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readers_34167
    작성자 : 현장노동자 (가입일자:2015-07-11 방문횟수:1294)
    추천 : 1
    조회수 : 277
    IP : 125.177.***.105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19/09/15 22:38:27
    http://todayhumor.com/?readers_34167 모바일
    단편적, 소설에 관한 소설같지 않은 이야기들을 소설로 풀어낸 이야기와.
    책장은 곰팡이 내음을 감추고 있다 마침내 96년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63번지의 나무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바로 나오는 썩어가는 책장에서 꺼낸, 이름모를 작가의 책과 같은 추억을 함게 내뿜으며.
     
    나는 96년의, 엄마 지갑에서 훔쳐 철길을 통해 달아난 천원짜리 네 장을 기억한다.
    그 와중에도 스릴을 즐기겠다며, 엄마가 그 초라한 화장실 조차 없는 식당에서 일하는 동안 그 노동의
    의미도 알지 못한채 사천원을 훔쳐 그것이 나의 부한 것이 된 마냥 철없이 돌아다녔던 그 날을 기억한다.
     
    천재와 둔재 오락실에서 라이덴1 을 마지막으로 마침내 동전이 다 떨어져 오후 일곱시 즈음에
    나를 찾으러 왔던 그 아버지와 어머니를 기억한다. 그 때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주 무서운 표정으로
    웃으며 나는 그 표정의 의미를 이해하지도 못한 채 '백원만!'을 외쳤다.
     
    이런 이야기들을, 내 책에 담으면 어떤 모양이 될까?
     
    결국은, 잊혀져가는 책의 표지와 오랜세월 풍파에 울어버린 구석에 짱박힌 책으로 잊혀지겠지.
    우리 누구네의 삶이라도 그러하듯, 아니? 나의 삶만 그런가?
     
    술을 마신 김에 털어놓는 수많은 이야기들은, 아니 털어놓고 싶은 수많은 이야기들은
    결국 이렇게 얼기설기 이어진 문장들로밖에 귀결될 뿐 완성은 요원해질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쓰고싶은 이야기들은, 완성된 문장을 쓸 수 있는 완벽한 순간에는
    완성되지 아니하고, 얼기설기라도 엮어지는 이 시간에는 어느정도 이어지기에 이렇게라도 쓸 수 밖에 없다.
     
    이것은 아주 재미있는 핑계이며 내 생각에도 특별한 일임에 불만의 여지가 없다.
     
    독자들이야 뭐.
     
     
    삶은 사람을 지배하고 사람은 삶을 지배하는 듯한 착각에 빠져 결국 도착한 이곳에 혹은 도착했다고
    착각한 곳에 사람이 안주하도록 만들고, 착각한 사람은 마침내 그곳에 주저앉아 술에 취해 내 인생이
    이만큼이라고 말하는 오만에 빠지더라도, 타인은 모른다.
     
    타인들은 어차피, 내가 타인들을 대할 떄 그러하듯 거기까지 밖에 보지 못하기에
    우리는 서로를 비난하기보다 그만큼만 아는 것에 대해 서로 미안해하며 살아가는게 어쩌면 더 좋을지도.
     
    모르겠다. 모든것이 난해하다. 그리고 모든것은 내가 점점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내가 원한 것은 그저 잔잔한 호숫가에서 여신이 들려주는 하프소리에 맞춰 기타를 연주하다
    함께 잠이들고, 잔잔한 부스스함에서 깨어 제 갈길을 가는 것 뿐이였는데.
     
    음- 흠흠- 음음음- 흠흠-
     
    섬진강에서- 만난 -사-람. 강물인양- 말이 없-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16 04:37:54  211.36.***.164  윤인석  72155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4276
    [가능하면 1일 1시] 가을8 창작글 †촘갸늠† 19/10/23 09:49 17 0
    34275
    가을의 필력을 능가하지 못해서 부럽게 낙엽을 바라본다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10/23 00:53 33 1
    34273
    [가능하면 1일 1시] 별3 창작글 †촘갸늠† 19/10/22 08:54 51 1
    34272
    저번에 중고 비슷하게 산 책들 3권 [2] 외부펌금지 김태린 19/10/21 10:04 95 1
    34271
    장편소설은 처음 사서 읽는데 [2] 외부펌금지 김태린 19/10/21 09:57 71 1
    34270
    [가능하면 1일 1시] 은행 창작글 †촘갸늠† 19/10/21 09:14 70 1
    34269
    슬픔은 시가 되어서 달래줘 창작글 9릴령샌얀뛰 19/10/20 14:01 97 1
    34268
    [가능하면 1일 1시] 감나무2 [2] 창작글 †촘갸늠† 19/10/20 09:08 89 2
    34266
    [가능하면 1일 1시] 팔베개 창작글 †촘갸늠† 19/10/19 09:06 97 2
    34265
    악의 04 [1] 창작글외부펌금지 제임스james 19/10/19 02:50 73 1
    34264
    [가능하면 1일 1시] 뜨개질 창작글 †촘갸늠† 19/10/18 10:02 102 3
    34263
    여러분들은 책을 읽으면서 무슨 생각이 떠오르시나요? [3] 김태린 19/10/18 09:00 119 2
    34262
    스릴러&추리소설 좋아하시는 분? 김태린 19/10/18 06:02 105 1
    34261
    달빛조각사라는 책 [2] 김태린 19/10/18 05:50 147 1
    34259
    [가능하면 1일 1시] 별이 진다 [2] 창작글 †촘갸늠† 19/10/17 10:05 103 3
    34258
    악의 03 [1] 창작글외부펌금지 제임스james 19/10/16 22:29 94 1
    34257
    [가능하면 1일 1시] 같은 모양2 창작글 †촘갸늠† 19/10/16 09:55 120 2
    34256
    글을 쓴 뒤, 소리내어 읽어보세요. [2] shinejade 19/10/16 09:10 164 2
    34255
    돈이 없는데 글을 쓰고 싶다면(흙수저 장비 마련) [2] 윤인석 19/10/16 03:45 194 1
    34254
    얼마전 책을 추천받고자 글을 올렸는데 [7] 본인삭제금지 ㅊㅇㅁㅁ 19/10/15 21:10 235 2
    34253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본인삭제금지 디스레드 19/10/15 18:49 140 1
    34252
    비바람이 치던 바다 shinejade 19/10/15 14:08 133 1
    34251
    [가능하면 1일 1시] 갈대와 억새2 창작글 †촘갸늠† 19/10/15 09:52 113 2
    34250
    실패한 소설들(3) 폴딩 19/10/15 01:00 134 2
    34249
    실패한 소설들(2) 폴딩 19/10/15 00:58 164 2
    34248
    실패한 소설들(1) 폴딩 19/10/15 00:54 152 2
    34247
    [가능하면 1일 1시] 보름4 창작글 †촘갸늠† 19/10/14 09:43 136 2
    34246
    두 통의 편지 (비평환영) [3] 창작글외부펌금지 CreamOrange 19/10/14 02:30 136 2
    34244
    [무료 북토크] '복날은 간다' 김동식 작가와의 만남 [3] yeeejiii 19/10/13 16:20 195 1
    34243
    방대한 중국의 신화와 전설을 정리하다. 펌글 대양거황 19/10/13 12:34 17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