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535
    작성자 : △ㅣ대유감 (가입일자:2014-09-03 방문횟수:1056)
    추천 : 4
    조회수 : 287
    IP : 211.216.***.4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7/22 15:58:01
    http://todayhumor.com/?panic_100535 모바일
    안수여행-초대받은 사람들 8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이번엔 제주도여행이다.
    창혁선배가 소개시켜 준 벤처기업 사장이라는 오사장이 이번엔 친구들과 같이 가자고 난리다.
    40대 중반인 오사장 친구들이 여대생 사귄다는 말에 부러워서 같이 좀 즐기자고 성화라고 한다.
    누가 지 여친이라고.......어이가 없다.
    그래도 빽도 사야하고, 월세도 내야하니 참는 수밖에...
    이번 달엔 팔자주름필러도 맞아야 한다.
    그나저나 누굴 데려가나...
    우리 과 애들에겐 이미 소문이 나서 가려는 사람이 없을 테고........
    ! 김주아랑 유강이가 있었지!
    김주아 고거 똑똑한 척은 혼자 다하더니 몇 달 전 우리까지 다단계로 꾀어내려 하고...
    혹시 나도 찾아갈까봐 유강이가 말해주지 않았다면 끝까지 몰랐을 거다.
    물론 나 혼자 주아에게 갈일은 없었겠지만...
    주아도 그 때 입은 손해가 만만치 않다던데 이번에 한 몫 잡으라고 말하면 싫다고는 못하겠지.
    유강이는 워낙 맹해서 주아랑 내가 가자고 하면 그냥 끌려갈 것이다.
    유강이는 중학교 때부터 그랬으니까.
    주아가 다단계에 팔아넘기려 했을 때도 신고도 못하고 그냥 나한테 귀뜸한게 전부였을 정도니 존경스러울 정도다.
    그럼 주아한테 전화나 걸어볼까?
    그래, 요즘엔 어떻게 지내? 아픈 덴 없지?”
    연락 줘서 고마워. 정말 너 밖에 없다. 나 휴학하고 등록금 마련하려고 알바중이야. 모아놓은 돈도 다 날리고...빚까지 져서....정말 내가 바보 같다. 강이한텐 전화도 못하겠어.”
    괜찮아. 사람은 누구나 실수란 걸 하잖냐. 물론 강이는 아직 화가 났을 테지만....내가 잘 말해볼게. 근데 알바해서 빚은 갚을 수 있는 거야?”
    힘들지....그래도 힘든 엄마한테 손 벌릴 수는 없으니까.....”
    그럼 주아야, 힘들지 않고 큰 돈버는 알바 소개시켜 줄까?”
    정말? 그런 게 있어?”
    주아에게 대충 설명해주니 고민을 하는지 잠시 말이 없다.
    깊게 생각할 거 없어. 그냥 아는 오빠들이랑 여행가서 노는 거다. 이렇게 생각하면 돼. 놀다가 싫으면 그냥 비행기타고 돌아와도 괜찮아.”
    그런 거지? 이상한거 시키고 그런거 아니지?”
    무슨 말이야. 그런 걸 내가 소중한 친구한테 소개하겠어? 우리 과에 가겠다는 여자애들 줄을 섰는데 너한테 도움 될 것 같아서 첫 번째로 물어보는 거야. 그리고 네가 좀 예쁘니. 나도 우리 오빠한테 욕먹을 친구를 소개시킬 순 없으니까.”
    주아의 속물근성까지 건드려주면 게임은 끝이다.
    아이, 예쁘긴~ 그럼 같이 갈게. 언제 가는 거야?”
    역시나 난 주아를 너무 잘 알고 있다.
    이번엔 강이빼고 우리 둘만 가자. 강이는 내가 계속 설득해 볼게. 일단 너랑 강이가 사이가 좋아져야 같이 가든가 하지.”
    그래, 그럼 부탁해 시연아. 그리고 너무 고마워.”
    오사장에게 제일 통큰 친구로 데려오라고 해야겠다. 그래야 주아가 단박에 넘어갈 테니까.
     

     

    어쨌든 내 선택이었다.
    더 이상 잃을 것도 없다고 생각했으니까.
    날 위해 날 믿고 데려간 시연이에게도 폐를 끼칠 수는 없었다.
    눈 밑 주름이 자글자글한 배나온 오빠를 공항에서 마주했을 땐 그대로 돌아서서 가고 싶었지만, 첫 선물이라며 내손에 명품 백을 들려주는데 웃을 수밖에 없었다.
    이걸 중고사이트에 올리면 내 빚의 4분의 1은 갚을 수도 있을 것이다.
    시연이의 말이 맞았다. 이건 알바지 소개팅이 아니니까.
    억지웃음으로 하루를 마치고 숙소에 들어가니 미역처럼 축 쳐졌다.
    시연이가 피곤한데 먼저 씻으라고 해준 배려가 너무 고마워 옷을 챙겨들고 욕실로 들어갔다.
    나쁜 생각은 버리고 충실하게 일하는 맘으로 내일도 잘 보내보자고 스스로 맘을 다지며 거품을 씻어내고 머리를 털고 나와 보니 남자 둘이 우리 방에 와 있었다.
    주아씨 어서 와요. 맥주 시원한 걸로 새로 꺼내 줄게요.”
    배나온 오빠가 손짓을 하며 반기는 데 하나도 반갑지가 않았다.
    주아야 얼른 와 앉아. 글쎄 아쉽다면서 맥주 딱 한잔만 더하고 자자고 쳐들어왔지 뭐냐. 괜찮지?”
    미안해요, 주아씨. 물어보지도 않고 쳐들어와서. 딱 한잔만 먹고 건너갈게요.”
    시연이 남친까지 사과하니 화를 낼 수도 없었다.
    괜찮아요. 맥주 좋죠.”
    딱 한잔만 한다던 술자리는 시연이 가방에서 40년산 위스키가 나오자 흥이 올랐다.
    독주를 처음 마셔본 나는 주량을 넘겼는지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정확히는 언제부터 기억이 끊긴 건지조차 알수가 없었다.
    눈을 뜨니 목이 불타는 듯한 갈증과 두개골이 두 조각 난 듯한 두통이 동시에 찾아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옆에서 벌거벗고 누워있는 배불뚝이를 보자 화장실로 뛰어 들어가 노란 물까지 토해버렸다.
    모든 것이 내 선택이었고, 실수였다.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오랫동안 샤워를 하고 나와 보니 배불뚝이는 사라지고 없었다.
    주아씨, 머리 많이 아프죠? 씻고 아래로 내려와요. 해장하러 가요.“
    배불뚝이가 남긴 메모위엔 5만원권 다발이 놓여있었다.
    불쾌하던 속과 머리가 일순간 사라지는 기분이 들었다. 새로운 세상이었다.
     

     

    정말? 꺄악! 너무 좋아!!”
    친구들과 여행을 간다.
    어린 시절 당일치기 여행 말고는 우리끼리 한 번도 다녀 본 적 없는 여행이었다.
    어디로 가는데? 해외? 꺄악~!!”
    괌으로 가자고 한다. 뭘 준비해야하지? 뭐부터 사야하나?
    머릿속에 오선지가 놓이고 현란한 음표들이 춤을 추고 있는 기분이었다.
    뭘 그렇게 흥분하고 그래. 우리 여행 처음이잖아. 그냥 무조건 재밌게 놀다오자.”
    시연이가 원래 여행을 좋아했었나 보다. 난 참 시연이에 대해 모르는 게 많다.
    어릴 적엔 뭐든 다 안다고 생각했었는데...
    강아, 지난번엔 미안했어. 이번 여행에서 우리 더 친해져서 오자. 정말 미안해.”
    주아가 내 눈치를 보자 내가 더 미안해 졌다.
    괜찮아. 난 다 잊었어. 비온 뒤 땅 굳고 뭐 그런거 있잖아. 우리 어릴 때 생각나고 너무 행복하다.”
    마치 꿈만 같은 계획이었다.
    여행은 준비하는 것 까지가 여행이라고 했다.
    괌에 대한 공부부터 하루하루의 일정과 개인 준비물까지 친구들과 공유하며 준비해 나갔다.
    이제 내일이면 인천공항에서 출발한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22 17:29:10  210.180.***.2  시몬87  184878
    [2] 2019/07/22 21:18:28  162.158.***.64  김여리  447594
    [3] 2019/07/22 21:24:33  220.127.***.43  랑해  417708
    [4] 2019/07/23 21:15:50  175.214.***.220  문화류씨  76556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822729
    퇴근합니다 우치하마다라 19/08/21 08:37 0 0
    14822728
    요즘벌레들이 많이나오네 [4] 가오리왕 19/08/21 08:21 74 2
    14822727
    오호라, 이용마 [2] blueridge 19/08/21 08:21 99 2
    14822726
    그냥 돌직구전문 19/08/21 08:13 16 0
    14822725
    [유튜브 약톡] 흉터연고의 사용법과 종류들! 썩캐 19/08/21 08:10 10 0
    14822724
    주차 새치기.gif [2] kafuel 19/08/21 08:09 539 2
    14822723
    다들 즐거운 수요일 아침입니다 ㅎㅎ 대구민주당원 19/08/21 08:09 81 4
    14822722
    결혼선물 뭐가좋을까요? 익명ZGZmY 19/08/21 08:08 26 0
    14822721
    후방 자전거 무에 19/08/21 08:04 646 0
    14822719
    총선 때 써먹으려한 아이디들 다 들어올 것인가? [2] 제대로알자 19/08/21 07:56 186 3
    14822718
    시민단체, 고 윤정주 소장 모욕한 이정렬·언론에 유감 표명 blueridge 19/08/21 07:50 119 0
    14822717
    "나, 나이팅게일은 너희들에게 매우 실망했다" 지라레스 19/08/21 07:49 662 3
    14822715
    댕댕이 VS 인간 [4] 치치와보리 19/08/21 07:47 523 2
    14822714
    자동 심폐 소생기 [1] 치치와보리 19/08/21 07:46 495 4
    14822713
    빛이너무잘들어서 곰이좋아★ 19/08/21 07:43 22 0
    14822712
    우리가 살아가는 % 는 [19] s사토리s 19/08/21 07:36 178 1/3
    14822711
    요즘 한국영화 트렌드 변화 바람직하네요 훈민정음빌런 19/08/21 07:29 36 0
    14822710
    조국이 법무부장관되는건 기정사실이거든 [10] 감성적인 19/08/21 07:28 543 0/9
    14822709
    하 면도 하다 베임요 [1] 뭐로해야함까 19/08/21 07:26 33 0
    14822708
    대입전형에 대해서.. [2] 브이피스 19/08/21 07:26 169 0
    14822707
    조국 임명 청원 Tay 19/08/21 07:25 209 0
    14822706
    다들 기시감 느끼시죠? ㅎㅎ [5] 대구민주당원 19/08/21 07:24 351 7
    14822705
    섹스하고싶다 우치하마다라 19/08/21 07:20 40 0
    14822704
    대 여신 카나님과 사랑과 치유의 여신 리베롤의 이름으로... [1] 당직사관 19/08/21 07:18 25 1
    14822703
    [대회] 사랑스러운 리베롤이 메이드복을 입고 봉사해줬음 좋겠다!! 당직사관 19/08/21 07:18 17 0
    14822702
    좋은 아침!! 당직사관 19/08/21 07:18 16 0
    14822701
    오늘도 애게인들을 위한 고민상담 도와드립니다 당직사관 19/08/21 07:18 16 0
    14822700
    愛誦詩抄- 나지막한 목소리 상크리엄 19/08/21 07:18 23 0
    14822699
    [소전] 당신은 사랑스럽고 귀여운 리베롤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당직사관 19/08/21 07:13 13 0
    14822698
    당신은 사랑스럽고 귀여운 리베롤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당직사관 19/08/21 07:12 17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