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천재영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5-03
    방문 : 2122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lovestory_95009
    작성자 : 천재영
    추천 : 2
    조회수 : 2182
    IP : 211.205.***.18
    댓글 : 2개
    등록시간 : 2024/02/04 09:58:31
    http://todayhumor.com/?lovestory_95009 모바일
    첫 월급

    첫 월급

     

    1975년 공무원 발령 후 받은 봉투

    감격의 첫 월급 약 38.000원 당시

    쌀 한 가마 가격 약 6.000 7.000

     

    지금도 그 당시 누렁 첫 월급봉투

    기념으로 고이 잘 가지고 있다는

    어느 연식 있는 이의 제 자랑

     

    그리고 그 당시 이름 있는

    회사의 일반 직장인 월급은

    50.000원 전후가 되었던

     

    경기도 일원 임지에 발령받고

    차이가 많은 월급을 손에 쥐면

    더러는 생각이 달라지기도 했던

     

    그래도 남보다 좋은 실력으로

    대학 졸업하고 얻은 첫 직장인데

    받은 월급에 만족할 수 없다는 생각

     

    그래서 숫 한 젊은이들이 바로

    일반직장으로 이직 선택했었고

    특별히 그를 막을 방법도 없었던

     

    그러나 끝까지 자리를 지킨

    몇몇 그들 남과는 많이 다른

    깊은 뜻 담은 생각이 있었다는

     

    그래서 그 자리를 지켰고

    남다른 일을 하면서 스스로

    제 나름 보람을 찾기도 했던

     

    일반적으로 직무 다른 공무원

    월급날이 111725일로

    대략 일주일 간격으로 분산

     

    일반 직장인 월급날은 대부분

    월말로 정하였는데 그런 이유는

    경제 관련으로 돈 흐름 생각해서

     

    월급날이 되면 평범한 가정의

    밥상 위의 반찬이 달라지고

    아내 얼굴 표정 달라졌던

     

    은행이자

     

    그리고 그 당시 다소 반가운 일은

    은행이자가 요즈음에 비교될 만큼

    높아서 그래서 열심히 저축을 했던

     

    매월 월급을 받으면 제일 먼저

    월급의 일정 금액을 은행에

    적금 또는 저축하였는데

     

    저축 은행 통장에 이자 늘어나는

    재미가 쏠쏠했다는 그렇게 알뜰살뜰

    모은 돈으로 민초들 차츰 살림 늘리고

     

    도시에서는 제집을 마련했고

    농촌에서는 논밭 땅을 사기도 한

    어촌에서는 고기 잡는 배 한 척 구입

     

    그렇게 공무원의 월급이

    넉넉하지는 못해도 평범하게

    기본 형편으로 살아갈 수 있었다는

     

    요즈음 들리는 말에 의하면

    젊은이들이 제집을 마련하려면

    전혀 쓰지 않고 모아도 힘들다는

     

    모든 평범한 민초들의 생각

    첫째는 제집 마련이 최우선인데

    그것이 요즈음 참으로 너무 힘들어서

     

    그래서 더러 요즈음 젊은이들은

    집보다는 자동차를 먼저 구입하고

    집은 차차 생각해서 마련할 것이라는

     

    행여 부모님의 도움이 있으면 그땐

    다들 생각이 확 달라지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제힘으로 해결해야 하는

     

    그래서 요즈음 숫 한 젊은이들이

    결혼도 뒤로 미루고 열심히 일해

    제집 마련부터 생각한다는 말도

     

    젊은 연인들 둘 중 누구든지

    제집을 가지고 있기만 하면

    혼인 좀 쉽게 이루어지기도

     

    그런데 제일 문제는 젊은이들이

    혼사를 미루는 관계로 그들의

    후손 볼 수 없어 걱정이라는

     

    그래서 국가적으로 인구 걱정

    인구의 감소로 큰 걱정을 만든

    그것 해결이 최우선의 과제라는

     

    그래서 다들 하는 말이 국가에서

    젊은이의 혼인과 인구감소 해소할

    특별한 방법 제시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그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2/04 13:14:35  220.84.***.156  도라온요플레  802826
    [2] 2024/02/04 19:12:51  59.2.***.158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108
    감사 인사 올리는 천재영 24/04/15 09:27 167 0
    3107
    세상 참 웃기는 천재영 24/04/15 09:24 158 0
    3106
    마음 먹기 달렷렸다 천재영 24/04/14 09:15 261 1
    3105
    목련 = 연꽃 천재영 24/04/13 09:48 420 1
    3104
    소는 누가 키우노 [2] 천재영 24/04/12 09:52 296 1
    3103
    알쏭달쏭 1 천재영 24/04/11 10:04 130 0
    3102
    공자 왈 맹자 왈 천재영 24/04/10 09:35 179 0
    3101
    양상군자 천재영 24/04/09 08:59 249 0
    3100
    형제자매 = 달라도 참 천재영 24/04/08 09:16 288 0
    3099
    미인 천국 [2] 천재영 24/04/07 09:35 424 0
    3098
    엄마 같은 누님 천재영 24/04/06 09:24 377 0
    3097
    안전 지킴이 가로등 천재영 24/04/05 10:06 183 1
    3096
    내 마음에 쏙 드는 천재영 24/04/04 10:03 230 1
    3095
    " 너나 잘 하세요 " 천재영 24/04/03 09:50 264 0
    3094
    화려한 멋있는 포장 천재영 24/04/02 09:42 293 0
    3093
    장군의 대답 천재영 24/04/01 09:51 290 0
    3092
    빚쟁이 = 국채 천재영 24/03/31 09:08 306 0
    3091
    지우개 천재영 24/03/30 09:28 276 0
    3090
    고마움에 인사 올리는 천재영 24/03/29 10:00 162 1
    3089
    산전 수전 천재영 24/03/29 09:52 184 0
    3088
    30 년 후에도 천재영 24/03/28 09:36 264 2
    3087
    무주 공산이라는 [2] 천재영 24/03/27 09:45 369 0
    3086
    이왕이면 다홍치마 천재영 24/03/26 10:25 279 1
    3085
    전해 오는 말씀 천재영 24/03/25 09:33 259 0
    3084
    둥글둥글 살자는 천재영 24/03/24 09:52 268 1
    3083
    다시 뛸 준비를 천재영 24/03/23 09:32 261 2
    3082
    떠날때는 말 없이 천재영 24/03/22 09:27 259 0
    3081
    농촌의 풍경 [2] 천재영 24/03/21 09:32 326 1
    3080
    서로가 껌딱지라는 천재영 24/03/20 10:00 285 1
    3079
    남녀 유별 천재영 24/03/19 09:27 322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