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edical_20566
    작성자 : 일본망해라 (가입일자:2010-12-08 방문횟수:966)
    추천 : 3
    조회수 : 627
    IP : 121.162.***.9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18/09/11 17:49:42
    http://todayhumor.com/?medical_20566 모바일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지셨습니다.

    8월말에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지셨습니다.
    아버지가 그날 하필이면 저녁약속이 있으셔서 나가셨다가 3시간 반만에 발견하고 119에 연락하여 응급실에 갔습니다.
    천만 다행인건 쓰러지실때 잠자듯이 똑바로 누워계시고 기도확보가 되어 숨을 쉬고 계셨답니다.

    그러나 시간도 시간이고 출혈량이 많아서 개두술을 해야하고, 뇌가 부어있기때문에 개두술후 당장 닫지도 못할꺼라 하셨네요.
    더욱 안타까웠던것은 수술중에 돌아가실 수도 있다고 하셨고요.
    다행이도, 살으셨고 뇌출혈된 부분은 어쩔 수 없이 제거를 하셨지만, 출혈에 비해 다른 부분은 깨끗하다고 하셨어요. 개두술한 머리뼈도 닫으셨고요.
    하지만 왼쪽뇌이기 때문에 언어장애 와 몸의 오른쪽은 마비가 올 거라고 하셨고요.
    하지만, 출혈된 부분빼고 다른 뇌는 깨끗했고 수술은 정말 잘 되었기때문에 차후 경과를 보자고 하셨습니다.

    출혈원인은 혈압은 조금 있으셨지만, 고혈압으로 인한 출혈은 아니고, 모야모야병으로 확실시 된다고 하셨습니다.
    처음에는 혈관 기형이 의심된다고 하셨지만, 조직검사 결과를 보니 혈관 기형은 아니고 모야모야병라고 하셨습니다.

    수술후 거의 5일만에 눈도 뜨시고, 의식도 어느정도 회복을 하셨습니다.
    하지만 의사말로는 죽을뻔한 사람을 살린것이 때문에, 지금 당장 의식회복 한것 처럼 보이겠지만 그건 아니라고 하네요.
    뇌출혈같은 경우 회복에는 시간이 필요한데, 보통 보호자들은 대부분 성급하게 생각을 해서 환자보다 보호자가 먼저 지쳐 나가떨어진다고 하셨습니다.
    일단 1차 목표는 재활치료 받을정도로 회복이고, 그때당시(수술후 7일)는 그 1차 목표까지의 점수가 100점이라면 인제 10~15점 밖에 안된다고 하셨습니다.

    지금은 수술후 약 10일정도 지나 2주정도 되었습니다. 아직 중환자실에 계시고요.
    호흡기도 떼시고, 물마시는 훈련을 하고 계십니다. 물론 말을 하시지만 많이 어눌하시고요. 그리고 언어장애인지 횡설수설 하시네요.
    정말 자식으로서 안타깝고 보기힘든것은 물론 회복중이긴 하시겠지만,....
    인지하시는것이 현저히 떨어지셔서 6~7살정도로 행동하시네요. ㅠㅠ
    왼손을 묶어 놓으셨는데, 풀면 코쪽에 심어 놓은 관(물과 음식 투입관)과 소변관을 빼시려고 하시고, 간호사와 의사에게 불만이 많아서 물마시는 연습 및 인지회복을 위한 치료를 화난듯이 입꾹닫고 말을 듣시 않으십니다. ㅠㅠ
    여기가 병원인지도 모르시고요. 왜 묶어 놨냐는 듯이 화내셔요.

    제가 어렸을적 할머니를 모시고 살았었는데, 치매가 있으셨거든요. 그 모습과 너무 겹쳐보이는 겁니다.
    다행이라면 다행이지만 면회온 사람들은 알아보시는것 같긴한데, 물론 자식은 잘 알아보십니다.
    의사에게 상태를 여쭈어 보니, 아직은 회복이 덜 되셨고 섬망일 수도 있긴한데 재활치료와 시간이 지나면 회복되는 것이라 하시고 그렇게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보통 여기서도 보호자들이 환자 상태가 이전과 너무 다른 모습이라, 섣불리 포기한다고도 하네요.

    주치의께서는 그래도 희망적인 말을 하셨었어요. 오른손을 꽉 쥐어 보라고 하셨는데 어느정도 힘이 들어가셨나봐요.
    "예후가 그래도 좋을 것 같습니다"라고 하셨어요. 아직 연세가 70도 안되셨기도 하고요.
    저한테는 집에가고 싶다고 하시네요. 소고기 먹고 싶다고 하시고요. 평소 고기를 잘 안드시던분이 고기 먹고 싶다고 하니 울컥하더라고요.
    오늘 의사께서는 섬망증세이신것 같은데 최악의 경우는 영구적일 수도 있지만, 지금 회복상태와 나이등을 고려하면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셨다네요. (저는 서울에 있고, 어머니는 지방에 계시는데 지방에서 가정꾸린 동생이 항시 보고를 해줍니다 :) )

    지금은 회복중이라 인지장애가 있으시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시 원래모습으로 돌아가시겠죠?
    포기하지 않고 어머니 믿고 시간 지나면 다시 괜찮아 지시겠죠? 물론 100% 정상으로 돌아오진 않으시겠지만...
    평소 주의분들과 말하는거 좋아하셨는데 힘내서 다시 일어섰으면 좋겠습니다.

    혹시나 부모님들께서 머리아프시다고 호소하시면 주저말고 병원에 무조건 꼭 가보세요.

    제가 지금도 가장 생각나는것은 저번주말 면회갔을때 잠시 정신을 차리셨는지 면회끝날때 어머니에게 또 올께요. 라고 돌아섰을때 손흔들어 주신것이 너무나 기억에 생생합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9/11 22:48:45  222.118.***.140  열정시민  284845
    [2] 2018/09/12 08:46:22  211.186.***.131  런닝  490724
    [3] 2018/09/15 01:46:29  175.223.***.77  은빛샘물  1397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0614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손발에 땀이 많아 지네요... [4] 커피는쵸이스 18/10/26 01:40 391 0
    20613
    전주에 한방병원 추천 부탁드려요. 달의요정 18/10/25 12:23 386 0
    20610
    보험게시판이없어서 질문드립니당.. [6] 본인삭제금지 LostStar 18/10/23 14:58 391 0
    20608
    어그로 글삭하고 도망갔네... 석까 18/10/22 02:09 391 0
    20606
    정신과 선생님 계신가요? [5] 석까 18/10/19 12:40 508 0
    20605
    물을 마시면 목이 칼칼해지는건 왜일까요? 노잼형제 18/10/19 01:57 379 0
    20604
    분야별 병원 및 명의 리스트가 있어서 올려 봅니다~ [5] olskool 18/10/18 09:10 578 0
    20603
    이거 혹시 공황장애 증상인가요? [4] 예비군의마음 18/10/17 18:50 524 0
    20602
    올해 새롭게 건강보험 적용 혜택 받는 항목들 [2] 칼렌 18/10/16 14:02 393 2
    20600
    영양제 하루 섭취량좀 알 수 잇을까여 [1] ㄴㄴㅎ 18/10/15 21:16 421 0
    20599
    이게 대체 무슨 병인가요??? [7] 창작글펌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돈암팸리더 18/10/15 09:39 650 0
    20596
    눈 건강과 게임 스타크래프트의 관계? 양갱쓰 18/10/11 14:34 340 0
    20595
    몸이 아플때 인체가 우리에게 보내는 신호 10가지 [1] 오늘은윰머 18/10/11 01:16 481 0
    20594
    정신과 초진, 플라시보 약 같은데요.... [6] Limesis 18/10/08 22:31 1056 0
    20593
    금연주사라는게 있나요? 포로리94 18/10/05 14:07 422 0
    20592
    코가 밤만되면 막혀요.. [2] 쿠우아앙 18/10/04 23:18 618 0
    20591
    정신과 심리진단?을 받아보고싶은데 어딜가야하나요? [3] 효도는와우로 18/10/01 10:20 441 0
    20589
    전주시, 어린이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확대 칼렌 18/09/28 08:09 306 1
    20588
    대학병원 연휴에 CT를 원래 안 보나요..? [5] 잇힝-ㅅ- 18/09/27 21:16 494 0
    20587
    손꾸락 곪았을때 어디병원을 가야할까요? [2] 록타오가르! 18/09/27 11:17 1860 0
    20585
    목소리 성량과 톤을 바꾸고싶어요 [2] 호날두찡 18/09/26 04:37 479 0
    20584
    전주시 치매안심센터 "60세 이상 조기 치매 검사 전담" [1] 칼렌 18/09/25 09:47 319 1
    20583
    의약외품 성분검사나 신고 등 자세히 아시는분 도와주세요 [1]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_(:3ノ)_ 18/09/25 09:04 323 0
    20582
    전주시 무료 자궁경부암 예방 접종 실시 칼렌 18/09/24 20:33 407 0
    20581
    병원이 도저히 감당 안돼면.. [2] 켄치마요덮밥 18/09/24 09:54 454 0
    20580
    무릎 연골 줄기세포, 연골이식, 미세천공술 수술비 하늘갈메기 18/09/24 04:08 383 0
    20579
    (약혐)모기 침이 피부에 박혔는데 못뽑겠어요;; 이대로 둬도 괜찮을까요? 창작글본인삭제금지 lewlew 18/09/23 17:19 456 0
    20578
    간수치가 2000을 넘는 상태에서 호전이 없어서 입원중인데.. 홍주머니 18/09/21 19:51 1576 0
    20577
    박리절제술 수술비 부담이 낮아집니다! 칼렌 18/09/21 10:14 347 3
    20576
    지금 같은 날씨에 회 먹으면 식중독 (비브리오균) 걸리나요? [1] 내코끼리내놔 18/09/20 21:00 35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