟수:107)
    추천 : 1
    조회수 : 152
    IP : 112.172.***.13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1/22 13:19:40
    http://todayhumor.com/?readers_34511 모바일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18) / 내 사랑 그대
    옵션
    • 창작글
     
    그 즈음 여자는 전문적인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교사로서 한번쯤은 해볼 만한 일이라 사실 남자가 넌지시 권하기도 했었다. 처음에는 고개를 갸웃하던 여자가 언제부터인가 관심을 보이더니 차츰 적극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런 여자를 위해 남자는 많은 이야기를 해주기도 했었다. 남자는 그런 소망을 담아 여자에게 메일을 보냈다.
     
    -내 사랑 그대...
    그냥 거기 그렇게 가만히 있으세요.
    세상은 모두 그렇고 그런 거랍니다.
    내 사랑 그대...
    조금 더 높은 곳으로 가세요.
    세상이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멀리 보인답니다.
    내 사랑 그대...
    한 곳만 바라보고 가세요.
    그 곳에는 그대의 손길을 기다리는 또 다른 삶이 있답니다.
    내 사랑 그대...
    그때 비로소 베푸세요.
    그 길목에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당신을 그리워하며 기다리고 있답니다.
    사랑하는 당신,
    그런 당신이 되세요.-
     
    그런 남자의 메일에 여자는 지체 없이 사랑을 가득 담은 메일을 보냈다
     
    -누군가에게 사랑받고 있음은 진정 기쁨입니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음은 참으로 행복입니다.
     
    남자와 여자는 중년의 나이가 무색할 만큼 참으로 오랜만에 서로 꿈꾸듯 한 날들 속에 묻혀 지냈다. 하루하루가 행복으로 가득했다. 출근길이 즐거웠고 여자의 웃음은 늘 쾌활했다. 어느 날 여자가 남자에게 콧소리를 섞어가며 말했다. 까만 밤하늘을 올려다보며-
    -사람들이 있지. 모두들 내게 얼굴이 전에 없이 활짝 핀 걸 보니 무슨 좋은 일이 있느냐고 물어보네.
    -그래서?
    -크하하하. 뭐라 그래. 그냥 웃었지 뭐.
    -내가 보기에도 당신 요즈음 얼굴이 전에 보다 훨씬 화사해졌어.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유행가가 참말이라는 걸 증명한 셈이 되었군.
     
    이런 낯간지러운 원초적인 언어들 속에 어느 때부터인가 남자는 여자가 얼마간이라도 보이지 않게 되면 안절부절 못하게 되었다. 그건 여자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사실 그 얼마간이라는 것도 따지고 보면 별 것도 아닌 시간에 속할 뿐이다. 그런데도 남자는 그런 시간조차 참으로 길게 느껴지며, 불안해하고 있다. 그러다가 여자가 사무실을 문을 열고 들어오면 한참 숨을 참았다가 한꺼번에 내뱉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했다. 여자에게는 늘 아름다운 향기가 났다. 여자의 조용한 미소 속에는 늘 사과향이 묻어났다. 남자는 그런 여자의 향기를 맡기 위해 쓸데없이 그녀 옆을 맴돌기도 했다. 마침내 남자는 여자의 숨소리며 발소리 하나까지 느낄 수 있을 것 같았다. 언제나 호흡은 거기에서 멎었다. 그건 남자에게 있어 진한 떨림이었다. 남자는 그런 기분을 담아 콧노래를 불렀다.
     
    -당신 곁에 다가서면,
    아름다운 향기를 맡을 수 있답니다.
    당신을 생각만 해도 아름다운 향기가 온 몸을 감쌉니다.
    그런 탓에 눈을 뜨지 않아도 당신이 늘 옆에 있음을 압니다.
    -당신 곁에 다가서면 당신의 고운 숨결을 느낍니다.
    당신을 생각만 해도 고운 숨결은 내 온 몸을 감쌉니다.
    그런 탓에 사방을 둘러보지 않아도 당신이 어디에 있는지 압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22 13:37:26  111.91.***.146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682
    당신을 사랑하려면 칼을 물어야 했다 [2] 창작글펌글 라산스카 20/03/30 16:24 212 1
    34681
    3 - 2 창작글 84haissem 20/03/30 13:56 126 1
    34680
    [가능하면 1일 1시] 고독의 크기 창작글 †촘갸늠† 20/03/30 09:50 150 2
    34679
    흑흑 글쟁이 여러분들 글 잘 써지고 계신가여 레콜이 20/03/29 16:38 167 2
    34678
    [가능하면 1일 1시] 민들레2 창작글 †촘갸늠† 20/03/29 08:58 133 4
    34677
    3 - 1 창작글 84haissem 20/03/28 21:23 139 1
    34676
    [가능하면 1일 1시] 비 갠 저녁 창작글 †촘갸늠† 20/03/28 09:21 150 5
    34675
    3 장. 여관 샹들레 창작글 84haissem 20/03/27 21:25 155 1
    34674
    별과 흙바닥 휘내림 20/03/27 16:20 182 2
    34673
    타짜4부 벨제뷰의 노래4부 6권 구합니다.. 까이유V 20/03/27 10:29 191 1
    34672
    [가능하면 1일 1시] 봄꽃우산 창작글 †촘갸늠† 20/03/27 09:19 162 3
    34671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31) / 절묘한 타이밍 철수와영이 20/03/26 23:48 180 1
    34670
    당첨!!!!!! [2] 창작글 스피카★나래 20/03/26 21:54 230 3
    34669
    2 장. 라이팅 시티 창작글 84haissem 20/03/26 21:14 119 1
    34668
    쉰밥 창작글 마누라사생팬 20/03/26 17:56 144 1
    34667
    글을 어떻게 수정해야 할까요? [4] 창작글 kivalan 20/03/26 14:51 193 1
    34666
    [가능하면 1일 1시] 봄2 [2] 창작글 †촘갸늠† 20/03/26 09:49 137 3
    34665
    어느 여름 난파 기록 창작글 오혐오혐 20/03/25 18:06 195 2
    34664
    1 - 9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54 162 1
    34663
    1 - 8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52 136 1
    34662
    1 - 7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50 124 1
    34661
    1 - 6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49 121 1
    34660
    1 - 5 84haissem 20/03/25 14:47 114 1
    34659
    1 - 4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46 101 1
    34658
    1 - 3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44 127 1
    34657
    1 - 2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42 97 1
    34656
    1 - 1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38 141 1
    34655
    1 장. 낯선 장소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34 117 1
    34654
    0 장. 의문의 사내 창작글 84haissem 20/03/25 14:29 136 2
    34653
    지루하거나 뻔한 이야기(30) / 우연이 아니라 운명 창작글 철수와영이 20/03/25 12:35 15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