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95231
    작성자 : 낭만아자씨
    추천 : 2
    조회수 : 1616
    IP : 183.96.***.152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4/04/18 10:51:55
    http://todayhumor.com/?lovestory_95231 모바일
    그대에게 드리는 꿈(9-9)
    옵션
    • 창작글
    <p>***</p> <p>  그대에게 드리는 꿈</p> <p> <br></p> <p>    9. 귀향(9)</p> <p> <br></p> <p> <br></p> <p> “아무래도 그 새끼들이 수상해. 우리가 잘못 봤을 리가 없어. 안 그래? 우리가 정보밥 먹기 시작한 지가 언제야. 우리도 이제 도사가 다 됐다구, 안 그래?”</p> <p> 그러면서 동의를 구했다. 둘도 곰곰이 생각해보았다. 미련이 남은 박가는 의심증에 부채질을 했다.</p> <p> “한 번 생각해 보라구. 진짜 그 새끼들이 하면서도 얼마든지 그렇게 꾸밀 수도 있는 일 아니야? 위장하기 위해서 말이야. 강도질하는 새끼들이 여러 놈 더 있을 수도 있는 일 아냐?”</p> <p> “충분히 그럴 수 있지.”</p> <p> “그렇지? 자네도 그렇게 생각되지?”</p> <p> “그래.”</p> <p> “좋아, 그러면 우리 다시 시작해 보자구. 이가놈한테는 진짜 말하지 말고. 뭔가 큰 게 있을 게 분명해. 명백한 증거를 잡으면 우리가 기무라하고 바로 거래를 하자구. 절대 이가 그 새끼한테 이야기하지 말자구. 언제까지나 그 새끼 그늘에 있을 수는 없는 일 아냐?”</p> <p> 박가들은 의기투합해서 다시 종로와 명동을 감시하기로 했다.</p> <p> 아직도 박가들이 알짱거린다는 것을 청년단에서도 알았다. 김정달과 최명원 등에게 계속 움직이지 말도록 주문했다.</p> <p> 김중의 일이 소문을 통해 퍼져나가자 이제 재력가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재산과 신변을 지키기 위해 사람들을 고용하느라 분주했다. 지은 죄가 많은 부왜파들은 더욱 적극적이었다. 그들은 하나 같이 주먹잡이들을 고용하려고 했다. 물건만 훔쳐가는 도둑이 아니라 사람까지 해하는 강도들을 물리치는 데는 주먹잡이들이어야 그런대로 안심이 되는 것이었다. 조선의 주먹잡이들 7할이 청년단원들이었기에 그들의 몸값은 곧 건국연맹의 자금이 되었다. 하루에 5천 원 가까운 거금이 건국연맹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모인 자금 일부를 임정에 전달하기 위해 김인수가 중경으로 향했고, 노상만은 팔로군 포병사령관 류청에게로 출발했으며, 건국유격단에도 제법 많은 자금이 배분돼 청년들을 규합하는데 더욱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재력가들에게 고용된 각 지역의 청년단원들은 내놓고 칼과 죽창 등으로 무장을 하고 군사훈련과 함께 체력단련을 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합법적(?)으로 무장봉기를 준비하는 셈이었다. 그래도 경무국에서는 모르는 척했다. 왜인 강도들을 잡는 데에 매달릴 여유가 없었고, 강도들을 잡지도 못하면서 재력가들이 자구책으로 사람을 고용하는 것을 막을 명분은 더 없었다. 전황이 나빠질수록 총독부에 대한 저항은 강해지고 있었다. 건국유격단의 활동으로 각종 징집영장을 받고도 줄행랑을 쳐버리는 경우가 갈수록 늘어났다. 그들을 잡기에도 중과부적이었다. 도망을 간 이들이 어디로 향했는지를 총독부도 대강은 알고 있었으나, 그들을 궤멸하기 위해서는 대규모의 병력이 필요한 만큼 섣불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덕분에 건국유격단의 대원들은 계속 불어나고 있었다.</p> <p> 건국연맹 지도부는 지금의 상황이 계속되기를 바랐다. 김중을 비롯한 많은 민족자본가들도 청년단원들을 고용했다. 심지어 여운형도 청년단원들을 고용했다. 그렇게 청년단을 통해 자금도 대고, 총독부의 눈도 가리는 전략이었다. 그리고 의심을 받을 만하면 독립운동에 자금을 대 온 부호들의 집에서 강도행각(?)을 벌이면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게 만들고 있었다.</p> <p> <br></p> <p> 걸인 행색으로 여운형의 집을 나오던 강성종은 얼른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때는 늦어 있었다. 마침 여운형의 집을 감시하러 오던 박두희와 마주치고 말았던 것이다. 그를 지나쳐 온 박가는 고개를 갸웃거리다가 뒤를 돌아봤다. 걸인은 벌써 저만큼 가고 있었다.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았다. 어느 골목에서인가? 아니면 경성역에서인가? 여기도 아니고, 저곳도 아니었다. 여기저기를 한참이나 떠올린 끝에 박가는 종로 뒷골목에서 자주 마주친 걸인이라는 사실을 기억해내고 다시 한 번 고개를 갸웃했다. 여운형의 집이라고, 또 종로 뒷골목이라고 걸인이 드나들지 말라는 법은 없었지만 뭔가 이상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종로 뒷골목과 여운형의 상관관계를 이모저모로 곰곰이 생각해 봤다. </p> <p> 이윽고 박가는 손뼉을 쳤다. 그거다! 저 거지놈이 연락책이다. 누구도 의심하지 않을 거지를 연락책으로 쓴 것이다. 생각이 거기까지 미친 박가는 다시 뒤를 돌아봤다. 그러나 걸인은 이미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져 버린 뒤였다. 박가는 여운형이 장태식을 포함한 주먹패들과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다는 확신했다. 그러면 그렇지! 그 강도놈들은 왜국 낭인놈들이 아니라 조선 깡패놈들이 분명해. 내 생각이 맞았어. 박가는 김중의 집 강도사건 후에도 계속 종로와 명동을 감시해 온 보람을 느꼈다. 지금까지 별다른 움직임을 감지하지 못한 박가들은 요즘 들어 자신들이 정말 헛다리를 짚은 것이 아닐까, 의심도 들고 지쳐가는 중이었다. 하마터면 포기할 뻔했던 것이다.</p> <p> 그는 박가와 마주친 순간 당장 처치해 버릴까 하는 생각을 했다. 안 될 일이었다. 박가뿐만 아니고 두 놈이 더 있는 것이었다. 제거야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만 남은 두 놈이 더욱 의심을 품을 것이었다. 지금까지 왜경의 움직임이 없는 것을 보면 그놈들이 공을 세우기 위해 독자적으로 하는 감시라고 판단하고 있던 터였다. 이리 오래도록 감시를 풀지 않는 것을 보면 여간 독한 놈들이 아니라고 보고 제거할 기회를 노리는 중이었던 것이다. 지금까지로 봐서 박가가 자신을 기억해 낼 것은 분명했다. 이제 놈들은 더욱더 철저하게 감시를 하려고 들 것이었다. 이렇게 된 바에는 빠른 시일 안에 세 놈을 한꺼번에 감쪽같이 제거해야 했다. </p> <p> 이틀 후 해질녘, 하오리 하까마 차림의 낭인 넷이 종로 뒷골목으로 들어갔다. 종로는 완전한 장태식의 구역으로 왜인 낭인들이 종로 바닥을 활보한다는 것은 충분히 눈에 띄고도 남았다. 박가들이 아니라도 누구나 이상하게 생각할 일이었다.</p> <p> 박가는 옳다구나, 했다. 김시재를 시켜 정인호도 불러오게 만들었다. 드디어 이놈들이 오늘 밤에 움직이려는 모양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 자신들은 그만큼 철저하게 드러나지 않도록 감시를 해왔다고 믿었다. 이중형에게는 연락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진짜로 확실한 단서를 잡아서 경무국에 바로 보고할 계획이었다. 그런 연후에도 이가에게는 연락하지 않을 작정이었다. 그래야 이번 일의 공이 고스란히 자신들에게 돌아올 것이었다.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뙤놈이 챙기는 배 아픈 일은 다시는 하지 말아야 했다. 박가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이가의 그늘에서 완전히 벗어나리라, 생각을 굳혔다.</p> <p> 과연 박가의 추측은 옳았다. 밤이 되고 어두워지자 종로 뒷골목에서 낭인들 여섯이 조심스럽게 나와 어디론가 향했다. 지금 각처에서 출몰하는 왜인강도들도 대여섯이라 했다. 그 정도가 순식간에 일을 해치우고 빠지는데 적당한 인원이라고 박가들은 판단했다. 또 확신이 아니 들 수 없는 것은 그들의 움직임이 지극히 조심스럽다는 것이었다. 그들의 뒤를 밟았다. 낭인들은 발소리를 죽이고 빠르게 걸었다. 낭인들을 놓치지 않기 위해 박가들도 이쪽저쪽으로 몸을 숨겨가며 따라붙었다. 장충단에서 낭인들이 멈췄다. 여기서 무엇을 하려는가, 싶었는데 갑자기 뒤에서 기척이 느껴졌다. 뒤를 돌아보려는데 주먹이 날아들었다. 박가들은 동시에 나가떨어졌다 벌떡 몸을 일으켜 칼을 뽑으려 했다. 그러나 더 빠르게 날아온 발길질에 다시 한 번 나뒹굴었다.</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4/18 11:09:45  121.165.***.216  96%충전중  796600
    [2] 2024/04/18 21:41:57  182.161.***.150  생각소리  80559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490771
    오랜만에 돌아온 창문 요정 아냐그거아냐 24/05/19 01:47 10 1
    15490770
    불안장애가 있어요 베스트금지 익명bm5ua 24/05/19 01:45 7 0
    15490769
    핑계고) 방송작가 1천명 있다는 단톡방 ㄷㄷ...jpg 펌글 우가가 24/05/19 01:43 36 0
    15490768
    후방) 최신 씹덕겜 근황 펌글 우가가 24/05/19 01:41 50 1
    15490767
    우리나라 회사 조직문화가 이렇게 썩었나요? 퇴사통보 진짜 잘한거맞죠? 파이투 24/05/19 01:40 16 0
    15490766
    위대한 빵로가 열린 대전광역시 펌글 우가가 24/05/19 01:37 47 0
    15490765
    까르보 불닭받고 울었던 외국소녀 근황.jpg [1] 펌글 우가가 24/05/19 01:30 69 3
    15490764
    기후 변화로 물 관리 중요성을 깨달은 나라들 펌글 우가가 24/05/19 01:23 108 1
    15490763
    화장실에 휴지가 없는 상황에 한줄기 빛 같았던 안내문 펌글 우가가 24/05/19 01:20 103 1
    15490762
    산후조리원 미국에 수출됐다고 욕 하던 사람들이 모르는 것 펌글 우가가 24/05/19 01:15 132 1
    15490761
    리스부부들께만 여쭙습니다 외부펌금지 그렇다고쳐 24/05/19 01:13 46 0
    15490760
    아프리카에서 직원 월급 안준 중국사업가의 최후 펌글 우가가 24/05/19 01:01 192 2
    15490759
    오늘 10만원 받은 일.jpg 펌글 우가가 24/05/19 00:58 192 1
    15490758
    레딧) 실수로 사람을 죽인 사람들, 어쩌다 그렇게 된 거야??.jpg [1] 펌글 우가가 24/05/19 00:57 190 2
    15490757
    졵나 호전적인 둘째 딸 [1] 펌글 우가가 24/05/19 00:52 201 3
    15490756
    Saint Vitus - Hour Glass Yousuffer 24/05/19 00:48 38 0
    15490755
    장음을 서울사투리라고 했다가 한소리 듣는 전현무 [2] 펌글 우가가 24/05/19 00:48 190 4
    15490754
    다음주도 열심히 살아야 할 이유 오프온오프 24/05/19 00:41 97 0
    15490753
    범죄 신고는 112, 화재신고는 114 거대호박 24/05/19 00:39 162 1
    15490752
    '나는돈안쓰려고이런짓까지해봤다' 질문에 소금이 인증하는 김종국과 출연진들 펌글 우가가 24/05/19 00:34 219 1
    15490751
    유퀴즈) 예전에 보조 작가로 일했었던 요즘 국민 엄마로 불리는 배우 김미경 펌글 우가가 24/05/19 00:27 290 3
    15490750
    피식대학이 코미디언으로서 한계를 느꼈다는 경북 영양군 (가볼만한 곳) [3] 싼타스틱4 24/05/19 00:27 265 2
    15490749
    간식이 먹고싶으면 한쪽 눈이 안떠지는 애옹이.jpg [1] 펌글 우가가 24/05/19 00:14 305 4
    15490748
    노르웨이 뉴스 방송사고ㄷㄷ.mp4 소리o 펌글 우가가 24/05/19 00:10 752 7
    15490747
    공무원인데 업무절차 ㅈㄴ 복잡하네...jpg [3] 펌글 우가가 24/05/19 00:08 502 5
    15490746
    가장 좋으하는 책이 뭐예요? 변비엔당근 24/05/19 00:08 235 5
    15490745
    야한 벽돌 변비엔당근 24/05/19 00:06 468 3
    15490744
    내 웃는 모습 사진: 기대 vs 실제 변비엔당근 24/05/19 00:04 423 5
    15490743
    주식했더니 줄서서 먹는 식당도 다 가보네 [1] 댓글캐리어 24/05/19 00:02 645 3
    15490742
    그래도 깊이 있는 2찍들의 미래!!! [2] 7000억 24/05/18 23:59 147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