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edical_21014
    작성자 : 민방위특급전사 (가입일자:2019-05-21 방문횟수:80)
    추천 : 2
    조회수 : 770
    IP : 175.205.***.142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20/09/17 14:14:38
    http://todayhumor.com/?medical_21014 모바일
    의사말 잘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기는 이유.
    옵션
    • 창작글
    • 베스트금지
    • 베오베금지

    오랜만에 로그인 한 김에 잡썰 하나 올려봅니다. 저는 가정의학과 전문의 입니다. 예전 레지던트 초반에 교과서에서 봤던 내용을 각색, 왜곡, 과장하여 가볍게 볼만하게 써봅니다.

     

    35세 동갑에 당뇨병을 진단받은 두 남자가 있다고 해봅시다. 한명은 갑, 또 한명은 을이라고 하고 이 두명의 질병에 대한 자세에 따라 어떠한 경과를 보여주는지 한번 봅시다.

     

    갑은 당뇨진단을 받고 패닉에 빠집니다. 물론 의사가 약을 처방해 줍니다. 부모님이 당뇨라 부모님 같이 되는것이 두렵습니다.

    '아 내가 당뇨라니, 믿을 수가 없어 35살인데 당뇨라니. 일단 당뇨라는 말을 믿기도 어렵고 맞다 하더라도 분명히 이겨낼 방법이 있을거야'

    하고 인터넷과 책을 뒤집니다. 아주 적극적으로 질병에 다가가려고 노력합니다.

     

    을은 당뇨진단을 받고 잠깐 고민은 되지만 뭐 아버지도 당뇨고 어머니도 당뇨라 별 생각은 없습니다. 의사가 약을 처방해 줍니다.

    '아놔 ㅅㅂ 약먹어야 겠네 ㄴㅁ 귀찮겠다'

    하고 그냥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대충 약을 먹습니다. 별로 공부를 안하니까 생활패턴은 별로 바뀌지 않네요.

     

     

     

    갑은 인터넷과 책에서 체지방 과도와 근육량 부족으로 인한 인슐린 저항성 때문에 당뇨가 생긴다는 사실을 알고 약을 먹지 않고 운동으로 극복하려 해봅니다. 유산소와 웨이트를 적절히 조합하여 최적 조합도 만들었습니다. 탄수화물 섭취량도 줄이고요. 저번에 그 병원을 가자니 약도 안먹어서 혼날거 같고 다른 병원에서 당검사를 해봅니다. 우와 많이 좋아졌네요.

     

    을은 약을 잘 먹습니다. 하지만 운동도 안하고 우울하다는 핑계로 술도 더 많이 먹고, 식사는 크리스피크림이네요.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뭐라뭐라 하는데 욕하는 것으로 들립니다. 아 네 진짜 욕이네요. 약도 안빼먹었는데 당은 더 올랐네요. 일단 약이 하루 한알에서 두알로 바뀝니다.

     

     

     

    갑은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기는 하지만 사실 몇번 빼먹습니다. 직장에 바쁜일이 생기기도 해서 도저히 운동을 똑같이 하기는 힘드네요. 그래도 탄수화물은 줄였습니다. 병원에 가서 당체크 해보긴 해야 할건데 시간이 잘 안납니다. 살짝 걱정은 되지만 작년에 괜찮았으니까 별 문제 없겠죠.

     

    을은 의사의 심한 언어폭력에 두 손 들었습니다. 술은 일주일에 한번만, 식사는 봐주는 대신 크리스피크림과 음료수는 끊으라고 하네요. 대충 시키는대로 하니까 다시 약이 한알로 줄었습니다. 약간 크기는 커졌지만 뭐 술도 안마시다 보니까 몸이 가볍고 좋네요. 그런데 당조절도 잘되는데 약을 15일치씩 주냐고 하니까 의사가 슬쩍 째려보더니 30일치로 줍니다. ㅎㅎㅎ 좋은 점도 있군요.

     

     

     

    갑은 직장 검진에서 당이 높게 체크 되었습니다. 혼자서 10년 가까이 당조절을 해왔는데 결국 약을 먹어야 하나 봅니다. 그래서 병원으로 갔더니 콩팥도 좋지 않고, 망막혈관도 증식되었다고 하네요. 의사가 약을 처방해주는데 한 주먹입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걸까요.

     

    을은 벌써 10년째 언어폭력의사를 만나고 있습니다. 한 2년쯤 되었을 때 약을 두달치 달라고 신경전 벌이다 이긴적이 있습니다. 10주년이 된 기념으로 3개월치 시도해 봅니다. 실패했습니다. 우울하네요. 언어폭력 의사는 아직 쌩쌩합니다. 뭐 그래도 하루 한알 먹어도 조절은 잘되고 나이들고 술 적게 먹으니 술자체가 줄어서 술먹고 싶은 생각이 사라져 좋습니다. 그나저나 언어폭력 의사를 한번쯤 실제 폭력으로 제압하는 꿈을 꿔 봅니다.

     

     

     

    당뇨는 물론 근육과 지방 그리고 지방간에 의해서 더 심해지고 상태가 나빠 지는 병이긴 합니다. 하지만 유전적인 요소를 빼 놓을 수 없는 면도 있습니다. 유전적으로 완벽하다면, 아무리 살찌고 운동안해도 안오는 경우도 있고, 아무리 근육질 몸매에 단백질 식사를 해도 오는 경우는 옵니다. 마른 당뇨라고도 하죠.

     

    우리가 흔히 보는 당뇨병은 2형 당뇨로서 인슐린 저항성으로 생깁니다. 그러니까 인슐린 부족이 아닌 인슐린을 인식하는데 실패하여 인슐린 저항이 생겨서 발생하죠. 당연히 당뇨진단시에 인슐린이 몇배로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슐린이 정상량으로는 인식을 못시키니까 더 많이 분비해서 혈당을 떨어트리는 것이죠. 그런데 이러한 시기가 길어지만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베타세포가 지쳐 쓰러지게 됩니다. 인슐린 저항성을 낮춰주는 약으로 췌장베타세포를 쉬게하는 것이 중요하죠. 이 시기를 놓치면 차후에 먹어야 하는 약이 많이 늘어나는 이유 입니다.

     

    물론 약이 전부는 아니고 생활습관 변경도 상당히 중요합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약은 기본이거든요.

     

    극적인 상황을 만들기 위해 과장, 왜곡하였습니다. 그래도 실제 진료 현장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장면이기도 합니다. 최근 의사들의 집단 진료거부사태라는 용인되기 힘든 사고가 있었습니다만 진료실에서는 의사말 잘들으면 자다가도 떡을 먹을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9/17 15:34:57  121.159.***.131  ㄱㄴㄷㄹ  115428
    [2] 2020/09/18 00:53:26  49.161.***.19  littlegirl  46602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062
    상처 급해요 [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 ㄷㅇㅈ 21/01/21 01:59 250 0
    21061
    뇌 두통 bba153k15 21/01/21 00:42 130 0
    21060
    내과,이비인후과 갔을때 아~하면서 혀누르는거.. [3] 약이필요해 21/01/20 11:23 190 1
    21059
    부신 기능저하증 병원 찿아요 [1] 월스트리트 21/01/17 13:23 130 0
    21058
    고지혈증인가요? [6] 쿸쿠보틀 21/01/13 02:44 251 0
    21057
    청원요청_복지부의 갑질 nollplace 21/01/08 20:18 183 0
    21056
    피검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8] 창작글 코리안레드넥 21/01/06 08:57 360 0
    21055
    복부 통증과 불편한 부분이 있습니다. [3] 본인삭제금지 S2하늘사랑S2 21/01/05 06:40 250 1
    21054
    의사들이 만든 빵터지는 홍보물 [2] 펌글 solidwood 21/01/04 16:47 385 1
    21053
    증상이 딱히 없는데 수면내시경 받아도 좋을까요? [6] nomadian 21/01/04 09:45 191 0
    21052
    공복에 약먹어도 되는가요? [5] 고마gg치소 20/12/28 18:52 186 0
    21051
    지역 의료보험 문제.. 레몬자몽주스 20/12/26 14:08 220 0
    21050
    토사구팽.jpg [5] Pathetique 20/12/23 13:54 431 0
    21049
    대한민국 코로나 백신 일정 나왔네요. [17] Pathetique 20/12/23 03:15 739 1/13
    21046
    아버지가 췌장암 판정 받았는데 도움 부탁드려요 Johnt 20/12/18 16:57 263 2
    21045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잎새♥ 20/12/15 19:03 205 0
    21044
    광고업체가 싫어하는 병원홍보 특강 창작글 베베앙또 20/12/11 09:15 251 0
    21043
    어떻게 하면 살이 빠질까요? [6] 창작글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민방위특급전사 20/12/08 09:09 402 2
    21041
    저혈당이 20대 초반에서도 발생하나요? [14] defacto 20/12/07 13:12 344 0
    21040
    정신이 몽롱한느낌을 겪으신분이 계신가요 [8] 같이좀살자 20/11/16 17:10 425 0
    21038
    3년전 부정맥의심글을 작성했었다 Eemc2 20/11/11 01:58 340 0
    21037
    우리몸에 세균이 들어오면. 왜항생제를 꼭써야할까요? [6] 호호마왕 20/11/06 20:36 550 1
    21035
    혐주의)상처부위가 검은색으로 됐는데 왜 이런걸까요? [4] SNSD 20/11/03 10:54 792 0
    21033
    독감백신 의료법은? [1] 본인삭제금지 jeosi 20/10/25 14:10 275 0
    21032
    너무 우울하거나 부정적이면 몸이 아픈가요? [5] 나른하게볶햄 20/10/22 20:46 361 2
    21031
    어....저....궁금한게 생각이 나서요.... [4] MaMaK 20/10/20 17:05 336 0
    21030
    민방위특급전사 님 감사합니다. [1] white48 20/10/18 10:59 323 0
    21027
    대상포진 병원 안가도 되나요 [4] 나른하게볶햄 20/10/15 05:38 541 2
    21022
    지방종??? [1] 본인삭제금지 tjdrud 20/10/12 16:25 358 0
    21021
    권익위 '청렴정책 우수제안 투표', 의사 국시 선발대 문제 많은 의견 [2] 펌글 메트로로 20/10/10 10:45 29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