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aiidyn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6-24
    방문 : 293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psy_2331
    작성자 : aiidyn (가입일자:2013-06-24 방문횟수:2936)
    추천 : 1
    조회수 : 860
    IP : 112.152.***.187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21/03/26 21:13:06
    http://todayhumor.com/?psy_2331 모바일
    어린이는 왜 이별에서 오는 슬픔감정이 없는가?

    3년을 다닌 유치원 졸업이다.

    담임선생님은 내가 봐도 특별할 만큼 성실하고 열정이 넘치는 좋은 선생님이고,

    우리 애나 다른 친구들에게 충분한 관심과 사랑과 마음을 쏟았다 생각한다.


    졸업식 행사에서 선생님은 아쉬움과 슬픔에 울먹인다.

    아무런 관련도 없는 나조차도 괜신히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이들은 마냥 즐겁고 신나 보인다.

    선생님이 아이들 좋아하는 만큼, 아이들 또한 선생님을 참 좋아하고 잘 따랐던것 같다.

    그런데 이놈들은 우는 선생님 무색하고 서운하리만큼 아무렇지도 않아 보인다.

    왜 이럴까?


    아이들은 좋고 싫음이 분명하다.

    좋으면 웃고 싫으면 운다.

    감정을 잘 억제하지도 못하며, 억제할 생각도 없어 보인다. 

    즉, 아이들은 선생님과의 이별이 좋은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싫은 것도 아닌 것이다.

    그렇다고 이들이 냉정하거나 매정한 것은 또한 아니다.

    이들 만큼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는 사람이 어디있으며

    이들만큼 순수하고 진실하며 뜨거운 놈들이 어디 있으랴?


    감정을 억제할 생각도 능력도 없는 순수하고 진실하고 열정적인 사람이

    자신을 보살펴주고 교감하며, 자신이 좋아하고 고마워하던 사람과 이별하는 상황은

    슬픔감정을 느끼는데 필요한 모든 조건이 충족되었다 할 수 있다.

    그런데 놀랍게도 아이들은 그렇게 감흥도 슬픔도 없어 보인다.

    왜 그럴까? 


    슬픔을 상실에서 오는 아픔 감정 정도로 규정한다면 이는 너무 포괄적이고 단순하면서도 막연하다.

    슬픔이 그런것이라면 그것은 아이들에게도 분명히 있는 감정이다.

    놀고 있는 아이에게 장난감을 빼앗거나 숨겨보면 금방 그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이별에서의 슬픔도 그와 마찬가지로 상실에서 오는 감정상태다.

    아이들이 이별에서의 슬픔이 없는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이별에서의 슬픔이 무엇에 대한 상실로부터의 감정인지를 따져봐야 할 것 같다.

    즉, 이별을 통해 잃어버리는 것은 무엇인가?

     

    이별에서 오는 슬픔은 그 사람에게 쏟은 자발적 성의(마음씀, 신경씀, 맞춰줌, 헌신, 정신 쏟음, 길들여짐)의 크기에 비례할 듯 하다. 

    아이가 누군가와 교감하는 방식은 어른의 그것과 다르다. 

    아이는 누군가와 가까워 지고 싶으면 그냥 가까워진다. 쉽게 가까워 진다. 

    처음보는 그자리에서도 특별한 어려움이나 신경씀 없이 쉽게 가까워 지고 쉽게 놀고, 그렇게 쉽게 헤어진다. 

    서로를 이해하거나 맞춰주려고 하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좀더 재미있게 놀 수 있을까에 집중한다. 

    그렇게 서로 적정한 타협선에서 재미있게 노는 것이다. 

    딱히 쏟은 것이 없는 이들에게는 이별해도 그렇게 손실이 아니다.  

    또한, 아이들은 자신과 쉽게 교감할수 있는 대상이 넘쳐나며 또한 앞으로도 충분히 풍부할 것으로 낙관하며 예측한다.

    또다시 또다른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나게 될 것이고,  또다시 그들과 거리낌 없이 가까워지고 즐기며 놀수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그래서 이별에도 그렇게 아쉬울 것도 없는가 보다.


    어른은 다르다. 어른은 누군가와 가까워지는데 많은 것을 신경써야 하고 많은 정신을 쏟아야한다. 

    교감수준으로 신뢰를 구축하는데에는 신경도 써야 하고, 때로는 포기를 해야 하고 시간도 많이 걸린다. 

    그렇게 자신의 정신과 시간을 쏟은 대상과의 이별, 즉 더 이상 교감할 수 없음은 분명 큰 손실이자 슬픔이다. 

    또한 어른에게는 누군가와 또다시 가까워 질 기회도 별로 없다. 

    이제 그들에게는 예전처럽 쉽게 별로 교감 기회가 충분히 있지 않다. 

    교감수준의 신뢰를 만들기 위해서는 예전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한다. 

    이런 부정적인 생각은 그러나 충분히 합당한 예측이다. 

    따라서 어른의 지금 가까운 사람과의 이별은 아이의 그것에 비해 더 아쉬운 것이 아닌가 한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4/25 00:26:41  162.158.***.172  유키테스  75274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11
    표현의 자유 aiidyn 22/01/02 22:29 122 0
    1110
    제사에 대한. 차례에 대한 aiidyn 21/10/29 12:03 95 0
    1109
    가스라이팅?: 수동적 주도, 능동적 휘둘림 aiidyn 21/10/01 13:07 104 0
    1107
    윤석렬 보고 통수라 해도 할말 없음.. [5] aiidyn 21/07/26 14:17 595 8
    1106
    지난달 시골가서 찍은 사진 올려봅니다. [3] aiidyn 21/07/26 07:55 137 10
    1105
    [영상] 이재명 대선 출마 선언.."누구나 경제적 풍요 누리게 할 것" [1] aiidyn 21/07/01 08:57 289 5/2
    1104
    진짜 갑은 갑질을 하지 않는다. [8] aiidyn 21/06/16 13:11 188 1
    1103
    천안함 '폭침' 희생자 피해자인가 패배자인가? [49] aiidyn 21/06/15 10:29 646 5/4
    1102
    야당이 천안함 좌초설을 비판하는 것만큼 아이러니도 없다. [17] aiidyn 21/06/14 16:41 574 5
    1101
    박애주의자와 개인주의자 [1] aiidyn 21/06/08 10:13 143 1
    1100
    집 살수 있게 대출규제 풀어달라? [6] aiidyn 21/05/17 11:35 569 3
    1099
    함의성을 노린 헛소리들 (똑똑하게 생존하기, 칼 벅스트롬; 제빈 웨스트) [2] aiidyn 21/05/04 11:00 79 5
    1098
    세상에 헛소리는 왜 이렇게 난무하는 것일까? aiidyn 21/05/04 10:39 77 2
    1096
    삼국지나 초한지에서 견고한 상대진영을 안전하게 패망시키는 크게 두가지방법 aiidyn 21/04/28 09:09 123 0
    1095
    거래량의 의미 [4] aiidyn 21/04/21 10:23 420 1
    1094
    셜록홈즈의 재능 aiidyn 21/04/20 10:19 89 0
    1093
    티이거 명빈 희끄무리 추천으로 열일중이네요. [11] aiidyn 21/04/07 22:34 234 3
    1092
    이것은 우연인가 알바인가? [22] aiidyn 21/04/05 23:14 1606 60
    1091
    로마에서는 로마법을 따르려 해야겠죠. aiidyn 21/04/05 08:37 199 1
    1090
    교회찾아와서 염불외려는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오네요. [1] aiidyn 21/04/04 14:13 348 5
    1089
    우리는 어떤 때 웃기다고 느끼고, 유머는 왜 우리는 즐겁게 하는가? aiidyn 21/04/03 23:49 65 0
    어린이는 왜 이별에서 오는 슬픔감정이 없는가? [2] aiidyn 21/03/26 21:13 122 1
    1087
    희로애락(喜怒哀樂)보다는 희고애락(喜苦哀樂)이 더 완전한 형태일 듯 하다 [1] aiidyn 21/03/26 20:57 46 0
    1085
    거짓말은 왜 나쁜가? [10] aiidyn 21/03/25 23:01 119 4
    1084
    호의(好意)의 비용 aiidyn 21/03/24 11:58 116 0
    1083
    선택 자체에 대한 자유 [2] aiidyn 21/03/23 11:37 113 3
    1082
    투명함은 정의로움의 선결조건.. aiidyn 21/03/22 17:08 6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