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90056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649)
    추천 : 2
    조회수 : 159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5/23 23:21:55
    http://todayhumor.com/?lovestory_90056 모바일
    [BGM] 모든 것은 부드럽게 흘러내렸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Vaq7rZxJW-k






    1.jpg

    나태주귀소

     

     

     

    누구나 오래

    안 잊히는 것 있다

    낮은 처마 밑

    떠나지 못하고 서성대던

    생솔가지 태운 냉갈내며

    밥 자치는 냄새

    누구나 한 번쯤

    울고 싶은 때 있다

    먹물 와락

    엎지른 창문에

    켜지던 등불

    두세두세 이야기 소리

    마음 먼저

    멀리 떠나보내고

    몸만 눕힌 곳이 끝내

    집이 되곤 하였다







    2.jpg

    박목월회수(回首)

     

     

     

    나의

    손가락 사이로

    모든 것은 부드럽게

    흘러내렸다

    어린 날의

    모래톱이며

    냇물이며앓는 밤의

    출렁이는 검은 물결이며

    첫사랑이며

    쫓다가 놓쳐 버린 사슴

    그것은

    나의 손가락 사이로

    부드럽게 흘러내렸다

    하지만 그 흔적으로

    달이 있다

    달빛에 비춰 보는 빈손

    그리고

    산마루에서 발을 멈추고

    뒤돌아보는 사슴이 있다

    좀생이 별 아래서

    고개를 돌리고

    영원히







    3.jpg

    나희덕땅끝

     

     

     

    산 너머 고운 노을을 보려고

    그네를 힘차게 차고 올라 발을 굴렀지

    노을은 끝내 어둠에게 잡아먹혔지

    나를 태우고 날아가던 그넷줄이

    오랫동안 삐걱삐걱 떨고 있었어

    어릴 때는 나비를 좇듯

    아름다움에 취해 땅끝을 찾아갔지

    그건 아마도 끝이 아니었을지도 몰라

    그러나 살면서 몇 번은 땅 끝에 서게도 되지

    파도가 끊임없이 땅을 먹어 들어오는 막바지에서

    이렇게 뒷걸음질 치면서 말야

    살기 위해서는 이제

    뒷걸음질만이 허락된 것이라고

    파도가 아가리를 쳐들고 달려드는 곳

    찾아 나선 것도 아니었지만

    끝내 발 디디며 서 있는 땅의 끝

    그런데 이상하기도 하지

    위태로움 속에 아름다움이 스며있다는 것이

    땅끝은 늘 젖어 있다는 것이

    그걸 보려고

    또 몇 번은 여기에 이르리라는 것이







    4.jpg

    기형도기억할 만한 지나침

     

     

     

    그리고 나는 우연히 그곳을 지나게 되었다

    눈은 퍼부었고거리는 캄캄했다

    움직이지 못하는 건물들은 눈을 뒤집어쓰고

    희고 거대한 서류뭉치로 변해갔다

    무슨 관공서였는데 희미한 불빛이 새어나왔다

    유리창 너머 한 사내가 보였다

    그 춥고 큰 방에서 서기(書記)는 혼자 울고 있었다

    눈은 퍼부었고 내 뒤에는 아무도 없었다

    침묵을 달아나지 못하게 하느라 나는 거의 고통스러웠다

    어떻게 해야 할까나는 중지시킬 수 없었다

    나는 그가 울음을 그칠 때까지 창밖에서 떠나지 못했다

     

    그리고 나는 우연히 지금 그를 떠올리게 되었다

    밤은 깊고 텅 빈 사무실 창밖으로 눈은 퍼붓는다

    나는 그 사내를 어리석은 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5.jpg

    오세영지상의 양식

     

     

     

    너희들의 비상은

    추락을 위해 있는 것이다

    새여

    알에서 깨어나

    은빛 날개를 퍼덕일 때

    너희는 하늘만이 진실이라 믿지만

    하늘만이 자유라고 믿지만

    자유가 얼마나 큰 절망인가는

    비상을 해보지 않고서는 모른다

    진흙밭에 뒹구는

    낱알 몇 톨

    너희가 꿈꾸는 양식은

    이 지상에만 있을 뿐이다

    새여

    모순의 새여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5/24 01:55:45  175.123.***.79  renovatiost  277019
    [2] 2020/05/24 20:57:47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276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5 13:26 216 1
    90274
    [BGM] 드디어 밤은 절명한다 통통볼 20/07/05 10:24 153 2
    90273
    일확천금 [2] 천재영 20/07/05 09:54 187 1
    90272
    [가능하면 1일 1시] 요란한 밖 창작글 †촘갸늠† 20/07/05 09:15 120 1
    90271
    나는 괜찮습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4 11:55 158 1
    90270
    [BGM] 오늘은 유난히도 별이 많다 통통볼 20/07/04 09:16 162 2
    90269
    [가능하면 1일 1시] 고장 난 시계처럼 창작글 †촘갸늠† 20/07/04 09:07 128 2
    90268
    소설이 취미 '사랑은 아메리카노'(9) 소설이취미 20/07/03 14:37 135 2
    90266
    선 물 [2] 천재영 20/07/03 09:34 129 2
    90265
    [BGM] 모두 다 불붙는 사막입니다 통통볼 20/07/03 09:26 119 3
    90264
    [가능하면 1일 1시] 적금 창작글 †촘갸늠† 20/07/03 09:09 115 2
    90263
    꾸미지 않아도 아름다운 마음~ 펌글 행복이야기_ 20/07/02 12:53 207 1
    90262
    나르시즘 찰리원 20/07/02 11:38 169 2
    90261
    나들이 [2] 천재영 20/07/02 09:38 115 2
    90260
    [가능하면 1일 1시] 강아지풀2 창작글 †촘갸늠† 20/07/02 09:07 102 2
    90259
    [BGM] 나는 두려웠다 통통볼 20/07/02 08:47 103 2
    90258
    용두산 [2] 천재영 20/07/01 09:46 165 1
    90257
    [가능하면 1일 1시] 비 오는 날의 편지 창작글 †촘갸늠† 20/07/01 09:19 107 1
    90256
    [BGM] 그대여, 절망이라 말하지 말자 통통볼 20/07/01 08:16 132 2
    90255
    지혜로운 매미 찰리원 20/07/01 08:03 170 1
    90254
    무엇이든 물어보살~~~~~ 창원시 편 [1] 몽쉘통키 20/06/30 18:37 233 0
    90253
    기억 속에 넣고 싶은 사람~ 펌글 행복이야기_ 20/06/30 11:33 231 0
    90252
    시 계 [2] 천재영 20/06/30 09:43 173 1
    90251
    [가능하면 1일 1시] 장마3 창작글 †촘갸늠† 20/06/30 09:06 110 1
    90250
    [BGM] 나는 내가 필요하다 통통볼 20/06/30 08:10 137 1
    90249
    愛誦詩抄- 산 첩첩 물 첩첩 상크리엄 20/06/30 07:23 142 1
    90248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6/29 11:01 233 0
    90247
    돌부처 [2] 천재영 20/06/29 10:41 148 1
    90246
    [가능하면 1일 1시] 행복의 모양 창작글 †촘갸늠† 20/06/29 09:07 101 1
    90245
    [BGM] 하늘에서 모래알이 쏟아지고 있었다 통통볼 20/06/29 08:06 131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