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제이앤.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9-02
    방문 : 80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military_84292
    작성자 : 제이앤. (가입일자:2013-09-02 방문횟수:806)
    추천 : 16
    조회수 : 382
    IP : 221.139.***.214
    댓글 : 14개
    등록시간 : 2017/11/09 22:23:34
    http://todayhumor.com/?military_84292 모바일
    '무고 범죄' 세계 1위…부끄러운 자화상 2016-08-19 기사
    옵션
      <font size="3">비뚤어진 소송 만능주의<span> </span><br>무고사건 연 1만건 넘어 <span> </span><br><br>김영란법 시행 이후엔 '지뢰밭' </font> <div><br></div> <div><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23290707072e9734544aefba28ef14d506880b__mn466728__w280__h228__f12666__Ym201711.jpg" width="280" height="228" alt="무다.jpg" style="border:none;" filesize="12666"></div><br></div> <div><font size="3"> 죄 없는 사람을 옭아매는 ‘잔인한 거짓말’ 무고(誣告)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무고사건 접수 </font></div> <div><font size="3">건수가 1만건을 넘을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한국 사회에 만연한 불신 풍조와 지나친 경쟁의식, 남이 잘되는 모습을 못 보는 시기와 질투, 음해와 반칙 문화 등이 ‘소송 만능주의’와 맞물린 탓이라는 분석이다. </fon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무고범죄는 한국이 </span></div> <div><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유독 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구대비 무고사건 비율이 한국이 세계 1위 수준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span></div> <div><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br></span></div> <div><font size="3"><span style="line-height:24px;"><a target="_blank" href="http://news.hankyung.com/article/2016081968051" target="_blank">http://news.hankyung.com/article/2016081968051</a></span></font></div> <div><font size="3"><span style="line-height:24px;"><br></span></font></div> <div><h1 class="headline"> '무고 1위' 韓, 무고한 사람 짓밟힌다</h1></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www.segye.com/newsView/20170130000805" target="_blank">http://www.segye.com/newsView/20170130000805</a></div> <div><br></div> <div><font size="3"> 상대방에게 악의적으로 죄를 뒤집어씌우는 ‘무고(誣告)’ 범행이 늘고 있습니다. <font color="#ff0000">특히 <b>성폭행·성추행·성희롱</b> 등 </font></font></div> <div><font size="3"><font color="#ff0000"><b>3대 성범죄 관련 무고</b>가 <b>급증</b>하고 있는데요.</font> 실제 지난해 유명 남성 가수와 배우가 성폭행 혐의로 무고를 당한 바 있습니다. <font color="#ff0000"><b>무고 범죄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것</b>은 <b>처벌이 약하</b>기 때문</font>입니다. <font color="#ff0000">실제 무고로 유죄 선고</font> 즉, <font color="#ff0000">실형을 받는 경우가 많지 않은</font>데요. 또 최근 우리 국민들은 갈등이 생기면 '<font color="#ff0000">밑져야 본전</font>'이라는 생각으로 일단 소송부터 제기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반작용 성격인 무고 범죄로 증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선 경찰들은 이같은 무고 범죄로 인해 고충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무고 범죄 수사에 밀려 정작 경찰의 힘을 필요로 하는 이들은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남이 잘되는 모습을 못 보는 시기와 질투, 그로 인한 음해가 난무하는 한국 사회의 특성에 소송 만능주의가 더해져 무고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font></div> <div><font size="3"><br></font></div> <div><font size="3">최근 무고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br><br>이른바 '피해자의 영혼을 좀먹는' 무고는 잘못이 없는 사람에게 형사처분을 받게 하려는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신고하는 일종의 범죄다. 이 죄가 성립하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는다.<br><br>무고는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수사·재판 기능까지 무력화하는 중범죄지만, 이를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지 않는 풍토가 여전하다.<br><br>31일 주광덕 새누리당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18개 지방검찰청에 접수된 무고 사건은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8816건에서 2014년 9862건으로 늘었고, 2015년에는 1만156건으로 1만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4633건이 접수됐다.<br><br>주 의원은 "피해자의 손해가 막심한 무고 사건에서 진실을 명확히 밝혀 악의적인 허위 고소로 인해 피해를 입는 이들이 없어야 한다"며 "불필요한 수사력 낭비로 국가기관과 국민에게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무고사범을 엄중하게 처리해 억울하게 형사사건에 연루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br><br><strong><font color="#ff0000">◆ 성폭행형 무고, 女 진술 증거 능력 커…피해 男 옴짝달싹 못하는 경우 많아</font></strong><br><br>재산을 가로채거나 관련 소송에서 유리한 증거로 활용하기 위해 허위고소한 '이득형 무고사범'과 상대방에 대한 </font></div> <div><font size="3">악감정을 가지고 보복 목적으로 허위고소한 '보복형 무고사범', 성폭행을 당했다고 허위고소한 '<font color="#ff0000"><b>성폭행형 무고사범</b></font>'이 <font color="#ff0000"><b>무고 사건의 대다수를 차지</b></font>하고 있다.<br><br>특히 <font color="#ff0000">성폭행형 무고 사건</font>은 <font color="#ff0000"><b>여성 진술의 증거 능력이 워낙 큰 탓</b></font>에 대부분의 <font color="#ff0000">피해 남성은 옴짝달싹 못한다.</font> 경찰과 검찰·법원을 거치면서 억울함을 호소하지만 누명을 좀처럼 벗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font color="#ff0000"><b>결백 증거를 확보</b>하면 </font></font></div> <div><font size="3" color="#ff0000"><b>처벌을 면하</b>지만 이미 <b>'주홍글씨'</b>가 새겨진 이후다.</font></div> <div><br></div> <div><font size="3">가출소녀 강간 무고에 인생 거덜난 30代</font></div> <div><font size="3"><a target="_blank" href="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373329&s_no=373329&kind=member&page=1&member_kind=bestofbest&mn=466728" target="_blank">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373329&s_no=373329&kind=member&page=1&member_kind=bestofbest&mn=466728</a></font></div> <div><br></div> <div><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23441513560f26976c433eab9319b0777bfd95__mn466728__w500__h393__f34753__Ym201711.jpg" width="500" height="393" alt="무사.jpg" style="border:none;"></div><br></div> <div><font size="3">최근 전주지법에서는 성폭행형 무고 사건으로 직업을 잃은 남성의 어머니가 가해자에게 거칠게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가해 주부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br><br>20대 여대생 A씨는 2015년 7월 12일 새벽 전북의 한 모텔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무리에 껴있던 B씨</font></div> <div><font size="3">에게 호감이 생겼다. A씨는 먼저 B씨에게 다가가 키스했고, 스스로 옷을 벗어 성관계를 했다.<br><br>이 과정에서 B씨가 적극적으로 성관계하지 않고 샤워하러 가버리자 A씨는 홧김에 "성폭행 당했다"고 허위 고소장을 냈다. 이에 B씨는 '반전 카드'를 꺼내 들었다. 성관계 후의 대화 녹음파일을 증거로 제출한 것이다.<br><br>B씨는 샤워하고 나오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A씨가 성폭행 당한 것처럼 말하자 만일을 대비해 휴대전화로 대화를 녹음했다. 파일에는 적극적으로 접근한 A씨의 대화 내용이 담겨 있었다.<br><br>이에 전주지법은 지난해 10월 무고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했다. 1심과 2심 재판부는 녹음파일을 근거로 A씨의 진술이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br><br><strong>◆직장 내 은밀한 애정행각, 불륜 사실 적발되자 '작전' 펼쳐</strong><br><br>30대 여성 C씨는 2015년 12월 대구 해바라기센터를 찾아 "직장상사가 술에 취한 나를 모텔로 끌고가 성폭행했다"</font></div> <div><font size="3">고 진술한 뒤 상사를 고소했다.<br><br>그러나 둘 사이 주고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을 조사한 결과 C씨 주장은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font></div> <div><font size="3">무고 혐의로 기소된 C씨는 1심 재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font></div> <div><font size="3"><br></font></div> <div><font size="3">30대 여성 D씨는 직장상사 E씨와 장기간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했다. 이들의 은밀한 애정행각은 2015년 8월 </font></div> <div><font size="3">들통났다. D씨의 남편에게 불륜 사실이 적발되자 이른바 '작전'을 짰다.<br><br>D씨는 위기를 모면해야 한다는 일념에서 남편에게 “상사에게 성폭행을 당해 관계를 지속할 수밖에 없었다”며 </font></div> <div><font size="3">“이런 사실을 당신한테 차마 털어놓을 수 없었다”고 꾸며댔다.<br><br>결백을 입증한다면서 E씨를 강간 혐의로 고소까지 했다. E씨는 강제 성관계를 하지 않았다는 점을 제대로 </font></div> <div><font size="3">증명하지 못해 완전범행에 성공하는 듯했다.<br><br><strong><font color="#ff0000">◆무고사범, 수사력 낭비 등 폐해 심각…죄에 상응하는 엄벌 내려야</font></strong><br><br>사실인 양 힘을 얻던 모함은 검찰 문턱에서 멈췄다. 상사에게 '사랑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font></div> <div><font size="3">드러났기 때문.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지난해 3월 D씨를 무고 혐의로 기소했다.</font></div> <div><font size="3"><br></font></div> <div><font size="3"><font color="#ff0000">법조계</font>에서는 <font color="#ff0000">사법기관이 무고사범</font>에 대해 <font color="#ff0000"><b>구속수사를 원칙</b></font>으로 하고, <font color="#ff0000"><b>법원도 실형을 선고하는 방안</b></font>이 </font></div> <div><font size="3"><b><font color="#ff0000">강구</font></b>돼야 한다고 지적한다.<br> </fon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font color="#ff0000">인구 대비 고소율이 세계 최고 수준</font>인 우리나라에서 <font color="#ff0000">무고사범들</font>이 <font color="#ff0000">수사력 낭비</font> 등의 폐해를 불러오고 있다며 사안마다 다르겠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font color="#ff0000"><b>죄에 상응하는 엄벌</b></font>이 <font color="#ff0000"><b>필요</b></font>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span></div> <div><br></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www.segye.com/newsView/20170130000805" target="_blank">http://www.segye.com/newsView/20170130000805</a></div> <div><br></div> <div><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235110695e849352784edba00a38e3c4d78247__mn466728__w550__h369__f103691__Ym201711.jpg" width="550" height="369" alt="리1.jpg" style="border:none;"></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2351182a172f63ad0c483184e8cec5fd6d1489__mn466728__w692__h928__f98774__Ym201711.jpg" width="692" height="928" alt="리2.jpg" style="border:none;"></div><br></div>
      출처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6081968051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1/09 22:28:01  115.161.***.116  눈팅4년째  761688
      [2] 2017/11/09 22:43:16  218.49.***.55  서동재검사  742544
      [3] 2017/11/09 22:44:12  58.87.***.223  뇌에우동사리  562903
      [4] 2017/11/09 23:08:15  175.223.***.101  Qoo™  78255
      [5] 2017/11/09 23:42:05  118.32.***.103  앗실수  763447
      [6] 2017/11/09 23:44:20  121.181.***.249  한식매니아  761322
      [7] 2017/11/09 23:47:23  116.127.***.102  여신의나무  755218
      [8] 2017/11/10 00:09:13  106.102.***.208  격렬한총잡이  98529
      [9] 2017/11/10 00:09:20  219.255.***.70  섬집아이  757958
      [10] 2017/11/10 00:22:09  221.142.***.172  낭만고등어  41330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2
      해서는 안되는 말실수... 제이앤. 17/12/06 10:16 369 3/2
      611
      저격글) 내가 군대 갔다와서 아는데 ... [13] 본인삭제금지 제이앤. 17/12/05 19:20 185 20
      610
      부농 소시지 좋아합니다. ㅎ [4] 제이앤. 17/12/05 15:13 224 10
      609
      좋아합니다. ㅎ [2] 제이앤. 17/12/05 14:35 350 0
      608
      겨우 5.5% ㅜ ㅜ ... [5] 제이앤. 17/12/04 21:55 135 13
      607
      가부장적인 걸 싫어하는 여자들의 이중잣대 [6] 제이앤. 17/12/03 12:04 338 2/20
      606
      가부장적인 걸 싫어하는 여자들의 이중잣대 [16] 제이앤. 17/12/03 11:47 216 16
      605
      난쟁이라 불리던 백수가 최고의 배우로 인생역전한 사연 [2] 제이앤. 17/11/28 01:00 98 15
      604
      성심병원 장기자랑 사건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5] 제이앤. 17/11/12 09:20 275 12
      603
      간호사 수난시대 제이앤. 17/11/12 08:29 172 1
      602
      성심병원, 간호사들에 '선정적 장기자랑' 강요 논란 [47] 제이앤. 17/11/12 07:45 440 15
      601
      짬밥 대 짬밥 [인벤 펌] [8] 펌글 제이앤. 17/11/11 00:09 117 10
      '무고 범죄' 세계 1위…부끄러운 자화상 2016-08-19 기사 [3] 제이앤. 17/11/09 22:23 121 16
      599
      멍청해서 당했다... [35] 제이앤. 17/11/08 06:25 133 15
      598
      성범죄 담당판사 "솔직히 우리는 무죄추정의 원칙을 어기고 있다." ... [38] 제이앤. 17/11/08 05:44 266 18
      597
      군게에 글을 쓰면서 느끼게된 점 ... [6] 제이앤. 17/11/07 22:38 148 18
      596
      성폭행 무고죄 레전드 사건 [NBA매니아 펌] [6] 펌글 제이앤. 17/11/07 21:25 240 16
      595
      싱크로율 100% ㅎㄷㄷ 제이앤. 17/11/07 20:13 939 3
      594
      남자가 차별을 느낄 때는? [27] 제이앤. 17/11/07 19:24 178 19
      593
      괴물과 싸우는 자는 스스로 괴물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 니체 [9] 제이앤. 17/11/06 20:40 148 6
      592
      작성중 [3] 제이앤. 17/11/03 23:36 55 0
      591
      2년 2개월 ... [3] 제이앤. 17/11/02 01:23 88 2
      590
      [시] 자살자를 위하여... 故 마광수 교수 [1] 제이앤. 17/11/02 01:08 80 3
      589
      여성가족부가 마광수 교수에게 한 짓들... [52] 제이앤. 17/11/01 22:52 163 14
      588
      페미니즘 운동은 상류층 여성들 신분상승이 주목적 - 故 마광수 교수 유고 [4] 제이앤. 17/11/01 22:07 142 16
      587
      문대통령, 대선후보 시절 "여성 군 복무 참여 늘리겠다." [4] 제이앤. 17/10/31 23:15 111 1
      586
      [광식이동생광태] 김주혁 - 세월이가면 [1] 제이앤. 17/10/31 19:13 84 14
      585
      '페미니스트' 최현희 교사 “이 아이가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 제이앤. 17/10/31 07:26 293 18
      584
      5분 세계사 - 그라쿠스 형제의 죽음... 제이앤. 17/10/30 19:47 79 5
      583
      청와대 청원 낙태 합법화 청원 조작? [8] 제이앤. 17/10/30 17:36 122 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