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90060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649)
    추천 : 3
    조회수 : 183
    IP : 211.63.***.200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20/05/24 10:05:31
    http://todayhumor.com/?lovestory_90060 모바일
    [BGM] 모르고 보낸 봄을 설워함인가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Vaq7rZxJW-k






    1.jpg

    최하림아침 시

     

     

     

    굴참나무는 공중으로 솟아오른다

    해만 뜨면 솟아오르는 일을 한다

    늘 새롭게 솟아오르므로 우리는

    굴참나무가 새로운 줄 모른다

    굴참나무는 아침 일찍 눈을 뜨고

    일어나자마자 대문을 열고 안 보이는

    나라로 간다 네거리 지나고 시장통과

    철길을 건너 천관산 입구에 이르면

    굴참나무의 마음은 벌써 달 떠올라

    해의 심장을 쫓는 예감에 싸인다

     

    그때쯤이면 아이들도 산란한 꿈에서

    깨어나 자전거의 페달을 밟고 검은 숲 위로

    오른다 볼이 붉은 막내까지도 큼큼큼

    기침을 하며 이파리들이 쏟아지듯 빛을

    토하는 잡목 숲 옆구리를 빠져나가

    공중으로 오른다 나무들이 일제히

    손을 벌리고 아이들이 일제히

    손을 벌리고 아이들은 용케도 피해 간다

    아이들의 길과 영토는 하늘에 있다

    그곳에서는 새들과 무리지어 비행할

    수가 있다 그들은 종다리처럼 혹은

    꽁지 붉은 비둘기처럼 이 가지에서

    저 가지로 포르릉포르릉 날며 흘러

    내리는 햇빛을 굴참나무처럼 느낄 수 있다







    4.jpg

    김소월궁인창(宮人唱)

     

     

     

    둥글자 이지러지는 그믐달 아래

    근여서 떨어지는 꽃을 보고서

    다시금 뒷 기약(期約)을 맺는 이별(離別)

    지각(知覺)나자 늙어감을 나는 만났노라

     

    뜨는 물김 속에서 바라다보니

    어젯날의 흰 눈이 덮인 산 그늘로

    눌하게도 희미하게 빛깔도 없이

    쓸쓸하게 나타나는 오늘의 날이여

     

    죽은 나무에 마른 잎이 번쩍거림은

    지내간 옛날들을 꿈에 보럄인가

    서리 속에 터지는 꽃봉오리는

    모르고 보낸 봄을 설워함인가

     

    생각사록 멋 없는 내 가슴에는

    볼사록 시울지는 내 얼굴에는

    빗기는 한숨뿐이 푸르러 오아라

    그믐 새벽 지새는 달의 그늘에







    3.jpg

    이시영어머님의 손을 놓고

     

     

     

    어머님의 손을 놓고 돌아설 때엔

    벼포기도 파랗게 얼어 있더니

    수수 그림자 빈 들에 일렁이더니

    서울 온 지 십 년 만에 주먹을 쥐고

    내 오늘 찬 거리에 줄지어 선 신세

    달아 달아 밝은 달아 피 팔아 밝은 달아

    오늘 밤도 울 엄니 동구 밖 나와

    정거장 가는 길 바라보고 계시더냐

    호롱불 켜고 돌아앉아 일자 소식 묻더냐

    고향을 가자 해도 이대로는 못 가

    눈보라여 쳐라 이대로는 못 가







    5.jpg

    박재삼원한(怨恨)

     

     

     

    아무리 사람이 항상 꽃핀 것만 바라

    놀고 사는 게 아니라 한들

     

    안 그런가삼베올 날 안 고르기

    그보다도 못하게야 살아서 되리

     

    그러나 그 삼베올 날 밑에는

    비오는 날씨의 우리네 살점

     

    오백년 정 떨어지게

    한정없이 맞고 한정없이 빌고

     

    겨우 한 뼘짜리 간장(肝臟)밭이나

    근근히 소작(小作)하고 살았던가

     

    시절이 좋을쏜

    굶고 울고 굶고 울고

     

    그중에 벼락 안맞고 날 보낸 걸

    어진 제왕(帝王)님 덕()이라 하였던가







    2.jpg

    기형도홀린 사람

     

     

     

    사회자가 외쳤다

    여기 일생 동안 이웃을 위해 산 분이 계시다

    이웃의 슬픔은 이분의 슬픔이었고

    이분의 슬픔은 이글거리는 빛이었다

    사회자는 하늘을 걸고 맹세했다

    이분은 자신을 위해 푸성귀 하나 심지 않았다

    눈물 한 방울도 자신을 위해 흘리지 않았다

    사회자는 흐느꼈다

    보라이분은 당신들을 위해 청춘을 버렸다

    당신들을 위해 죽을 수도 있다

    그분은 일어서서 흐느끼는 사회자를 제지했다

    군중들은 일제히 그분에게 박수를 쳤다

    사내들은 울먹였고 감동한 여인들은 실신했다

    그때 누군가 그분에게 물었다당신은 신인가

    그분은 목소리를 향해 고개를 돌렸다

    당신은 유령인가목소리가 물었다

    저 미치광이를 끌어내사회자가 소리쳤다

    사내들은 달려갔고 분노한 여인들은 날뛰었다

    그분은 성난 사회자를 제지했다

    군중들은 일제히 그분에게 박수를 쳤다

    사내들은 울먹였고 감동한 여인들은 실신했다

    그분의 답변은 군중들의 아우성 때문에 들리지 않았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5/24 21:00:25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20/05/24 22:54:35  175.123.***.79  renovatiost  277019
    [3] 2020/05/25 01:27:45  116.42.***.246  늙고푸른질서  44879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276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5 13:26 215 1
    90274
    [BGM] 드디어 밤은 절명한다 통통볼 20/07/05 10:24 153 2
    90273
    일확천금 [2] 천재영 20/07/05 09:54 187 1
    90272
    [가능하면 1일 1시] 요란한 밖 창작글 †촘갸늠† 20/07/05 09:15 120 1
    90271
    나는 괜찮습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4 11:55 157 1
    90270
    [BGM] 오늘은 유난히도 별이 많다 통통볼 20/07/04 09:16 162 2
    90269
    [가능하면 1일 1시] 고장 난 시계처럼 창작글 †촘갸늠† 20/07/04 09:07 128 2
    90268
    소설이 취미 '사랑은 아메리카노'(9) 소설이취미 20/07/03 14:37 135 2
    90266
    선 물 [2] 천재영 20/07/03 09:34 129 2
    90265
    [BGM] 모두 다 불붙는 사막입니다 통통볼 20/07/03 09:26 119 3
    90264
    [가능하면 1일 1시] 적금 창작글 †촘갸늠† 20/07/03 09:09 115 2
    90263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 마음~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2 12:53 207 1
    90262
    나르시즘 찰리원 20/07/02 11:38 169 2
    90261
    나들이 [2] 천재영 20/07/02 09:38 115 2
    90260
    [가능하면 1일 1시] 강아지풀2 창작글 †촘갸늠† 20/07/02 09:07 102 2
    90259
    [BGM] 나는 두려웠다 통통볼 20/07/02 08:47 103 2
    90258
    용두산 [2] 천재영 20/07/01 09:46 165 1
    90257
    [가능하면 1일 1시] 비 오는 날의 편지 창작글 †촘갸늠† 20/07/01 09:19 107 1
    90256
    [BGM] 그대여, 절망이라 말하지 말자 통통볼 20/07/01 08:16 132 2
    90255
    지혜로운 매미 찰리원 20/07/01 08:03 170 1
    90254
    무엇이든 물어보살~~~~~ 창원시 편 [1] 몽쉘통키 20/06/30 18:37 233 0
    90253
    기억 속에 넣고 싶은 사람~ 펌글 행복이야기_ 20/06/30 11:33 230 0
    90252
    시 계 [2] 천재영 20/06/30 09:43 173 1
    90251
    [가능하면 1일 1시] 장마3 창작글 †촘갸늠† 20/06/30 09:06 110 1
    90250
    [BGM] 나는 내가 필요하다 통통볼 20/06/30 08:10 137 1
    90249
    愛誦詩抄- 산 첩첩 물 첩첩 상크리엄 20/06/30 07:23 140 1
    90248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6/29 11:01 230 0
    90247
    돌부처 [2] 천재영 20/06/29 10:41 148 1
    90246
    [가능하면 1일 1시] 행복의 모양 창작글 †촘갸늠† 20/06/29 09:07 101 1
    90245
    [BGM] 하늘에서 모래알이 쏟아지고 있었다 통통볼 20/06/29 08:06 131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